최근 수정 시각 : 2019-10-21 12:08:12

실낙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失樂園
Paradise Lost

1. 존 밀턴이 지은 서사시
1.1. 줄거리1.2. 이모저모
2. 일본 소설3. 게임 Lobotomy Corporation에 등장하는 장비

1. 존 밀턴이 지은 서사시

파일:external/extmovie.maxmovie.com/6d515d1474b171f0a9af70e85fc3c9c4.jpg

영국의 시인 존 밀턴이 1667년에 발표한 장편 서사시로, 인간의 타락과 구원을 주제로 하고있다. 단테신곡과 함께 불후의 기독교 대서사시로 평가된다. 단테의 신곡이 가톨릭적 세계관과 가치관을 반영하고 있다면, 실낙원은 개신교적/청교도적 가치관을 반영하는 작품이다.

1.1. 줄거리

1권 : 지옥에 떨어진 사탄은 활활 타오르는 불바다 속에서 9일간을 지내다가 깨어난다. 천국에 있을 때의 영광과 지옥에서의 굴욕을 되씹으면서 하느님에 대한 보복을 결심하고, 옆에 있는 천사들을 불러일으켜, 사탄의 궁전인 복마전을 세우고, 그 속에 모여 모의한다.

2권 : 하느님에 대한 직접적 보복보다 인간을 유혹하여 타락시키기로 결정하고, 인간이 사는 새 세계의 탐색을 위하여 사탄이 홀로 원정(遠征)한다. 사탄은 지옥의 울타리를 부수고 하늘과 땅 사이의 혼돈에서 여러 가지 곤란을 겪으며 날아간다.

3권 : 사탄의 탈출을 안 하느님은 사탄의 성공과 인간이 타락할 것을 예언하고, 지상에 내려갈 임무를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에게 맡긴다. 사탄은 이 세계의 극외권의 뾰족한 부분에 내려, 허영의 변방을 찾고, 계단을 타고 올라 하늘문과 궁창 위의 물을 타고 와 여기서 태양구를 지나 니파타 산에 내린다.

4권 : 사탄은 에덴동산에 당도하여 낙원의 정경을 살피고, 아담하와의 대화도 엿들으며, 특히 선악의 나무 열매를 먹는 것이 금지되어 있음을 알게 되고, 그들을 유혹할 결심을 굳게 한 후 꿈 속에서 하와를 유혹해 보려고 한다. 한편, 하느님은 우리엘을 보내어 낙원의 문을 지키고 있는 가브리엘에게 경고하고, 그는 낙원 순찰을 더욱 열중히 한다.

5권 : 꿈에서의 유혹은 실패하고 하와는 괴로운 자기의 꿈 이야기를 아담에게 한다. 하느님은 라파엘을 보내어 사탄의 반역을 알리고, 그 유혹에 떨어지지 않도록 경고한다.

6권 : 마침내 미카엘가브리엘이 이끄는 천사들의 군대와 사탄의 군사들이 격전을 벌여, 사탄의 세력은 일단 패하나 다시 쳐들어온다. 이 때, 하느님은 성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어 전차와 벼락으로 적중에 돌진한다. 그리하여 사탄의 군사는 심연의 구렁으로 떨어진다.

7권 : 라파엘아담에게 천지창조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8권 : 천체 운행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아담은 낙원에 오게 된 경위, 하와를 만나 결혼한 사정 등을 이야기한다.

9권 : 사탄의 간계에 빠진 하와는 마침내 선악과를 먹게 되고, 아담도 그녀의 청에 못 이겨 계율을 어긴다. 그러자 갑자기 천지가 진동하고, 자기들이 발가벗은 몸임을 부끄러워하고, 정욕을 느끼며 불안과 고뇌에 빠진다.

10권 : 사탄은 의기 양양하게 지옥으로 돌아가 복마전에 모인 청중들에게, 성공한 사실의 경과를 말하고 있는 중에 갑자기 모두 뱀으로 변하여 영겁의 지옥 속에 빠진다.

11권 : 천사 미카엘은 에덴으로 내려가 아담과 하와의 추방을 선언한다.

12권 : 미카엘은 계속하여, 노아의 홍수, 구세주의 탄생, 죽음, 부활 등을 이야기하고, 두 손으로 저들을 낙원 밖으로 내어 보낸다.

1.2. 이모저모

간혹 가다가 '실락원'이라고 아는 사람들이 있다. 실락원의 '락(樂)'자는 두음 법칙을 거쳐 '낙'이 되는데, 이 작품명의 경우에는 '락' 자가 맨 앞에 오지 않아도 '실'과 '낙원' 사이에 의미의 경계가 있다고 보아(잃어버린 낙원) '락'을 두음으로 처리해 '낙'으로 적는다. 그래서 실낙원이 맞으며 발음은 유음화돼서 [실라권]이 된다.

속편으론 같은 밀턴이 지은 <복낙원, Paradise Regained>이 있다. 실낙원보다도 더 기독교적 색채가 짙은 것이 특징.

총 12권으로, 지옥으로 추방된 사탄이 인간을 유혹하여 인간이 낙원으로부터 추방되는 것이 전체적인 줄거리. 이렇게 보면 다소 간단해 보인다고 할 수도 있지만, 밀턴의 방대한 언어학적 · 신학적 지식이 결집되어 그 볼륨은 결코 작지 않다. 무엇보다 놀라운 점은, 밀턴이 실낙원을 구상하던 시점에서 그는 이미 실명한 상태였기 때문에 자신의 딸에게 구술하는 방식으로 이 서사시를 완성했다는 것이다.

파일:external/ggcaenglish.weebly.com/3803106_orig.jpg
(실낙원을 구술하고 있는 밀턴의 모습을 묘사한 그림)

당시의 교부들이 생각하던 천사/악마에 대한 정보를 프로테스탄트적인 관점에서 철저하게 재해석했고, 때문에 각종 판타지적인 매체에서도 으레 실낙원의 정보를 차용하곤 한다. 개중 몇몇 종교적 이론[1] 등은 당시 뿐 아니라 현대에도 많은 비평과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지만 실낙원이 기독교 문학에서도 차지하는 위상을 부정하는 사람은 없다.

그 외의 문제라면, 당시 밀턴이 서양 세계에서 통용되는 모든 언어를 할 줄 알았기 때문에 분명히 영문학임에도 라틴어적인 단어 배치 등이 잦다는 것이다.[2] 이런 라틴어적인 배치가 작가, 비평가들에게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받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덕분에 영어 원어민들도 감각적으로 서사의 흐름은 이해할 수 있지만 특정 부분들은 무슨 말인지 아예 이해하지 못하거나, 밀턴이 독특한 문장 배치를 사용하고 문장이 워낙 길다보니 문장 중간까지 평서문인 줄 알았는데 문장 끝에 물음표가 있어서 그제서야 이 긴 한 문장이 의문문임을 깨닫고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읽는 사태도 벌어진다. 따라서 영문학을 전공하는 사람들도 실낙원을 이해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르며, 국내 번역본 중에서도 정말 제대로 되었다 싶은 것은 없는 것이 현실. 원문이 고어체인 것도 한몫 거들어서 접근성은 최악을 달린다.

엄격한 청교도적 종교관을 견지하고 있음에도, 실낙원에서 가장 입체적이고 재미있는 캐릭터는 사탄임을 부인할 수 없다. 반면에, 가장 재미없는 캐릭터는 하느님, 그 다음이 슈퍼스타 예수다.(...) 이 점을 19세기 낭만주의자들은 밀턴이 사탄에게 어느 정도 공감을 느꼈다는 식으로 해석하는 경우가 잦았다. 현대 들어서 그런 식으로 해석을 하는 경우는 없고, 일반적으로 사탄은 위선과 이중성을 드러내는 부분이 많아서 캐릭서의 변화가 있는데 비해, '완벽하시고 동일하신' 하느님을 입체적인 성격으로 표현하기 어려웠기 때문으로 보고있다.

2019년에 미국의 대학생이 9권에서 세로드립발견하였다.

2. 일본 소설

의사 출신 소설가인 와타나베 준이치[3]의 1996년 소설. 50대 샐러리맨과 30대 주부불륜을 다룬 소설이다. 일본에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고. 1997년 한국에서 번역되어 출판되었다. 일본에서 영화화되기도 했다. 주인공 구키역은 일본의 국민배우 야쿠쇼 코지와 미중년 여배우 쿠로키 히토미가 주연했다.

불륜자살을 미화했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개봉하지 못하다가 2011년이 되어야 겨우 개봉했다. 그러나 소설에 비해서 영화의 수위는 낮은 편. 1999년 한국에서도 영화화되었는데, 심혜진이영하가 각각 주인공을 맡았지만, 괴작이 되었다.

1997년에 영화가 개봉한 뒤, 드라마로도 제작되었다. 총 12화. 주연은 후루야 카즈유키와 카와시마 나오미이며, 칸노 미호가 조연(남자 주인공의 딸)으로 출연했다.

ZARD가 본편 오프닝 永遠(영원)[4]과 특별편 주제가 <Love is Gone>을 불렀다. 전자는 편곡이[5], 후자는 가사[6]가 음반에 수록된 버전과 다르다.

영화 감각의 제국의 배경이 되는 실제 사건이 이 소설의 한 모티프가 된다. 자주 언급되며, 주인공은 그러한 결말을 동경.. 결국은 동반 자살로 끝난다.

3. 게임 Lobotomy Corporation에 등장하는 장비

인게임에서 백야 환상체에게서 나오는 ALEPH 등급의 E.G.O. 이며, 황혼, 골드러쉬 등과 함께 사기적인 성능으로 유명하다. 웨폰같은 경우에는 무려 PALE 대미지가 들어간다!

더 자세한 내용은 추가바람


[1] 예수하느님을 동등하게 보지 않은 것. 여성 차별적인 관점. 자유의지의 해석.[2] 당시엔 이런 언어 사용이 유행이자 일종의 격식이었다.[3] 2014년 4월 30일 향년 80세의 나이로 사망[4] 원래 캐논의 한 카메라 제품의 광고음악이었으나, 광고주의 양해를 얻은 뒤 가사를 바꿔 드라마 주제가로 타이업했다.[5] 드라마 버전은 1절뿐인데 드럼 연주가 중간의 "このまま消えてしまいましょう" 부터 들어가고, 음반에 수록된 버전들은 2절부터 들어간다.[6] 드라마판은 여성 시점, 음반은 남성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