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7 21:19:16

사탄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태국의 보조 화폐 단위 섯땅(สตางค์; satang)에 대한 내용은 태국 바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아브라함 계통 종교악마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GustaveDoreParadiseLostSatanProfile.jpg
존 밀튼의 실낙원에 나오는 사탄을 묘사한 귀스타프 도레의 그림.

파일:external/www.churchofsatan.com/mendes-baphomet-banner.jpg
중세시대에 묘사된 사탄의 모습. 염소산양의 머리를 가진 사람으로 묘사되는데 예수를 따르는 사람을 양, 따르지 않는 사람을 염소와 산양에 비유한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하며, 한편으로 이러한 형태의 모습을 바포메트라고 부르기도 한다.

히브리어: שָׂטָן
영어: Satan
아랍어: شيطان‎ (샤이타안)

히브리어로 '적대자'라는 일반 명사이다. 본래는 원수(enemy), 적대자(adversary)의 뜻을 가진 보통명사였다. 모습이나 특징은 명확하지 않으나, 보통은 위 사진들처럼 다크하고 무섭게 표현되는 경우가 많다. 성경에선 창세기하와를 꼬드긴 뱀과 요한묵시록미카엘과 싸우던 붉은 용이 사탄이라고 한다.

사탄이 사탄이라는 고유명사로 등장하는 것은 구약성서 중 욥기에 처음 나온다. 욥기에서는 열심히 살고 있는 욥에게 각종 시련을 내리도록 하느님 앞에서 직접 간언한다. 재밌는 건 옆에는 다른 천사들도 있었다는 것이다. 사탄은 욥에게 저주를 내린 뒤로는 등장을 하지 않는다. 결말 부분에서 하느님이 뒤처리를 할 때에도 언급조차 되지 않는다.

옛 개신교 성경(대표적으로 개역한글판)[1]에서는 사단이라고 표기했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Pentagram.gif
사탄 교회의 상징. [2]
그러자 그분이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사탄이 하늘에서 번개 같이 떨어진 것을 보았다."
루카 복음서 10:18
모든 민족을 혼란에 빠뜨려라. 하나의 뿌리에서 나온 모든 인간과 지옥과 지상을.
모든 것을 섞어 위대한 조물주를 괴롭혀라.
실낙원
16세기 악마학자 페터 빈스벨트는 7대 죄악에서 분노를 관장하는 악마로 정의했다. 이 설정은 여러 판타지물에서도 써먹는다.

이사야서와 루카 복음서의 유사성 때문에 루시퍼와 동일시 되기도 한다. 루시퍼도 하늘에서 떨어지고 사탄도 하늘에서 떨어지는 장면이 있기 때문이다. 사실 가장 결정타는 실낙원.

이슬람에서는 샤이탄이라고 부르나 그 쪽에선 좀 더 뒤에 정립되었기 때문에 이블리스를 설정하면서 이 문제를 보다 깔끔하게 해결했다.

성경에서 사탄은 인격화된 이 세상의 모든 악, 즉 만악의 근원과 같은 개념으로 쓰이게 된다.[3]

신약성경에서는 사탄이라 직접적으로 표현되지 않고 여러가지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악마부터 시작해서 마귀, 베엘제불, 벨리아르, , 붉은 용, , 옛날의 뱀, 속이던 그자, 원수들, 악한 자, 이 세상의 우두머리, 고발하던 자, 유혹자, 살인자, 거짓말쟁이, 적대자, 밀턴의 실낙원에선 루시퍼에다가, 마스테마, 바포메트 까지.[4] 사탄이 이렇게 많은 이름을 가지게 된 이유는 제대로 설정(?)이 안 짜여져 있던 탓으로 보인다.

이것은 기독교가 교리를 정립하는 과정에서 기인한 행적으로 보는 견해가 타당할 것이다. 기독교 신앙이 주장했던 것이 유일신이 아닌 일원적 이원론관에 지배한 이원론적 세계관에 가까웠던 이유도 있고[5][6] 그 이원론의 기준에서 볼 때 사탄은 하느님만큼 강하거나 비슷한 위치에 입각해야 한다는 식의 플롯이 받아 들여지게 된 것으로 볼수 있을 것이다.

사탄의 뿔의 모티브가 그리스 로마 신화의 목동의 신인 판에서 왔다는 설도 있다.

사탄이라는 말이 로마 신화의 신 Saturn에서 유래했다는 낭설이 있다. 영어 발음으로는 세이튼에 가깝게 읽히는데 물론 Satan이 '새턴'과 발음이 비슷해진 건 영국이 전 세계에 멀티를 뜨던(...) 식민지 경영 시대에 대모음추이란 현상이 일어난 뒤 이야기이고, 무엇보다 로마 신화의 그 새턴은 제대로 읽으려면 사투르누스[7] 라고 읽어야 하니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헛소리.

어원과는 별개로 고전점성술(정통점성술)에서 토성은 빛의 태양과 대립되는 위치에 있는 어둠의 존재이며, 태생적 반항자의 숙명을 지닌 상징적 행성이다. 이름은 우연의 일치에 불과하지만 상징하는 바는 비슷한 면이 있다. 물론 점성술에서는 유일신도 존재하지 않고 토성도 악을 상징하는 것은 아니다.[8]

1.1. 사탄드립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사탄드립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 한자어 沙灘

모래톱 가의 여울, 바닥에 모래가 깔린 여울이라는 뜻이다. 주로 강가의 마을에 이 이름이 붙고 우리나라에는 인천광역시 옹진과 경기도 안성, 전라북도 무주와 충청북도 보은에 사탄 마을이 있다.

3. 러시아군대륙간 탄도 미사일 R-36 Satan

R-36. SS-9를 베이스로 하여 개량한 대륙간 탄도 미사일. 액체연료를 사용하며 사정거리는 1만 5000km이다.

I형과 II형으로 나뉘어지며, I형은 15~20Mt급의 단일탄두를, II형은 2Mt급의 탄두 8개를 탑재한 MIRV이다.

러시아가 공개한 바에 따르면 20개를 배치했다고.

4. BEMANI 시리즈의 수록곡 SAtAN

항목 참조.

5. 창작물에서

사탄/창작물 문서 참고.


[1] 개역개정판에서는 '사탄'으로 수정.[2] 이와같은 뒤집힌 오각별을 '멘데스의 염소'라고 부르며, 별 안에 그려진 염소는 바포메트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한다. 별 주위에 새겨진 글은 히브리어로, 그 뜻은 다름아닌 레비아탄.[3] 서브컬쳐에서도 이러한 세계의 혹은 인간의 근본적 '악의'가 유사인격화되어 최종보스나 흑막과 비슷한 위치에 나오는 경우들이 적지 않다. 이 경우 앙그라 마이뉴의 이미지와 섞이기도 한다.[4] 악마 - 디모데전서 3장 6절, 마귀 - 마태오 복음서 12장 22절, 베엘제불 - 마태오 복음서 12장 24절, 벨리아르 - 고린도후서 6장 15절, 뱀 - 창세기 3장 1절 · 고린도후서 11장 3절, 붉은 용 - 요한묵시록 12장 3절, 용 - 요한묵시록 20장 2절, 옛날의 뱀, 속이던 그자 - 요한묵시록 12장 9절, 원수들 - 요한묵시록 11장 12절, 악한 자 - 에페소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 6장 16절, 이 세상의 우두머리 - 요한 복음서 14장 30절, 고발하던 자 - 요한묵시록 12장 10절, 유혹자 - 마태오 복음서 4장 3절, 살인자, 거짓말쟁이 - 요한 복음서 8장 44절, 적대자 - 베드로전서 5장 8절.[5] 실제로 기독교는 이원론적 종교에서 출발했으나 이원론을 부정한 것은 4세기경으로 볼수 있다. 정확히는 세속적 악이라는 테마를 주장하고 유지하기 위한 일종의 플롯이었고, 중의적 입장을 띄고 있다가 4세기경 마니교 금지령으로 개종한 아우구스티노가 신학적 체계를 집대성하면서 비로소 천사와 악마 등의 플롯이 정리되게 되는데, 이때의 합의에 의한 것이 기독교의 유일신앙관의 토대라고 할수 있다.[6] 5번 각주에 대한 반론이다. 기독교가 이원론적 종교에서 출발했다는 주장은 후기 유대교가 페르시아 지배 당시 조로아스터교의 영향을 받았다는 주장과 관련이 있는 것 같다(참고: 홍익희, 세 종교 이야기, 행성B잎새, 2016). 하지만 여기에 대해서는 반론이 존재할 수 있다. 창세기는 세상의 기원이 야훼 하나님 한 분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구약 성경은 야훼 하나님 한 분만이 신이라고 주장한다. 이것을 유일신론 혹은 유일신 신앙이라고 부른다. 유대인들에게 유일신 신앙은 상당히 중요한 개념이었다. 그래서 성경에서 그토록 많은 부분을 할애해서 우상숭배의 문제를 다루는 것이다(출애굽기 32장, 이사야 6장, 이사야 28장 등을 참고). 어떤 사람들은 앞서 언급한 내용이 초기 유대교의 사상의 특징이 아니냐고 반문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페르시아의 통치 이후에도 제2성전기 유대인들이 회당에서 고백했던 '쉐마'는 전통적으로 다신론을 비판하며 유일신 사상을 고백하는 기도문이다. 오히려 이런 점 때문에 초기 기독교인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야훼 하나님과 동등한 존재로 고백했다는 사실이 놀라운 것이다. 초기 기독교인들 중 핵심 멤버는 원래 유대교도들이었기 때문이다. 아마도 바울을 비롯한 초기 기독교인들은 자연스럽게 유일신론 안에서 삼위일체을 받아들일 수 있었던 것 같다(톰 라이트, 최현만 역, 바울의 복음을 말하다, 에클레시아북스, pp. 104-106.). 오히려 후기 유대교와 기독교는 일원론적인 유일신 사상을 중심으로 하지만, 거기에 악한 영적인 존재도 언급한다고 이야기하는게 더 적절하다고 할 수 있다. 사탄은 이원론의 한 축을 차지할 만큼 비중이 있는 존재가 아니다. 구약 성경은 사탄을 비롯한 악한 영적 세력에 대해서 몇 번 언급하는 게 전부이다(대상 21:1; 슥 3:1-2). 사탄은 하나님과 동등하지도 않고, 오히려 하나님의 뜻에 따라 행동이 제한되며(욥 1:12), 쉽게 패배를 당하는 세력이다(눅 10:18).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원래 일원론은 유지했는데, 약간의 변화나 발전이 있었다고 설명하는 것으로도 충분하다. 물론 '일원적 이원론관에 지배한 이원론적 세계관'이라는 표현은 충분히 가능한 표현이다. 이마저도 어거스틴이 주장했던 '선의 결핍'이라는 개념으로 이원론의 한 축을 담당하는 악의 문제를 신학적으로 대답할 수 있는 측면이 있다는 점만 언급하도록 하겠다.[7] 알다시피 이건 사탄과 관계없이 그리스 신화에 크로노스를 로마식으로 읽은 것이다.[8] 태양 <-> 토성, 수성 <-> 목성, 금성 <-> 화성이 기본적인 행성의 대립구조이다. 외행성을 사용하는 것은 현대로 와서 생겨난 심리점성술의 개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