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9 19:36:17

바이스토필리아


성적 도착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BDSM1 사디즘 · 마조히즘 · 도미넌트 · 서브미시브 · 스위치
페티시즘 색정증 · 에메토필리아 · 메노필리아 · 페도필리아 · 헤베필리아 · 에페보필리아 · 제론토필리아 · 수간 · 노출증 · 관음증 · 아크로토모필리아 · 상태변화 · 아포템노필리아 · 에프록토필리아 · 네크로필리아 · 보레어필리아 · 심포필리아 · 트랜스베스티즘 · 트랜스베스토필리아 · 마크로필리아 · ASFR · 오토네피필리아 · Body Inflation · 루너 · 락토필리아 · 코프로필리아 (유롤라그니아) · 기저귀 페티시즘 · 발 페티시 · 포미코필리아 · 후타나리 · 바이스토필리아
1. 유럽 등에선 도착증이 아닌 성소수자로 분류되기도 한다. }}}

1. 개요

Biastophilia.
직역하면 강간도착증.
미지의 대상을 강간하면서 성적 쾌락을 느끼는 종류의 도착증이다.

2. 상세

알지 못하는 사람과 싸우면서 쾌감을 느낀다. 대놓고 무지막지하게 위험한 종류의 기호. 아니, 정확히 기호라고 부르기도 껄끄럽다.
합의하에 이루어지는 성행위보다는 누군가를 강간하며 더 큰 쾌락을 얻기 때문에 성범죄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굳이 비유해서, 일반적인 사람이 이상형을 만나면, '아 저 사람과 사귀고 싶다'정도로 생각하는 반면, 바이스토필리아는 '아 저 사람 강간하고 싶다'하고 생각한다는 정도(...).

성도착증이라고 봐줄 수 있는 단계가 이미 아득히 넘어있는 위험한 단계이며, 이 도착증이 드러난다면 이미 막을 수 있는 기회는 지나갔다고 할 수 있다. 취향으로서의 새디즘의 영역마저 뛰어넘어 버린 상황. 만약 이와는 반대인, 이상형에게서 강간을 '당하면서' 쾌감을 느끼는 사람의 이상형이 된다면 환상의 궁합이 될지도 모르겠다.(...) 합의하에 하면 이미 강간이 아니지 않나?

다만 부부나 연인 간에 '강제 시추에이션'를 즐기는 차원에서 합의된 연출로 이런 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간혹 있기는 하다. 미리 합의된 것이므로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정말 혹시라도 만약에(...), 자신이 이러한 기호를 가지고 있다고 확신히 된다면 정신과 검사를 받아보자.
동인작가가 이걸 그리는 건 이것 때문이 아니라 상대가 자신이 아니라서 익명으로 얼굴없는 누군가의 힘을 빌린 것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