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8 00:03:40

쾨니히스베르크

1. 옛 동프로이센의 도시2. 독일 구(舊) 브란덴부르크주의 도시3. 독일 바이에른주의 도시4. 독일의 경순양함
4.1. 벽람항로의 캐릭터4.2. 전함소녀의 캐릭터

1. 옛 동프로이센의 도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K%C3%B6nigsberg_Castle.jpg
제1차 세계 대전 이전의 쾨니히스베르크, 쾨니히스베르크 성
파일:attachment/b0013361_4ce5ed0e0174e.jpg파일:attachment/b0013361_4ce5ebe5bb38a.png
쾨니히스베르크 시 문장 칼리닌그라드 시 문장
Königsberg in Preussen / Königsberg i. Pr.[1]


1942년 당시 쾨니히스베르크를 소개하는 영상

폴란드그단스크에서 동쪽, 발트 3국 남쪽, 정확하게는 리투아니아의 서남쪽에 위치해 있는 러시아 영토 '칼리닌그라드'의 과거 명칭. 약칭으로 쿄니그(Кёниг)[2] 라고 한다. 옛 독일 기사단국프로이센 공국의 수도로 동프로이센의 주도이자 중심도시였다. 1939년 기준 인구는 37만 2천 명으로, 구 독일 동방영토에서는 두번째로 큰 도시였다.[3]

쾨니히스베르크는 '왕의 산'이라는 뜻으로 독일기사단에게 성의 건설자금을 지원해준 보헤미아 왕 오타카르 2세[4]를 기리기위해 지어진 이름이다. 즉 쾨니히스베르크는 북방 십자군의 전진 기지 역할을 했던 이 쾨니히스베르크 성을 기반으로 발달한 도시이고, 프로이센 왕국 초창기의 수도였던 독일계 도시였다. 수도가 베를린으로 옮겨간 뒤에도 프로이센 국왕들은 쾨니히스베르크에서 대관식을 했고, 1945년까지 프로이센의 국가기록원(Preußisches Staatsarchiv königsberg)이 있었기도 했다. 이게 다 나치 때문이다

철학자 칸트가 태어난 곳이자,[5] '쾨니히스베르크 다리 건너기 문제'가 유명하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Konigsberg_bridges.png
쾨니히스베르크의 다리.

7년전쟁 중이던 1757년부터 1763년까지 러시아가 점령하기는 했었지만, 쾨니히스베르크가 속한 동프로이센은 근대 독일 제국에 있어 매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지역으로, 독일 제국의 근간이 된 프로이센 왕국의 발상지[6]이다. 독일 제국 유수의 귀족 가문이 이 곳 출신이며, 때문에 제1차 세계 대전의 와중, 이 곳을 지키기 위해 많은 예비 병력들의 발이 묶여 있었다. 1차대전에서 서프로이센, 포젠, 갈리치아와 더불어 러시아의 합병 목표였으며 1차대전 패전 이후에도 차라리 다른 곳을 내줄지언정 동프로이센은 포기하지 않았고, 단치히 회랑을 내주면서 독일 본토와 분리되었지만 이 땅은 계속 독일령으로 남아 있었다.[7]


1928년의 동프로이센 지역. 쾨니히스베르크 시가지 모습.

그러다가 이후 제2차 세계 대전 초반에 폴란드와 단치히가 독일에게 점령당하면서 다시 독일 본토와 육상통로가 연결되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독소전에서 소련이 독일을 밀어내고 점령하는데 성공한다.

전후 처리 과정에서 동프로이센은 둘로 나뉘어 남부는 폴란드에, 쾨니히스베르크를 비롯한 나머지 지역은 소련(당시 러시아)에게 귀속됐고, 독일계 주민들은 거의 대부분 전쟁 말기에 도망치거나 전투에서 죽었거나 강간당했으며, 나머지 얼마 안되는 사람들은 향후 영토 회복의 빌미를 없애기 위해 독일 본토로 강제 이주되었다. 소련으로 할양 이후 쾨니히스베르크는 소련의 몇 안되는 부동항이었다. 그러나 1991년 소련 해체와 발트 3국의 독립으로 인해 본토와의 육상통로가 단절되면서 러시아의 월경지 영토가 되었다.[8]

그 이후의 역사는 칼리닌그라드 문서 참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Kingsgate.jpg
쾨니히스토르(왕문)

참고로 쾨니히스베르크 시절의 건축물들은 2차대전 말기의 시가전 및 폭격으로 상당수가 파괴되었으며, 쾨니히스베르크 성 역시 이때 복구조차 불가능할 만큼 치명적으로 무너졌고 남은 잔해마저 레오니트 브레즈네프의 지시로 프로이센 군국주의 잔해를 없앤다는 명목 아래 1968년 철거되었다.[9] 그 자리에 칼리닌그라드판 류경호텔인 '소비에트 하우스'라는 해괴한 미완성 건물이 들어서 있으나(...)[10] 의외로 구 쾨니히스베르크 역이나 쾨니히스베르크 성당, 십자가교회(Kreuzkirche), 증권거래소, 쾨니히스토르(왕문), 칸트 동상 등 프로이센 시절 주요한 시설이나 상징물도 여전히 군데군데 잘 남아있다. 게다가 쾨니히스토르에는 프로이센 상징인 검은 독수리 문양이 선명하게 잘 남아있기도 하고...또한 독일인들이 이 시절의 유물 유지보수 및 고향 방문 등의 목적으로 적잖게 칼리닌그라드에 방문하고 있으며, BMW 공장이나 영사관을 설치하는 등 이 지역에 공을 들이는 중. 현재는 러시아 영토가 되기는 했지만, 그럼에도 독일의 흔적은 여전히 살아남아있다.

이 지역을 대표했던 음식으로는 미트볼 요리[11]인 쾨니히스베르거 클롭세#레시피(영문)가 있는데, 현재는 독일 본토로 추방된 실향민들을 중심으로 독일 전역에 퍼져있다. 갈아놓은 고기(돼지고기와 소고기를 섞는다.)와 계란과 향료에 유럽 멸치를 섞어서 반죽하고 소금물에 삶아 크림 소스를 뿌려 내오는 식. 삶은 감자도 곁들여진다. 러시아계 이주민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오늘날의 칼리닌그라드도 칼리닌그라드 분리주의자들이 러시아 본토와 다른 칼리닌그라드만의 독자성(독일풍)을 강조하는 것의 영향을 받아 쾨니히스베르거 클롭세를 먹는 이들이 존재한다.

2. 독일 구(舊) 브란덴부르크주의 도시

Königsberg in der Neumark

1945년까지 독일 브란덴부르크주 동북부에 있었던 도시. 여기도 제2차 세계대전까지는 독일 영토였으나, 이후 폴란드의 도시 호이나(Chojna)로 바뀌었다.

3. 독일 바이에른주의 도시

Königsberg in Bayern

1640년 작센 공작령에 편입된 이래 그 공작령의 일파인 작센코부르크고타 공국의 코부르크 지역에 속한 도시였다. 하지만 이 지도에서도 보듯 소속은 작센코부르크고타 공국이었지만, 코부르크 지역에서 떨어져 바이에른 땅 안에 박혀있는 월경지였다.

그러다 1920년에 코부르크 지역이 통째로 바이에른주에 넘어가면서 그에 속한 쾨니히스베르크도 함께 바이에른의 도시가 되고 월경지도 해소되었다. 이름도 Königsberg in Franken에서 현재의 이름으로 바뀐 것은 덤. 인구는 2015년말 현재 3,596명(...)이다.

4. 독일의 경순양함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의 함선은 쾨니히스베르크급 경순양함(1905년형) / 쾨니히스베르크급 경순양함(1915년형) 참조.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의 함선은 쾨니히스베르크급 경순양함 참조.

4.1. 벽람항로의 캐릭터

쾨니히스베르크(벽람항로) 참조.

4.2. 전함소녀의 캐릭터

쾨니히스베르크(전함소녀) 참조.


[1] 독일어에서 명사 및 고유명사의 머릿글자(이니셜)는 모두 대문자로 표기한다. 따라서 königsberg로 표기해서는 안된다.[2] 지금도 이 지역의 여행사들이 이 약칭을 많이 이용한다.[3] 가장 큰 도시는 슐레지엔의 주도 브레슬라우로 63만 명.[4] 보헤미아의 국왕으로 대공위 시대 때 합스부르크 왕가의 루돌프 1세와 왕위를 놓고 대립하다가 마르헤펠트 전투에서 패해 살해당하였다.[5] 칸트는 쾨니히스베르크에서 평생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유명하다. 혹은 출생지로부터 몇 마일 바깥을 여행하지 않았다고도 한다. 그 바람에 졸지에 무덤이 러시아에 들어가버렸지만(...).[6] 사실 엄밀히 따지고보면 프로이센의 발상지는 왕국의 전신인 브란덴부르크-프로이센의 중심지인 브란덴부르크이지만 이름의 기원이 된 것만 해도 어디야...[7] 대신 항구지역인 메멜란트를 리투아니아에게 할양하였다. 그러나 이 지역은 약 500년간 프로이센의 일부로 있어왔으며 차별대우도 없었기 때문에 주민들 대부분이 자신을 리투아니아계 독일인으로 생각했으며 동족들의 국가에 통합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즉 민족자결주의가 허상임을 드러내는 좋은 예로 꼽히는 지역이다.[8] 현재 육상 통로로 러시아에서 칼리닌그라드로 가려면 무조건 2개국 이상의 국경을 거쳐야 한다.[9] 성 내부는 크게 불탔지만 외벽은 비교적 튼튼했던 탓에 그대로 남아있었다. 칼리닌그라드의 학생들과 지식인들을 중심으로 도시의 주요 문화재인 쾨니히스베르크 성을 보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았지만 결국 철거는 강행되었다.[10] 애초에 쾨니히스베르크 성 자리가 원래 늪이라 큰 규모의 건물을 세우기에는 지반이 약했던 탓도 있고, 쾨니히스베르크 성 지하의 터널이 무너지는 바람에 지반이 급격히 약해져서 건물의 규모를 축소했다가 결국 공사를 중지했다. 현지 주민들은 이를 두고 '프로이센인의 복수'라고 불렀다고... 현재는 겉에 페인트칠을 하고 창문을 붙여서 멀쩡한 건물처럼 보이게 해 놨지만 내부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 여담으로 쾨니히스베르크 성에 대한 발굴조사가 이루어진 바 있고 성의 재건도 논의되고 있기는 하다.[11] 사실 미트볼은 독일뿐만이 아닌 북유럽 전반에 퍼진 요리로 스웨덴이나 노르웨이에도 독자적인 미트볼 레시피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