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5 10:10:30

본관

1. 시조의 고향 지명, 本貫
1.1. 비교1.2. 대한민국에서의 쓰임
1.2.1. 역사 및 취지1.2.2. 이용1.2.3. 동성동본
1.3. 북한과 본관1.4. 중국과 본관1.5. 일본과 본관1.6. 유럽
2. 중심이 되는 건물, 本館3. 일인칭 대명사, 本官

1. 시조의 고향 지명, 本貫

동북아시아에 위치한 국가들(대한민국[1], 중국, 일본)에서 사용하고 있는 혈족관계에 대한 명칭. 즉 시조(始祖)의 고향(출생지, 출신지)의 지명을 말한다.

1.1. 비교

  • 본적(本籍)과 비교할 만하다. 본적은 '자신의 호적의 기준이 되는 주소'를 의미한다. 주로 아버지할아버지의 주소지가 본적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2008년 1월 1일부로 호주제가 폐지되면서 호적과 본적도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현재는 등록기준지가 본적을 대신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본적 문서를 참조 바람.
  • 본적과 본관 모두 현대 사회에 접어들면서 그 가치가 많이 하락했지만, 본관은 여전히 일상생활에서 사용되는 개념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1.2. 대한민국에서의 쓰임

1.2.1. 역사 및 취지

  • 본관(本貫)은 '시조고향'을 뜻하는 바, 특정한 지역명을 표시하는 방식이 현재까지도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 본관이 생긴 것은 자신의 혈통을 분명히 밝힘으로써 자신과 동일한 혈족 집단끼리의 결합을 공고히 하기 위함이었다. 한편 조선 시대부터 동성동본 간의 혼인이 금기시 내지 금지되면서, 동족끼리의 혈통이 섞이는 것을 막기 위한 수단으로써 기능했다.
  • 성씨(姓氏)는 모계 중심 사회에서 생겨났고, 이후 부계 중심 사회로 바뀌면서 부계 혈통을 표시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따라서 본관도 부계 혈통의 것을 표시한다.
  • 본관은 통일신라 대의 귀족들에 의해 도입되었지만 본격적으로 널리 이용된 것은 고려 태조 대의 당나라의 관습을 모방한 제도였다. 이후 고려 문종 대에 이르러서 과거 제도에 응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본관과 성씨를 기입하게끔 하면서, 상류층은 대부분 성씨를 가지게 되었다.
  • 현대대한민국 국민들은 한결같이 본관과 성씨를 가지고 있지만, 조선 중기만 하더라도 본관과 성씨를 가진 인구가 극소수였다. 조선 후기(19세기)부터는 부유한 하층 계급이 족보를 사들이면서 신분제에 대한 동요가 시작되었고, 1894년 갑오개혁으로 신분제가 공식적으로 폐지, 1950년 6.25 전쟁으로 관습적으로나마 남아있던 신분 계급이 완전하게 파괴된 데다가 더 나아가 필수적으로 본관을 갖도록 법제화하면서, 모든 국민이 본관과 성씨를 가지게 되었다. 그러므로 "나는 조선 왕조의 후손이다"라든가 "나는 신라 왕조의 후손이다"와 같은 주장은 종가에 가까운 극히 일부를 제외하면 거의 의미가 없다. 특히 수 차례의 역사상 격변기[2]를 겪으면서 제사를 주재하는 장자(長子), 장손(長孫) 등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누가 누구의 진짜 혈통인지'가 분명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 과거 일제 시절 창씨개명이 시행됐을 때는 본관을 그대로 따서 독음만 일본식으로 바꾸는 식으로 창씨하기도 했다.[3] 아무래도 지명이다 보니 일본어로 읽었을 때도 그다지 위화감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다. 일부는 본관에서 한 자를 따서 기존 성의 글자와 합쳐서 창씨[4]하는 경우도 있었다. 지금도 일본으로 귀화하는 재일교포 중 일부는 본관을 그대로 따서, 혹은 기존 성의 한자는 두고 본관에서 한 글자를 덧붙여서 일본식 이름을 만들기도 한다.

1.2.2. 이용

  • 대한민국의 상당수의 사람들이 본관과 성씨를 혼용하는 형태('OO + O씨')로 자신의 본관을 언급한다. 그러나 본래의 관습은 성씨를 제외하고 본관만 말하는 것이었다. 예를 들어 전주 이씨의 경우 "제 본관은 전주입니다.", 경주 김씨의 경우 "제 본관은 경주입니다."라고 하는 게 올바른 표현이다. 왜냐하면 본관(本貫)은 '시조고향'을 뜻하기 때문이다. 현재는 70~80대 노인들도 이를 모르기 때문에 거의 사라진 관습이 되었다.
  • 1960년대1970년대 이후 산업사회에 접어들면서 봉건적인 가족 관계보다는 직장, 학교 등 현대적인 사회 관계가 더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되었고 특히 2005년 대한민국 민법동성동본의 금혼(禁婚) 조문이 삭제되면서, 본관을 따지는 것이 사실상 의미를 상실하게 되었다. 즉 더 이상 이성 관계를 맺을 때에 같은 성씨라는 단 하나의 이유 때문에 혼인을 하지 못하는 일은 없으므로 굳이 본관을 따질 필요가 없는 것이다.[5]
    그러나 여전히 일상에서 친분관계를 맺을 때에 호구조사 식으로 질문하는 것이 비일비재하다. 또한 자기소개에서도 이름, 나이, 소속만큼은 아니지만 본관도 주된 소개 멘트 중 일부에 속한다. 근데 소개하는 사람과 소개받는 사람 모두 정작 본관의 의미에 대해서는 제대로 고민해본 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가족관계등록신고서의 경우, 본관을 적는 란이 혼인신고서는 성명 아래 쪽에 있고, 출생신고서는 성명 오른쪽에 있다. 그러나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 생긴 차이는 아니고, 전자는 신고사건 본인이 두 명(남편, 아내)이기 때문에 서식 디자인상 그렇게 한 것뿐이다.
  • 한국 가족법에서는 성(姓)과 세트로 취급된다. 대한민국 국민인데 성은 있으나 본관이 없다면, 그 사람은 십중팔구 귀화한 사람이거나 아버지가 외국인이다. 그런 경우에 한국식으로 성을 바꾸려면 본도 새로 만들어야 한다. 북한이탈주민도 가족관계등록을 창설하면서 본을 만든다. 또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랐어도 고아인 경우 가족관계등록을 창설하기 전에 성과 본을 먼저 만들어야 한다.
    민법 제781조(자의 성과 본) ①자는 부의 성과 본을 따른다. 다만, 부모가 혼인신고시 모의 성과 본을 따르기로 협의한 경우에는 모의 성과 본을 따른다.

    ②부가 외국인인 경우에는 자는 모의 성과 본을 따를 수 있다.

    ③부를 알 수 없는 자는 모의 성과 본을 따른다.

    ④부모를 알 수 없는 자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 성과 본을 창설한다. 다만, 성과 본을 창설한 후 부 또는 모를 알게 된 때에는 부 또는 모의 성과 본을 따를 수 있다.

    ⑤혼인외의 출생자가 인지된 경우 자는 부모의 협의에 따라 종전의 성과 본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부모가 협의할 수 없거나 협의가 이루 >어지지 아니한 경우에는 자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 종전의 성과 본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⑥자의 복리를 위하여 자의 성과 본을 변경할 필요가 있을 때에는 부, 모 또는 자의 청구에 의하여 법원의 허가를 받아 이를 변경할 수 있다. 다만, 자가 미성년자이고 법정대리인이 청구할 수 없는 경우에는 제777조의 규정에 따른 친족 또는 검사가 청구할 수 있다.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제96조(국적취득자의 성과 본의 창설 신고) ① 외국의 성을 쓰는 국적취득자가 그 성을 쓰지 아니하고 새로이 성(姓)·본(本)을 정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그 등록기준지·주소지 또는 등록기준지로 하고자 하는 곳을 관할하는 가정법원의 허가를 받고 그 등본을 받은 날부터 1개월 이내에 그 성과 본을 신고하여야 한다.
  • 위와 같이 본을 창설할 경우에 자기가 거주했거나 거주 중인 지역의 이름를 따서 본관을 창설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기존에 존재하는 본관으로 본을 창설하는 것은, 그랬다가는 해당 문중에서 들고 일어난다는 이유로, 실제로 그 문중 소속인 경우가 아닌 한, 불허하는 것이 법원 실무이다.
  • 후술하듯이, 북한은 본관을 없앴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통일이 될 경우 민법,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에서도 본관을 없애야 한다는 견해가 있다.#

1.2.3. 동성동본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자세한 내용에 대한 내용은 동성동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 본관은 고대 중국에서 성과 씨가 분류된 뒤, 다시 거기서 갈라져 나오는 씨족을 묶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으로, 본관이 같고 성이 같은 사람은 아무리 먼 친척이라 해도 혼인을 금지하여 같은 혈통끼리 피가 섞이는 것을 방지해 왔다. 이를 동성동본(同姓同本)이라고 부른다.
  • 동성동본 간의 혼인은 고려 시대에는 가능했으나, 조선 중·후기를 거치면서 금기시되었다.[6] 이후 1997년 7월 16일헌법재판소로부터 동성동본의 금혼제도의 헌법불합치 결정 선고(헌재결, 1997.7.16. 선고, 95헌가6,13(병합) / 1999년 1월 1일 0시에 효력 상실)가 있기 전까지는 동성동본 간의 혼인은 금지되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그 전까지는 본관을 따지는 것이 중요한 의미를 지녔다.
  • 그러나 동성동본 사이의 금혼은 현재는 폐지된 제도이다. 과거에는 민법 제 809조에 있었으나, 2005년 3월 31일 민법이 개정되면서 '근친간 금혼제도'로 대체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동성동본 문서를 참조 바람.

1.3. 북한과 본관

북한에서는 '봉건적 제도'라는 이유로 본관을 철폐하고 사용하지 않는다.[7] 그리고 종친회처럼 무리를 짓는 것은 이유가 무엇이든 정치적 행위로 간주해 엄하게 처벌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특히 젊은 층으로 갈수록 자기의 본관이 뭔지 모르는 경우가 많아서, 이렇게 자기 본관을 모르는 탈북자들이 남한으로 오게 되어 주민등록상 본관을 신고해야 할 때는 그 성씨에 해당하는 여러 본관들을 보여주고 하나를 선택하게 한다고 한다. 본관이 실질적으로는 별 의미가 없는데도 굳이 남한 주민등록상에 반드시 본관을 등록하게 하는데, 이는 위에서도 서술되어 있듯 대한민국 국민인데 성은 있으나 본관이 없다면 위화감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1.4. 중국과 본관

중국은 과거 본관의 원조격으로, 과거 중국에서는 성(姓)과 씨(氏)가 다른 개념이었기에 본관이 두드러졌다. 은 혈연을 의미하고 씨는 지연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둘을 구분하던 풍습은 춘추전국시대가 지나고 나서부터 사라졌다. 무협지에 나오는 ○○세가 등의 ○○를 일종의 본관으로 취급할 수 있으나 현재 중국에서는 한국처럼 많이 쓰이지는 않는다. 중국에서는 가문을 소개할 때 자신의 조상을 언급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저는 ○○의 n대손입니다."식으로 말이다.

1.5. 일본과 본관

일본에서는 시조의 출생지라는 개념과 조상신·토지신 신앙이 합쳐지면서, 본관을 지칭하는 단어가 토지신을 뜻하는 우부스나(本貫·産土)로 읽히게 되었다. 일본의 경우에는 고대 씨족에서 갈라져 나온 유력 인물들의 후손(특히 무가의 경우가 많다)들이 시조의 영지나 거주지의 지명을 따서 지은 경우가 많은데, 한국·중국과 다른 점은 본관과 성씨를 함께 표시하는 것이 아니라, 이 본관 자체가 씨(氏)로 쓰였다는 데에 있다. 예를 들어 전국시대의 무장이자 다이묘였던 마츠바라 사다모토(松原貞基)의 경우, 마츠바라(松原)는 본관지인 하리마노쿠니 마츠바라장(播磨国松原荘 : 현재의 효고현 히메지-아리마 일대)을 뜻하는 것이며, 실제 성은 미나모토(源)였다. 이렇듯 일본의 본관은 사용 형태가 달랐는데, 때문에 자신의 이름을 기재할 때는 본관(씨)-관직-성(+카바네)-이름의 순서로 쓰곤 했다. 그리고 성을 쓸 때는 성-본관의 순으로 한국·중국과는 반대로 썼다. 앞에서 예를 든 마츠바라씨의 경우에는 무라카미겐지 아카마츠시류 마츠바라씨(村上源氏赤松氏流松原氏)로 표기한다. 다만 본관 대신 새로운 성을 만들어 쓰는 인물도 있었는데, 1566년 조정의 허가를 받고 도쿠가와씨(徳川氏)를 연 도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의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1566년 개성 이전까지 이에야스의 성은 마쓰다이라(松平)로, 본관은 미카와노쿠니 마쓰다이라촌(三河国松平村)이었다. 마쓰다이라씨의 기원은 다음과 같다. 전쟁에서 패해 몰락한 세라다 가문의 후예, 무사 지카우지는 아버지와 함께 출가해서 승려가 되었다. 그러다가 다시 환속해서 미카와 지역의 마쓰다이라라는 마을에 정착하였고, 그 곳의 영주의 딸과 결혼했다. 이것이 바로 마쓰다이라 가문의 시작이었다. 그러므로 다른 무장 가문들처럼 내놓을 만한 족보 수준이 되지는 않았다. 그러다가 미카와의 지배권을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할 수 있게 되자, 조정에 상소를 올려 황족 출신 무가인 세이와겐지(清和源氏) 닛타시류(新田氏流)의 후손을 자처하며 성을 바꿀 수 있도록 허락해 줄 것을 주청했다. 조정은 이를 수락했고, 이에야스는 곧바로 본관이자 성이었던 마츠다이라를 버리고 도쿠가와씨로 개성했다. 이 때문에 도쿠가와씨는 씨와 본관이 다른 몇 안 되는 무가 중 한 가문이 되었다.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버린 마츠다이라 종가의 종손 자리는 그의 아들이 넘겨받는다.

1.6. 유럽

유럽 귀족들에게도 비슷한 개념이 있다. 본래 가문명이 따로 있고 자기의 작위가 있는 지역을 따와서 붙인 성이 있는 것. 예를 들어 프랑스 왕가는 가문명은 카페이지만 발루아, 오를레앙, 부르봉 등등 근거지에 따라 이름이 명칭이 달라진다. 예를 들어 필리프 6세는 카페 가문에 속하므로 본명은 필리프 카페가 된다. 하지만 또한 발루아 백작이기도 하기에 발루아의 필리프라고 불린다.

2. 중심이 되는 건물, 本館

한 건물이 여러 채의 건축물로 구성될 때, 그중에 가장 중심이 되는 건축물을 칭한다. 가령, 체육관이나 별관이 딸려 있는 학교라면 본래 있던 건물이 본관이 될 수 있다. 대학의 경우에는 대부분 대학 본부가 된다. 리그베다 시절, 많은 위키러들은 예전 리그베다 위키의 내용을 리그베다 위키와 엔하위키 미러 두 곳에서 볼 수 있었기 때문에, 리그베다 위키를 본관이라고 불렀다. 예전에 리그베다 위키가 엔젤하이로(현 NTX)에 소속되어 있었을 때는 엔젤하이로를 본관이라고 했던 적이 있었다. 당연히 1의 본관과는 관계없고(...) 이 뜻에서 파생된 용법이다.

3. 일인칭 대명사, 本官

주로 관직에 있는 사람이 스스로를 지칭할 때 쓰는 일인칭으로, 서양풍 판타지에서 격식을 차리는 귀족의 어투로 쓰인다. 대명사 본인(本人)과 쓰임이 같은데, 본인이 출세하여 본관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나무위키 내에서도 본 관리자는, 본 중재자는, 하는 식으로 공적인 자리에서 운영진이 격식을 차려 주관을 말할 때 들을 수 있다.


[1] 하단의 '북한' 항목에서 설명되어 있듯이 윗동네에서는 '봉건시대의 유산'이라고 하여 본관을 철폐했다. 이로 인해 현재 북한에서는 자신의 본관과 시조를 아는 사람이 거의 없고,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만이 자신들의 본관이 전주라는 것을 알고 있다. 전해지는 얘기로는 6.25 전쟁 당시에 전주에 남하한 김일성이 족보를 챙겨갔다는 이야기도 있다.[2] 각각 두 차례의 왜란과 호란, 조선 후기 혼란기, 개화기, 일제강점기, 6.25 전쟁 등.[3] 김해 김씨는 가네우미(金海)로, 안동 권씨는 안도(安東)로, 하동 정씨는 가와히가시(河東)로, 달성 서씨는 다쓰시로(達城)로 창씨하는 식.[4] 안동 권씨는 안켄(安權), 의성 김씨는 가네시로(金城)로 창씨라는 식.[5] 단, 민법 상 '성씨가 같은 8촌 이내 혈족'은 혼인이 금지되어 있다.[6] 조선이 근친혼 금지를 넘어서 동성동본 혼인까지 금지한 이유는 기형아 출산을 방지하기 위함이었다고도 하는데, 4촌 이내면 모를까 단순히 동성동본인 것 가지고는 생물학적으로 별 의미가 없다. 반면 그 이전 왕조에서는 근친혼이 당연시되었는데(특히 신라), 이들 왕족이 상대적으로 허약하고 병치레가 잦았으며 수명도 짧았던 것이 근친혼으로 인한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근친상간 문서를 참조 바람.[7] 그런데 김일성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역설적으로 김일성은 자신의 본관과 뿌리에 상당히 집착했다. 전주 김씨 시조 김태서의 영정을 모시고 제사를 지냈다는 얘기가 그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