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2 11:25:30

튜튼 기사단

튜튼기사단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독일 기사단국
Teutonic Order
파일:external/www.deutscher-orden.at/asset-649e9dd4441149ee413f.jpg파일:external/www.mariuszkozik.com/Teutonic_Knight_A-copy-968x649.jpg
라틴어Ordo fratrum domus Sanctae Mariae Teutonicorum Ierosolimitanorum
독일어Orden der Brüder vom Deutschen Haus der Heiligen Maria in Jerusalem
영어Order of Brothers of the German House of Saint Mary in Jerusalem
한국어예루살렘성모 마리아를 위한 독일 형제단

1. 개요

십자군 전쟁기에 조직된 기사수도회.[1] 십자군 전쟁의 일부이자 과거부터 지속된 동방식민운동의 일부이기도 하다. 상징은 검은색 십자가 문양.

4종류의 투구 장식이 화려하기로 유명하다. 사자의 갈기, 독수리의 날개, 황소의 뿔, 그리고 (다른 것에 비하면 조금 밋밋해보이는) 사람의 머리 형상을 하고 있는데 이는 각각 신약성경에서 복음서의 네 저자인 마르코(사자), 사도 요한(독수리), 루카(황소), 그리고 마태오(사람)를 상징한다. 기독교 기사단으로서의 상징성을 담고 있는 디자인이며 단순히 멋이나 겁주기 효과만 노린 건 아니었다.

기사수도회이기 때문에 단원은 모두 기사를 겸한 수도자이며, 따라서 부양해야 할 처자식이 없으므로 소속 기사들은 다른 기사들보다 높은 전투력을 보여주었다. 참고로 초기 규칙중에서는 목욕을 금하는 규정이 있었다고 한다. 덕택에 이슬람측에서는 튜튼기사단이 오는 것을 1마일 밖에서도 냄새로(...) 알 수 있었다고.

그런데 수도자라고 하기는 참 못할 짓을 많이 했다. 당시 발트 신화 종교를 믿던 발트계 부족들을 잡아다가 이슬람 국가에 노예로 팔아먹는다던가, 헝가리 내정에 개입했다가 쫓겨나거나, 분열되어있던 폴란드 제후가 요청한 발트족을 내쫓아 달라는 요청에 따라 들어와서 폴란드 앞마당에 눌러앉아 버렸다. 그리고 기사단국은 나중에 프로이센을 거쳐 독일 제국으로 변한다. 이는 의도한 바는 아니겠지만 후에 2차대전때 히틀러가 대의명분으로 내세운 "잃어버린 신성한 독일의 고토를 찾자" 의 원인을 제공하였다. 사실 이들의 본거지인 동프로이센 지역의 토착 제후들은 훗날 융커라 불린 프로이센 장교단의 공급처였고, 나치로 이어지는 독일 군국주의의 원류 중 하나였다. 튜튼 기사단은 명목상으론 폴란드 왕의 구호 요청으로 온 주제에 원래 타겟인 리투아니아 이교도들은 물론이고, 같은 가톨릭 국가인 폴란드와 심지어 성전이 아니라 장사차 온 다른 독일인 이주민 등에게도 학살, 방화, 강탈을 일삼아 15세기 중순 그룬발트 전투 이후 이들의 위세가 누구도 볼 수 있게 꺾이자 단치히 같은 서프로이센의 독일계 상업 도시들마저도 이들의 횡포에 맞서 폴란드 측에 죄다 달라 붙었다.

어떻게 보면 튜튼기사단은 1945년 이전 독일 군국주의 체제의 원형이라 볼 수 있다. 독일 기사단국의 통치자였던 알브레히트 폰 호엔촐레른이 1525년에 루터교로 개종하고 기사단국을 세속국가로 전환한 것이 프로이센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훗날 독일 제국나치 독일도 구 튜튼기사단의 유산을 나쁜 쪽으로 활용했다. 1920년경 독일 국가인민당(DNVP)에서 제작한 선전물 중에는 "Rettet den Osten"(동방 영토를 지키자)란 문구와 함께 뒤에서 칼에 찔리는 기사단원의 모습을 그린 포스터가 있었다.

2. 상세

독일인을 중심으로 북유럽동유럽독일인 기사로 구성되어 '독일기사단'으로도 불린다. 현대 독일오스트리아에서는 주로 '도이치(독일) 기사단'(Deutscher Orden)으로 부른다. 튜튼이라는 이름은 고대 그리스, 고대 로마에서 고대 게르만족의 한 종족을 부르던 Teutones,Τεύτονες에서 유래한 것으로 이는 사람, 부족이라는 의미를 지닌 게르만 조어의 "Þeudanōz"에서 유래한다.[2]

1190년 아크레 공성전에서 창설된 야전병원이 모체로, 1192년 교황으로부터 기사단 조직 인가를 받은 뒤 구호집단으로 활약하다가 1198년 군사 기사단(military order)로 전환한다. 초기에는 다른 십자군 및 여타 기사단과 함께 성지 예루살렘과 주변 지역에서 활동했으나, 1211년 트란실바니아로 이주, 쿠만족의 침입을 받고 있던 헝가리를 구원한다. 이후 1225년 교황의 명으로 헝가리 왕을 축출하려다가 실패하여 오히려 헝가리에서 추방 당했다.

1230년 콘라트 1세 마조비에츠키(Konrad I Mazowiecki)와의 계약으로 독일 기사단국이 수립되었다. 1233년에는 기사단장인 헤르만 폰 잘차가 마조비아의 콘라트[3]의 요청으로 현 동부 독일에서 폴란드 서부인 프로이센으로 진출, 콘라트로부터 헤움노와 그 이동지역을 봉토로 하사받고 이 지역의 그리스도교 신자들을 규합하여 이교도를 격퇴하는 임무를 맡아 이교도 원주민을 정복하고 독일 동부 농민들을 이주시킨다. 1237년에는 리보니아 검우 기사단을 흡수하여 프로이센에서 에스토니아 일대를 장악하고, 1242년 러시아 정교회를 무너뜨리고 가톨릭을 전파하기 위해 러시아로 진격했지만, 노브고로드 공국알렉산드르 네프스키에게 패배, 물러난다.

1260년에는 튜튼 기사단 영지에서 헤르쿠스 만타스(Herkus Mantas, ?~1273)[4]가 이끈 프루스인들이 대대적인 반란을 일으켜서 많은 수의 기사들이 전사하였다. 기사단은 독일로부터 다시 기사들을 영입하고 프루스인들을 대대적으로 학살 및 추방하며 반란을 진압했고 후에 부족해진 인구는 독일에서 이민을 받음으로써,[5] 동프로이센의 독일화가 가속되었다.. 1291년에는 리투아니아 원정을 단행하여 리투아니아의 상당 부분[6]을 장악하였고, 14세기가 되면 독일 기사단국발트해 연안과 폴란드 북부, 독일 동부를 지배하는 동유럽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했다.

그러나 14세기 이후 튜튼 기사단에게 많은 영토를 빼앗긴 리투아니아 대공 요가일라가 폴란드 앙주 왕조의 야드비가 여왕과 결혼, 두 나라를 합치고(폴란드-리투아니아 연합왕국) 그 힘으로 기사단 국가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결국 기사단은 1410년 그룬발트 전투에서 1.5배 규모의 폴란드-리투아니아군[7]을 상대로 나섰다가 대패하면서 많은 영토를 잃고 세력이 크게 축소되었다.

이 전투에서 튜튼 기사단의 고위 간부들이 상당수 전사해 버리는 사태가 발생했으나, 폴란드-리투아니아 연합군이 기사단의 본부인 마리엔부르크 공략에는 실패하고 퇴각함으로써 그나마 한숨 돌릴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전투로 기사단의 군사력은 거의 붕괴되었고, 위신은 땅에 떨어졌다.

이후 1454년부터는 1466년까지 13년에 걸쳐 폴란드와 전쟁을 벌였다가 패배하여 비옥한 비스와 강 하역과 무역 중심지였던 그단스크, 마조비아의 콘라트가 봉토로 주었던 헤움노(Chelmno) 등을 모조리 잃고 독일 기사단국의 기사단장은 폴란드 왕의 신하가 되어야 했다. 이후 1525년 기사단장 알브레히트가 루터교회로 개종하고 폴란드 왕의 봉신으로 충성을 맹세, 프로이센 공국을 세우고 공작이 되면서 독일 기사단국은 프로이센으로 계승되고 동프로이센쪽의 기사단은 가톨릭 교황과 단절되었다.

그 후 신성 로마 제국과 동유럽에 작은 형태의 영지가 유지되었으나 1808년 나폴레옹 전쟁의 결과로 신성 로마 제국이 해체되면서 기사단 국가의 남은 영지가 몰수되고 기사단 조직도 소멸한다.

3. 현대

파일:external/www.deutscher-orden.at/asset-b490694910402901b75c.jpg

그러나 1834년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후원으로 기사단 조직이 부활, 1929년 무력이 배제된 봉사단체로 완전히 변모하여 현재는 독일 기사단(Deutsche Orden)이라는 명칭의 을 근거지로 하는 가톨릭 봉사단체로 활동하고 있다. 홈페이지 소개

기사단의 검은 십자가 문장은 이후 독일군 국적 마크로 사용되고 있으며, 기사단의 주요 거점이었던 마리엔부르크 성(말보르크 성)은 오늘날 폴란드 영토인 말보르크에 있다.

튜튼기사단이 세운 도시들 화보

4. 미디어

4.1.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의 유닛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문명/튜턴족 문서의 s-4.2 문단을 참고하십시오.

4.2. 인피니티(게임)의 유닛

판오세아니아의 정예 보병. 튜튼기사단(인피니티) 참조.

4.3. 미디블2: 토탈 워

오리지날에서는 신성로마제국의 십자군 기사단 특수유닛으로 나온다. 다른 가톨릭 국가는 성전기사단(성 요셉 기사단: Knight Templar)와 구호 기사단(성 요한 기사단: Knight Hospitalar).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경우는 산티아고 기사단이 따로 있다.

능력치는 똑같지만 깡통하면 이를 부득부득 가는 신롬 유닛답게 정작 깡통은 지들이 제일 많으면서 메이스를 들고 다녀서 게임상에서 기병싸움을 붙이면 사실상 최강이고 디자인이 간지나기 때문에 인기가 많다. 그 영향인지 킹덤즈에서의 미니 모드 4개 중 Teutonic이라는 시나리오에서 주인공격 팩션이다. 시나리오 내부에서는 토탈워 판 프로토스라 불릴 정도로 무지막지한 유닛 조합을 자랑하며 특히 윙드 그레이트 헬름을 쓰고 '적을 겁에 질리게 함'이라는 특성을 단 리터브뤼더가 참으로 흉악하다. 허나 시나리오 자체가 어려워 빨리 끝내지 않으면 다굴맞고 뻗게 된다. 팩션 자체 특성으로 도시 테크트리를 제대로 탈 수 없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어서 중후반 자금 수급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4.4. 크루세이더 킹즈 시리즈

1편과 2편에서 신정 국가 및 기사단 국가는 플레이할 수 없기에 NPC 국가로 등장한다.

크루세이더 킹즈 2에서는 가톨릭 기사단으로 구현되었고 튜튼 기사단은 Holy Fury DLC가 있다면 13세기 무렵에 발트 십자군을 개시해서 발트 신화를 믿는 영주들을 공격한다. 플레이어가 가톨릭 영주라면 기사단을 지원할 수도 있으며, 발트 신화를 믿는다면 가톨릭으로 개종해서 성전을 피하거나 맞서싸워야 한다.

4.5. 유로파 유니버셜리스 4


파일:1REOWoA.jpg
튜튼 기사단 유닛 스킨

본편 시작 시점에서 이미 쇠락하던 시점이라 그런지 국가 자체는 4티어로 시작한다. 그러나 이후로도 폴리투와 13년 전쟁을 치르고 폴란드의 봉신국이 되서도 계속 독립을 시도하고 마침내 프로이센 공국으로 전환되는 원역사를 토대로 해서인지 나름 2~3티어급 국력에 전용 아이디어와 미션도 짱짱하고 브란덴부르크 다음으로 프로이센을 형성하기 쉬운 나라가 튜튼 기사단이다. 튜튼 기사단은 프로이센 형성에 필요한 영토가 딱 하나, 처음부터 가지고 있는 쾨니히스베르크인 만큼 유리할 수 있고, 처음부터 폴란드의 공세를 버텨야 하지만 역으로 커먼웰스가 괴물이 되기 전에 제압하는 게 가능하다면 그 이후는 상대적으로 편해진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1444년 처음 시작 시점에서 가지고 있는 영토를 그대로 지키기만 하고 확장을 아예 하지 않아도 행정 레벨 10 찍고 개신교나 개혁교회로 개종하면 그대로 프로이센 형성이 가능하다![8]

브란덴부르크로 플레이할 때와 가장 큰 차이점 중 하나는 브란덴부르크는 신롬 소속, 그것도 선제후국이라 신롬 소속 국가들 안에서 외교나 확장을 할 때 어느 정도 메리트가 있는 반면, 튜튼 기사단은 아예 신롬 소속이 아니라 신롬 방향으로 진출할 때 애로사항이 생길 수 있다. 그렇다고 신롬 말고 다른 방향으로 진출하기엔 폴란드, 리투아니아, 검우기사단, 덴마크 등 사실상 외교 없이는 정복하기 힘든 나라들뿐이다.

튜튼 기사단으로 플레이할 시 가장 우선적으로 동맹을 맺어야 하는 대상은 검우기사단, 헝가리, 폴란드를 라이벌로 찍는 모든 국가. 운과 실력으로 극초반에 폴란드를 제압할 수 있으면 게임이 굉장히 쉬워지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상당히 힘드므로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어그로가 너무 끌리지 않게 주변 국가들의 동맹 관계를 이용하거나 상대방이 전쟁 중일 때 뒤통수를 치면서 천천히 서쪽으로 나아간다는 생각으로 플레이하면 된다. 신롬 방향을 먹어야 될 땅에는 미리 클레임을 만들되 가능하다면 모든 동맹국이 참전하도록 방어전을 노리는 것도 방법. 스웨덴을 데리고 있는 덴마크, 보헤미아, 헝가리 중 둘 이상을 동맹으로 만들고 폴란드에는 클레임만 박아놓은 뒤, 폴란드의 침공에 방어전으로 나서면 폴리투를 역으로 털어버릴 수 있다.

아니면 시작하자마자 오스트리아와 관계도를 올려서 신성로마제국에 가입하자. 일단 가입하고 나면 폴란드로부터의 선빵 걱정은 사라진다. 가입한 뒤에는 선거권 없는 브란덴부르크 같은 느낌으로 플레이하면 된다.(외교, 확장 방향, 아이디어 등) 일반적으로 신성로마제국 소속의 선제후나 황제가 아닌 국가가 디시전으로 다른 나라를 형성하면 신성로마제국에서 빠져나가게 되지만 튜튼기사단으로 프로이센을 형성하는 디시전은 예외적으로 신성로마제국 소속을 유지할 수 있다.

튜튼 기사단에 관련된 업적은 Baltic Crusader. 튜튼 기사단이나 리보니아 기사단으로 러시아 전역에 코어를 가지고 모두 가톨릭으로 개종시키면 된다. 러시아 전역이란 크리미아, 러시아, 우랄 지역을 의미한다. 이 업적은 통상적인 튜튼 기사단의 방향과는 정반대로 프로이센을 형성하면 안되고, 개신교나 개혁교회로 개종해서도 안된다. 리보니아 기사단으로도 달성할 수 있지만 폴란드를 잡기에는 튜튼 기사단이 더 낫다. 가톨릭으로 종교를 유지하게 되니 종교 내란 재앙이나 종교 리그등에서 적절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

4.6. 엠파이어 어스 2

독일 캠페인이 튜튼 기사단의 발트 정복부터 시작한다.

4.7. 라이즈 오브 킹덤즈

독일의 기마병이 4티어부터 튜튼 기사단이다.
[1] 가톨릭 수도회의 일종으로, 회원 한명 한명이 기사인 시스템이다. 중세에 탄생한 기사단은 모조리 가톨릭 기사수도회이다.[2] 이 단어는 Deutsch(도이치)의 어원과도 관련이 있다.[3] 당시 프로이센 지역의 원주민들과 전쟁을 벌이고 있었고, 그는 도움을 받을 목적으로 독일계 기사들을 초청한다. 그 독일계 기사의 후신인 프로이센독일 제국, 나치 독일폴란드에 어떤 짓거리를 저질렀는지를 생각한다면(...)[4] 기사단과 싸우다가 전사했다. 프루스인이 소멸한 탓에 친척뻘인 리투아니아에서 민족 영웅으로 밀어주며, 1972년에 소련 땅이던 리투아니아에서 그가 주인공인 전기 영화를 만들기도 했다.[5] 동방식민운동 참조[6] 오늘날의 칼리닌그라드에 해당하는 "리투아니아 마이너" 지역과 리투아니아 북서부인 사모기티아 지역[7] 독일 기사단 2만 7천여 명, 폴란드-리투아니아군 3만 9천여 명[8] 참고로, 실제 역사에서도 프로이센은 튜튼 기사단이 개신교로 개종하고 기존 가톨릭과의 연을 끊어 세속화하면서 탄생한 프로이센 공국이 그 시초이다. 어찌보면 튜튼기사단산 프로이센이야말로 정통 프로이센인 셈. 게임상의 프로이센은 '프로이센 왕국'이므로 프로이센 공국이 브란덴부르크에 동군연합된 이후에 더 가깝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