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23 10:35:01

독수리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920px-Black_Vulture_1.jpg
독수리
Vulture 이명: 대머리수리
Aegypius monachus Linnaeus, 1766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강(Aves)
수리목(Accipitriformes)
수리과(Accipitridae)
독수리속(Aegypius)
독수리(A. monachus)

파일:attachment/독수리/vulture.jpg
독수리(Cinereous vulture)

파일:external/media.mnn.com/v-Lappet-faced-vulture.jpg.838x0_q80.jpg
주름민목독수리(Lappet faced vulture, Torgos tracheliotos)
크기(mm) 980 ~ 1,200
날개길이(mm) 2,340 ~ 3,000
꼬리길이(mm) 290 ~ 412
몸무게(g) 6,800 ~ 14,000

1. 개요2. 상세3. 종류4. 기타5. 관련 문서

1. 개요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243-1호로 지정된 수리목 수릿과의 대형 맹금류이며 한국에서 서식하는 맹금류 중 가장 크다. 영어로 '이글(eagle)'이 아니라 '벌처(Vulture)'이며[1], 순우리말로는 대머리수리다. 독수리(秃수리)에서 독(秃)은 한자대머리를 의미하기 때문에, '대머리 독수리'라고 하면 '대머리 대머리수리'가 되므로 대머리 독수리는 잘못된 표현이다.

황야에서 시체 뜯어먹는 새로 잘 알려져 있으며, 실제로 독수리는 수리목에 속하는 맹금류 중에서 죽은 동물의 사체를 뜯어먹고 사는 스캐빈저 계열에 속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독수리하면 일반적으로 검독수리(검수리)[2]를 떠올린다.[3]독수리를 콘도르와 구분하여 각각 구대륙 독수리(수리과)와 신대륙 독수리(콘도르과)로 부르기도 한다.#

2. 상세

독수리들은 머리와 목이 솜털만으로 덮혀있어 멀리서 보면 마치 대머리인 것처럼 보인다. 다른 독수리 종들도 머리와 목이 솜털로 덮인 경우가 상당히 많다. 머리가 저렇게 벗겨진 이유는 동물의 사체를 먹는 습성과 관련이 있다. 머리에 깃털이 많으면, 부드러운 내장을 먼저 먹으려고 동물의 사체에 머리를 집어넣는 과정에서 이물질이 묻어 질병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체열을 내보내는 기능도 한다.[4]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자연 생태계에서 스캐빈저프레데터의 경계는 매우 희미하다. 예를 들어 스캐빈저로 알려진 하이에나는 기회만 주어지면 얼마든지 사냥하며, 프레데터로 알려진 사자도 기회만 주어지면 얼마든지 사체를 파먹는다. 마찬가지로 독수리도 사냥을 할 때도 있다. 건강한 개체를 사냥하는 경우도 있지만, 주로 병들거나 상처입은 동물들을 사냥한다. 물론 사냥을 하더라도 대개는 스케빈징을 선호한다. 스스로 사냥하지 않고 언제 어디서 나타날지 모를 사체를 찾아 돌아다니는 습성상, 최소한의 에너지 소모로 가능한 한 넓은 영역을 날 수 있도록 진화됐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연한 맹수이고 덩치도 덩치지만 스케빈저로서 대형 동물의 질긴 가죽을 뜯어야하기 때문에 힘도 엄청나게 세며 자기방어 성향도 있고 부리와 발톱이 날카로워서 함부로 손을 대려 했다간 큰일난다. 몸이 둔해서 사냥을 안 하는 것이지 힘이 부족해서가 아니며 땅에서 육탄전 한정이지만 검독수리, 흰머리수리, 흰꼬리수리 등 수리류(Eagle)도 이 녀석에게는 상대도 되지 않는다. # # 앞의 영상에서 검독수리의 사냥감을 노리고 달려든 독수리가 검독수리를 손쉽게 제압하거나, 아주 당당하게 걸어가서 먹이를 강탈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날개 한쪽이 골절된 독수리를 제압해 구조할 때, 성인 남성 두세 명이 달려들어야 겨우 잡았다. 북한에서 만든 동물들의 싸움이라는 비디오에서는 사냥개와 먹이를 두고 싸움을 벌여 마치 안토니오 이노키처럼 드러눕는 자세를 취하거나 엉금엉금 기어가면서 싸우는 등 이상한 자세를 취하긴 했지만 부리와 발톱으로 공격하여 개를 쫓아내버렸다.

스케빈징을 할 때에는 벌처 무리 중 시체를 찾은 새가 먼저 먹고 그 다음에 도착한 덩치 큰 새가 먹는다. 하이에나나 독수리 같은 스케빈저들이 사체를 먹어주는 것은 생태계 순환에 매우 중요하다. 참고로 이들의 위는 매우 튼튼해서 썩은 사체를 먹어도 보툴리눔 독소나 돼지 콜레라, 탄저균 등의 위험한 것들로부터 안전하다. 독수리가 썩은 사체를 먹어도 별탈이 없는 이유는 면역 유전자 덕분이다.[5]
#, #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맹금류라는 말을 '매목, 수리목 조류를 칭하는 단어'로 한정할 경우 독수리가 가장 큰 맹금류이다. 부채머리수리가 특유의 멋들어진 외모와 뛰어난 사냥 실력 때문에 '가장 큰 맹금류'로 와전된 경향이 있는데 가장 큰 맹금류는 엄연히 독수리이다. 콘도르를 수리목에 포함하는 의견에 따르면 당연히 안데스콘도르.[6] 참고로 가장 큰 Eagle은 참수리이다.

독수리는 수단, 파키스탄, 인도, 네팔, 한반도, 유럽 남부, 티베트, 몽골, 중국 북동부 등지에서 서식하고 있다.

3. 종류

  • 구세계독수리 :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에 걸쳐 산다. 총 16종이 있는데 그 중 6종은 심각한 위기종, 4종은 위기종으로 분류되어 있다.
    • 그리폰독수리(Griffon vulture, Gyps fulvus): 흰목독수리라고도 많이 부른다. Gyps속에 속하는 대머리수리 중에서 유일하게 멸종위기종으로 간주되지 않는 종. 관심 필요종
    • 루펠독수리(Rüppell's vulture, Gyps rueppelli): 보통 아프리카에서 사는 대머리수리라 하면 떠오르는 그 새다. 세상에서 가장 높이 나는 새로 알려져 있다. 위기종
    • 검독수리(black vulture): 위협 근접종
    • 흰등독수리(White-backed vulture, Gyps africanus): 루펠독수리와 함께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대머리수리다. 심각한 위기종
    • 인도독수리(Indian vulture, Gyps indicus): 심각한 위기종
    • 고산대머리수리(Himalayan vulture, Gyps himalayensis): 위협 근접종
    • 벵골대머리수리(White-rumped vulture, Gyps bengalensis): 심각한 위기종
    • 가는부리대머리수리(Slender-billed vulture, Gyps tenuirostris): 심각한 위기종
    • 케이프독수리(Cape vulture, Gyps coprotheres): 위기종
    • 붉은머리독수리(Red-headed vulture, Sarcogyps calvus): 심각한 위기종
    • 주름얼굴독수리: 위기종
    • 두건독수리(Hooded vulture, Necrosyrtes monachus): 위기종
    • 흰머리독수리(White-headed vulture, Trigonoceps occipitalis): 심각한 위기종. 우리가 흔히 아는 흰머리수리와는 다른 종이다.
    • 수염수리(Bearded vulture 혹은 Lammergeier, Gypaetus barbatus): 위협 근접종. 맹금류로써 특이하게 죽은 동물의 뼈를 주로 먹는다.
    • 이집트독수리(Egyptian vulture, Neophron percnopterus): 위기종. 독수리치고는 상당히 소형으로 다른 독수리와는 달리 사냥을 주로 한다. 도구를 사용하는 새 중 하나로, 돌맹이를 이용하여 타조알의 껍데기를 깨뜨리고 그 속의 내용물을 먹는다.
    • 야자민목독수리(Palm-nut vulture, Gypohierax angolensis): 특이하게도 이름처럼 야자를 따먹는 맹금류다. 관심 필요종.

4. 기타

  • 한국에만 독수리가 새끼를 둥지에서 떨어트려 나는 법을 가르친다는 루머가 있다. 실제로는 생후 3~6개월쯤 되어 몸이 자란 새끼가 날개짓을 하여 날 수 있게 되면 독수리들은 새끼를 성체로 인식한다. 즉, 무식하게 날 때까지 떨궈서 잡는 멍청한 짓은 하지 않는 얘기다.
  • 이글(Eagle)에 속하는 흰머리수리의 영어 명칭이 'bald eagle'이라서 대머리수리(vulture)와 헷갈릴 수 있다. 하지만 bald eagle에서 bald는 현대 영어의 bald(대머리)가 아니라, 고대 영어로 '흰머리'라는 뜻이다. 즉 bald eagle은 직역해도 흰머리수리가 맞다. 자세한 사항은 흰머리수리 문서 참조.
  • 법의학 및 수사기관에서는 골치 아픈 존재인데, 독수리 떼가 시체를 뜯어 먹으면 5시간 이내에 뼈만 남아 사망추정시간을 구하기 어려워지기 때문.
  • 매체에선 주로 시체를 뜯어먹는 모습으로 나와서 주변에 시체가 있음을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백설공주가 대표적. 코미디물에서는 가끔 주인공 등이 절망적인 상황에 놓이거나 살아갈 의지를 잃었을 때 뜬금없이 나타나 주위를 배회하는 모습으로 나오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에어플레인![7]이나 초원에서 살아남기 같은 것들.
  • 부산 경성대학교 중앙도서관 앞에 학교의 상징이라 하여 살아있는 독수리의 우리를 전시하였다. 그런데 국내에서 '상징으로 쓰이는 독수리(eagle)'는 '실제 독수리(vulture)'와 명백히 다른 동물이다. 더욱이 어떤 동물을 상징으로 쓰는 것이야 자유지만 일반적으로 독수리는 외관상으로나 생활습성상으로나 상징물로 고려되긴 힘들다. 그래서 독수리를 국장(國章)으로 한 나라도 매우 드물다. 로마 제국 이래 서양 제국(諸國)들이 상징물로 주로 쓰는 새들 역시 실제로는 독수리(벌처)가 아니라 검독수리(아퀼라)다.
  • 마찬가지로 연세대학교의 상징물인 '독수리상'이나 마스코트인 '독수리' 역시 실상은 몽땅 독수리가 아닌 흰머리수리를 모델로 하고 있다.
  • 먹이 배급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지는 동물원에서는 살아있는 동물을 사냥을 하지 않기 때문에 전주동물원에서는 독수리와 을 합사해서 키운다. 실제로 가보면 횃대에 앉아 꾸벅꾸벅 조는 독수리들과 밑에서 한가롭게 모이를 먹는 닭들을 볼 수 있다. 둘이 사이좋게 노는 듯이 보인다.
  • 경기도 북부나 강원도의 최전방 지역에선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 독수리떼를 볼 수도 있다. 정말 까마득한 높이에서 날개를 펼치고 돌아다니는 모습은 장관. 다만 까마귀까치가 뜨면 쫓겨다니기 바쁘다. 언젠가부터 섬진강 하구에도 독수리 떼가 보이기 시작했다.
  • 포코팡에서는 폰트라가 모티브였다
  • 탑블레이드 시리즈의 등장인물인 마이클 소머즈의 팽이 트라이이글에는 독수리 성수가 깃들었지만 정황상 흰머리수리를 모티브로 했다.
  • 티베트에서 행해지는 조장(鳥葬)은 장례 방식 중 하나로 시신을 높은 곳에 두어 독수리들이 먹도록 하는 장례 방식이다.
  • 행동반경이 넓다. GPS로 20년간 독수리의 행적을 추적한 결과 거의 중국 영토만큼의 행동반경을 가지고 움직인다. 다만 절대 바다 위를 날지 않으며 높은 비행고도를 가지고 있음에도 산맥을 넘지 않고 굳이 돌아서 가는 모습을 보인다.

5. 관련 문서


[1] 참고로 영단어 vulture에는 "야비한 행동, 혹은 그런 짓을 하는 사람."이란 뜻도 있다. 이를테면 온라인 비행시뮬레이션 게임에서, 적 기지 상공을 장악한 다음에 활주로에 들어서서 막 이륙을 준비하려는 적기에게 기총소사를 해서 손쉽게 Kill Score를 올리는 것을 "Vulching"이라고 한다. 게임에 따라선 이런 행동이 꼭 필요한 것들도 있지만 관용어구가 되어버린 듯.[2] 검독수리는 이름에 독수리가 들어가 있지만 독수리가 아니며 대머리도 아니다. 그래서 '검독수리' 대신 '검수리'라는 이름을 사용하기도 한다.[3] 아래 문단을 보면 알수 있듯이 한국에서는 사냥을 하는 수리 종류를 독수리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으며 시체 먹는 새는 '대머리독수리'라고 해야 알아듣는다.[4] 타조화식조, 그리고 일부 조류들도 이런 식으로 열을 몸 밖으로 내보내기 위해 목이나 머리, 다리가 벗겨져 솜털이 나있다. 솜털마저 없으면 피부가 타거나 추위를 못 버틴다.[5] 정확히는, 인간의 위산보다 100배 가까이 강한 위산 때문. 강한 산성으로 인해 병균들이 제거돼버린다.[6] 몸무게도 15kg정도로 맹금류중 가장 무거우며 윙스팬이 무려 315cm가 넘는다.[7] 은퇴한 단발기 파일럿 주인공이 느닷없이 제트 여객기 조종을 맡게 되자 뒤에서 독수리 한 마리가 느닷없이 나타난다. 2편에서는 한술 더 떠서 아예 사신이 나타난다... 하지만 두 편 모두 주인공은 다행히 생존.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대머리수리 문서의 r4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