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3 11:11:51

여호수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육상 선수에 대한 내용은 여호수아(육상)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소개2. 타나크의 여호수아기
2.1. 개요2.2. 줄거리2.3. 주요 구절2.4. 기타

1. 소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Joshua_Renewing_the_Covenant_with_Israel_%28Bible_Card%29.jpg

눈의 아들 여호수아(יהושע בן נון). 본명은 '호세아(הושע, 호셰아)'. 모세가 새로 준 이름[1]인 '여호수아'의 뜻은 '주님은 구원이시다'. 예수아(ישוע)란 인명의 원형이며 영어식 발음은 조슈아(Joshua)이다. 여호수아, 호세아, 예슈아, 호산나 등의 어원은 모두 구원하다. 성경의 기록에 의하면 기원전 12세기 경의 인물로 추정되며 110세에 생을 마쳤다. 성인으로서의 축일은 가톨릭정교회 모두 9월 1일.

성경의 첫 등장은 출애굽기아말렉 군의 습격을 모세의 응원 하에 대응한 지휘자이며 조운처럼 상승장군이다. 여호수아는 가나안 정탐군 12인 중에 하나이며 여분네의 아들 갈렙과 함께 이집트를 탈출한 세대 중에서 가나안에 들어간 두 생존자 중 하나이기도 하다. 모세는 신관, 정치가, 예언자, 군인 등 여러가지 성향의 인물인데 반해 여호수아는 그냥 정치가 및 군인으로만 나오는 흥미로운 차이점이 있다. 이는 제사에 관련된 것이 체계화되면서 신관의 역할은 레위 지파, 제사장 가문에 국한되었기 때문.

민수기에서는 12지파 중 에브라임 지파 대표로 가나안(현 팔레스타인)의 정찰병으로 활동, 12명의 정찰병 중 여분네의 아들 갈렙과 더불어 긍정적인 보고를 하였고, 이에 당시 성인들 중 갈렙과 함께 유일하게 가나안 땅에 들어갈 수 있게 되었다.

모세 사후에 이스라엘의 통치자로 가나안 점령 전쟁과 땅의 분할을 지휘했다. 모세의 후계자 겸 수종자로, 여호수아 1장 1절에서는 야훼의 종 모세의 수종자 여호수아로 기록되나, 마지막 장인 24장 29절에서는 야훼의 종 여호수아로 묘사된다. 모세 이후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들어가는 유대 민족을 이끈 여호수아의 고뇌와 성장에 초점을 맞춰 읽는 것도 매우 흥미롭다.

2. 타나크의 여호수아기

2.1. 개요

파일:bible-1297745_960_720.png 성경을 구성하는 책들
{{{#!folding [ 구약 여닫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tablewidth=100%> 구약 공동번역(개신교 성경/가톨릭 성경)



모세
오경
창세기
출애굽기(출애굽기/탈출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


여호수아(여호수아/여호수아기)
판관기(사사기/판관기)
룻기
사무엘상·하(사무엘상·하/사무엘기 상·하권)
열왕기상·하(열왕기상·하/열왕기 상·하권)
역대상·하(역대상·하/역대기 상·하권)
에즈라(에스라/에즈라기)
느헤미야(느헤미야/느헤미야기)
에스델(에스더/에스테르기)


욥기
시편
잠언
전도서(전도서/코헬렛)
아가



이사야(이사야/이사야서)
예레미야(예레미야/예레미야서)
애가(예레미야애가/애가)
에제키엘(에스겔/에제키엘서)
다니엘(다니엘/다니엘서)



호세아(호세아/호세아서)
요엘(요엘/요엘서)
아모스(아모스/아모스서)
오바디야(오바댜/오바드야서)
요나(요나/요나서)
미가(미가/미카서)
나훔(나훔/나훔서)
하바꾹(하박국/하바쿡서)
스바니야(스바냐/스바니야서)
하깨(학개/학까이서)
즈가리야(스가랴/즈카르야서)
말라기(말라기/말라키서)
제2경전



·


토빗기
유딧기
마카베오(기)상·하
지혜서
집회서
바룩서
다니엘 일부
에스델 일부


에스드라스서
송시
마카베오 3서·4서
}}}}}}
{{{#!folding [ 신약 여닫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신약공동번역(개신교 성경/천주교 성경)
4복음서 마태오(마태복음/마태오 복음서)
마르코(마가복음/마르코 복음서)
루가(누가복음/루카 복음서)
요한(요한복음/요한 복음서)
역사서 사도행전







로마서
고린토(고린도전·후서/코린토 1·2)
갈라디아(갈라디아서/갈라티아서)



에페소(에베소서/에페소서)
필립비(빌립보서/필리피서)
골로사이(골로새서/콜로새서)
필레몬서(빌레몬서/필레몬서)
일반 데살로니카(데살로니가전·후서/테살로니카 1·2서)



디모테오(디모데전·후서/티모테오 1·2서)
디도서(디도서/티토서)
공동
서간
히브리서
야고보서
베드로(베드로전·후서/베드로 1·2서)
요한 I·II·III서(요한일·이·삼서/요한 1·2·3서)
유다서
예언서 요한의 묵시록(요한계시록/요한묵시록) }}}}}}
타나크의 예언서(네비임) 전기
사무엘기, 열왕기는 본래 상하권으로 나누어져 있지 않음. 교회에서 나눔
여호수아 판관기 사무엘기 열왕기
여호수아 [[성경|
]]
언어별 명칭 히브리어 ספר יהושע (세페르 예호슈아)
그리스어 Ἰησοῦς τοῦ Ναυὴ (Iēsous tou Nauē)
라틴어 Liber Iosue
영어 Book of Joshua
기본 정보 저자 대부분 여호수아 추정. 부족한 부분들은 후대에 보충
기록 연대 B.C 1400년경
분량 24장
주요 인물 여호수아
← 이전책 다음책 →
율법서
신명기
판관기

힘을 내고 용기를 가져라. 내가 이 백성의 선조들에게 주겠다고 맹세한 땅을 차지하여 이 백성에게 나누어줄 사람은 바로 너다.
여호수아 1:6 (공동번역)

구약성경의 6번째 책. 모세의 사후, 그의 후계자로 임명된 '눈의 아들 호세아(여호수아)'가 이스라엘 민족을 이끌고 약속의 땅을 얻기 위해 전쟁하는 얘기로, 성경 가운데 가장 호전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다. 난공불락의 성으로 유명한 예리코 성은 여기서 나온다.

침공→ 전쟁→ 승리라는 간단한 패턴이 여러번 반복되며 야전, 공성전, 기습 등의 다양한 전쟁 양상이 나오기 때문에 비기독교인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구약의 몇 안 되는 부분. 하지만 15장부터는 땅분배등 부동산? 얘기가 나오므로...

여호수아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어디까지 사실인지는 상당한 논란이 있으나 여호수아기의 서술을 완전 거짓 취급할 수는 없는데, 그 이유는 '라기스, 하솔, 베델, 에글론 등' 팔레스티나 고원 지역의 일부 성읍들은 실제로 이 시기에 파괴되었고 군사적으로 점령되었을 가능성이 높다는게 학계의 정설이기 때문이다.

이건 여호수아 외 판관기 등의 서술에서 뒷받침해줄 수 있다.
19 야훼께서 함께 하시어 유다 지파는 산악 지대를 차지하였다. 그러나 평지에 자리잡은 사람들은 아직 몰아내지 못했는데, 그들에게 철병거가 있기 때문이었다.
-판관기 1:19 (공동번역)

이런 여호수아 외의 기록들과 고고학적 증거들을 받아들인다면, '가나안 정복'은 일부 산악 지대에서 일어난 군사적 충돌로써 볼 수 있다. 사실, 여호수아에서 워낙 전쟁 부분이 강조되어서 그렇지 그런 것만 있는 건 아니다. 기브온인들과 맺은 평화 협정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여호수아에서도 이스라엘 민족들이 토착 민족들과 공존 혹은 협정을 맺는 장면이 나온다.

한마디로, 성경의 여러 서술들과 고고학적 증거들로 종합적인 판단을 내린다면, 이집트를 탈출한 몇천명 정도의 이스라엘인들은 전투와 협정, 공존 등을 통해 고원지대를 중심으로 가나안 땅에 정착했다는 이야기.

2.2. 줄거리

모세의 뒤를 이어 이스라엘 민족의 지도자가 된 여호수아는 곧바로 요르단 강을 건너 가나안 지방의 관문인 예리코(여리고) 성을 침공한다. 난공불락의 성으로 명성이 높은 예리코(여리고) 성이었지만 여호수아는 주님의 명령에 따라 높은 성벽 둘레를 엄숙하게 행진하여 7일이 되던 날 일제히 나팔을 불며 고함을 지르자 예리고의 강한 성벽은 무너져내렸다.[2] 예리코의 전투 항목 참조. (여리고 성에 대한 기사(상) · (하))

예리고 성벽을 돌파하여 주민들을 몰살시키고 도시를 철저히 파괴한 후 득의양양한 여호수아는 가나안 고원의 베델 인근 도시이자 요충지인 작은 성 '아이(Ai)'를 공격하지만 방심한 탓에 패하고 만다. 성경 기록에 따르면 7장에서 수하 중 하나였던 유다 지파의 아간이 '전리품을 취하지 말라'라는 신명을 어긴 탓에 생긴 일이다. 원흉인 아간은 야훼의 계시인 제비뽑기를 통해 색출되고, 본인 및 자녀들과 우양, 재산은 돌을 맞아 죽는다. 괴로움의 골짜기라는 뜻의 아골이라는 지명의 유래. 대신 다음번 전투에서는 유인책을 써서 아이성의 군대를 이끌어내고 그 사이에 성을 점령한다.

갑툭튀한 이스라엘 군대가 파죽지세로 밀고 내려오자 당황한 가나안의 여러 왕들은 동맹을 맺고 대군을 동원하여 맞서지만, 주님의 가호주인공버프를 받는 이스라엘 앞에서 차례대로 개발살 나고 결국 멸망하고 만다. 최종적으로 여호수아가 가나안을 정복하고 예루살렘에 개선하여 이스라엘 12지파에게 영토를 갈라주는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하지만 바로 다음장인 판관기(사사기)에서 이스라엘 12지파는 다른 민족들에게 역관광당해 피지배민족으로 전락해버렸다.

아무래도 여호수아 다음의 후계자 문제 때문에 이렇게 되어버린 것 같다. 신정국가를 지향한 당시 유대인들은 왕을 모시지 않고 각 지파별 자치제를 택했기 때문에 가나안 족속이 반격하면 지도자가 나올때까지는 속수무책으로 당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후 뛰어난 지도자[3]가 통치→ 강해짐→ 뛰어난 지도자 사망→ 몰락→ 다시 뛰어난 지도자가 통치를 반복하는 루프식 역사가 시작된다.

2.3. 주요 구절

9 "너는 내 명령을 듣지 않았느냐? 힘을 내고 용기를 가져라. 무서워 떨지 마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느님 야훼가 너를 떠나지 아니하리라."
여호수아 1:9 (공동번역)[4]
33 그리고 나서 온 이스라엘은 장로들과 장교들과 법관들 그리고 외국인 본토인 구별 없이 모두가 야훼의 계약궤를 멘 레위인 사제들 앞에서 법궤를 향하여 양쪽으로 갈라섰다. 이스라엘 백성에게 복을 빌어주기 위하여 야훼의 종 모세가 처음 지시했던 대로 반은 그리짐 산 앞쪽에, 반은 에발 산 앞쪽에 섰던 것이다.
34 그 뒤 여호수아는 법의 축복 조항과 저주 조항을 법전에 기록된 대로 낭독하였다.
35 여호수아는 여자와 아이들 또 그들 가운데 끼여 사는 실향민들까지 참석한 이스라엘 대회에서 모세에게 지시받은 말을 한마디도 빼지 않고 낭독하였다.
여호수아 8:33~35 (공동번역)[5]
23 여호수아는 야훼께서 모세에게 약속해 주신 대로 전 지역을 정복하고는 그 땅을 이스라엘 지파들에게 나누어주었다. 그리하여 지파마다 제 몫을 받게 되었다. 이로써 전국에서 전란이 멎었다.
여호수아 11:23 (공동번역)
25 만일 야훼를 섬기고 싶지 않거든, 누구를 섬길 것인지 여러분이 오늘 택하시오. 유프라테스 강 건너편에서 여러분의 조상들이 섬기던 신을 택하든지, 여러분이 들어와서 살고 있는 이 땅 아모리인의 신을 택하든지 결정하시오. 그러나 나와 내 집은 야훼를 섬기겠소."
여호수아 24:15 (공동번역)

2.4. 기타

  • 여호수아가 가나안 다섯 왕과의 연합 전투에서 승리하고 추격할 시간을 벌기 위해 "해야, 기브온 위에 머물러라. 달아, 너도 아얄론 골짜기에 멈추어라."[6] 명령하자 해와 달이 멈추었다는(!) 일화가 나온다. 이것과 관련해서 'NASA에서 일하고 있는 과학자들이 컴퓨터로 우주선의 탄도궤적을 계산하다가 오류가 났는데 그 이유가 하루에 해당하는 시간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라는 카더라 통신이 한동안 인터넷에 떠돈 적이 있지만 허위인 것으로 밝혀졌다.(NASA는 잃어버린 하루를 찾아냈는가?) 워낙 널리 알려진 얘기라서 그런지 창조과학자들조차 이건 잘못 알려진 사실이라고 얘기하고 있으니 잘 알아두자.
  • 성서고고학들은 혜성이 지구 주위를 꽤나 빈번히 지나다녔는데, 이것이 기상현상에 영향을 주어서 그럴 수도 있다고 설명한다. 퉁구스카에 운석이 떨어졌을 때도 지구 반대편의 영국, 스칸디나비아 쪽에서 밤 늦게까지 은은하게 빛이 비추었는데, 이것을 고대인들이 해와 달이 멈추었다고 기록했다는 것이다.
  • 하지만 중세의 몇몇 학자들은[7] 성경에서 여호수아가 멈추라고 한 것은 태양이지 지구가 아니라는 논리로 코페르니쿠스의 주장을 반대하기도 했다. 다만 당시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은 근거가 지금에 비해 부족했다.
  • 현대에는 이스라엘이 중동 분쟁 도중과 팔레스타인 지역 분쟁과도 비교하는데, 하나님은 여호수아에게만 전쟁을 허락했을 뿐, 지금의 유대인들에게는 해당사항이 없다. 그리고 팔레스타인 지역의 주민들은 원래 그 지역의 유대인들의 후손이다.
  • 새찬송가 347장 허락하신 새 땅에는 여호수아를 기반으로 작사되었다.
  • 홍콩 우산혁명의 중심인물이자 기독교인인 조슈아 웡의 조슈아가 여기서 따온 이름이다.
  • 일본 전국시대의 무장이자 다이묘였고, 또한 가톨릭 신자였던(키리시탄) 구로다 간베에의 호인 죠스이가 여기서 따온 호이다.

[1] 민수기 13장 16절 참고.[2] 테크노마트 진동과 같은 공명현상 또는 지진에 의한 붕괴로 보는 해석이 있는데, 가능성은 있어도 증명하긴 어렵다. 사실 그 많은 사람들이 동일 주파수로 소리를 질렀을 확률보다는 그냥 타이밍 맞게 지진이 일어났다는 게 더 설득력이 있을 것이다. 고고학적 발굴로는 저 시대 때 아예 성벽이라고 할만한 게 없었다는 이야기도 있다.[3] 사사 혹은 판관이라고 한다.[4] 모세의 사후 가나안 입성을 앞둔 여호수아에 대한 야훼의 약속. 개역개정에서는 '강하고 담대하라.'로 유명한 구절.[5] 아이 성 점령 이후 여호수아의 설교 대목. 영적 침체기로 평가 받는 판관(사사) 시대를 생각하면 따끔한 대목.[6] 여호수아 10:12[7] 많은 사람들의 착각과는 달리 중세 기독교가 꼭 지동설을 반대했던 것은 아니다. 코페르니쿠스와 갈릴레오도 기독교 신앙을 가졌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