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9 13:18:58

예레미야

파일:bible-1297745_960_720.png 성경을 구성하는 책들
{{{#!folding [ 구약 여닫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tablewidth=100%> 구약 공동번역(개신교 성경/가톨릭 성경)



모세
오경
창세기
출애굽기(출애굽기/탈출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


여호수아(여호수아/여호수아기)
판관기(사사기/판관기)
룻기
사무엘상·하(사무엘상·하/사무엘기 상·하권)
열왕기상·하(열왕기상·하/열왕기 상·하권)
역대상·하(역대상·하/역대기 상·하권)
에즈라(에스라/에즈라기)
느헤미야(느헤미야/느헤미야기)
에스델(에스더/에스테르기)


욥기
시편
잠언
전도서(전도서/코헬렛)
아가



이사야(이사야/이사야서)
예레미야(예레미야/예레미야서)
애가(예레미야애가/애가)
에제키엘(에스겔/에제키엘서)
다니엘(다니엘/다니엘서)



호세아(호세아/호세아서)
요엘(요엘/요엘서)
아모스(아모스/아모스서)
오바디야(오바댜/오바드야서)
요나(요나/요나서)
미가(미가/미카서)
나훔(나훔/나훔서)
하바꾹(하박국/하바쿡서)
스바니야(스바냐/스바니야서)
하깨(학개/학까이서)
즈가리야(스가랴/즈카르야서)
말라기(말라기/말라키서)
제2경전



·


토빗기
유딧기
마카베오(기)상·하
지혜서
집회서
바룩서
다니엘 일부
에스델 일부


에스드라스서
송시
마카베오 3서·4서
}}}}}}
{{{#!folding [ 신약 여닫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신약공동번역(개신교 성경/천주교 성경)
4복음서 마태오(마태복음/마태오 복음서)
마르코(마가복음/마르코 복음서)
루가(누가복음/루카 복음서)
요한(요한복음/요한 복음서)
역사서 사도행전







로마서
고린토(고린도전·후서/코린토 1·2)
갈라디아(갈라디아서/갈라티아서)



에페소(에베소서/에페소서)
필립비(빌립보서/필리피서)
골로사이(골로새서/콜로새서)
필레몬서(빌레몬서/필레몬서)
일반 데살로니카(데살로니가전·후서/테살로니카 1·2서)



디모테오(디모데전·후서/티모테오 1·2서)
디도서(디도서/티토서)
공동
서간
히브리서
야고보서
베드로(베드로전·후서/베드로 1·2서)
요한 I·II·III서(요한일·이·삼서/요한 1·2·3서)
유다서
예언서 요한의 묵시록(요한계시록/요한묵시록) }}}}}}
타나크의 예언서(네비임) 후기
이사야 예레미야 에제키엘
예레미야 [[성경|
]]
언어별 명칭 히브리어 ירמיהו (yirm'yáhu)
고대 그리스어 Ἱερεμίας (Hīeremíās)
라틴어 Ieremias
영어 Jeremiah
기본 정보 저자 예레미야
기록 연대 B.C 600년대
분량 52장
주요 인물 예레미야
이전책
다음책
이사야 예레미야애가(기)
에제키엘(유)
그 날 내가 이스라엘 가문과 맺을 계약이란 그들의 가슴에 새겨줄 내 법을 말한다. 내가 분명히 말해 둔다. 그 마음에 내 법을 새겨주어, 나는 그들의 하느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 것이다.
예레미야 31장 33절(공동번역성서)

구약 성경의 한 권. 동시에 고대 유다 왕국에서 활동한 예언자의 이름이기도 하다. "주님께서 세우신다."는 뜻을 지닌다.

본서는 아나톳에 살던 제사장 가문[1]인 힐키야의 아들, 예레미야가 유다 백성들의 간절한 회개와 심판을 촉구하고 새로운 믿음을 위해 쓰였으며, 서기관인 바룩의 대필로 기록하였다. 그는 유다의 멸망 직전에 활동하여 유다와 예루살렘에 나타날 심판(멸망)만을 전했기 때문에 많은 핍박을 당하였다. 유다의 멸망 이후에는 이집트로 건너가 지속적으로 유다 백성과 이집트에 대한 심판을 예언하다 결국 돌에 맞아 순교한 눈물의 예언자로 전해진다.

본서의 내용은 예레미야의 소명(1장)으로 시작하여, 유다 백성의 범죄로 인한 하느님의 징벌(2~25장), 바빌론을 통해 나타날 멸망과 유다와 이스라엘에 대한 회복(26~33장), 왕들의 불순종과 그로 인한 예루살렘의 함락(34장~45장), 아홉 이방족속에 대한 하느님의 심판(46~51장), 유다 왕국의 종말(52장)로 끝을 맺는다.

내용만 봐도 반이 암울한 내용이니 예레미야가 당대에 활동할 적에는 핍박을 줄기차게 받아왔다. 제사장과 예언자들에 의해 소송을 당하거나(예레미야 26장 10~16절), 바빌론에 복종하는 것이 하느님의 뜻임을 선포하다 매국노로 찍히거나[2] (예레미야 27장 1~11절), 거짓 예언자들과 키배를 뜨게 되거나(예레미야 26~29장)[3], 개인적인 고통도 심하게 받았다거나(예레미야 4장 19~22절), 거짓 예언자로 찍혀서 이집트로 끌려가는 등 온갖 수난을 받았다(예레미야 43장 1~7절) . 그래서 그를 눈물의 예언자, 수난의 예언자라 부르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그는 자신이 핍박을 받을 뿐만 아니라 자기 민족과 이스라엘, 예루살렘이 당하는 하느님의 징벌에 대한 쓰라린 괴로움으로 인해 비통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 가운데 그가 쓴 시·노래가 있으니 바로 예레미야애가이다.

그의 사역동안 유일하다시피 볕이 든 기간은 요시야 왕 때이다. 잘 알려진 대로 요시야는 평생 야훼에게만 충성하고 개혁을 일으켜 이교 숭배를 뿌리뽑다시피 했던 왕이다. 요시야는 모세의 율법]를 발견한 이후로 야훼가 결단한 멸망을 돌이켜보려 무진 애를 썼고 그 중에서 예레미야의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 예레미야에게 있어서는 그야말로 가뭄에 비가 쏟아지는 듯한 감격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요시야는 이집트의 느고 2세가 앗수르를 지원하기 위해 바벨론 원정을 나갈 때에 "하느님이 나한테 하라 하신 일이니 괜히 신경쓰지 마라"라는 느고의 전언을 무시하고 그를 막으려 변장하고 느고와 맞서 싸우다가 중상을 입어 결국 죽는다. 거기다 요시야의 후계로 즉위한 여호아하스와 그 뒤의 여호야김은 제 아버지 요시야와는 완전히 동떨어진 타락하고 무능한 왕이었다. 더구나 여호아하스는 몰라도 여호야김은 특히 공개적으로 자기를 비난하고 개혁을 촉구하는 예레미야를 눈엣가시로 여겼다.

그렇다고 해서 예레미야가 결코 감상이나 단순한 민족주의 때문에 통곡한 사람은 아니었다. 다만 그의 눈물은 순명해야만 했던 하느님의 언약 때문이었다. 본서에서도 그는 외로웠고 쓰라린 고통에 괴로워한 모습으로 일관된다. 그럼에도 최후 순간까지 참된 예언만을 전한 예레미야는 그리스도교 설교자의 원형을 보여준다. 예레미야야말로 말씀과 언약 때문에 자기 몸까지 제물로 바치는 참 설교자의 이미지를 보여준 사람이라 할 수 있겠다.

영어권에서 쓰이는 이름인 제레미의 어원이기도 하다.


[1] 아비아달, 즉 엘리 가문의 후예란 설과 그렇지 않다는 설로 나뉜다.[2] 당시 이스라엘 사람들 입장에선 바벨론에 항복하라는 그를 매국노로 보았지만 당시 신바빌로니아는 영토,경제력,군사력 등에서 남유다를 매우 압도했기 때문에 바빌로니아에 대들어 봤자 오히려 남유다 영토 전체가 처참하게 짓밟힐 게 뻔했기에 예레미야의 입장에서는 항복하는 게 그나마 나았을지도 모른다.[3] 특히 하나냐와의 대결이 유명한데 하나냐는 거짓 예언자답게 온갖 거짓말로 백성들을 선동했고 예레미야가 목에 멍에를 메면서 예언하자 멍에를 빼앗아 꺾으면서까지 그의 예언을 반박했다. 그러자 참다못한 예레미야는 "여호와께서 너를 보내지 아니하셨거늘 어째서 백성들에게 거짓을 믿게 하느냐"며 화를 냈고 하나냐에게 금년에 죽으리라고 예언했다. 그로부터 2달 뒤 예언대로 하나냐는 그 해 7월에 죽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