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3 02:06:05

디트리히 북스테후데

북스테후데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클래식음악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역대 뤼베크 성 마리아 교회 오르가니스트
프란츠 툰더 디트리히 북스테후데 요한 크리스티안 시퍼데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Imagebuxtehude.jpg
비올라 다 감바를 연주하는 북스테후데.
요하네스 포르호우트 작, 단체 초상화 중, 1674년
Dietrich Buxtehude
출생 1637년파일:덴마크 국기.png 덴마크 왕국 헬싱보리(?)[1]
사망1707년 5월 9일 (향년 70세)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Banner_of_the_Holy_Roman_Emperor_%28after_1400%29.svg.png 신성 로마 제국 뤼베크
직업 작곡가, 오르가니스트
서명 파일:external/imslp.org/BuxtehudeD_sign.jpg

1. 개요2. 생애
2.1. 어린 시절2.2. 헬싱보리에서 뤼베크으로2.3. 뤼베크2.4. 말년
3. 음악 성향4. 평가 및 영향5. 작품 목록
5.1. 칸타타
5.1.1. 교회 칸타타5.1.2. 세속 칸타타
5.2. 모테트5.3. 기타 성악곡5.4. 오르간곡
5.4.1. 일반 오르간곡5.4.2. 코랄 전주곡(마니피카트 포함)
5.5. 쳄발로곡5.6. 실내악
6. 여담7. 관련 문서

▲ 오르간을 위한 《파사칼리아 d단조》, BUXWV 161
▲ 칸타타 《주님께서 함께하시니Der Herr is mit mir, BUXWV 15》 중 3악장 합창 '알렐루야Alleluia'.


두 명의 지극히 고명한 오르가니스트인 라인켄과 북스테후데....
― 요한 고트프리트 발터(Johann Gottfried Walther), 『음악사전Musicalisches Lexicon(1732)』 中
마음이 짓눌릴 때면 피스토리우스에게 전에 들었던 북스테후데의 파사칼리아를 연주해 달라고 청했다. 그럴 때면 어두운 저녁 교회 안에서 나는 그 자체에 몰두하고, 그 자체에 귀기울이는 이 기이하고, 내밀한 음악에 몰입하여 앉아 있었다. 그 음악은 번번이 기분 좋았고 나로 하여금 더욱더 영혼의 목소리들을 인정할 준비가 되도록 도와주었다.
헤르만 헤세[2], 『데미안』 中

1. 개요

덴마크 출신의 독일 바로크 작곡가. 당대 최고의 오르가니스트였으며 여러 후배작곡가들에게 거성과 같은 작곡가였다. 하지만 바로크 시대가 끝나자 바흐헨델 전기 등, 여러 서적에 그 이름만 언급만 되는 등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현대에 접어들면서 그의 작품이 다시 발굴 연구되고 있으며, 서서히 그 진가를 인정받고 있는 작곡가이다. 특히 오르간을 배우게 된다면, 바흐와 함께 북스테후데의 곡은 반드시 거쳐할 정도로 중요한 음악가라고 할 수 있다.

2. 생애

2.1. 어린 시절

오르가니스트인 요한 북스테후데(Johann Buxtehude, 1602~1674)의 아들로 태어났다. 이상하리만큼 북스테후데의 유년 시절에 대한 기록이 많지 않은데, 심지어는 몇 년도에 태어났는지도 학자들 사이에 의견이 나뉘지만 대부분은 1637년생이라는 점에 동의한다. 이렇듯 세례 기록같은 문서들이 전무하기 때문에 덴마크 헬싱보리에서 태어났다고도 하고, 홀슈타인에서 태어났다는둥... 아무튼 북스테후데는 아버지에게 음악 교육을 받았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원래 요한은 헬싱보리 성 마리아 교회의 오르간 연주자였는데, 1641년 성 올라프 교회로 일자리를 옮겼다고 한다.

2.2. 헬싱보리에서 뤼베크으로

성인이 되고 난 뒤에 북스테후데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두 번에 걸쳐 성 마리아 교회의 오르가니스트로 임명되었는데 첫 번째 기간이 1658년경이고[3] 두 번째 기간이 1660년부터 1668년까지. 이 시기에 슬슬 북스테후데의 이름이 알려졌는지 1666년 2월에는 코펜하겐으로까지 다녀왔다고 한다. 이 시기의 덴마크 왕국에는 전 유럽 최고의 오케스트라가 있었는데, 덴마크 왕도 직접 이탈리아베네치아를 다녀오는 등 문화 강국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때 북스테후데는 북유럽의 음악 양식에 강한 인상을 받았는데 특히 북스테후데의 성악곡에 이러한 영향이 많이 드러난다.

2.3. 뤼베크

1668년 북스테후데는 독일의 뤼베크에 있었는데, 아마 뤼베크 성 마리아 교회의 후임자에 도전하러 온 듯 한데 성 마리아 교회의 오르가니스트[4] 프란츠 툰더가 1667년 11월 5일에 사망했기 때문이다. 북스테후데는 4월 11일에 뤼베크의 오르가니스트로 임명되었는데, 이미 3월 16에 헬싱보리의 성 마리아 교회에서 북스테후데의 후임자가 결정되었기 때문에 그 전부터 북스테후데가 이 자리를 원했음을 알 수 있다. 7월 23일에 북스테후데는 뤼베크 시민권을 획득하고, 8월 3일에는 전임자 툰더의 딸 안나 마르가리타와 결혼했다.[5] 금슬은 좋았는지 북스테후데 부부 사이에는 7명의 딸(....)을 두고 있었다.

본격적으로 북스테후데는 은퇴한 오르가니스트인 아버지와 가족을 데리고 뤼베크로 이사를 왔다. 요한 북스테후데는 뤼베크에서 6년을 더 살다가 1674년에 세상을 떠났는데[6] 이때 북스테후데가 직접 장례식 음악을 작곡했다고 한다. 그리고 1674년에 요한 포르호우트가 음악가들의 단체 초상화를 그렸는데, 여기 그려진 북스테후데가 남아있는 그의 유일한 초상화라고 한다. 또한 전임자와 마찬가지로 북스테후데는 교회 재무 담당도 겸직하게 되었다.

북스테후데는 교회음악 말고도 자율적으로 전임자 프란츠 툰더가 시작한 저녁 음악회 '아벤트무지크'(Abendmusik)[7]를 지휘하는 일에도 열심이였다. 매주 일요일에 열리는 이 음악회는 전국적으로도 명성을 떨쳤다. 북스테후데는 원래 비정기적으로 열리던 이 음악회를 1678년부터 정례화하였으며 1700년경에는 프로그램을 더욱 체계화하여 매 해마다 크리스마스 전인 11월 중순부터 12월 초까지 5개의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매주 일요일 저녁에 공연하도록 하였다. 이 아벤트무지크는 1810년까지 계속 이어지게 된다.

또한 북스테후데는 무엇보다 오르가니스트로 명성을 드높였는데 후학을 양성하는 일에도 힘썼다. 1681년에는 니콜라우스 브룬스가, 1684년에는 게오르크 디트리히 다이디히가 제자로 들어왔다. 제자 말고도 당대의 쟁쟁한 음악가들과도 교류를 나누었다. 예를 들면 당대 북스테후데와 쌍벽을 이루는 오르간의 본좌 요한 아담 라인켄.
파일:20160210_125019.jpg
파헬벨의 <아폴로의 육현> 초판본.
Dietr. Buxtehude라고 북스테후데에게 바치는 헌사가 적혀있다.

또한 요한 파헬벨[8]도 1699년 자신의 건반악기 모음집인 《아폴로의 육현Hexachordum Apollinis》을 북스테후데에게 헌정한 것으로 보아서 파헬벨과도 교류가 있었던 듯 하다. 1687년에는 오르간 제작자 아르프 슈니트거의 오르간을 테스트하러 함부르크로 여행을 다녀오는 등.... 바흐가 태어나기 전까지는 오르가니스트의 본좌의 자리를 확고히 했다.

2.4. 말년

바흐헨델이 다녀간 에피소드는 유명하다. 우선 헨델은 친구 마테존과 함부르크부터 1703년 8월 17일에 북스테후데를 만나러 뤼베크에 도착했다. 북스테후데는 이 뛰어난 두 젊은이들이 마음에 들었는지 헨델과 마테존에게 후임자 자리를 내줄려 했지만.... 아무래도 후계자 조건이 있는지라(...) 결국 헨델과 마테존은 서둘러 함부르크도 돌아갔는데..(...)

바흐는 1705년 11월부터 다음해인 1706년 2월까지 주어진 4주의 휴가 기간을 무시하고 4달 동안이나 뤼베크에 머물렀다. 바흐는 전술했던 북스테후데가 지휘하는 아벤트무지크에 참석했는데, 그때 북스테후데가 작곡한 레오폴트 1세 추모를 위한 오라토리오 '슬픔의 군대'와 새로 재위한 요제프 1세를 축하하는 '명예의 사원'이 연주되었다.[9] 당시 독일 최고의 음악가였던 북스테후데는 이 젊고 야심찬 바흐가 마음에 들었는지 다시 한 번 후임 자리를 제안하나.... 바흐는 거절하고 서둘러 뤼베크를 떠난다(.....). 북스테후데 지못미

1707년 5월 9일, 북스테후데는 세상을 떠났고, 5월 16일에 아버지와 함께 나란히 안장된다. 북스테후데는 결국 큰 딸이 결혼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죽었고, 북스테후데의 근심이었던 큰 딸은 북스테후데 사후에 요한 크리스티안 쉬페르덱커(Johann Christian Schieferdecker, 1679-1732)라는 작곡가 겸 오르가니스트와 결혼함으로써 북스테후데의 후임자는 정해지게 되었다.

3. 음악 성향

파일:Buxwv 210_바흐의 타블라추어.png
바흐가 필사한 북스테후데의 오르간 코랄 BuxWV 210.

북스테후데는 당대 북유럽 최고의 오르가니스트중 한명이었다. 계보상으로는 거장 오르가니스트의 원조격인 네덜란드 출신의 얀 피터르존 스벨링크(Jan Pieterszoon Sweelinck, 1562-1621)를 시작으로 그에게 수학한 하인리히 샤이데만(Heinrich Scheidemann, 1595 – 1663), 멜히오르 슐트(Melchior Schildt, 1593-1667), 파울 사이페르트(Paul Siefert, 1586-1666)등의 거장 오르가니스트들이 등장했는데, 북스테후데나 전술한 라인켄 등은 그 다음 세대에 속하는 거장 오르가니스트이다. 즉 북스테후데는 스베를링크의 2세대 후배인 셈.

그의 작풍은 이탈리아 음악의 영향으로 환상적이고 화려하고 역동적인 분위기가 넘치는 가운데 북유럽 특유의 사색적이고 내면적인 정서를 표출하고 있으며 이런 스타일은 이후 바흐나 텔레만 등에게 그대로 이어졌다. 만약 그가 없었다면 바로크 후기를 화려하게 꽃피웠던 북독일 바로크음악도 없었을 것이다.

북스테후데는 생전에 트리오 소나타, 오라토리오, 모테트 등 방대한 장르에 손을 댔는데 약 300곡 정도가 알려져 있으나 남아 있는 곡은 250곡 정도밖에 없고, 그나마 그의 오라토리오도 모두 소실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통탄할 만한 일이다. 그나마 이 정도도 후대의 작곡가들이 필사본을 꼼꼼히 만들어 놓아서 지금까지 전해진 것이다. 특히 구스타프 뒤벤은 음악가인 동시에 북스테후데의 성악곡 필사본 모음집을 만들어 지금까지 그의 성악곡이 전해 내려오는 데 지대한 공헌을 했다. 또한 바흐도 북스테후데의 필사본을 많이 남겨 놓았다.

성악곡은 대부분 종교적 칸타타가 많이 남아있고, 묵상적이면서도 단순한데, 대본은 성경 구절이나 찬미가집 등을 많이 사용했다. 북스테후데의 작품은 후대의 작품과 달리 악기 편성이 많지 않고 다 카포같은 기법도 쓰지 않는, 클라우디오 몬테베르디자코모 카리시미같은 초기 바로크 음악가들의 음악에 가깝기 때문에 후대의 텔레만, 바흐 같은 작곡가들의 칸타타에 익숙해진 상황에서는 조금 심심하게 들릴 수 있다. 또한 레치타티보가 거의 나오지 않는 것도 특징.

그의 진가는 기악곡, 특히 건반음악에서 제대로 드러난다. 바흐의 오르간곡을 보면 전주곡/토카타/환타지/칸쪼네와 같은 자유롭고 화려하게 진행되는 전주음악 다음에 전주의 주제를 바탕으로 엄격한 대위법을 적용한 푸가(또는 캐논)가 이어지는 작품이 많은데, 이와 같은 '자유로운 형식의 음악 이후 엄격한 대위법으로 전개되는 음악'이라는 오르간곡의 공식을 만든 장본인이 바로 북스테후데였다. BuxWV 136부터 176까지 이어지는 그의 오르간곡의 대부분이 초반의 자유로움 & 후반의 대위법적 엄격함을 추구하는 형식을 갖추고 있다.

아래에 예제로 인용하는 곡은 BuxWV 168의 칸쪼네타인데, 처음에 자유로운 칸쪼네 형식의 선율이 전개되다가 1분 34초부터 전주의 선율을 응용한 푸카토가 전개된다. 이와 같은 북스테후데의 자유로움과 속박의 음악정신을 가장 잘 구현한 사람이 다름아닌 바흐.



한편으로 그의 오르간곡은 발로 밟는 페달을 보조적인 역할을 넘어 하나의 독립된 성부로 격상시켰다. 그의 오르간곡을 보면 페달이 단순히 통주저음을 제공하는 수준을 넘어 음악 구성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는데, 이처럼 페달을 적극 사용한 덕분에 그의 오르간 음악은 한층 웅장하고 화려한 울림을 갖게 되었다. 당연히 바흐도 이러한 페달의 효과를 적극 활용했다.

클래식 팬들이 북스테후데를 눈여겨봐야 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데, 단지 바흐의 선배로만 치부하기에는 그의 음악성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4. 평가 및 영향

북스테후데는 살아생전에 최고의 음악가라는 명성을 얻었는데, 당대 유럽 최고의 오르가니스트였던 그의 오르간 작품은 바흐는 물론 후대의 오르가니스트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으며 그의 성악곡은 바흐 텔레만 등의 후배 바로크 작곡가들에게 모범적인 표본을 제시했다. 뿐만 아니라 대중 연주와 같은 선구적인 활동도 후배 음악가들에게도 큰 자극을 주었을 것이다. 한마디로 18세기 이후에 꽃피운 북유럽 바로크음악의 선구자 역할을 했다고 볼수 있다.

백독(百讀)이 불여일청(不如一聽)이라고, 북스테후데의 오르간 곡들을 직접 들어 보면 막귀가 아닌 이상 왜 바흐나 텔레만 등의 후배 작곡가들이 북스테후데에게 뻑 갈 수밖에 없었는지 실감할 수 있다(...). 북스테후데의 오르간곡과 바흐의 오르간곡을 비교해서 들어보면 북스테후데가 바흐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는지 바로 알 수 있는데, 토카타와 푸가(BWV 565)나 파사칼리아와 푸가(BWV 582)와 같은 오르간 분야의 명작들은 모두 바흐가 북스테후데를 방문했을 때 받은 큰 인상을 바탕으로 작곡된 곡들이다. 오르간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의 음악에서도 북스테후데가 바흐에게 끼친 영향은 막대한데, 예를 들면 골드베르크 변주곡(BWV 988)에서 북스테후데의 "라 카프리치오사(La Capricciosa)" 주제에 의한 32개의 변주곡(BuxWV 205)의 영향이 많이 엿보인다.

5. 작품 목록

북스테후데의 작품은 BuxWV로 표기하는데,[10] 소실된 작품은 분홍색으로 처리했다.

5.1. 칸타타

5.1.1. 교회 칸타타

BuxWV 제목 구성 언어 기타
1 오라 이방인아, 서둘러라 백성들아Accedite gentes, accurite populi 2 소프라노, 알토, 테너, 베이스, 2 바이올린, 통주저음 라틴어
2 찬미와 영광을 주님께 드려라Afferte Domino gloriam honorem 2 소프라노, 베이스, 통주저음 라틴어

5.1.2. 세속 칸타타

5.2. 모테트

5.3. 기타 성악곡

BuxWV 제목 구성 언어 장르 기타
134 슬픔의 군대Castrum Doloris 1705년 12월 2일 라틴어 오라토리오
135 명예의 사원Templum Honoris 라틴어 오라토리오

5.4. 오르간곡

5.4.1. 일반 오르간곡

BuxWV 제목 기타
136 전주곡 다장조
137 전주곡(전주곡, 푸가와 차코나) 다장조
138 전주곡 다장조
139 전주곡 라장조
140 전주곡 라단조
141 전주곡 마장조
142 전주곡 마단조
143 전주곡 마단조
144 전주곡 바장조
145 전주곡 바장조
146 전주곡 올림바단조
147 전주곡 사장조
148 전주곡 사단조
149 전주곡 사단조
150 전주곡 사단조
151 전주곡 가장조
152 전주곡 가단조(Phrygian mode)
153 전주곡 가단조
154 전주곡 내림나장조
155 토카타 라단조
156 토카타 바장조
157 토카타 바장조
158 Praeambulum 가단조
159 차코나 다단조
160 차코나 마단조
161 파사칼리아 라단조 [11][12]
162 전주곡 사장조 이하는 건반악기를 위한 곡들
163 전주곡 사단조
164 토카타 사장조
165 토카타 사단조
166 칸초나 다장조
167 칸초네타 다장조
168 칸초네타 라단조
169 칸초네타 마단조
170 칸초나 사장조
171 칸초네타 사장조
172 칸초네타 사장조
173 칸초네타 사단조
174 푸가 다장조
175 푸가 사장조
176 푸가 내림나장조

5.4.2. 코랄 전주곡(마니피카트 포함)

5.5. 쳄발로곡

변주곡
BuxWV 제목 기타
245 쿠랑트와 8 변주곡 가단조
246 아리아와 10 변주곡 다장조
247 아리아 '팔라티노를 넘어'와 12변주곡 다장조
248 아리아 '로필리스(Rofilis)'와 3변주곡 라단조
249 아리아와 3 변주고 가단조
250 아리아 '라 카프리치오사(La Capriccciosa)'와 32 변주곡 [13]

5.6. 실내악

6. 여담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Johann_Philipp_F%C3%B6rtsch.jpg

앞서 언급했던 포르호우트의 단체 초상화 중에서 위의 인물이 북스테후데라는 설이 있는데[14] 몇몇 학자들은 이에 의문을 제기한다. 현재는 인물틀에 있는 비올라 다 감바를 연주하는 인물이 북스테후데라고 여겨진다.

네덜란드의 건반곡 연주자이자 시대연주 악단 지휘자인 톤 쿠프만에 의해 전곡이 녹음되었다. CD 30장 분량으로 실내악, 성악, 오르간곡을 총망라한 위대한 업적으로 꼽힌다.

7. 관련 문서




[1] 현재는 스웨덴 령이다.[2] 참고로 헤세는 엄청난 음덕이었다. 예를 들어 유리알 유희 서문을 보면 음악 용어와 작곡가들이 굉장히 많이 튀어나와, 배경지식이 없다면 헤세가 뭔 소리를 하는지 어지러울 정도이다. 작가 경력 초기에 오페라 작곡가를 주인공으로한 '게르투르트'라는 소설을 쓰기도 했다.[3] 이 시기에는 덴마크스웨덴이 치열하게 싸웠는데, 원래 덴마크령이었던 헬싱보리도 이때 스웨덴령으로 넘어갔다.[4] 이시기에 한자 동맹으로 부유해진 뤼베크는 한자 동맹의 몰락에 따라 휘청거리기 시작했고, 성 마리아 교회의 오르간은 잦은 고장을 일으켰다. 또한 봉급도 높은 편은 아니었다.[5] 바흐헨델 항목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뤼베크의 성 마리아 교회는 후계자가 되기 위해서는 전임자의 딸과 결혼해야 했다. 북스테후데는 전임자의 딸이 마음에 들었는지 결혼을 했지만, 젊은 바흐나 헨델은 그렇지 않았던 것 같다(...).[6] 성 마리아 교회 지하에 안장된다.[7] 독일어로 '밤의 음악'.[8] 카논으로 유명한 그 파헬벨 맞다![9] 아쉽게 이 두 작품은 현재는 실전되었다.[10] Buxtehude-Werke-Verzeichnis. 게오르크 카쉬태트(Georg Karstädt)가 곡의 종류에 따라 정리한 것이다.[11] 바흐와 마찬가지로 북스테후데도 파사칼리아는 한 곡만 작곡했으며 그의 작품 가운데 가장 중요한 작품 중 하나이다. 이 작품은 페달부에서 오스티나토(ostinato), 즉 주제를 집요하게 반복시키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는데, 바흐의 파사칼리아와 푸가(BWV 582)의 페달부에도 이 오스티나토 수법을 그대로 차용하고 있어서 바흐가 얼마나 북스테후데에게 큰 인상을 받았는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제로 손꼽힌다. 먼 훗날의 작곡가 리게티도 자신의 작품 '무지카 리체르카타' 제 7곡이나 피아노 연습곡 4번에서 이 오스티나토 수법을 활용하고 있다.[12] 한편 헤르만 헤세의 소설 데미안에 언급되는 곡으로도 유명하다. 직접 들어 보면 왜 헤세가 저 소설에서 이 곡을 언급했는지 이해할 수 있다.헤세의 데미안을 인용한 방탄소년단피 땀 눈물 뮤직비디오에서도 등장한다.[13] 북스테후데의 건반음악 작품 중 가장 규모가 크며 후에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에 큰 영향을 주었다.[14] 몇몇 책에서도 위의 인물이 북스테후데라고 언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