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19 23:49:15

김사율


파일:/image/109/2014/11/21/201411210131772821_546e17700cd37_99_20141121060802.jpg
롯데 자이언츠 시절.

파일:external/sccdn.chosun.com/2012052501002038200151411.jpg
사촌 동생 김사훈과 함께.

파일:김사율수원.jpg
kt wiz 시절.
이름 김사율(金思律 / Sa-yul Kim)
생년월일 1980년 4월 17일
출신지 부산광역시
학력 감천초-대신중-경남상고
가족 사촌동생 김사훈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9년 2차 1라운드 1순위 (롯데)
소속팀 롯데 자이언츠 (1999~2014)
kt wiz (2015~2018)
등장곡 달파란, 장영규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1]
여자친구 - 유리구슬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63번
박지환(1992~1993) 김사율(1999) 이인구(2003~2004)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55번
이지환(1993~1999) 김사율(2000~2004, 2007~2008) 김일엽(2009)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34번
이용훈(2005~2008) 김사율(2009) 이용훈(2010~2014)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55번
김일엽(2009) 김사율(2010~2014) 강승현(2015)
kt wiz 등번호 55번
양형진(2014) 김사율(2015~2018) 결번

파일:lotte_current_emblem.png
-1 [[틀:롯데 자이언츠 주장|{{{#FFFFFF '''롯데 자이언츠 주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1982년 ~ 현재
1982~1994 1995 1996 1997 1998
? 한영준 김응국 이종운 공필성
1999 2000 2001 2002 2003
박정태 강성우 조경환 강상수 박현승
2004 2005 2006 2007 2008~2010
김대익 염종석 손인호 손민한 조성환
2011 2012 2013 2014 2015
홍성흔 김사율 조성환 박준서 최준석
2016 2017~2018 2019~ 현재
강민호 이대호 손아섭
}}}}}} ||

1. 개요2. 롯데 자이언츠 시절
2.1. 2010 시즌2.2. 2011 시즌2.3. 2012 시즌2.4. 2013 시즌2.5. 2014 시즌
3. kt wiz 시절
3.1. 2015 시즌3.2. 2016 시즌3.3. 2017 시즌3.4. 2018 시즌
4. 플레이 스타일5. 별명6. 백넘버에 얽힌 이야기7. 연도별 주요 성적8. 기타

1. 개요

롯데 자이언츠, kt wiz율이구슬 야구 선수.

2. 롯데 자이언츠 시절

경남상고 시절 백차승, 송승준 등과 함께 부산 지역 내에서는 초고교급 투수로 인정받았으며, 동기 포수 이택근과 배터리를 이루어 약체팀 경남상고를 이끌었다. 하지만 이 때의 혹사와 무능한 코칭스태프 때문에 정작 프로에 가서는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잊혀졌다.

그러던 중 병풍사건에 연루되어 2004 시즌을 마치고 현역으로 입대, 강원도 화천군에 위치한 제7보병사단155mm 견인포 운전병으로 복무하고 2006년에 제대했다.[2]

2004년까지는 나름대로 선발과 중간계투로 쏠쏠한 활약을 해 줬지만, 제대한 후에는 1군 경기에 자주 뛰지 못했다. 나오더라도 거의 패전처리로만 등판했다.

2.1. 2010 시즌

롯데의 불펜이 워낙 좋지 않아 어쩔 수 없이 불펜의 핵으로 떠올랐다. 2010년에도 역시 중간계투로 뛰었으며 데뷔 이후 처음으로 승리조(필승계투조)에 포함되었다. 팀내 구원 투수 중에서는 마무리 투수 임경완 다음으로 성적이 좋으며, 덕분에 프라이머리 셋업맨 자리를 꿰차 불펜 중에서는 이닝이 가장 많았다.

2010 시즌 정규시즌 기록은 1승 4패 5세이브 2블론세이브 5홀드 ERA 3.75 WHIP 1.46.

2010년 9월 29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0년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팀이 스코어 4:5로 지던 6회 말 1사 만루 상황에서 3번째 투수로 등판하여 4번타자 최준석을 상대로 4-6-3 병살타를 유도하여 이닝을 끝냈다. 김사율은 이날 2⅔이닝 34투구수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팀이 스코어 10:5로 재재재역전승(…)하여 이날의 승리투수가 되었다.

김사율은 2010년 준플레이오프에서 2경기 4⅔이닝 3피안타 1몸에 맞는 공 2탈삼진 2실점 2자책점 평균자책점 3.86, 1승을 기록했고, 팀은 2연승 뒤 3연패로 탈락했다.

2.2. 2011 시즌

본격 32살에 포텐 터진 시즌.

2010 시즌과 마찬가지로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 역시 승리조에 포함되었으며 양승호 감독은 고원준과 함께 마무리 투수 후보로 고려중이었다.

4월 19일까지 평균자책점 0.00으로 호투하고 있었으나, 4월 21일 한화전에서 0이닝 4실점으로 부진하여 패전투수가 되었고, 평균자책점도 많이 상승하였다. 그리고 이 경기 이후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코리의 부담을 가중 시키고 있다. 게다가 나아질 기미 마저도 보이지 않고 있다. 그리고 이 부담은 이제 코리를 지나 김수완, 이재곤, 진명호에게 이어졌다.

7월 들어서 페이스가 좋아져 팬들을 설레게 만들었으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7월 21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볼넷을 내주더니 싹쓸이타를 맞았다.

7월 이후로 롯데의 마무리 투수로 낙점되었다.

올스타전 이후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SK와 두산을 상대로 4게임 연속 등판하였다. 역시 양백정 그런데 그 4게임에서 모두 세이브를 올렸다!

8월 10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9회 초 1점차 상황에서 등판해 4:3의 승리를 지켜냈다!! 오오 율판왕...

8월 11일 다시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세이브를 추가하며 생애 첫 두자리수 세이브 를 기록했다.[3] 이것으로 전반기 마지막 6경기에서 모두 세이브를 기록하며 세이브 순위 3위로 올라섰다.

8월 14일 LG 트윈스전에서는 다소 제구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으나 4:1의 리드를 무난히 지켜내며 11세이브를 달성. 율판왕 어디 안간다 오오!!

8월 18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1, 2루에 주자가 나가는 위기를 맞았으나 최희섭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모면, 시즌 12세이브를 달성했다!! 뭐야 이거 무서워

8월 26일 넥센 히어로즈전에서도 9회 초 찬스가 무산된 불안한 상황에서 등판, 2:1의 한점차 리드를 무난히 지켜내며 시즌 13세이브째 달성. 이쯤 되면 오승환이 부럽지 않다!! 롯데에 이런 안정감 있는 클로저가 나오다니!

8월 26일 현재 5승 2패 13세이브 2홀드, ERA 3.65, WHIP 1.38을 기록중.

8월 28일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6:3으로 앞선 9회 말에 등판하여 그 동안의 안정적인 모습은 가볍게 씹어드시고 무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으나, 후속타자를 범타와 병살타로 처리. 시즌 14세이브째를 달성했다!!

9월 1일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2:1로 앞선 9회 말 등판, 세 타자를 연속해서 범타로 돌려세우며 15세이브째 달성. 롯데를 무려 2등으로 견인하는데 기여하였다. 이쯤 되면 전성기가 찾아왔다고 봐도!!

9월 9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패전투수가 되었다. 1경기에 블론을 2번이나 하는 수모까지 겪었다.

하지만 다행히 9월 10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는 비록 한 타자 상대했지만 아웃카운트 1개를 깔끔히 잡아내어 세이브를 추가, 16세이브째를 달성하였다.

9월 16일 한화 이글스와의 청주 야구장 원정 경기에서 9회 말 10:10 동점 2사 1루에 이재곤의 뒤를 이어 등판하였으나 카림 가르시아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았다. 하지만 1루 주자 최진행이재곤이 책임져야 하는 주자이므로 김사율이 아닌 이재곤이 패전투수가 되었다.

909 대첩916 대첩 때 끝내기를 맞은 뒤에는 잘 나갔던 8월에 비해 페이스가 떨어져 안정감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하나 그래도 아직 완전히 무너지지는 않은게 위안거리. 9월 20일 SK전에서도 9회에 다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팬들의 애간장을 태웠지만 그래도 침착하게 마무리를 지어 팀에게나 개인에게나 귀중한 1세이브를 추가하였다. 또한 9월 25일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도 스코어 3:3 동점 상황에서 10회까지 2⅓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다만 타자들이 점수를 더 뽑질 못했고 김사율 다음 투수인 송승준이 연장 11회에 등판해 실책과 안타 끝에 끝내기를 맞아서 아쉬울 따름.

10월 6일 시즌 마지막 경기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세이브를 추가하며 마침내 20 세이브를 달성하였다! 이는 롯데의 토종 마무리 선수로서는 11년 만의 기록이다.

팀이 시리즈 전적 1패로 지던 2011년 10월 17일 사직 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1년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팀이 1:4로 앞서던 9회 말에 5번째 투수로 등판, 1이닝을 깔끔하게 10투구수 1탈삼진 삼자범퇴로 막고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팀이 시리즈 전적 1승 2패로 지던 2011년 10월 20일 인천 문학 경기장에서 열린 2011년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팀이 2:0으로 앞서던 9회 말 4번째 투수로 등판하여 선두 타자이자 9번타자 정상호를 삼진, 정근우를 유격수 땅볼로 깔끔하게 잡았으나 박재상에게 2루타, 최정에게 볼넷을 내줘 롯데팬들의 간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마지막 타자 Mr.Octorber를 삼진으로 잡고 플레이오프 2세이브를 달성, 3차전의 영봉패를 그대로 되갚아줬다. 이날 김사율의 기록은 1이닝 26투구수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세이브.

2011년 10월 23일 부산 사직 경기장에서 열린 2011년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는 팀이 스코어 6:4로 지고 있던 8회 초 무사 1, 2루 상황에서 6번째 투수로 등판했는데, 폭투를 하여 무사 2, 3루를 만들더니 첫 타자이자 5번타자인 안치용에게 1타점 적시타, 다음 타자 김강민에게 1타점 2루타를 맞고 승계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여 강판당하고 말았다. 다음 투수인 이재곤이 8회 초를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김사율 본인의 실점은 없었고 김사율은 이날 0이닝 11투구수 2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을 기록하였다. 팀은 스코어 8:4로 패하여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김사율은 2011년 플레이오프 5경기 중 3경기에 나와 2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 2세이브를 기록하였다.

2.3. 2012 시즌

본격 32살에 포텐 터지고 33살에 롯전드가 된 시즌

2012년부터 롯데 자이언츠의 주장을 맏게 되었다. 오오 율캡 오오

2012년 4월 12일 개막전에 1이닝을 막으면서 세이브를 얻게 되었다. 첫 타자를 무난히 잡고 비록 장성호에게 홈런급 장타를 맞았으나 펜스 상단 노란색 봉에 정확히 맞추면서 역시 장스나 2루타로 기록되고 15억을 너클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얻으면서 2아웃, 마지막으로 중견수 플라이로 첫 세이브. 제구력이 작년보다 향상된게 보인다. 이날 1이닝 17투구수 1피안타 1삼진으로 무실점을 기록하였다.

5월 6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9회 말1사 대타로 나온 조인성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아 블론세이브를 기록하였다.

이후 2012년 5월 9일 기준으로 오승환과 함께 7세이브 세이브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9경기에서 3.38의 방어율을 달리고 있다. 이쯤되면 가히 각성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듯.

5월 18일 KIA 타이거즈전 9회 초에 오랜만에 등판했으나 오랜만에 나와서 감이 떨어졌는지 스트레이트 볼넷과 연속 안타를 내주며 1점차 1사 1, 3루까지 몰렸지만 KIA의 포수 김상훈을 병살타로 어렵게 처리하며 시즌 9세이브 달성에 성공했다.

6월 14일 두산전 1점차 리드상황에 등판해 2아웃을 잡고 주자 2루상황에서 양의지에게 시원하게 역전 투런포를 헌납. 롯데를 공동 5위로 DTD시켰다.

7월 3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20세이브를 달성하여, 2년 연속 20세이브를 달성하였다.[4] 7월 4일에도 세이브 기록. 스캇 프록터와 세이브 공동 선두로 올라왔다.

이후로도 경기를 끝내야 할 때마다 적절히 등판하여 경기를 깔끔히 마무리하고 세이브도 간간이 챙기고 있다.

그런데 8월 경 가래톳 부상이 일어나게 되었다. 완치를 위해 1군에서 내려가야 하는 상황. 그나마 정대현이 복귀하여 좋은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 다행이다.

8월 18일 가래톳 부상이 다 나았는지 사직 넥센전에서 9회 초 동점 상황에서 등판 두명의 타자를 깔끔하게 잡았다.. 그리고 9회 말에 터진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승리를 챙겼다. 승리 마시쩡? 마시쩡!!!

8월 19일 역시 사직 넥센전에서 등판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로써 26세이브 존 애킨스와 타이기록이다 롯데 팬들은 롯데 최대 세이브 기록을 갈아치울 수 있을지 기대하였다.[5]

8월 25일 사직 두산전, 1점차로 앞선 상황에 등판해 대타 3타자를 3연속 삼진으로 폭풍같이 잡아내며 시즌 28세이브 달성.

8월 26일 사직 두산전에서는 좌, 중, 우로 홈런성 펑고를 날려 롯데팬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면서 다시 한 번 1점차 승리를 지켜내며 시즌 29세이브를 기록했다.

9월 4일 사직 KIA 타이거즈전 9회에 등판하여 땅볼아웃, 피안타 이후 이준호에게 병살타를 잡아내며 마침내 3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오승환, 프록터와 함께 세이브 공동선두에 랭크되어 롯빠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였다.

9월 7일 사직 한화전에 5:2 앞선 9회에 등판하여 안타, 볼넷을 1개씩 허용했지만 탈삼진 2개를 기록하며 무실점으로 막아 31세이브를 기록, 박동희가 1994년 기록한 팀 최다 세이브 타이 기록을 세웠다.

9월 8일 사직 한화전에 3:0 앞선 9회에 등판하여 안타 1개를 허용했지만 삼진 1개를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막아 마침내 32세이브를 기록하면서 팀 최대 세이브 기록을 세웠다.이로써 롯전드 등극

당일 중계를 맡았던 XTM과의 인터뷰 도중 송승준에 의해 축하의 가루 세례를 받았다.[6] 가루를 뒤집어쓰고 꿋꿋하게 인터뷰하는 모습이 인상적.

9월 12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3:1 역전으로 앞선 9회에 등판해서 안타 3개를 허용하면서 고전했지만, 병살타 1개를 유도하고 탈삼진 1개를 기록하면서 33세이브를 기록했다. 올 시즌 내내 KIA에게 털릴 것 같으면서도 털리지 않는 면모를 이 경기에서도 여실히 보여줬으며, KIA는 김사율에게 또다시 희망고문을 당해 버렸다...

9월 24일 대구 삼성전에서 8회까지 이기던 경기를 사구-안타-안타를 맞고 경기를 내주며 단 10분만에 롯데의 2위싸움을 끝내버렸다. 이런식으로 계속 던진다면 포스트시즌 마무리의 자리는 정대현에게 뺏길 공산이 크다. 감독이 아예 1점 차이면 정대현, 2~3점 차이면 구원왕 개인 타이틀을 위해 김사율을 올리겠다고 공언한 상태. 좌타자라고 첫 타자 이승엽에 최대성을 올려 출루를 조공한 양승호의 투수기용도 빛났다.

하지만 막판에 팀이 부진하고, 본인도 영 불안한 모습을 보인 탓에 좀처럼 세이브를 쌓지 못하면서 37세이브 오승환과 35세이브 스캇 프록터에게 밀려 34세이브를 기록하며 세이브 3위로 시즌을 마감하였다. 또한 정대현이 더 안정적인 모습을 보임에 따라 포스트시즌에서는 필승조 셋업맨으로 강등(?)되고 말았다. 일단 형식상으론 더블 스토퍼이다.

2011년에 터진 포텐을 2012년에도 계속 이어가며 롯데의 토종 마무리 투수로 이름을 날렸지만, 이상하게 KIA 타이거즈만 만나면 집필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6월 9일 3실점 블론세이브를 포함해 실점을 하며 세이브를 올리거나 만루 위기까지 몰리는 모습을 보였다.

9월 14일에도 볼넷과 사구를 남발하며 동점 허용의 주범이 되기도 했다. 헌데 KIA전에 약하긴 한데 세이브는 KIA전에 제일 많이 올렸다(…). 매번 희망고문당하는 KIA팬들도 참(…).

두산 베어스와의 2012 팔도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에서 2경기 2이닝 2볼넷 1실점 1자책점 평균자책점 4.50, 1승을 기록했고, 팀은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SK 와이번스와의 2012년 플레이오프에서 2경기 2⅔이닝 2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팀은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탈락했다.

김사율은 2012년 포스트시즌 9경기 중 4경기에 등판하여 4⅔이닝 2피안타 2볼넷 1탈삼진 1실점 1자책점 평균자책점 1.93, 1승을 기록했다.

시즌 후 연봉 협상에서 잡음을 일으켰는데, 파워블로거박동희 등 기자들의 연봉 협상 소식에서 익명으로 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게 그였기 때문. 이 기사에서 "구단은 항상 이렇다"라고 했던 B 선수와A는 송승준, C는 손아섭이란건 공공연한 비밀 이 기사에서 50%도 올려주지 않아 패닉에 빠졌다는 선수가 모두 김사율 선수로 의심되고 있다. 정작 팬들 사이에선 후반기와 포스트시즌에서 제 몫을 다하지 못해 구단 최다 세이브 기록만 가지고 거품이 꼈다는 평가를 받고 있던 그였기에 팀 분위기를 망친다고 팬들에게 가루가 되도록 까였다.

결국 46% 오른 1억 9천만 원에 계약했다. 같은 날 김성배와 송승준의 연봉협상 결과도 나왔는데 김성배의 연봉이 다소 적다는 여론에 묻혀 그의 연봉은 전혀 화제가 되지 못했다.

2.4. 2013 시즌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김사율/2013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5. 2014 시즌

4월 10일 1군에 올라오자마자 바로 선발로 내정되었다. 무난하게 털릴 거란 예상과는 달리 5회까지 이병규에게 안타를 맞기 전까지 1볼넷만 내주는 노히트를 기록까지 할 정도로 호투했고 6이닝 무실점, 투구수 76개를 던지고 자신의 의무를 다하고 내려갔다. 팀은 김성배조쉬 벨에게 솔로포를 맞으며 블론 세이브를 시전했지만, 다행히 10회 말에 정찬헌이 역시 같은 날 같이 올라온 루이스 히메네스에게 쓰리런을 맞으며 간신히 이겼다. 블론 세이브로 인해 본인의 첫승이 날아갔다는 점은 아쉬운 점.

롯데의 마무리 김성배, 정대현퐈이아 블론세이브를 연달아 기록하자 다시 김사율을 마무리로 앉혀놓자는 여론이 형성되었다. 34세이브 뽀록이라고 깔 때는 언제고...

체력 문제로 시즌 중반부터는 선발에서 내려와 롱 릴리프를 맡으면서 무난한 활약을 하고 있는 중.

10월 15일 경기에서 박병호가 김사율을 상대로 50홈런을 때려내고 덤으로 서건창의 198안타도 허용함으로써 허용투수가 되었다.

시즌 후 FA 우선협상에서 3년 13억 제안을 거절하면서 협상이 결렬되어 롯데와 결별수순을 밟았고, 11월 28일 신생팀 kt wiz와 계약기간 3+1년, 총액 14억 5000만원(계약금 5억원, 연봉 2억원, 옵션 3년간 연 5000만원)에 계약하였다. 김사훈 전역 후에 사촌 형따라 kt행

3. kt wiz 시절

kt wiz 버전 송은범
돈 내놔라 먹튀야!

근데 그 송은범마저 2018년에는 부활했다.

3.1. 2015 시즌

살아있는 배팅볼
돈 넣고 친다 카더라

3년만에 마무리 투수로 기용된다.

4월 10일 컨디션 저하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었다. #

5월 10일 다시 1군으로 콜업되었다. 콜업 당일 LG와의 경기에서 2:1로 앞서고 있던 1사 만루 상황에 등판, 이진영을 3구3진으로 잡아냈으나 신인 박지규에게 싹쓸이 3루타를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다음 이닝에는 오지환에게 안타, 이병규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다. 다시 2군가야 할듯...

5월까지의 모습은 빼도박도 못할 먹튀. 롯데에서 함께 이적한 박기혁과 함께 사이좋게 쌍으로 까이고 있다. 롯데시네마 수원점 그러나 박기혁은 5월 중순부터 각성하면서 혼자 먹튀라고 까이고 있다.

5월 말부터는 추격&패전처리조로 등판하고 있다가 결국 1군 말소되었다.먹튀

8월 18일 넥센 히어로즈 전에서 15:1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등판. 0이닝 3실점을 하고 내려왔으나 뒤이어 올라온 투수 심재민이 분식하면서 0이닝 4자책점.. 이 되었다. 은퇴해라!

결국 승패 및 홀드, 세이브없이 ERA 8.06이라는 끔찍한 성적을 기록하였다. 다만 FIP가 5.17이었던 것으로 보아 수비도움이 많이 없기도 했는 듯.

3.2. 2016 시즌

3월 13일 SK와의 시범경기에서 주자 2명 상황에 등판해 볼넷을 내준 후 최정에게 만루포를 얻어맞으면서 화려한 불꽃쇼로 시즌을 시작했다. 마침 오정복의 음주운전 징계 소식이 전해지면서 정의구현포라는 조롱까지 듣게 만든 건 덤.

4월 17일 SK전에서 연장전 만루 상황에 등판, 정의윤에게 초구를 통타당해 만루홈런을 내준 후 2군으로 내려갔다. 정의윤: 사율이 형 생일 축하해 생일빵 머겅

그 후 다시 1군으로 복귀. 5월 15일 NC전에서 연장 10회부터 나와 3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인생경기를 펼쳤다.

5월 21일 연장 12회에 올라와 1번 정근우 2번 이용규를 각각 땅볼과 플라이로 막고 3번 로사리오를 거른 뒤 4번 대타 이태양(!)을 비겁하게 변화구를 섞어 삼진으로 잡아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현재 ERA는 3.86으로 작년의 먹튀스러운 성적보다는 훨씬 나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결국 시즌을 1패 1세이브 1홀드 30.1이닝 ERA 5.34로 마감했다.

3.3. 2017 시즌

그후 죽 소식이 없어 그렇게 은퇴수순을 밟고 역사속으로 사라지나 싶었으나...

5월 중반 김진욱 감독이 1군과 동행하며 공을 길게 던지도록 준비를 시키다 5월 21일 수원 넥센전에서 무려 선발투수로 등판시켰다! 그리고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5이닝 3실점 1자책을 기록한 뒤 타선이 4회까지 화끈하게 12점을 지원해주어 무려 3년만에 선발승 요건을 채우고 내려갔다. 이후에도 팀은 큰 점수차로 리드하며 승리투수가 되었다. 무려 4년 가까이 지나고서야 얻은, kt wiz에서의 첫번째 선발승이다. OMG 태종대에서 자살하신다는 분?

이후 자신의 역할을 다하고 다음날 1군에서 말소되었다. 류희운과 비슷하게 이동했다고 보면 될 듯.

6월 2일 롯데전에 다시 선발로 등판하게 되었다. 돈 로치의 팔꿈치 염증, 피어밴드의 장꼬임 증세로 선발진이 붕괴되고 5연패에 빠진 가운데 역시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음에도 타선이 10득점으로 폭발한 덕인지 6이닝을 3실점으로 훌륭히 막아내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7] 경기 후반 불펜진이 또 무너지며 추격을 허용했지만 그래도 팀이 끝까지 리드를 지키며 시즌 2번째 선발승을 기록했다. 두 번씩이나 kt의 5연패를 끊어내는 역할을 해낸 건 덤. 나오는 날마다 kt 타선의 혈이 뚫린다

6월 18일 다시금 1군 선발 기회를 받아 한화와의 홈경기에 등판한다. 이번에도 kt의 연패[8]를 끊어줄 수 있을지 기대되었으나...

2이닝 7실점을 하며 처절하게 털렸다. 결국 팀도 김사율의 불질에 힘입어 13대 5로 패배. 한화에게 378일만의 시리즈 스윕을 조공해주고 만다.

19일 수비 중 부상을 당한 오정복과 함께 2군으로 내려갔다.

7월 1군에 올라와서 거의 불만 지르다 8월 1일 기아전에서 4.1이닝밖에 소화하지 못한 정성곤의 뒤를 이어 등판했다. 주자를 분식하긴 했으나 2.2이닝동안 무실점했고, 승리투수가 되었다.

8월 8일 사직 롯데전에 선발등판했으나 1아웃을 잡은 뒤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하였고, 결국 안타를 허용하고 교체되었다. 급하게 올라온 엄상백의 분식으로 이날의 기록은 0.1이닝 9구 1피안타 1실점했으나 로하스의 동점 솔로 홈런으로 패전은 면할 수 있었다.

10월 2일 마지막일지 모르는 기아전에 선발등판했다. 4이닝 4K로 비교적 잘했으나 안치홍에게 홈런을 맞은뒤 흔들려 강판되었고 패전 투수가 되었다. 사실 구원 등판 후 3일 쉬고 선발 등판한 거라 썩 나쁘진 않았다.

FA 계약이 끝나면서 시즌 후 연봉협상을 했는데 대상자들 중 유일하게 삭감됐는데 종전의 2억원에서 1억 5천만원으로 25% 삭감됐다. 그래도 고영표, 이상화, 김재윤과 함께 투수조 중 억대 연봉자에 속한다.

3.4. 2018 시즌

배우열과 함께 가비지 게임에서 주로 대패조(...)로 나오고 있다. 그리고 얼마 뒤에 조용히, 칼같이 말소되었다. 이후 5월 즈음에 다시 올라와서 대패조 롤을 주로 수행하고 있는 중. 웬일로 안 깨지고 있다

5월 25일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김용주의 뒤를 이어 등판, 3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하면서 시즌 첫 구원승을 기록했다.

구원으로만 11경기 나와 3점대 후반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다 6월 26일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했다. 2.2이닝 2실점으로 평타는 했다.

최근 kt 마운드가 개판이 되면서 젊지만 자꾸만 불을 지르는 불펜진때문에 kt 팬들 사이에서는 재평가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7월 25일 넥센전에서 7회말 등판하여 임병욱김하성을 아웃시키며 호투하는듯 했으나 박병호에게 홈런을 허용하여 1실점하였고, 고종욱을 아웃시키며 이닝을 마무리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7월 27일 LG전에서 7회초 등판하여 오지환유강남에게 차례로 안타를 맞아 각각 2·3루까지 출루시키고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한 채 10구만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 후 오지환고창성이, 유강남홍성용이 홈으로 들여보내며 김사율은 0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7월 28일 LG전에서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등판하여 안타를 계속 허용하면서 주자 2·3루의 위기를 맞이했으나,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10월 12일 넥센전에서 9회초 2사 1.3루의 위기상황에서 김재윤에게 마운드를 넘겨받아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 등판으로 KBO 통산 5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10월 19일 정규시즌이 끝난 뒤 방출 통보를 받았고 이후 은퇴를 선언했다.

4. 플레이 스타일

구속은 140km/h 중반대 정도로 좋은 구위를 가지고 있으나 제구력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아 피안타율이 높은게 흠이다. 이 제구 문제는 11시즌에 많이 안정되었고, 여기에 정말로 엄청난 수의 변화구로 타자의 타이밍을 뺏으며 맞춰잡는 플레이 위주로 운영을 한다. 11시즌 초 송승준에게 배운 너클 커브의 덕을 많이 보고 있다고 한다.

롯데 불펜이라는 점 때문에 주목을 못 받아 잘 알려져 있지 않는 사실이 있는데, 김사율은 위에서 말한대로 정말로 엄청난 수의 변화구를 던질 수 있는 나름대로 팔색조 투수다. 포심, 투심,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 싱커, 스플리터[9], 너클커브를 모두 던질 수 있다.

다만 제구가 좋지 않아 위닝샷으로 던질만한 구질은 없다. 김사율이 마무리로 한참 주가를 높이던 시절에도 어찌어찌 꾸역꾸역 막는다는 느낌을 주는 것도...위닝샷이 없기 때문. 직구 구위는 괜챦지만 타자를 압도할 만한 스피드나 수직 무브먼트가 있는 게 아니고 변화구의 경우도 원하는 위치에 정확히 던져넣는다고 할 수는 없다.

5. 별명

이름 때문에 사유리로 불리고 있다. 주로 쿠라타 사유리 후지타 사유리와 자주 엮여서 언급된다.

2011년 시즌 마무리로 의외로 솔리드한 모습을 보이자 추가된 별명이 오승환의 별명을 바꾼 오뎅국물(…).[10] 이후 롯데의 토종 마무리로 좋은 모습을 보이자 사리아노 율베라, 판왕 등의 위엄 있는(?) 별명도 생겼다.[11] 그리고 땀을 많이 흘리고 두더지를 닮아서 육수두더지라고 부르기도 하더라... 사촌 형인 김사율은 육두, 사촌 동생인 김사훈육동이(수 두더지 생 + ). 2013년 3월 21일 NC 다이노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3이닝 동안 혼자 5실점을 하며 경기를 패배로 이끌어 육두시마라는 별명을 새로 얻게 되었다(...). 심지어는 개그맨 정종철 씨와 약간 닮아서였던지 옥동자 소릴 들을 때도 있다.

kt 이적 후에는 율이구슬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투명한 율이구슬처럼 보이지만~ 그렇게 쉽게 깨지진 않을 거야~ 근데 이미 다 깨져버렸는데?

6. 백넘버에 얽힌 이야기

김사율의 경남상고 시절 백넘버는 34번이었다. 롯데 입단 후 고교 시절 사용하던 34번을 원했으나, 공교롭게도 이 해 외국인 선수로 입단한 외야수 펠릭스 호세 또한 34번을 원하게 되면서 이를 양보하였다.

이후 펠릭스 호세가 롯데를 떠났으나, 2003년에 김영수를 상대로 트레이드되어 고향 팀에 이적하게 된 투수 이용훈이 자신의 백넘버인 34번을 그대로 쓰기를 원하면서 34번은 이용훈에게 넘어갔다. 그리고 김사율은 이듬해 현역으로 입대했다. 공교롭게도 군제대 후 복귀했을 때 호세도 재입단을 하며 34번을 노리는 선수가 세명이나 되게 된다. 결국 승자는 이용훈.

그러나 이용훈이 2008년 2월 22일 득남하면서 2009 시즌부터 백넘버를 22번으로 바꾸게 된다. 드디어 김사율은 프로 데뷔 10년 만에 34번의 백넘버를 달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2009 시즌 후 34번은 다시 이용훈에게 넘어갔고…. 김사율은 김일엽이 썼던 55번을 새로 받은 후 현재까지 55번을 이용 중이다.

7.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1999 롯데 11 29⅔ 1 3 1 - 0.250 7.89 34 8 21 16 26 26 1.854
2000 30 48 1 3 1 0 0.250 5.25 47 6 22 31 32 28 1.333
2001 35 68⅔ 1 1 2 2 0.500 4.33 71 9 26 54 37 33 1.369
2002 49 108⅓ 4 11 0 2 0.267 5.48 119 12 66 64 76 66 1.606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3 롯데 자이언츠 20 36⅓ 1 2 0 1 0.333 5.45 42 5 16 15 23 22 1.569
2004 1 1 0 0 0 0 0.000 27.00 3 0 1 2 3 3 4.000
2005 군 복무
2006
2007 2 1⅔ 0 0 0 0 0.000 5.40 3 0 1 0 1 1 2.400
2008 19 21⅔ 1 0 0 1 1.000 3.74 16 1 14 8 9 9 1.246
2009 8 13⅓ 0 0 0 1 0.000 9.45 22 4 2 5 15 14 1.725
2010 52 57⅔ 1 4 5 5 0.200 3.75 59 4 30 38 28 24 1.457
2011 61 66⅓ 5 3 20
(2위)
2 0.625 3.26 60 4 24 54 27 24 1.236
2012 50 45⅓ 2 3 34
(3위)
1 0.400 2.98 45 4 13 43 16 15 1.235
2013 35 74⅓ 3 7 1 3 0.300 4.00 74 11 36 47 35 33 1.453
2014 33 79⅓ 2 5 0 2 0.286 5.79 95 13 33 71 55 51 1.576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15 kt 21 25⅔ 0 0 0 0 0.000 8.06 40 4 13 24 28 23 1.99
2016 25 30⅓ 0 1 1 1 0.000 5.34 29 4 19 27 20 18 1.52
2017 19 34⅔ 3 3 0 2 0.500 7.27 51 7 9 28 30 28 1.70
2018 29 45⅓ 1 2 0 0 0.333 5.76 56 12 10 35 32 29 1.46
KBO 통산(18시즌) 500 787⅔ 26 48 65 23 0.351 5.10 866 108 356 562 493 447 1.49

8. 기타

  • 어릴 때는 염종석의 팬이었다. 위의 1992년 한국시리즈 3차전을 시구하러 사직구장을 찾았을 때 평소에 가장 좋아하던 염종석을 만났지만 당시 수줍었던 성격때문에 한마디도 못해 아쉬워 했다고 한다.
  • 사촌동생으로 포수 김사훈이 있다. 롯데에서 뛰던 시절 김사율의 추천으로 롯데 자이언츠 신고선수로 입단하였다.
  • 2016년 2월경 조모상을 당했다.
  • 광교에서 술집을 운영중이다. 김사율과 롯데시절 통역을 맡았던 지인과 함께 운영 중인데 그래서 그런지 실내에 야구 사인볼이 상당히 많다.

* 2018년 12월에 수원시 영통구에 야구 아카데미를 열었다. 이름은 참 베이스볼
[1] 영화 놈놈놈 OST[2] 원래 어깨가 좋지 않아 어깨 수술을 받은 후 공익으로 갈 수도 있었지만, 당시 병역비리 사건이라는 불미스러운 일을 겪은 후 본인이 속죄하겠다는 마음에 칼을 대기 싫다며 현역으로 갔다고 한다. 재활훈련을 병행한 것은 덤.[3] 롯데의 마지막 두 자릿수 세이브를 올린 국내투수는 2006년 나승현이다. 차암 인물 없었다 용병까지 합치면 09년의 26세이브의 애킨스.[4] 2년 연속 20세이브는 팀 역사상 최초이다!! 그정도로 롯데는 마무리와 인연이 무지하게 없었다는 소리. 흠좀무.[5] 롯데의 종전 최다 세이브 기록은 故박동희 투수가 1994년에 기록한 31세이브(6승 5패 방어율 3.01)였었다. 그리고 2012년 9월 8일, 김사율이 32세이브째를 달성하며 그 기록을 넘어섰다.[6] 하얗고 긴 통에서 누런 가루가 쏟아진 것으로 보아 단백질 보충제로 추정.[7] 롯데 자이언츠 시절인 2014년 4월 10일 LG 트윈스 전에서 기록한 6이닝 무실점 이후 3년여만의 퀄리티스타트이다.[8] 시즌 3연패, 홈경기 7연패[9] 컷패스트 볼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정확히 아시는 분 추가바람[10] 오승환의 별명인 오뎅 + 몸에 국물이 많이 흘려서.[11] 다만 타 팀 팬들에겐 유머로 받아들여진다는게…[12] 지역야구대회 우승 초등학생 대표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