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9 12:09:19

진시황릉

파일:attachment/unesco-worldheritage.png 중국의 세계유산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0px;margin-bottom:-4px; margin-left:-10px; margin-right:-10px;"
문화유산 베이징선양의 명·청 시대 황궁 만리장성 진시황릉
둔황 막고굴 저우커우뎬의 베이징원인 유적 청더 피서산장과 외팔묘
취푸공자 유적―공묘, 공림, 공부 라싸 시 포탈라 궁의 역사 유적군 우당산의 고대 건축물군
루산 국립공원 리장 옛 마을 핑야오 고대 도시
쑤저우 전통 정원 베이징 황실 정원―이화원 베이징 황실 제단―천단
다쭈 암각화 칭청산과 두장옌 수리 시설 남부 안후이성의 고대 마을―시디, 훙춘
룽먼 석굴 명과 청 시대 황릉 윈강 석굴
고대 고구려 왕국의 수도와 무덤군 마카오 역사 지구 은허
카이핑 댜오러우 건축물과 마을 푸젠 성 토루 우타이 산
천지지중(天地之中)의 덩펑 역사 기념물 항저우의 시후호 문화경관 상도 유적
훙허하니족의 다랑논 문화경관 대운하 실크로드―창안-톈산 회랑 도로망
투시 유적 줘장 화산 암벽화 문화경관 구랑위―국제 역사 지구
자연유산 황룽 자연경관 및 역사지구 주자이거우 계곡 경관 및 역사지구 우링위안 자연경관 및 역사지구
윈난성 싼장빙류 보호구 쓰촨성 자이언트 판다 보호구역 중국 남부 카르스트
싼칭 산 국립공원 중국 단샤 청장 화석 유적
신장 톈산 허베이 선눙 칭하이 커커시리
판징산
복합유산 타이 산 황산 어메이 산과 러산대불
우이 산 }}} }}}

파일:진시황릉전경.jpg
진시황릉 전경. '저 쬐끄마한 기념비?' 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풍경에 있는 산이 무덤이다. 서안에 위치한 중국 황제들의 무덤은 지하에 크게 구덩이를 만들어 황제의 시신과 기타 부장품, 병마용들을 집어넣은 다음 봉분을 매우 거대하게 쌓았다. 당장 한나라 황제들의 무덤들만 보더라도 그 규모가 어마어마하지만 진시황릉에 비하면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규모가 작다.
秦始皇陵
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공포
분류 고묘장(古墓葬)
시대
일련번호 1-164
소재 중화인민공화국 산시성 시안시
등재 1961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파일:attachment/unesco-worldheritage.png
이름 한국어 진시황릉
영어 Mausoleum of the First Qin Emperor
프랑스어 Mausolée de l'empereur Qin
국가·위치 중국 산시성 시안

등재유형 문화유산
등재연도 1986년
등재기준 (i)[1], (iii)[2], (iv)[3], (vi)[4]
지정번호 441
1. 개요2. 진시황본기의 기록3. 건설 과정
3.1. 부장품
4. 재발견5. 병마용의 주인은 진시황이 아니다?6. 대중매체에서의 진시황릉과 병마용
6.1. 영화
6.1.1. 미이라 : 황제의 무덤 (2008)6.1.2. 진용6.1.3. 그 외의 영화
6.2. 애니메이션
6.2.1. 진 연희무쌍6.2.2. 그 외의 애니메이션
6.3. 게임6.4. 만화6.5. 소설
7. 기타

1. 개요

파일:external/china-mike.com/xian_terracotta_army_hangar2.jpg

중국 산시성 시안시 린퉁구에 있는 진시황의 무덤으로, 1974년에 병사와 말 등 테라코타 모형(병마용)이 8천 점이나 발견되었다. 발견 이후 지금까지도 발굴이 진행 중인데, 진시황릉으로 추정되는 언덕(맨 위 사진)언덕이 아니라 산이다은 손을 대지 않고 있다. 이유는 저우언라이가 지적했듯, 후손들을 위해서 발굴기술이 완벽해질 때까지[5] 무리하게 발굴하지 않는다고 계획을 중국 정부가 세웠기 때문이다.

우리가 흔히 진시황릉 하면 떠올리는 병마용갱은 진시황릉 주변에 있는 구덩이다. 앞서 언급했지만 진시황의 무덤은 아직 파지도 않았다. 병마용갱은, 무덤을 만든 다음 무덤 주변에 구덩이를 파고 병마용을 넣은 후 다시 묻은 것. 현재 1호ㆍ2호ㆍ3호갱은 관람할 수 있도록 해 놓았고, 산산조각난 병마용을 복원하는 작업도 볼 수 있다. 1~3호 병마용갱의 병마용들을 복원하는 데만 수십 년 이상이 소요될 듯한데, 더 어마어마한 것은 아직 확인되지 않거나 확인된 지 얼마 안 된 병마용갱이 아직 많다는 사실이다. 병마용갱을 모두 발굴하고 모두 복원하는 데만 수백 년이 걸린다고 한다.

신서유기 시즌1에서 병마용을 방문한 바 있다. 덕분에 병마용을 간략하게 훑어볼 수 있는 영상.#

2. 진시황본기의 기록

사마천사기 진시황본기에 기록된 진시황릉 관련 서술이다.
9월, 시황제를 여산(酈山)에 매장했다.
九月,葬始皇酈山.

시황제가 처음 즉위했을 때에 여산을 공사했고, 천하를 통일하자 전국의 죄수 70만여 명에게 구덩이를 깊게 파게 하고[6] 구리를 부어 외곽을 만들었다.
始皇初即位, 穿治酈山, 及并天下, 天下徒送詣七十餘萬人, 穿三泉, 下銅而致槨.

궁궐과 여러 관리[7], 진기한 보물들을 가득 매장하였다.
宮觀百官奇器珍怪徙臧滿之.

장인에게 기계 활을 만들게 하여 (묘에) 접근하는 자가 있으면 그를 쏘게 하였다.
令匠作機弩矢, 有所穿近者輒射之.

수은으로 여러 개울, 강과 바다를 만들고, 기계로 수은을 주입하였다.
以水銀為百川江河大海, 機相灌輸.

위로는 하늘의 모습을, 아래로는 땅의 형상을 갖추었다.
上具天文, 下具地理.

인어(人魚)의 기름으로 초를 만들어, 영구히 꺼지지 않게 하였다.
以人魚膏為燭, 度不滅者久之.

이세황제가 말하기를 "자식이 없는, 선제의 후궁을 내쫓는 것은 옳지 않다."
二世曰 "先帝後宮非有子者, 出焉不宜."

명령을 내려 (그들을) 모두 죽게 하니, 죽은 사람이 매우 많았다.
皆令從死, 死者甚眾.

매장을 끝내자 누군가 말하기를 "장인이 기계를 만들었고, 모든 노예가 그 사실을 알고 있는데, 노예가 많아 (사실이) 누설될 것입니다."
葬既已下, 或言 "工匠為機, 臧皆知之, 臧重即泄."

장례가 끝나고 (보물 등을) 이미 다 감추어 놓자, 묘의 가운데 통로를 폐쇄하고 바깥문도 폐쇄하여 장인과 노예들이 나오지 못하게 하니, 다시는 빠져나오는 사람들이 없었으며, (능에) 풀과 나무를 심으니 (그 모습이) 마치 산과 같았다.
大事畢, 已臧, 閉中羨, 下外羨門, 盡閉工匠臧者, 無復出者. 樹草木以象山.
이상의 내용에서 알 수 있는 것은
  • 진시황릉의 위치
  • 진시황릉의 건설기간과 동원된 인부의 수
  • 진시황릉의 구조와 매장된 내용물
  • 후궁과 인부 등 수많은 사람들이 생매장을 당했다는 사실
  • 진시황릉의 규모
이에 관한 구체적인 분석은 아래에 서술하였다.

사기의 기록이 비교적 구체적인데, 사마천이 진시황릉 내부를 직접 탐험하여 서술했을 리는 없겠고[8], 기존 기록을 참고해서 썼을 것이다. 유방이 함양에 입성하자 소하가 진나라의 문서들을 수집하고 보관했다는 서술이 사기 <소상국세가蕭相國世家>에 있는데, 그때 수집된 문서들 중 진시황릉에 대한 것도 있어서 사마천이 참고했으리라 추정한다.

3. 건설 과정

당연히 규모에 걸맞게 거대공사였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즉위 직후부터 작업에 들어가서 통일 이후부터는 총인원 70만 명(추정)[9]을 동원해서 지었지만. 즉위 35년이 넘어서도 완성하지 못하고 진시황이 먼저 죽었다. 이후 2세 황제 호해는 여러 동물과 진시황의 후궁과 그 자녀들, 그리고 인부들을 순장하여 무덤 공사를 끝냈다.[10] 호해가 자기 일가를 숙청하는 과정에서 공자 고(高)는 가족들이 연좌될게 두려워 호해에게 먼저 죽음을 청했기 때문에 호해가 은혜를 베풀어 자살을 허락했다고 나머지 남자 공자들은 시장에서 참수당하고 공주들은 사지가 찢겨 죽었다는 기록이 있다.[11]

그리고 실제 진시황릉의 배장품(陪葬品) 구덩이에서는 사람이 묻힌 무덤도 여러 곳 발굴되었다. 그중 남자5명과 여자2명이 묻힌 무덤에서는 도장[12] 포함된 금, 은 비단으로 장식된 호화로운 부장품이나 이 발굴되었지만 유골은 나이도 젊고 건강상태도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두개골에 화살촉이 박혔거나 특히 여성시신은 사지가 토막나는 등 잔혹한 처형을 당한 모습이었다. 그래서 진나라 이세황제 호해가 죽인 형제자매들이나 순장된 사람들의 무덤이라고 추정한다.출처

3.1. 부장품

진시황릉의 부장품은 아직 제대로 까보지도 않았음에도 정말 세계적인 수준이다. 전세계에서 부장품이 가장 많은 무덤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토용(土俑, 사람 모양 흙인형)을 많이 만들었는데, 후술할 병용(병사 인형)이 가장 유명하지만, 그 외에도 신하들이나 궁중 광대 등 다양한 사람들을 실제 사람 크기로, 사람과 흡사하게 잘 만들어 묻었다. 병마용으로 추정컨대 실제 진나라 궁정에 일하던 사람 수만큼 넣었다고 추정한다. 따지고보면 진시황릉의 주변부에 불과한 병마용갱만으로 유물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판이니 묘 내부의 부장품들은 대체 어떨지 상상조차 안가는판.

병마용은 레고처럼 여러 부분을 만들어 구운 뒤 조립하여 완성하였다는 설과 도자기와 같이 긴 흙막대를 둥글게 쌓아 올리고 복잡하고 머리나 손, 크고 무거운 다리 부분등만 따로 붙였다는 설이 있다. 후자의 방식이 더 어렵고 힘들었겠지만 병마용의 크기나 무게를 지탱하고 서있기 위한 사정상 이쪽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통제가 이루어지던 시기에, 품질관리를 위해서 제작소들은 모든 제작된 물건에 그 이름을 새겨야 했는데, 이 덕분에 역사학자들은 어느 작업소가 병마용의 인형들을 제작하는 데 동원되었는지도 파악할 수 있었다. 완성된 토용은 계급과 역할에 맞춰서 당시 진나라 군사 진형(陣形)을 정확하게 따른 형태로 구덩이 속에 배치되었다.

파일:Terracotta_Army_Pit_1_-_12.jpg
병마용 제1호갱의 중무장 보병대.(저작자: Maros M r a z #)

병용은 키가 184cm에서 197cm로 큰 편인데, 장군을 병사보다 크게 만들었다. 병마용은 경무장 보병ㆍ중무장 보병ㆍ궁병ㆍ전차병ㆍ기병장교 등 다양한 병과 군인들을 표현하였다. 얼굴은 약 8가지 복제 틀을 사용해 제작하였는데, 기본형에 수염 등 세부적인 변형을 가해 하나하나가 전부 다른 사람처럼 보인다. 발굴된 갱도 4곳 중 3곳에 모두 병용 8천여 점, 전차 130개, 말 520점이 있다고 하는데, 이미 발굴된 것보다 더 많은 수가 아직 흙 속에 묻혀있다고 추정한다.
파일:external/www.chinanews.com/U86P4T426D107340F16470DT20120609194426.jpg파일:external/www.chinanews.com/U86P4T426D107347F16470DT20120609195518.jpg
아직 채색이 남아있는 토용들
원래는 실제 사람과 말을 모델로 채색되었으나 수천 년이 지나 발굴될 때 외부 공기와 접촉하자 순식간에 옻칠 코팅층이 바스라지거나 탈색되었다고 한다. 제작 당시 채색하고 옻칠로 마감했는데, 오랜 세월 습기를 머금은 토양 속에 보관되다가 발굴 후 건조한 공기와 접촉하자, 옻칠 코팅층이 건조되어 채색층과 함께 작은 알갱이로 수축했고, 이 알갱이들이 떨어져 나가면서 색도 함께 사라진 것이다. 학자들도 퇴색을 막기 위해 병마용갱 발굴을 미뤄두었다가, 요근래 기술이 개발되어 다시 발굴을 재개하였다. 그 외에도 병마용들은 원래 모두 실물 크기 청동제 무기로 무장하였는데, 오랜 세월 동안 많이 파손되어 무기는 병마용보다는 적게 발굴되었다. 그래도 진시황릉의 알칼리성 토양과 유기물 입자가 적은 환경 덕에 꽤 잘 보존되었다.[13]

한나라 시대의 몇몇 묘들에서도 병마용들이 발견되었으나 규모도 작고 인형의 완성도도 진시황릉의 병마용보다 훨씬 떨어진다. 크기도 진시황릉과는 달리 사람이 한 손으로 집어서 들고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작다. 발굴된 한나라 시대 묘들이 전부 황릉이 아니긴 하지만, 진시황의 병마용과 비견되는 병마용을 만들려면 국고에서 재물을 퍼부어야 하고, 세밀하게 만드려면 시간까지 많이 들여야 함을 감안한다면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은 한나라 시대에 이런 병마용을 못 만든 것이 아니라 진시황이 무덤덕질하다가 나라를 망하게 만든 사건에서 교훈을 얻은 한나라 사람들이 인형으로 대리만족하는 선에서 끝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토용 말고도 진시황 전용 마차 온량거의 1/2 크기 청동제 모형(동마차갱), 진시황이 기르던 말(기마갱), 학, 자이언트 판다 등 진기한 동물 수십 마리(동물갱), 부식되지 않도록 돌조각을 엮어 만든 실물 크기 갑옷과 투구등(개갑갱) 등이 현재까지 발굴되었다. 기마갱과 동물갱에는 동물들을 돌보던 하인의 실물 크기 모형까지 함께 묻혀 있었다.

4. 재발견

진시황이 죽고 겨우 4년 만에 진나라가 멸망해버렸다. 항우가 이끄는 군대는 함양(咸陽)에 입성하자 진나라 왕들의 무덤을 도굴했다. 당연히 가장 크고 6국의 원성도 가장 많이 들은 진시황의 무덤이 도굴 1순위였다. 비록 항우가 도굴했어도 항우조차 진시황릉의 엄청난 규모는 미처 파악하지 못하여 상당히 많은 묘실이 도굴되지 않고 남았다.

다만 사기의 항우본기(項羽本紀) 등에는 직접적인 기록은 없고, 한고제본기(漢高帝本紀)에 광무 대치유방이 항우를 비난하고 항우의 죄 10가지를 나열하면서 진시황릉 도굴을 간접적으로 언급할 뿐이다. 진시황본기[14]에서도 자영살해 함양학살, 방화, 약탈등 항우가 함양에서 저지른 오만 범죄를 다 나열했지만 진시황릉 도굴은 일언반구도 없다. 진시황릉을 발굴해봐야 알겠지만, 어쩌면 항우는 진시황의 무덤을 도굴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만약 진짜 도굴하지 않은 진시황의 묘실이 남아 있다면 투탕카멘을 초월하는 대발견이 될 것이다.[15] 아무튼 여산 인근에 황제의 무덤이 있다는 이야기만 구전되었을 뿐, 진시황릉은 그 후 2천 년 가까이 잊혔다.

그러던 중 1974년 3월 29일, 양신만(楊新滿)ㆍ양췐위ㆍ양츠파 등 리산(여산) 인근 시양 마을 청년 6명이 우물을 만들고자 땅을 파던 중[16] 도기 조각을 발견했다. 인형 모양 도기 조각과 쇠뇌 청동 화살 등을 더 캐냈지만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겨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다. 그런데 린퉁현의 옌자이공사에서 수도시설을 담당하던 팡수민이 우물 작업에 진척이 없자 확인하려고 리산 우물 공사장을 찾아왔다가 흙 속에서 나온 도기인형들을 보았다. 팡수민은 평소 고고학에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진나라 시대 도기라고 알아보고는 박물관에 알린 덕에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되었다. 얼마 뒤 도기제 병사 인형 수천 점이 묻힌 거대한 공간(병마용)이 발견되었다. 이후 동마차갱ㆍ기마갱ㆍ동물갱ㆍ개갑갱 등 부장품 구덩이 수십여 곳이 발견되어 진시황릉이 세상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최초 발견자 중 양신만은 인기스타가 됐다. 몇 년 전 국내 모 프로에도 양신만의 당시 근황이 나왔는데, 나름 유명인사로 관련 책자도 팔고 기념 사인회까지 열 정도로 행복한 여생을 보내고 있으며 현지 기념품 판매소에서 만날 수 있다고 한다. 발견 당시엔 중국 정부에서 보상으로 겨우? 경운기 1대를 지급했다고... 진시황릉 발견 전만 해도 그 땅은 작황이 안 좋아 귀신 붙은 땅이라고 불리며 현지 주민들이 기피했던 곳이었다고 한다. 진시황이 자기 무덤에 수은을 들입다부은 덕분에 무덤 부근 토양의 수은 함유량이 일반적인 토지의 20배에 달한다고 하니 작황이 좋을리가 없다. # 지하에 거대한 공동이 있으니...

2016년, 진시황릉 주변에서 부장갱 4백여 곳에서 실제 동물의 유골과 도기, 청동기로 제작된 동물 등 유물 수천 점이 출토되었다. #

5. 병마용의 주인은 진시황이 아니다?

병마용 주인은 진시황의 고조모라는 설도 있다. 재야 고고건축학자 천징위안(陳景元)은 <병마용의 진상>이라는 책에서 근거 60여 개를 제시하며, 병마용의 실제 주인은 진시황의 고조 할머니이자 진 소양왕의 모후로소 강력한 섭정을 펼쳐 '2천 년 전의 서태후(西太后)'라고 불리는 '진나라 선태후(宣太后)'[17]라고 주장했다.

천징위안은 일반 사병들도 갖췄던 투구를 진시황의 친위군단이 착용하지 않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의상 역시 빨간색과 보라색이 주조를 이루는데 진시황은 검은색을 숭상하도록 법령으로 공포할 만큼 검은색을 선호했으므로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한 진시황이 6국을 통일한 직후 화폐와 문자, 도량형을 통일하면서 전술운용을 용이하게 하고자 전차의 너비도 통일했는데, 병마용갱에서 출토된 차량들의 바퀴 너비가 일정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용맹무쌍하기로 이름났던 당시 진나라 병사들과는 달리 대부분의 무사용들은 수염을 기른 늙은이 형상에 우울하고 기운 없는 표정이란 점도 의문이라고 했다.
파일:external/pic.pimg.tw/1420963309-1032564525_n.jpg
1호 용갱에서 발견된 3년상방여불위(相邦呂不韋)''조사공구 새겨진 꺾창[18]
하지만 이 설은 대부분 고고학자들이 동의하지 않고 반박한다. 위 사진처럼 병마용갱의 1호 용갱에서 발견된 꺾창여불위의 이름이나 진시황이 6국을 통일한 후에 설치한 관청 이름이 새겨진 점, 병마용갱의 바닥에 깔린 벽돌이 진시황릉 곁에서 나온 다른 부장품 구덩이의 벽돌과 동일한 점, 병마용갱 외에도 위에서 설명한 많은 부장품 구덩이가 진시황릉 곁에 있다는 점 등이 병마용갱은 역시 진시황릉의 부속 시설임을 증명하는 근거가 된다고 한다. 채색 문제도 원래 병마용갱의 토용은 위에서 언급한 대로 채색이 되었는데, 발굴 과정에서 사라졌을 뿐 색이 남아있는 일부 인형은 검은색으로 칠한 것이 많다.

또한 천징위안이 주장한 투구 문제는 두 가지 설명으로 반박 가능하다. 우선, 진시황릉의 다른 부장품 구덩이인 개갑갱에서는 돌조각으로 만든 모형 갑옷과 함께 투구가 있었던 점으로 미루어 보아, 병마용들은 전투에 돌입하기 전 전투준비태세를 갖춘 모습을 모형화한 것이라, 투구를 아직 쓰지 않았다고 형상화했으리라는 가설을 세울 수 있다. 두번째로는, 진나라 이후 한나라 시기까지도 무기, 도구의 주류는 청동기였는데, 청동제 무기로 베면 날이 부러지기가 쉬워서 무기의 대부분이 창 같은 찌르는 것이었다. 이에 근거리에서 머리에 칼 등으로 가격을 당할 가능성이 낮아지고, 찌르기 공격이 집중되는 가슴 부위에는 갑옷을 착용하여 방어를 단단히 하는 반면, 투구는 구태여 착용하지 않고 대신 관모를 쓰는 정도에 그쳤다는 설명이다.

천징위안이 선태후의 무덤이라고 주장하는 병마용갱 바로 옆의 아직 발굴되지 않은 대형 무덤 또한 선태후 시대 무덤 구조와는 다르고, 오히려 위에 나온 진시황의 자녀 무덤으로 추정되는 배장묘와 구조가 거의 같다는 점도 천징위안의 주장의 설득력을 떨어뜨리는 정황 증거다. 참고로, 진시황릉 주변에 주인이 밝혀지지 않은 진한대(秦漢代) 왕릉이 아직도 무수히 있다.

6. 대중매체에서의 진시황릉과 병마용

6.1. 영화

6.1.1. 미이라 : 황제의 무덤 (2008)

파일:external/i0.wp.com/mummy-3-movie-screencaps.com-2205.jpg
파일:external/i0.wp.com/mummy-3-movie-screencaps.com-9879.jpg
파일:external/i0.wp.com/mummy-3-movie-screencaps.com-9894.jpg
파일:external/i0.wp.com/mummy-3-movie-screencaps.com-9910.jpg
파일:external/i0.wp.com/mummy-3-movie-screencaps.com-9962.jpg
파일:external/i0.wp.com/mummy-3-movie-screencaps.com-10360.jpg
중국을 통일한 황제가 무녀 지유안에게 불로불사의 저주를 받아 병마용으로 변할 때 궁궐 밖에 대기하고 있던 병사들도 저주를 받아 병마용이 되어 황제의 무덤에 같이 매장되어 황제의 무덤을 지켜왔고[19] 영화 초반부에 황제의 무덤을 발굴하던 알렉스 일행이 무덤을 찾아 들어간다. 안에는 황제와 같이 저주를 받아 병마용이 된 병사들이 일렬로 서 있고 사기에서 언급된 것처럼 강력한 도굴 방지 장치[20]가 있었다. 또한 황제는 마차 형태의 관에 안치되어 있었는데 사실 관에 안치된 것은 환관이었고 황제는 마차의 마부로 위장되어 있었다. 이후 황제가 저주를 풀고 진정한 불사의 힘을 얻었을 때 자신의 무덤으로 돌아가 병사들을 일으키는데 무덤 주위의 땅이 열리며 그 안에서 나타나는데 웅장한 bgm까지 깔리며 무지막지한 포스를 풍기며 나타난다. 숫자는 겨우 약 8천명이다. 황제는 이들을 이끌고 세계정복을 시작했다.

그런데 병사 구성을 보면 창병(사진)하고 궁병(정확히는 노병 사진)만 보이고 병마용갱에 있는 기병이나 전차병은 안 보인다.[21] 거기다 무덤 앞에 있는 만리장성(...같이 보이는 다 허물어져가는 커다란 벽)을 넘어가야[22] 병마용들이 불사신이 된다는 설정까지 있어서 지유안이 불러낸 언데드들과 치고박고 싸우다 부서지거나[23] 총알세례를 맞고 부서지거나 폭탄에 박살나기 일쑤다. 릭 오코넬: 20세기에 온 것을 환영한다! 거기다 원래는 움직이지 않는 토우가 움직인다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는지 병마용들의 관절 부위가 갈라진 모습이라, 매끈한 원래 모습과는 달라서 실망스럽고 주인공 일행에게 마구잡이로 당하는 잡몹처럼 되었다. 그리고 자세히 보면 검을 든 장교에 맞춰 움직이는데, 검을 든 병사가 후반에 갈수록 많아진다. 게다가 노궁병은 노궁 말고도 보조무기가 없다. 그러나 하반신이 날아가도 상대에게 끊임없이 접근하는 끈질긴 모습도 보인다. 결국 릭 부자가 황제를 죽이자 병마용들도 흙먼지가 되어 무덤으로 다시 빨려들어가 버린다.

6.1.2. 진용

병마용과 진시황릉을 다루는 영화들은 거의 중국에서 나왔는데, 그중 가장 유명한 것은 감독으로 유명한 장예모주인공으로 출연한[24] '진용 (1989)'이라는 영화다.

여기서 주인공 몽천방(장예모)은 진시황[25] 암살 시도를 물리쳐 총애받는 장군이었는데, 불로불사약을 찾기 위해 서복과 떠나기로 뽑힌 동남동녀 중 한 명인 한동아[26]와 사랑에 빠진다. 결국 들켜서 한동아는 사형을 선고받지만, 몽천방은 진시황의 목숨을 구했던 공 덕분에 사형을 면한다. 그러나 사랑하는 여자 혼자만 죽게할 수 없었던 몽천방은 스스로 진시황릉을 지키는 병마용이 되겠다며 죽음을 자처한다. 몽천방의 사랑에 감동한 동아는 몽천방에게 키스하며 입으로 불사약을 전해주고서, 미소를 띠고 불로 뛰어들어 죽는다. 그리고 몽천방은 온몸에 진흙이 발라진 채로 불에 구워져 인간 병마용이 된다.

하지만 불사약을 먹었기에 죽지 않고 병마용 상태로 오랜 세월을 보내게 된다. 그러다가 1930년대 초반, 3류 배우들을 앞세워 영화 제작을 하는 척하며 진시황릉 도굴을 꾀하는 사기꾼 백운비[27] 일당 때문에, 병마용갱에 있던 몽천방이 깨어나게 된다. 몽천방은 백운비 일당이 눈속임으로 제작하는 영화의 주인공 주리리[28]가 옛날 한동아의 환생임을 직감하고 쫒아다닌다. 그런나 전생을 기억 못하는 주리리는 뭉천방을 정신이 이상한 사람 취급할 뿐이다.

그러다가 백운비가 진시황릉을 도굴하려는 과정[29]에 휘말리며 주리리는 결국 죽게 되는데, 죽기 직전에야 자기가 옛날 한동아의 환생임을 깨닫고 몽천방에게 다음 생을 기약하는 말을 남긴다.

다시 시간이 흘러 1990년대가 되어 세계 각국 관광객들이 병마용을 보러 오는데, 그중에는 일본인 단체 관광객으로 온 여자도 있다. 바로 과거의 한동아와 주리리의 환생이다. 병마용갱 발굴 현장 연구원으로 일하는 듯한 몽천방은 여자가 누구인지 알아보고 놀라서 응시하는데, 여자는 좀 의아한 표정을 짓더니 슬며시 웃고 사라진다.

여담으로 이 영화 주제곡은 홍콩 여가수 엽천문이 부른 焚心以火(불로 마음을 태우다)다. 한동아가 몽천방에게 키스하며 불사약을 전해주고서 불속으로 뛰어들어 죽는 장면 및 마지막에 일본인으로 환생한 한동아와 몽천방이 만나는 장면에 나온다.

6.1.3. 그 외의 영화

주윤발임청하가 함께 출연한 영화 '몽중인 (1986)' 역시 진시황 때의 연인이 병마용이 발굴되면서 전생의 기억을 되찾아 옛 연인을 만나 사랑을 나눈다는 설정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참고로 주윤발의 베드씬을 볼 수 있다.

성룡, 김희선 주연의 영화 '신화 (2005)'에서는 지금까지 알려진 진시황릉은 가짜고, 진짜가 불로불사의 약과 함께 서안 어딘가에 숨겨져 있다는 배경설정이다. 참고로 여기선 몽의[30]가 불로불사의 약을 찾았으나 조고이사의 수작 때문에 진시황제는 이를 먹지 못하고 얼마 안 가 죽었다고 나온다.

그 대신 몽의가 가져온 불사약은 그것이 진짜인지 확인하라며 여주인공 옥수공주[31]와 몽의의 부하 장수에게 먹여서, 두 사람은 주인공이 환생한 현재까지 살아 있었다.[32] 이후 진시황릉을 찾게 되는데 반중력을 내뿜는 돌이 박혀 있는 석상들로 인해 거대한 공동에 병마용과 마차, 바닥에 정교하게 있는 강 호수 바다와 건물 모형들, 그리고 상제가 사는 궁궐처럼 꾸며진 진시황의 거처가 공중에 떠 있는 모습을 하고 있었다. 이후 불사약을 찾던 악당들[33]과 싸우다 함정을 건드려 반중력을 지탱하던 석상이 부서지고 능묘도 무너져 주인공은 간신히 탈출한다.

6.2. 애니메이션

6.2.1. 진 연희무쌍

3기 애니메이션인 연화대란의 종반부에 등장한다.

작중 이름은 병마요[34] 먼 옛날에 대륙을 통일했던 시황제가 자신 만의 군대를 만든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군단으로 우길이 태평요술서로 부활시켜 낙양을 향해 진격시키면서 공사 중 이긴 해도 관문을 쓸어버리는 무시무시한 모습을 보여줬으며, 주인공 연합에 의해 많은 수가 쓸려나가는 잡몹같은 모습을 보였지만, 애초에 생명체가 아니기 때문에 절대 지치지 않으며, 인간이 맞으면 죽는 타격에도 멀쩡히 움직인다. 더 많은 수로 몰아붙이는 인해전술로 주인공 연합을 궁지로 몰아넣는다. 그러나 주인공 연합에게 우길이 죽고 태평요술서가 봉인되자 활동을 멈추었다.

6.2.2. 그 외의 애니메이션

전 세계의 유적지를 무참히 박살내는배경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몬타나 존스 (1994)'에서 잠시 등장한다. 모든 등장인물이 수인인 작품 특성상 병마용들도 모두 동물 머리의 수인이다. 물론 이 작품에 등장한 죗값으로 처참히 박살났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카 2 (2011)'에서도 등장한다. 이번엔 형태가 자동차 형태다.

닌자고에는 진시황릉의 병마용을 모티브로 한 스톤 아미라는 군대가 있다. 하지만 스톤 아미는 일본풍의 무장을 하고 있다는 차이점이 있다.

6.3. 게임

  • 천하제일상 거상에서 던전으로 등장한다. 해당 문서의 중국 목차 참고.
  • 라이즈 오브 네이션즈의 불가사의로 병마용이 나온다. 고전시대에 건설 가능하며, 효과는 30초마다 경보병 1기를 생산하는 것으로 물량전으로 나갈때 필요한 불가사의 중 하나다.
  • 문명 5의 신과 왕 확장팩에서 초기 문화 +6 보너스를 제공하는 불가사의로도 등장. 브랜드 뉴 월드 확장팩에서는 효과가 바뀌어 문화 보너스가 없어진 대신 건설시 보유하고 있는 지상유닛을 병종별로 하나씩 해당 도시에 추가로 제공해준다. 이후 6편에서는 건설 시 존재하는 모든 전투 유닛에게 +1 업그레이드를 주고, 추가로 고고학자가 국경 개방을 안 한 나라에도 들어갈 수 있는 능력을 제공한다.
  • 블레이드 앤 소울의 몬스터 중 토우병사가 모티브를 따왔다. 고대 나류국 유적지대에 있으며 싸울땐 맨주먹으로 싸운다.[35]
  • 삼국지 조조전의 후반에 등장하는 흙인형은 병마용에서 모티브를 따온 것이다.
  •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확장팩 판다리아의 안개의 레이드 던전 모구샨 금고의 마지막 우두머리 황제의 의지의 모티브로 추정된다.
  •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차이나 테마에 시안 병마용을 주제로 한 트랙이 둘 있다. 물론 병마용 모델은 크레이지 아케이드 캐릭터들.이중대가 이 맵을 싫어합니다. 형독과 유영혁도 싫어합니다.
  • 바람의 나라(게임)의 중국 장안성에 위치해있다. 몹들이 마법을 쓰고 강하므로 1차 혹은 2차승급이후에 가는 것이 좋다.
  • Fate/Grand Order에선 2부 3장 인지통합진국 진에서 나오는데 범인류사와 다른 이문대에서 불로불사를 이룬 진시황이 선계에서 얻은 오버테크놀로지로 영웅들을 잠재우는 냉동수면시설로 바뀌었다. 배경으로는 병마용 모습을 한 캡슐들이 늘어선 기계장치들이 있는 건축물로 묘사되었다. 해당 시설에 잠들어 있던 인물로서 작중에서 등장하거나 언급된 인물은 한신, 진양옥, 도원 브라더스와 그쪽 인물들. 이들 외에도 다른 영웅들도 잠들어 있을 걸로 추정된다.

6.4. 만화

6.5. 소설

폭군 고종대왕 일대기에서는 동아시아의 카간 덕분에 병마용의 발견이 원역사보다 훨씬 빠른 1883년에 벌어졌다. 다만 발굴된 병마용은 일단 도로 묻혔다. 현실의 중국처럼 기술 발달을 기다려 천천히 발굴을 진행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 세계관에선 병마용과 진시황릉의 발견 이유가 황제가 초여름밤에 꾼 꿈 덕분으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다.

7. 기타

진시황릉이 중국 역사상에서 상나라 시대부터 청나라 시대까지 제왕릉들을 비교하면 보통은 진시황릉 능원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서한(전한)시대 황릉도 능원에 도시를 설립하여 유지했을 정도로 거대했으나 진시황릉의 규모에는 미치지 못했고, 동한(후한)~수나라 건국까지 제왕릉은 정치ㆍ사회ㆍ경제ㆍ군사적으로 거대하게 짓기가 무리였으나 짓는 경우는 있었다. 허나 신왕조 건국이나 도굴ㆍ전쟁 등으로 파괴되는 능묘가 많았다.

수나라 때도 문제 양견의 태릉을 제외하면[36] 황릉을 건설하지 않았고, 양제는 황릉에 관심이 없었다고 한다. 결국 죽어서 부인과 시종이 묻어주었는데, 크기는 일반 민가 수준인었으나 후대에 3m 정도 높여 주었다고 한다. 이후 당나라 시대에는 초대 황제 고조 이연소종애제 등 말기 황제를 제외하면 주로 거대한 산을 봉분으로 삼아 내부에 굴을 파서 여러 통로와 함정이 있는 방들을 만들어 부장품을 넣었었다. 가장 넒은 능원은 당태종 이세민과 문덕황후 장손씨가 묻힌 구종산 소릉인데, 부장된 황족 관료만 2백 명에 가까울 정도로 크다. 그러나 현재까지 온전한 당나라 황제릉은 고종측천무후가 합장된 건릉뿐이고(서쪽반을 파도 안나와서 포기), 다른 능은 당나라 말기에 온도가 모두 도굴하였다.

송나라 시대는 규모는 작지만 한나라 때처럼 평지에 봉분을 올렸다. 건국 후 시간이 흐르면서 능묘는 화려해지고 장례식 때 동원되는 인원도 많아졌다. 요ㆍ서하ㆍ금나라 때도 규모는 한나라ㆍ당나라 때보다는 작으나 화려했다. 원나라 때에는 시조 칭기즈 칸에서 토곤 테무르까지 몽골 초원의 풍습대로 봉분이나 석각ㆍ가옥담벽들을 만들지 않았고, 위치도 추정만 할 뿐이다.

명나라 시대는 웅장하고 규모가 크지만 진시황릉이나 서한ㆍ당대 황릉보다는 작았다. 장릉ㆍ정릉ㆍ소릉을 제외하면 능은전(사당)은 터만 남거나 부서진 채로 관리를 하지 않아 잡초가 무성하다. 청나라 시대는 청동릉(베이징 동쪽 황실묘지), 청서릉(베이징 서쪽 황실묘지), 만주심양황릉군 등에 명나라 시대보다는 작아도 황릉 하나 하나가 지하 자금성이라 할 정도로 조각이 섬세하고 부장품도 많이 넣었다. 그러나 중화민국 초기 도굴장군이라 불리던 쑨뎬잉이 순치제의 효릉을 제외하고(부채와 신발 밖에 없다고 전해짐) 청동릉 지역을 모두 도굴하였다. (청대황실능침도 자세히 보면 손실된 곳이 많다)

진시황릉과 병마용에 대한 교양서로는 웨난 저 부활하는 군단과 장점민 저 제국의 빛과 그늘을 추천한다.

한번은 시각장애인들이 단체 관람을 온 적이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앞이 보이지 않는 이들에게 어떻게 병마용의 위대함을 가르쳐 줄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특별히 그들에게만 병마용을 직접 만져볼 수 있도록 허락했다고 한다.[37]

파일:external/image.lesvacances.co.kr/2006918173749.jpg
독일인 행위 예술가가 발굴된 토기 병사와 똑같은 복장을 하고 병마용에 기어들어가 포즈를 취하는 "예술"을 했다. 이걸 관리 측에서는 눈치를 못 챘다가 나중에 체포하려고 했는데, 너무 분장을 잘 하고 숨어있는 바람에 예술가를 잡는 데 한참 시간이 걸렸다고 한다.

유한양행의 숙취해소제 '내일엔'의 신문광고에 등장했다. '3천 년 만에 숙취에서 깨어나다!'라고. 병마용이 광고에 등장한 것은 '내일엔'의 원료인 황칠나무가 진시황이 찾아헤매던 '불로초'이기 때문이라는 듯.

진시황릉은 현재까지 발굴이 더 이상 진행되지 않고 있으며, 중국 정부 또한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 완전한 발굴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38] 하지만 전 세계의 중국사나 아시아 역사학자들은 아직까지 거의 밝혀지지 않은 진나라 시대의 유물들이 온전히 매장되어 있을 진시황릉의 발굴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고대 그리스의 미술 형식이 도입되었다는 학설이 있다. 이로 인해, 또한 유럽인 DNA의 흔적도 근방에서 발견되었다고 하기에, 그리스인들이 진시황릉을 지은 것이 아닌가하는 의견도 있다. 아마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원정 때 떨어져나간 일부가 중국으로 흘러들어갔을 것이라는 설. 하지만 그리스인이 직접 연관된 것이 아니라 인도유럽어족 중 가장 동쪽에 살던 토카리인의 DNA가 아닌가 하는 의견이 있으며, 미술 형식도 간다라 미술이 전파된 식으로 간접적으로 퍼진 것이 도입된 것이란 의견도 있다.

2016년에 진시황릉 주변에 400여 개의 크고 작은 부장갱을 발견했으며 진짜 동물과 도자기·구리로 만든 동물 수천 점이 출토됐다고 밝혔다.#

미국 전시 중이던 병마용에서 어느 미국인 관광객이 손가락을 잘라 훔쳐갔다가 FBI에 붙잡혔다.


[1] 인간의 창의성으로 빚어진 걸작을 대표할 것[2]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일 것[3]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일 것[4] 사건이나 실존하는 전통, 사상이나 신조, 보편적 중요성이 탁월한 예술 및 문학작품과 직접 또는 가시적으로 연관될 것[5] 수천 년간 밀봉된 무덤이 급히 열렸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 병마용의 도색이 바랜 것도 외부공기와 갑자기 접촉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발견 당시는 문화대혁명이 아직 끝나지 않은 시점이었다. 문혁 당시 공자ㆍ곽거병ㆍ제갈량ㆍ주원장이나 항우 등 유명인물의 묘를 비롯한 수많은 문화재가 파괴당했다. 홍위병의 반달행위는 1969년을 끝으로 사그라들었기 때문에 만력제의 무덤처럼 대대적으로 발굴했다가 파괴될 여지는 적었지만, 당시 발굴에 동원될만한 인력들 (고고학 전문가들)이 "지식반동분자"로 몰려 대부분 재교육 캠프에서 삽질하고 있었는데다가, 이런 인력을 양성할만한 대학은 문을 닫고 있었다. 그렇다고 비전문가들이 발굴하는 것은 홍위병식 반달과 별반 다를바 없고.. 결과적으로 병석에서 거의 식물인간 상태였던 마오쩌둥을 대신해 국정을 총괄하던 총리 저우언라이가 제대로 판단한 듯 하다.[6] 원문은 三泉. 이는 지하수가 3번 돌 정도로 깊이 팠다는 뜻이다.[7] 바로 병마용을 가리킨다.[8] 진시황은 자기 무덤의 위치나 구조가 알려지지 않도록 사람들을 죽였다. 그 때문인지 진나라 멸망 이후 정확한 위치를 아는 사람이 없었다. 유방은 항우가 지은 죄를 나열하며 진시황릉을 도굴했다고 주장했지만 프로파간다일 확률이 높다.[9] '70만 명'이란 숫자는 과장되었을 가능성이 있다.[10] 사마천, 사기 진시황본기[11] 사마천, 사기 이사열전[12] 도장은 귀족사회에서 고위 계층을 상장하는 물건이다. 부장품 도장으로 추정컨데 남자중 한명의 이름은 榮祿(영록), 여자중 한명의 이름은 阴嫚(음만)으로 추정된다.[13] 청동기에서 나온 크롬은 따로 처리를 한게 아니라 옻칠하다 묻은 것으로 사실 청동 부분이 아니라 나무 손잡이 등에서 훨씬 많이 검출되었다.[14] 재목은 진시황 본기지만 진나라 멸망까지 기록하고 있다.[15] 농담이 아니라 투탕카멘은 어린 나이 때문에 권력이 빈약했고, 무덤 또한 권력에 맞게 다른 파라오에 비해 매우 소박하다. 그 소박한 무덤이 거의 도굴되지 않고 원형대로 발굴되어 세기의 발굴이 된 것이다. 당시 중국 역사상 최강의 권력자였던 진시황은 이미 발굴된 무덤 규모만으로도 역대급이고 당연히 부장품도 엄청날 것이다.[16] 섬서성 지대(황토고원)은 물을 구하기 어려운 지역으로 유명해서 지금도 우물을 파는 곳이 있다.[17] 이 인물의 일대기를 그린 중국 사극이 미월전이다.[18] 왼쪽이 위쪽이다.[19] 황제가 저주를 받을 때 병사들의 눈에서 진흙이 흘러나오고 있었고 지유안이 궁을 탈출할 때 그때까지 서 있던 병사들 대신 병마용들이 서 있었다.[20] 연속 발사되는 쇠뇌와 병마용을 가볍게 관통하는 톱날 바퀴, 그리고 닿자마자 피부를 녹여서 끔찍한 고통 속에 죽게 만드는 수은증기 장치 등.[21] 일단 진시황의 청동전차는 영화 중에 나오긴 한다. 다른 전차병들이 안나와서 문제지 그러나 이것은 황제의 무덤에만 있는지라 단순히 장식품일수도 있다.[22] 그런데 보면 궁정과 허물어 져는 벽이 비슷한 구도를 가졌으며 궁정내부와 그 벽 내부도 구조가 비슷하다. 아마 유사하거나 귀차니즘인 듯...하지만 병마용들이 근처에 있었으므로 궁정일 확률이 높다 만리장성을 넘는다면 무적이 되는데 굳이 근처에 봉인할 필요가 없으니...[23] 이 언데드들은 당시 공사에 동원되었다 순장당한 자들이다.[24] 이 영화의 감독은 천녀유혼정소동이다.[25] 84부작 삼국지로 유명한 육수명이 연기했다.[26] 공리가 연기했다.[27] 신삼국의 관우로 유명한 우영광이 연기했다.[28] 주리리는 옛날 한동아와는 다르게 경박하고 속물적인 성격의 여자인데, 백운비 일당의 정체를 모른 채 톱스타가 되려고 백운비와 함께 다니고 있다.[29] 미이라3처럼 비용문제인지 아니면 옛날에 만들었기 때문인지 진시황릉 장면이 엉성하다. 지하에서 장치를 만지면 지하궁전이 지상으로 올라가고 병마용들 중심에 관이 있다고 나오는데, 백운비가 관을 열자 관이 폭발한다. 이후 지하궁전은 다시 땅속으로 내려간다.[30] 몽염의 동생으로 실존인물인데, 여기서는 주인공의 전생이라는 설정인지 둘 다 성룡이 배역을 맡았고 주인공에게는 몽의 생전의 기억이 있다. 그런데 주인공은 자신은 몽의가 아니라며 부인.[31] 고조선에서 바친 황제의 후궁인데, 진나라로 오던 중에 자신을 호송하던 몽의와 사랑에 빠진 상태.[32] 단둘이서 2천 년간 무덤에서 살아왔다는 설정은 어처구니없는 스토리의 백미로 꼽히며 조롱거리가 되었다.(...)[33] 두목과 싸우는데 주인공이 밀린다.[34] 요괴의 '요妖'자이다.[35] 여담이지만 영화 미이라3와 달리 관절부분이 부드럽게 묘사되어 있어 진짜 사람의 형태를 하고 있다.영화가 게임보다 못하냐[36] 태릉은 부장품이 처음부터 거의 없었다고 한다.[37] 꼭 중국뿐이 아니라, 영국의 대영박물관 등에서도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전시품을 만질 수 있게 해주는 공간이 있다.[38] 유물을 전부 다 발굴한 뒤 그것들을 어찌 할 것이냐란 뒷처리와 보존 문제 또한 큰 걸림돌이다. 게다가 사마천의 사기에 진시황릉에는 도굴을 막기 위한 각종 함정들이 설치되어 있다는 글이 실려 있어(만화 진시황릉에서 살아남기에서 이 함정들이 묘사되었다. 물론 전부 100% 작가의 상상.) 무턱대고 파들어갔다가는 자칫하면 인명 피해는 물론 최악의 경우 유물까지 손실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