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9 00:00:26

전남 야구장

파일:/image/zoominusa/2009/09/14/20090914133743_thumbnail.jpg
구장명 전남 야구장
(Jeonnam Stadium)
개장 2004년 10월
소재지 전라남도 함평군 대동면 용성리
크기 좌우펜스 97m
중앙펜스 114m
펜스높이 추가바람
잔디 천연잔디
좌석규모 100석

1. 개요2. 시설3. KIA 타이거즈에서 구장을 사용한 이유4. 트리비아

1. 개요

전라남도 함평군 대동면 용성리에 위치한 야구장이자, 2006년부터 2011년까지 KIA 타이거즈의 2군 홈경기장으로 쓰였다. '전남'야구장이라는 이름에 맞게 전라남도에서 관리하는 도립 야구장이다.

1루측에 관중석이 있다. 대중교통 접근성이 상당히 불편[1]하여, 야구장에 가고 싶으면 함평시외버스터미널에 내려서 택시를 타거나 자가용을 타고 가는게 빠르다.

2. 시설

참혹 그 자체다. 일단 보자.

일단 조명 시설이 없어서 야간 경기를 할 수 없는 건 기본이고, 시설이 너무 노후되어서 1루 베이스가 찢어졌고, 스프링클러는 덮개도 없고, 나오지도 않는다. 또한 경기장 뒤쪽에 가면 물품보관 컨테이너가 있는데, 그 컨테이너 뒤편으로는 를 기르는 농장이 있다! 가끔씩 가 우는 소리도 들린다고 전해진다.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점수를 표시하는 전광판은 LED라서 잘 표시된다는 점 하나이다.

3. KIA 타이거즈에서 구장을 사용한 이유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이렇게 구장시설이 참혹한 걸 알면 사용하지 않았을 건데,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KIA 타이거즈는 이 구장을 2군 홈 구장으로 사용했었다. 사실 2005년까지 KIA 타이거즈 2군은 2군 구장 자체가 없었고 무등 야구장을 1군과 같이 사용했었기 때문.

사실 원래 해태 타이거즈 시절 함평 일대에 부지를 사들여 야구장과 클럽하우스를 건설할 계획을 잡으려 했으나 IMF 사태로 모기업이 망하면서 흐지부지 되었다. 그래서 함평-KIA 챌린저스 필드가 완공되기 전에는 전남 야구장 등을 임대해 사용하게 된 것.

4. 트리비아

  • 차영화가 해태 코치 시절 1990년대 중반에 함평에 사비를 들여서 훈련장을 지을 생각이었다고 한다. 비록 무산되었지만 시간이 흘러서 함평-KIA 챌린저스 필드가 지어지면서 매우 좋아했다는 후문이다.
  • 2009년 시즌 초에, KIA 타이거즈 갤러리에서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훈련하는 2군 선수단과 코치들을 위하여 조공을 한 적이 있었다. 당시 차영화 2군 감독이 좋아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해 2군 성적이..
  • 2014년 10월 이 야구장 옆에 함평군에서 건립한 함평 대동야구장이 건립되었다. 기존 야구장과는 달리 야간경기도 가능하고 아마추어 야구를 하기에는 적당한 구장으로 건축되었다. 이렇게 해서 함평에만 전남 야구장, 대동야구장, 나비베이스타운, 기아 챌린저스 필드4군데의 규격 야구장이 갖춰진 셈이다.


[1] 인터넷에서 지도로 찾아보면 알겠지만, 정말 주위에 아무 것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