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01 15:56:45

아재콘


파일:external/mlbpark.donga.com/1305274326.jpg

기아 타이거즈의 팬.

기아 경기라면 홈이든 원정이든 찾아가 열정적으로 응원하는 아저씨. 방송 중계 때마다 흰색 타이거즈 저지를 입고 노란색 봉을 흔드는 아재콘의 밝고 환한 미소를 여러번 볼 수 있다. 특히 SBS 중계라면 방송에서 10번도 넘게 아재콘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응원은 2008년부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아재콘의 어원은 기아 타이거즈 갤러리에서 아저씨의 서남방언인 아재[1][2]와 승리의 아이콘이라는 콘을 합쳐서 만들었다. 또한 벤츠를 몰고 경기장을 찾아 온다고 해서 벤츠 아저씨라고도 불린다.

아재콘의 정체에 대해서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사장님이라는 이야기가 있다.[3] 생업이 바쁘신 건지 2011년 말부터 경기장에서 모습을 보기 힘들어졌다.

아재콘과 반대로 항상 억울한 표정으로 응원하는 아저씨 관중도 있는데 이 분은 억울갑이라 불린다. 아재콘과 억울갑은 전혀 다른 사람이다. 억울갑은 자작 LED패널을 들고 다니며 각종 문구를 띄우던 걸로 유명했다.


[1] 동남 방언에서도 아재라는 말이 있다. 뜻도 똑같다. 예를 들면 마 아재 말이 맞심더![2] 아저씨의 낮춤말(하지만 아저씨 항목을 참고하면 알겠지만 아저씨 자체가 인척을 가리키던 말이기 때문에 의미 확장 과정을 생각하면 딱히 낮춤말도 아닐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긴 하지만 일단 국어사전에서는 낮춤말로 기록하고 있다.}로 아재비라는 고유어가 있는데, 여기서 마지막의 '비'가 탈락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3] 기아자동차 직원은 억울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