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24 00:43:11

우즈베크어

튀르크어족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보편 튀르크어파차가타이어파동부 차가타이어파위구르어
서부 차가타이어파우즈베크어
오우즈어파동부 오우즈어파투르크멘어 · 우즈베크 오우즈 방언
서부 오우즈어파터키어 · 아제르바이잔어 · 가가우즈어
남부 오우즈어파아프샤르어 · 카슈카이어
살라르어 · 오스만어
시베리아어파남시베리아어파사얀어파투바어
알타이어파북부 알타이어
예니세이어파서부 유구르어 · 하카스어
출름어파출름어
북시베리아어파돌간어 · 사하어
킵차크어파킵차크-노가이어파카자흐어 · 노가이어 · 카라칼파크어
킵차크-불가르어파바시키르어 · 타타르어
킵차크-쿠만어파카라차이-발카르어 · 쿠미크어 · 크림 타타르어
킵차크-키르기즈어파남부 알타이어 · 키르기스어
아르구어파할라지어
오구르어파추바시어
}}}}}} ||
Oʻzbek tili / Ўзбек тили / اوزبیک تیلی‎
Oʻzbekcha / Ўзбекча / اوزبیک
우즈베크어
언어 기본 정보
주요사용국 우즈베키스탄
원어민 약 3200만 명(2017)
어족 튀르크어족
보편 튀르크어파
차가타이어군
서부 차가타이어군
우즈베크어
문자 라틴 문자(공식), 키릴 문자, 아랍 문자
언어 코드
ISO-639-1 uz
ISO-639-2 uzb
ISO-639-3 uzb
주요 사용 지역
중국어 乌兹别克语‎/烏茲別克語
러시아어 Узбекский язык
카자흐어 Өзбек тілі
터키어 Özbekçe
영어 Uzbek language
Namuviki, biz birlashadigan bilim daraxti.
나무위키, 우리가 함께 가꾸어 나가는 지식의 나무.
1. 개요2. 계통3. 문자4. 발음5. 문법6. 한국에서 배우기

1. 개요

우즈베키스탄의 국어. 러시아, 중국,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아프가니스탄에서도 화자가 일부 있다.

2. 계통

현대의 표준 우즈베크어는 튀르크어족 카를루크어파(혹은 차가타이어파)에 속하지만, 방언에 따라서는 튀르크어족의 다른 어파(킵차크어파, 오구즈어파)의 특징이 나타난다.

우즈베크어의 방언은 북부 방언과 남부 방언, 서부 지역에서 쓰이는 오구즈 방언(Oʻgʻuz shevasi), 그리고 동부 여러 지역에서 쓰이는 킵차크 방언(Qipchoq shevasi 혹은 Oʻzbek-noʻgʻoy tili)의 4개 자리로 나뉘는데, 오구즈 방언은 투르크멘어와, 그리고 킵차크 방언은 카자흐어와 유사점을 보인다. 가령 킵차크 방언의 경우 카자흐어처럼 어두의 y 발음이 j 발음으로 변하고(예: yaxshi → jaxshy '좋다'), 오구즈 방언은 어두의 무성음이 유성음으로 바뀌거나, 일부 동사 변화에서 차이를 보인다고 한다.(예: keladi → gelejak '갈 것이다')

표준 우즈베크어는 타슈켄트의 방언을 기초로 만들어졌다.

3. 문자

공식적으로는 라틴 문자(우즈베키스탄 본토)와 아랍 문자(아프가니스탄과 중국 등지)를 사용한다. 그러나 실생활에서는 키릴 문자를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한다.

그 이전에는 아랍 문자를 사용했었다가 러시아 혁명 이후 우즈벡 지식인들과 독립운동가들 사이에서 라틴문자 개혁 시도가 일어났으며, 소련 이후에도 라틴 문자를 사용했었으나 스탈린 치하에 키릴 문자가 강제적으로 도입되었다.[1] 독립 후에는 옆 나라 투르크메니스탄처럼 라틴 문자로 문자를 다시 바꿨으나, 결과적으로는 옆 나라와 달리 영 성공적이진 않아서 아직까지도 키릴 문자를 더 많이 쓰고 있다. 대체로 정부의 통제와 영향에 민감한 TV 방송에서는 라틴 문자 위주로 나오고 몇몇 광고가 키릴 문자로 나오는 정도고, 길거리나 서점, 가판대의 잡지 등은 어린이용 책과 교과서만 빼고는 전부 다 키릴 문자라고 봐도 무방한 상태다. 일단 정부는 키릴 문자에서 라틴 문자로의 개혁을 진행하는 상태라 최근에는 길거리의 광고들부터 라틴 문자로 변화하는 중이다. 우즈베크어 위키백과 또한 라틴-키릴 변환이 가능하다.

구 소련 밖인 아프가니스탄과 중국 등지에서는 아직도 아랍 문자가 사용되고 있다. 주변 국가인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사용하는 카자흐어, 투르크멘어와는 꽤 많이 다르다.

Aa Bb Chch Dd Ee Ff Gg Gʻgʻ Hh Ii Jj Kk Qq Ll Mm
Nn Oo Oʻoʻ Pp Rr Ss Shsh Tt Uu Vv Xx Zz '

2018년 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 로마자 표기의 수정 버전을 발표했다.# 수정된 로마자는 기존 로마자와 달리 ʻ(오키나, okina)를 제거하고, 터키어의 로마자 표기와 같이 한 음소는 다중문자가 아닌 diacritic를 포함한 단일 문자로 표기하게 된다. 단 우즈베크어 위키백과는 로마자 변환기가 예전 그대로이다.
2018년 버전 수정 전 2018년 버전 수정 전
A a A a O o O o
B b B b Ŏ ŏ Oʻ oʻ
Ç ç Ch ch P p P p
D d D d Q q Q q
E e E e R r R r
F f F f S s S s
G g G g Ş ş Sh sh
Ğ ğ Gʻ gʻ T t T t
H h H h U u U u
I i I i V v V v
J j J j X x X x
K k K k Y y Y y
L l L l Z z Z z
M m M m Ng ng Ng ng
N n N n ʼ ʼ

그러나 아직까지도 국영 방송에서 버젓이 키릴 문자로 표기한 우즈베크어를 볼 수 있다.

최근에는 우즈베크어를 라틴 문자로만 배워서 키릴 문자로 된 우즈베크어를 잘 읽지 못하는 젊은 우즈베크인들이 늘어나는 중이라고 한다.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크어 문자 상황이 이렇게 상당히 혼란스러운 결정적 이유는 정부가 키릴 문자에서 라틴 문자로의 문자개혁을 실시한 후, 이를 빠르고 강제적으로 정착시키려는 노력을 하지 않아서다. 사실 문자라는 것이 상당히 강력한 습관이다 보니 (반드시 '문서'를 읽는 것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눈에 띈 광고, 간판 등을 보는 행위 모두 글자를 읽는 행위다) 평소 사용하던 문자를 다른 문자로 바꾸기 위해서는 강제성이 필수다. 게다가 상당히 강력하고 빠르게 진행시켜서 사회 혼란을 줄이고 강제적으로 새로운 문자에 적응하도록 만들어야만 한다. 단순히 교과서 정도 바꾸고 공식 문서를 새로운 문자로 표기한다고 될 일이 아니라, 기존 문자로 된 것 모두를 아예 싹 다 갈아엎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1990년대 초 문자개혁을 실시한 후, 이런 라틴 문자 보급을 매우 소홀히 했다. 설상가상으로 1990년대 문자개혁으로 도입한 라틴 문자 자체가 1음 1글자 원칙에서 벗어나 있었던 데다 '오키나'라는 특수 문자까지 도입하는 바람에 1음 1글자 원칙을 지키던 키릴 문자에 비해 경제성이 상당히 떨어졌다. 당장 우즈베크어에서 상당히 많이 사용하는 자음인 ш는 sh, ч는 ch가 되면서 쓰기에도 읽기에도 상당히 불편해졌다. 정부에서 딱히 라틴 문자를 보급하려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니 사람들은 습관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훨씬 편리한 키릴 문자를 계속 사용했고, 이로 인해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크어 표기법은 혼란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인터넷 세계 및 청년층에서는 우즈베크어 표기 방법 중 라틴 문자가 많이 쓰이고 있다. 그러나 일상생활에서는 여전히 키릴 문자도 많이 쓰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므로 우즈베크어를 공부한다면 아직까지는 라틴 문자, 키릴 문자 둘 다 알아야 한다.

4. 발음

가장 큰 특징은 다른 튀르크어족 언어들과 달리 모음조화를 지키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소련이 표준 우즈베크어를 만들 때 그때까지 우즈베키스탄에서 표준어 역할을 하던 북서부 방언 (이때 이 방언은 모음조화를 지켰다고 한다)이 아니라 페르시아어의 영향을 받아 모음조화가 많이 사라진 사마르칸트 방언을 기준으로 삼았기 때문. 또한 'a'가 'o'로 변하는 등 페르시아어의 특징이 몇 개 반영되어 있다. 우즈베크어의 o는 보통 /ɒ/(후설 원순 저모음)으로 발음되는데 굳이 옮기면 한국어의 ㅓ와 가깝다. 소련 초기 라틴 문자를 썼을 때에는 오늘날 o를 a로 표기했었다.

i는 '이'로 읽어야 할 때도 있고, '으(/ɨ/)'로 읽어야 할 때도 있다. 말 그대로 그때 그때 다르다. 특별한 원칙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나마 확실한 원칙이 있다면 명사 뒤에 붙은 접미사 li, lik, 그리고 단어가 i로 시작하는 경우에는 '이'로 발음된다는 점이다. 그 외에는 대부분 '으'로 발음한다. 다만 우즈베크어의 '으(/ɨ/)' 발음은 주변의 터키어나 투르크멘어의 '으(/ɯ/)' 발음과는 다르다. 차라리 러시아어 ы와 가까운 느낌. u도 비슷하게 '우'로도 '위'로도 읽는다.

Oʻ, gʻ처럼 옆에 오키나(ʻokina)라는 부호가 찍힌 문자도 있는데 Oʻ는 /o/를 비롯해서 /ø/(전설 원순 중고모음), /ɤ/(후설 비원순 중고모음, 한국어의 ㅓ)발음으로 읽히고 gʻ는 /ʁ/(유성 구개수 마찰음)발음이 난다. 프랑스어 r과 같은 구개수음인데 입과 혀 모양은 한국어의 'ㄱ'로 한 다음 한국어의 'ㅎ'를 조음하면 된다고 한다. aʼ처럼 모음 뒤에 아포스트로피(tutuq belgisi)가 붙으면 장모음이 되고, tʼ처럼 자음 뒤에 아포스트로피가 붙으면 아포스트로피는 성문 파열음(/ʔ/)으로 발음된다.

우즈베크어에서 i, oʻ 가 여러 발음으로 발음되는 이유는 문자상, 그리고 우즈베크인들 생각에는 우즈베크어에 더 이상 모음조화가 존재하지 않지만, 실제 발음에서는 미묘하게 모음조화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구어에서 미묘하게 살아있는 모음조화를 우즈베크어 표기에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2018년 10월 22일 타슈켄트 국립 우즈베크 언어 문학 대학교에서 실시된 '라틴 문자를 기초로 한 우즈베크어 문자의 통용 및 개정에 대한 문제'라는 학술 회의 내용 및 결과를 보면, 우즈베크어 라틴 문자를 개정하기 위한 회의에서 최대한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한 그룹은 모음조화를 반영한 새로운 표기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연히 뒤집어졌고, 기각되었다.

i와 oʻ이 여러 발음으로 읽히기는 하지만, 실제 가장 어려운 발음은 h(/h/)와 x(/χ/)를 구분해내는 것이다. 이것은 현지인들에게 하나씩 발음하라고 하면 발음을 구분해서 발음을 하기는 한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이론적인 것에 불과하다. 실제 회화에서는 우즈베크어를 모국어로 하는 화자들조차 h와 x를 구분하지 않고 발음한다. 이 두 발음은 그저 상황에 따라 편한 대로 둘 중 하나를 골라 발음해버리기 때문에 현지인들도 매우 햇갈려하고, 가장 잘 틀리는 부분이다. 그래서 우즈베크어로 작성된 글에서 유독 h와 x가 틀린 경우가 매우 많이 발견되곤 한다. 심지어는 h와 x를 구분하기 위해 나온 사전까지 존재한다! 소련 시절 잠깐 사용된 라틴 문자에서는 h와 x를 구분하지 않았다. h와 x의 구분은 발음적 구분보다는 어원을 보여주기 위한 구분이다. 현지인들조차 왜 이 두 발음을 구분해야 하는지 전혀 이해를 못하고 구분도 안 하고 있기 때문에 이 두 발음은 들어서 외우기보다는 그냥 적힌 것을 보고 외우는 것이 오히려 더 정확하다.우즈베크어 모국어 화자들도 다 틀리는데 사전 말고 누구를 믿겠어 그 밖에 자음 중에 k, g는 자주 구개음화된다. 가령 여격어미인 -ga를 '갸'라고 읽는 식. 그리고 ng의 경우 우즈베크어는 다른 중앙아시아의 튀르크어들과 달리 g가 확실히 발음된다.

5. 문법

문법적으로도 오구즈 튀르크어에 속하는 터키어, 아제르바이잔어, 투르크멘어와는 매우 다르다. 터키어를 공부한 사람이 투르크멘어를 보면 힘겹게 이해할 수 있지만, 우즈베크어는 별도로 공부하지 않는 한 이해가 매우 어렵다. 그러나 같은 어족에 속하는 언어이기 때문에 단어들을 보고 읽으며 의미를 대충 유추해보는 것 정도는 가능하다. 터키어의 고풍스러운 단어들 - 언어개혁으로 바뀌기 전의 터키어 단어들과 비교할 수록 이해도는 높아진다. 단, 역으로 우즈베크어 화자가 터키어를 이해하는 것은 더욱 어렵다. 터키는 아랍어원의 어휘 및 외래어를 꾸준히 자국어로 대체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 다른 튀르크 언어들에서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아랍어원 및 러시아어 차용어 단어들과 전혀 다른 단어들이 많기 때문이다.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터키어를 아는 우즈베크인들도 만날 수 있기는 하나, 그들을 보고 섣불리 우즈베크인들이 터키어를 잘 알아듣는다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 한때 매우 많은 터키인들이 우즈베키스탄에 사업 및 장사를 하러 들어갔기 때문에 그들과 관련된 사람들이 터키어를 아는 것이기 때문이다.

예) 나는 안다
  • 터키어: biliyorum (bil+iyor+um)
  • 아제르바이잔어: bilirəm (bil+ir+əm)
  • 투르크멘어: bilýärin (bil+ýär+in)
  • 우즈벡어: bilaman (bil+a+man)

같은 어근 bil-(알다)로 시작하는 단어의 활용이지만 우즈베크어는 큰 차이를 보인다. 이런 차이는 3인칭 단수 현재 활용에서 더욱 확실히 나타나는데, 터키어, 아제르바이잔어, 투르크멘어는 3인칭 단수 현재 활용에서 현재 시제를 나타내는 접사 뒤에 아무 것도 접미시키지 않지만 우즈베크어는 현재 시제를 나타내는 접사 a 뒤에 3인칭 단수를 나타내는 di를 접미시킨다. (bilmoq -> biladi)

반면, 큽착 튀르크어에 속하는 카자흐어, 키르기즈어와는 어휘적, 문법적으로 많은 유사성을 보인다. 가령 위에 보이는 '나는 안다'를 카자흐어로 하면 bilemin(bil+e+min)으로 우즈벡어(bil+a+man)와 꽤 비슷하다. 그래서 이들끼리는 서로 대충 알아듣는다. 다만 발음은 좀 달라서 우즈베크어 화자들은 큽착 튀르크어를 컥컥거리고 즈즈거리는 말이라고 놀리며, 큽착 튀르크어 화자들은 우즈베크어를 억지로 예쁘게 말하려고 하는 이상한 말투라고 하며 비웃는다.

위구르족이 쓰는 위구르어와 가까워서 말로 했을 때 대체로 이해할 수 있다. 둘 다 차가타이어파에 속한다. 단, 문자가 달라서 글로 써놓으면 아랍 문자를 별도로 공부하지 않은 한 우즈베크인은 아랍문자를 차용한 위구르어 문자를 사용하는 위구르어를 읽지 못한다. 위구르인들은 채팅할 때 중국 병음에 기반한 라틴 문자를 잘 사용하는데, 이 경우는 위구르인과 우즈베크인이 서로 자기들 언어로 채팅해도 대체로 잘 이해하는 편이다.

기본적으로 어순은 한국어와 비슷하다. 페르시아어의 영향으로 페르시아어 어순으로 써야 하는 표현을 제외하면 한국인이 어순 때문에 고생할 일은 없다. 차용어인 경우에도 아랍어, 페르시아어, 러시아어에서 차용한 어휘도 많이 있다.

6. 한국에서 배우기

한국에서는 한국외대, 부산외대에서 우즈베크어를 가르치고 있으며 러시아어와 함께 배우고 있다. 그리고 특수외국어에도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우즈베크어를 배울 수 있는 책은 부족한 상황이다. 네이버 사전에는 우즈베크어 사전이 수록되어 있다. 단, 네이버 사전에서 수록된 우즈베크어 사전은 로마자로만 되어 있다. 결국 키릴 문자로 된 우즈베크어 사전을 찾으려면 영어, 러시아어로 된 외국도서를 사는 방법밖에 없다.

한국어로 된 우즈베크어 자료는 여기


[1] 소련 이전 러시아 제국에서도 우즈벡어나 다른 튀르크어를 키릴문자로 표기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정부 문서나 러시아 기록자들의 표기 이외엔 제정 러시아 치하 우즈벡인들은 기존의 아랍문자를 그대로 사용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