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04 02:18:03

스위스/경제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스위스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스위스/역사

중부유럽경제
독일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스위스 리히텐슈타인 오스트리아 헝가리

스위스의 경제 정보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2011-06-14_08-28-16_Switzerland_Kanton_Z%C3%BCrich_Z%C3%BCrich_Holzwiese.jpg
인구 8,014,000명 2012년, 세계 96위
경제 규모(명목 GDP) 7,120억 달러 2014년, 세계 20위
경제 규모(PPP) 4,728억 달러 2014년, 세계 39위)
1인당 명목 GDP 87,475 달러 2014년, 세계 4위
1인당 PPP 58,087 달러 2014년, 세계 9위
GDP 성장률 1.7% 2014년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 38.7% 2010년
고용률 79.4% 2011년 OECD 1위
무디스 국가 신용등급 Aaa 2012년 1등급

1. 개요2. 조세3. 물가4. 산업 구조
4.1. 수입 구조4.2. 수출 구조
5. 산업
5.1. 관광업5.2. 제조업5.3. 금융업
6. 기업7. 관련 문서

1. 개요

재벌과 독재자들의 믿음직한 비자금 금고인 스위스 은행이 가장 유명하며, 그 외에도 관광업, 고부가가치 제조업 등이 발달해 있다.

유로를 안 쓰는 유럽 국가 중 하나. 그 전에 EU 회원국도 아니지만 주변 나라에서 죄다 유로를 쓰는 것과 달리 스위스는 아직 스위스 프랑이라는 독자 화폐를 쓴다. 스위스의 중앙은행은 스위스 프랑의 더 이상의 절상을 막기 위하여 2011년 8월 6일에 1유로=1.2스위스 프랑을 최저 제한선으로 하는 사실상의 고정환율을 선언했다. 그리고 2015년 1월 15일(현지시각) 고정환율제도를 폐지했다. 이로 인해 스위스 화폐가치는 폭등했다. 현재(2015년 01월) 유로화랑 가치가 비슷하다. 스위스 여행 예정자들은 망했어요.

그 외에 흔히 맥가이버칼이라고 불리는 스위스 아미 나이프, 등이 특산품(?)인 듯. 알프스 산을 이용한 관광산업도 주요한 수입.

실업률이 세계적으로 매우 낮은 국가이기도 하다. 1930년대 중후반에 이미 실업률이 4% 아래로 내려갔으며 그 이후 1970년대 초반에는 거의 0%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1980년대까지 실업률이 1%를 넘지 않았으나 냉전이 종식되면서 스위스 경제가 위기에 직면해 실업률이 꾸준히 상승해 1997년에는 최고 기록인 5.7%(...)를 기록하기도 했다.[1] 이후 2000년경에 실업률이 2% 밑으로 내려갔으나 IT버블이 꺼지면서 도로 상승했고 현재는 3%대에서 머무는 정도이다. 고용률도 80% 정도에 육박한다.

스위스 가계부채가 제일 높던데 누가 설명즘

마이너스 금리를 5년 가까이 유지 중인 스위스중앙은행이 금리를 추가로 인하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2. 조세

스위스의 기본 연방재원은 고도로 발달한 금융업 때문에 금융세 만으로도 충분히 조달 가능하다. 그래서 법인세와 소득세는 각 칸톤에서 걷는 지방세(?)의 비중이 절대적이고 따라서 칸톤마다 세율이 아주 많이 다르다. 따라서 각 칸톤은 저마다 전략적으로 법인세와 소득세, 비목별 세금부가비율을 조정하며 스위스 자국내 여러가지 산업들을 효율적으로 분업하고 있다. 예로 로잔이 위치한 보 (Vaud) 칸톤의 경우는 자동차 유지에 관련된 세금이 낮기 때문에 스위스의 렌트카는 대부분 보 칸톤으로 등록되어 있고, 추크 (Zug) 칸톤은 법인세를 거의 받지 않기 때문에 다국적 기업들의 헤드쿼터를 유치하는 등.

추크 칸톤이 제일 유명하고 실제로 가장 많은 외국계 기업들이 들어오고 있지만 취리히 광역철도(S-Bahn)로 연결되어 있는 도시들 중에 추크 시(추크 칸톤의 수도시)같은 곳들은 상당히 많다. 막상 요즘의 추크는 비트코인과 암호화폐의 성지라는 느낌이 더 강하고, 슈비츠나 장크트갈렌 칸톤 등의 여러 도시들에 가보면 도시는 작은데 외국계 기업들이 떼거지로 몰려있는 경우가 많다(Pfäffikon, Rapperswil 등) 산업 인프라가 매우 훌륭하고 법인세도 추크만큼은 아니지만 역시 낮은 편인데다 인력수급도 매우 용이한 취리히 칸톤 내에 막상 이런 도시들이 적은 이유는 취리히 칸톤 내에서는 근처 다른 도시들로 출근하는 거주자들이 많고, 무엇보다 취리히의 지가는 다들 알다시피 살인적이기 때문이다. 법인세는 취리히도 낮은 편이지만, 지가는 그보다도 더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강남이나 명동을 생각해보자. 그리고 취리히도 보편적인 외국계 기업들이 비교적 적어보이는 것일 뿐,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유명 기업들은 취리히 칸톤에 베이스를 두고 있다. 삼성 또한 취리히에 자리잡고 있다.(구글, 삼성은 취리히 시내에 있고 마소는 Wallisellen이라는 취리히 주변 소도시에 자리잡고 있다)

3. 물가

여러 유럽 국가들처럼 물가가 대체로 비싼 편이다. 이러한 경향은 대체로 세금이 얼마나 붙느냐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스위스에서 다른 유럽 국가들보다 싼 물품이 존재하는 반면 아닌 것도 존재한다. 보통 스위스/프랑스 국경지대 사람들(바젤, 제네바 등)이 국경 넘어 프랑스로 장을 보러 오는 경우가 꽤 많은데, 가끔 프랑스에서도 물가가 더 비싼 룩셈부르크나 스위스로 물건을 사러 넘어가는 경우도 꽤 있다. 주요 구매품은 담배/주류같이 세금이 많이 붙는 품목들. 관광객들에겐 눈 돌아간다 싶을 정도로 비싼 곳이다.

의외로 마트에서 구입하는 채소류 등의 원재료 물가는 한국과 거의 비슷하다. 즉 인건비 들어가는 것은 죄다 비싸다 보면 되지만 한국이 그만큼 인건비를 쥐어짜는 나라라 봐도 된다는 의미다. 사실 마트 체감물가는 스위스가 한국보다 저렴하다. 한국의 농산물 가격이 워낙 비정상적으로 비싸고(농산물 가격은 국민소득대비로 따지면 한국이 세계 최고수준이다) 인건비가 싼 것이 문제다.

4. 산업 구조

위키백과 참고

4.1. 수입 구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witzerland_tree_map_import_2009_SITC4.png
2009년 스위스의 수입 구조, 파란색이 제조업, 보라색이 의료-화학산업, 붉은색이 건설자재이다, 연한 적색은 시계 등의 산업, 갈색은 귀금속류, 녹색은 패션산업, 노랑색은 농업, 연갈색은 음료 등의 식품, 진한 갈색은 다이아몬 등, 진한 고동색은 석유류, 회색은 기타 미분류.

4.2. 수출 구조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witzerland_tree_map_export_2009_SITC4.png
2009년 스위스의 수출 구조, 파란색이 제조업, 보라색이 의료-화학산업, 붉은색이 건설자재이다, 연한 적색은 시계 등의 산업, 갈색은 귀금속류, 녹색은 패션산업, 노랑색은 농업, 연갈색은 음료 등의 식품, 진한 갈색은 다이아몬 등, 회색은 기타 미분류.

5. 산업

5.1. 관광업

관광산업이 발전한 것은 사실이지만 어쩐지 '관광 수입으로 (편하게) 먹고사는 나라'라는 인식이 퍼져 있는데, 2004년 기준으로 스위스의 외국인 관광 총 수입은 119억프랑으로, 이는 국내총생산의 3%에 불과하다. 스위스 관광연합의 자료 참고. 관광업 비중이 높은 편이긴 하지만 이걸로 먹고 산다고 표현하기에는 부족하다. 한국에서는 애시당초 유럽에 가는 목적이 거의 대부분 관광이다 보니 왠지 유럽많은 국가가 관광으로 먹고산다는 인식이 퍼져 있는데, 관광은 전세계적인 경기변동에 매우 민감해 주력 산업으로 밀어주기는 곤란하다. 비교적 대국이면서 부유한 축에 끼는 나라 중 얼마 안 되게 관광업이 가장 큰 산업이었던 그리스의 경우 일단 선진국에 끼긴 하지만 모두들 알다시피 영 안 좋은 상황이다.

스위스 관광업의 수입이 생각보다 크지 않은 건, 프랑스나 스페인 등 다른 관광업 국가들에 비해 폭리가 적기 때문이라는 측면도 있다. 기본적으로 스위스 물가가 꽤 비싸다지만, 스위스에 엄청난 럭셔리 호텔에 가격이 백만원을 그냥 넘어가는 곳들이 얼마나 되는지 한번 생각해보자. 프랑스나 스페인에는 이런 곳들이 많은 정도가 아니라 아예 넘쳐난다. 심지어 관광으로 별로 유명하지 않은 독일조차도 그렇다. 물론 스위스 입장에선 국가의 주 수입원이 이런 쪽이 아니기 때문에 굳이 폭리를 붙여서 이 사람 저사람 따져대는 게 더 손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사실 스위스에 있다보면 쓸데없이 이것저것 따져대는 사람들에게 바로 역진상을 가하는 장면이 매우 자주 보인다. 심지어 독일에서도 Entschuldigung 을 반복할 뿐 점원이 역으로 진상을 가하는 경우는 생각보다 흔치 않다. 스위스에서의 관광은 사실상 스위스란 나라에 대한 홍보/자국의 다른 산업들에 대한 보조수단의 느낌이 더 강하다. 실제로 자국 여행을 자주 하는 게 스위스 사람들이기도 하고.

다만 여기서 재밌는 점은, 이러한 관광 대국들에서 보는 관광지 직원들보다 스위스인들이 영어를 '훨씬' 더 잘한다. 관광지에서 보는 현지인들의 영어실력은 스위스가 다른 관광대국들보다 압도적으로 뛰어나다. 그리고 그만큼 역으로 진상짓하는 관광객들 갈굴 때도 영어를 잘 쓴다(...)

5.2. 제조업

여느 선진국이 그렇듯 스위스도 여러 부문의 산업이 발달한 혼합경제체계이다. 또한 제조업 비중이 20%에 육박하는 제조업 강국.

특히 의약 산업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며, 로슈, 노바티스 등의 유명 기업이 스위스에 있다. 인구 800만의 작은 나라[2]인 스위스에서 전 세계 의약품의 4%가 생산될 정도. 그 밖에 정밀기계, 시계 제조 등의 산업도 있다. 그리고 세계적인 식품회사인 네슬레가 스위스 회사. 또 오디오 업계에서도 스위스가 꽤 강세이다. 스위스 토종은 물론, 스위스인이 아닌 다른 외국인이 스위스에 오디오 회사를 차리는 사례도 제법 많다.

스위스는 2차대전 이후 상당한 시간 동안 대표적인 고소득 국가로 발전되어 왔으며, 전세계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한 경제구조를 가지고 있다. 제약업과 고부가가치 에너지 산업[3] 등이 발전한 이유는 스위스가 인건비는 매우 비싸지만 독일 등에 비해서 법인세가 낮고 숙련공들의 기술 수준이 높기 때문이다. 고부가가치 산업의 경우 인건비가 다소 비싸더라도 양질의 연구인력과 노동력 확보가 매우 원활한 스위스가 옆나라인 프랑스나 독일에 비해 이점이 크며 인건비에 따른 채산성 악화는 해당 산업의 높은 마진+낮은 세율 조합으로 극복이 가능하기 때문. 시계산업, 스위스 나이프, 고급주방용품 산업 등 정밀기계공업을 이용한 고급품 제조 산업의 경우도 마찬가지 이유로 성업중이다.

울리히 츠빙글리장 칼뱅이라는 중요한 신교도 지휘자들이 활동한 곳이며 특히 칼뱅은 청교도의 시조이다. 스위스에 시계산업이 발전한 것도 칼뱅이 검약령으로 보석 거래 및 세공업을 금지하자 관련 종사자들이 대거 시계 제조업으로 전환한 게 계기이다. 덕분에 '시계의 나라'라는 명성도 얻었고 정밀가공기술이 엄청나게 발달되어 있는데 스위스 공업에 대한 도시전설이 시중에 나돌정도. 그 외 세계적인 엘리베이터 제조업체인 쉰들러엘리베이터 와 세계적인 PC, 게임기 주변기기 업체 로지텍 역시 이 나라 회사.

5.3. 금융업

금융업도 발전해 있다. 은행에 예금하면 보통 이자를 받는 게 일반적이지만, 스위스 은행에서는 오히려 보관료를 내야 한다. 그 대신 비밀보장을 하고 본인이 아니면 알 수 없게 되어 있다. 때문에 여러 곳에서 검은 돈이 들어오고, 그 예금액을 투자해서 번 수익과 보관료로 은행이 먹고사는 것이다. 이 유명함 때문에 여러 가지 영화 등 미디어매체에서도 사용되는 소재다. 자세한건 스위스 은행 항목 참조.

하지만 유례없는 초저금리로 수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는 스위스 은행들이 고액 예금 계좌에 이자를 주기는커녕 수수료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6. 기업

2018년 세계 상위 500대 기업 : 스위스
글로벌 순위 기업 업종 2017년 매출액(단위: 100만 달러)
14위글렌코어Energy 205,476
69위NestleFood, Beverages & Tobacco 91,222
142위Zurich Insurance GroupFinancials 63,961
169위Roche GroupHealth Care 56,634
203위NovatisHealth Care 50,135
257위Swiss ReFinancials 42,487
306위UBS GroupFinancials 37,317
341위ABBIndustrials 34,312
366위ChubbFinancials 32,243
373위Credit Suisse GroupFinancials 31,900
412위Coop GroupFood & Drug Stores 28,601
415위Migros GroupFood & Drug Stores 28,518
441위AdeccoBusiness Services 26,670
444위LafargeHolcimMaterials 26,545

7. 관련 문서



[1] 물론 이것도 다른 나라에서는 충분히 양호한 수준이다.[2] 전 세계 인구의 0.1% 정도[3] ABB, MAN Turbo, 옛 Alstom - 현재는 GE에 합병 - 등의 터빈공장이 독일어권에 모여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