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4-06-09 23:05:34

제네바


[clearfix]

1. 개요

스위스 남서쪽의 도시

2. 언어별 표기

프랑스어Genève
독일어Genf
이탈리아어Ginevra
라틴어, 영어Geneva

3. 역사

본디 갈리아인이 주거하던 곳이었으나 B.C.121년에 로마의 영토가 되었고, 빠르게 기독교화되어 4세기경 주교령이 세워졌다. 신성 로마 제국백작령이 되었고, 이후 통일 이탈리아의 전신인 사보이아 백국[1]의 지배 하에 놓였다. 그러나 다른 도시들처럼 점차 세속 귀족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 시작했다. 1447년 사보이아 공작 아메데오 8세[2]가 제네바 시를 재통치 하고자 스스로를 제네바 주교에 임명했으나 제네바 시에서 거부했고, 사보이아 공작 카를로 2세프랑스 왕국의 침공을 받아 이탈리아 반도피에몬테로 물러난 사이에 사보이아 가문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며 실질적으로 독립하였다. 제네바 공화국 이후 제네바 시는 일정 규모의 재산이나 학식을 갖춘 시내 명망가들이 주축인 참사 위원회가 통치했고 종교 개혁 시기엔 개신교로 전향하였다.

1541년에 개신교 지도자 장 칼뱅의 영향을 깊게 받아 종교 개혁이 진행되었으며, 1559년에는 칼뱅과 그의 지지자들에 의해 제네바 대학교가 세워졌다. 칼뱅은 시 의회와 갈등으로 한 번 추방당했으나 다른 스위스 내 개신교 지역과 영향력 다툼을 벌인 제네바 시에서 재초빙하였고 작은 도시임에도 개신교의 상징적인 도시가 되어 사보이아 공국과 심한 마찰을 빚었다. 결국 사보이아 공작 카를로 에마누엘레 1세의 침공을 저지[3]한 제네바는 사보이아 공국과의 관계를 청산한 후 스위스 연방에 가입하였고, 현재까지 스위스의 영토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3.1. 랜드마크

제네바에서 유명한 관광지 혹은 들러볼 곳으로는 도심 한가운데 있는 레만 호수와 제네바 대분수, 제네바 남쪽 언덕에 있는 생피에르 대성당[4], 유엔 유럽본부 청사(구 국제연맹 본부) 등이 있다.

3.2. 행사

매년 3월에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가 유명하다. 1905년에 최초로 개최된 유서 깊은 모터쇼인터라 언론의 주목도가 높으며, 자동차 회사들도 신차나 컨셉카를 이때 선보이는 편. 수퍼카/럭셔리카의 신모델들이나 신기술이 종종 첫 선을 보여 전세계 자동차 애호가들을 흥분하게 만들기도 한다.

매주 수, 토요일에 카루주의 마르셰 광장에서 열리는 카루주 시장도 볼만하다. 카르둔, 톰므 보두아즈 치즈나 스위스 전통 방식의 와인과 같은 희귀한 식재료들을 볼 수 있다.

3.3. 스포츠

아이스하키가 가장 인기가 있으며 아이스하키 구단 주네브-세르베트 HC의 연고지이다.

축구팀 세르베트 FC의 연고지이며 홈구장인 스타드 드 주네브에서 UEFA 유로 2008의 경기가 열리기도 했다.

4. 종교

장 칼뱅과 개신교로 유명한 지역이며 20세기 전반까지는 실제로도 개신교 인구가 주류였다. 그러나 1960년대 이후 세속화 등의 영향으로 개신교세는 급격하게 줄었다. 반면 이탈리아 등 주변국에서 유입된 이민자들로 인해 가톨릭 교세가 늘었고, 무종교인도 늘어나고 있다.

2012년 통계에 의하면[5] 제네바 시에서 로마 가톨릭 신자가 34.2%인 반면 스위스 개혁교회는 8.8%에 불과하다. 제네바 칸톤의 경우는 2018년 기준으로[6] 가톨릭이 43.9%, 개혁이 12.6%로 역시 큰 차이가 있다.

1. 경제

1.1. 산업

도시 규모는 작지만 제네바는 외교의 중심지이며 유엔 사무소와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 본부를 포함한 수많은 국제기구가 있는 세계적인 도시다. 특히 유엔 유럽본부(유엔 제네바 사무국),[7] 유엔 인권최고대표 사무소(OHCHR: Office of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8]가 바로 제네바에 있다. 이 때문에 유엔을 비롯한 다자외교를 담당하는 대한민국 대표부도 제네바에 위치하고 있다. 주 제네바 대한민국 대표부

군사 분야에 관심이 있으면 한번 이상은 들어보았을 전쟁 포로와 비전투원에 대한 처우를 규정하는 제네바 협약도 여기서 조인되었다.

제네바에 있는 국제기구로는 그 외에도 유럽 핵물리 연구소인 CERN, 국제 통신 연합인 ITU, 국제 노동 기구인 ILO, 세계 무역 기구인 WTO, 세계 보건 기구인 WHO, 세계지식재산기구인 WIPO 등이 있다. 대한민국 주제네바대표부에 따르면 정부간 국제기구 34개, 국제 NGO 250여개가 제네바에 위치하고 있다고 하니 과연 국제도시.

외교뿐만 아니라 금융 도시로도 국제적으로 꽤 비중이 있다. 도시 경제 자체도 서비스업 위주로 구성되어 있고, 프라이빗 뱅킹을 주로 하는 금융 밀집 지역이 있기도 하다. 제조업 쪽으로는 고급 시계 제조로 유명해서, 파텍 필립, 바쉐론 콘스탄틴 등의 초고가 시계 메이커와 롤렉스, 오메가 등의 고가 시계 메이커들이 여럿 있는 도시다. 제네바 홀마크라는 자체 시계 인증 제도도 있을 정도.

2. 지리

2.1. 기후

온화한 기후를 보여서, 겨울이 그다지 춥지 않고 여름도 별로 덥지 않다. 7월의 최고 기온의 평균은 25.7 °C, 1월의 최저 기온의 평균은 −1.9 °C. 여름에는 주민들이 호수 근처에서 수영을 즐기고, 겨울에는 근처 산에서 스키를 타는 좋은 자연 환경이 구비되어 있다. 사실 근처 산에 눈이 상당히 많이 오므로 스키 타기가 좋아서 세계적인 스키 리조트들이 있다. 3면이 산으로 둘러싸여있는 분지형태지만 해발고도가 400미터에 달하고 레만호수라는 거대한 호수의 영향으로 연중 기온이 양극단으로 치닫는 경우는 흔치 않다. 다만 겨울에 영하 5도에 달하는 한파가 이따금 찾아오고 4월에도 눈이 오는 경우가 있나하면 여름에는 30도가 훌쩍 넘는 폭염도 빈번하다. 특히 햇볕이 워낙 강한 탓에 실제기온보다 체감온도는 훨씬 더 덥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다. 또 봄에 접어들면서 일교차가 커지면서 한낮에는 여름 못지않은 날씨를 보여도 해가 지면 금방 쌀쌀해진다. 제네바 최저기온은 여름에도 20도를 밑도는 수준으로 열대야가 없다.

2.2. 교통

공항으로는 제네바 국제공항이 있으며, 이착륙료가 저렴해서, 저가 항공사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솅겐조약 덕에 제네바 인근 프랑스 땅에 사는 프랑스인들도 제네바 국제공항을 국내선처럼 이용한다.

철도로는 스위스 연방철도제네바 코르나뱅역이 중앙역으로 기능한다. 이 역에서 스위스 각지로 연결되는 열차를 탈 수 있으며, 프랑스 파리마르세유로 가는 고속철도TGV 리리아 및 이탈리아 밀라노인터시티를 이용할 수 있다. 프랑스와 인접해 있기 때문에 오베르뉴론알프TER도 제네바 역에 진입한다.

제네바 역을 주요 터미널로 하는 광역철도(RER)인 레만 엑스프레스(Léman Express)가 제네바 중심부와 근교 지구를 연결하며, 제네바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에비앙레뱅, 안시까지 레만 엑스프레스만을 이용해 갈 수도 있다.

제네바 시내 대중교통은 노면전차와 버스, 무궤도전차가 담당하며, 모두 Transports Publics Genevois에서 운영한다.

3. 기타

콜 오브 듀티: 인피니트 워페어에서는 UNSA의 모든 함대가 다 모인 관함식이 열렸는데 SDF가 공격을 했고 민간인 학살이 발생한다.

제네바는 세계에서 가장 국제 외교활동이 활발한 곳이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의 회의들이 제네바에서 개최되고 있다.

한국인을 찾아보기 거의 어려울정도로 관광지는 확실히 아니다
[1] 1416년에 공국으로 승격되었다.[2] 대립 교황 펠릭스 5세로, 교회 분열 시기에 추대를 받아 대립 교황이 되었으나 추기경 직위를 받는 조건으로 퇴위했다.[3] 이때의 승리를 기념하여 11월마다 에스칼라드(L' Escalade) 축제를 열고 있다.[4] 무려 칼뱅의 종교개혁이 시작된 본산지이다.[5] 원본, 아카이브[6] #[7] 현재 유럽 유엔본부가 위치하고 있는 건물은 과거 국제연맹이 있던 건물이다.[8] OHCHR 홈페이지 종종 인권 고등판무관 사무소 로 번역하는 경우도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