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28 14:36:13

통천군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통천은 이 문서로 리다이렉트됩니다. 대한민국의 스트리머에 대한 내용은 통닭천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강원도(북한)의 시, 군
원산시 문천시
철원군 평강군 김화군 창도군 고산군
금강군 고성군 이천군 세포군 안변군
회양군 통천군 판교군 법동군 천내군


通川郡 / Thongchŏn County
통천군
通川郡 / Thongchŏn County
국가 북한
면적 594.78㎢
광역시도 강원도
행정구역 1읍 30리[1]
시간대 UTC+9


1. 소개2. 역사3. 교통4. 관광
4.1. 총석정
5. 이북5도위원회 기준 행정구역
5.1. 구 통천군 지역5.2. 구 흡곡현 지역
6. 출신 인물7. 현대그룹과 인연


파일:통천군.jpg

파일:통천군2.jpg

1. 소개

강원도의 군 중 하나이다. 동해와 맞닿아 있고, 남한의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등과 함께 영동 지방의 일부이다.

2. 역사

청동기 시대 때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했으며 동예의 지역이였다고 알려져 있다.

삼국시대고구려가 이곳을 차지해 휴양군(休壤郡)을 설치했다.

이후 신라가 차지한 후 신라 경덕왕 때인 757년 금양군(金壤郡)으로 개칭했다. 신라 9주 5소경명주에 소속되었다.

한국 중세시대와 근대 시대를 거치며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웠고, 마지막에는 흡곡군이 통천군에 흡수되면서 통천군으로 이름잡게 되었다.

일제강점기 이전에는 "통천군"과 "흡곡군"이라는 두 개의 독립된 군이있었다. 1910년 흡곡군을 폐지하여 통천군에 합쳤다. 1952년 북한이 행정 구역을 개정하며 통천군 행정중심지인 통천면에서 고저읍 중심지로 군청을 옮기고[2] 최남부의 임남면을 고성군으로 옮기고, 흡곡 지역의 북쪽 일부를 안변군에 이관시켰다.

6.25 때 UN군과 국군이 통천 일대까지 휴전선을 북진하려고 일단 고성의 거진읍을 점령하고 금강산으로 진입하는 맹조의 발톱 작전을 추진하였으나 결국 취소되었다. 이 맹조의 발톱 작전이 성공하였다면 금강산은 남한영토가 되었을 것이다. 안타까운 일. #(백선엽 장군의 회고)

현재 한국전쟁 당시 피난하기에 지리적으로 가까웠던 강원도 속초시에 이곳의 실향민 출신들이 많다고 한다.

3. 교통

동해북부선이 있다가 철거됐다가 2000년대 당시 남북 화해 분위기 속에서 북한이 먼저 다시 금강산청년선으로 다시 깔았고, 지금까지도 남한의 동해선과도 연결되어 있다. 통천군 중심부를 지나는 통천역이 여기에 있다.

4. 관광

강원도 영동지방의 8대 명소 관동팔경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혔던 총석정이 있다. 군의 북쪽에는 석호가 발달하여 소동정호, 천아포, 신광포, 강동포가 연속되어 있다. 소동정호 남쪽에서 호수로 삐죽 돌출한 성현반도(星峴半島)에는 관동팔경 중 하나인 시중대가 위치한다.[3]

4.1. 총석정

파일:김홍도필 금강사군첩 총석정.jpg
叢石亭

고저읍(북한 행정구역상 통천읍) 해안에 있는 주상절리이다. 총석정은 원래는 그 곳에 있던 정자의 이름이다. 관동팔경 중 하나이며 유일(혹은 유이: 고성군 삼일포)하게 휴전선 이북에 있는 것이다.

1962년 도입된 원화 1차 시리즈(英製卷) 50원권 도안으로 등장했으며, 이는 역대 한국은행권 중에서 유일하게 실물이 남한이 아닌 북한 지역에 있는 상징물을 본뜬 도안이다.

5. 이북5도위원회 기준 행정구역

파일:Seal_of_Gangwon_little.png 강원도 기초자치단체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강릉시 동해시 삼척시 속초시
원주시
도청

춘천시
태백시
고성군 양구군 양양군 영월군
인제군 정선군 철원군 평창군
홍천군 화천군 횡성군
미수복지역*
김화군 이천군 통천군
평강군 회양군
※ 현재 대한민국이 실효 지배하지 않는 미수복 지역은 자치 기능이 없는 명목상 행정 구역이므로 실질적인 기초자치단체가 아니다.
}}} ||

5.1. 구 통천군 지역

  • 통천면(通川面)
    • 관할 리 : 중(中), 금란(金蘭), 동(東), 동정(東亭), 마암(馬巖), 방동(芳洞), 방포(芳浦), 서(西), 서정(西亭), 송산(松山), 신평(新坪), 어은(漁隱), 정(正), 주대(蛛垈), 태(兌), 평(坪), 하방동(下芳洞), 후금란(後金蘭)
    • 면소재지와 군청이 중리에 있었다. 1939년에 군내면에서 개칭되었다.
  • 고저읍(庫底邑)
    • 관할 리 : 하고저(下庫底), 구항(龜項), 도일(道一), 반월(半月), 백종(栢種), 보통(寶通), 사호(沙湖), 삼계(三溪), 상고저(上庫底), 신(新), 신월(新月), 어운(魚雲), 오류(五柳), 전산(錢山), 전천(前川), 통수동(通水洞), 포항(浦項), 흥석(興石), 흥운(興雲)
    • 순령면(順嶺面)이 1938년 10월 1일 읍으로 승격되면서 개칭되었다. 총석정이 있다.
  • 벽양면(碧養面)
    • 관할 리 : 신아간(新阿干), 가신(佳新), 가평(佳坪), 계곡(桂谷), 고림(古林), 곤암(昆巖), 동대(東垈), 만교(萬橋), 백운암(白雲巖), 서운암(瑞雲巖), 신대(新垈), 신일(新日), 신점(新店), 신흥(新興), 아간(阿干), 안도(安道), 염내(剡內), 외야(外也), 용암(龍巖), 장현(長峴), 중대(中臺), 지곡(芝谷), 지장(地藏), 차성(次城), 초성(初城), 향천(香泉), 회산(回山)
  • 송전면(松田面)
    • 관할 리 : 송전(松田), 갈평(葛坪), 거록(巨鹿), 구읍(舊邑), 만양(晩陽), 문치(文峙), 산론(山論), 석도(石島), 석성(石城), 수천(水川), 신흥(新興), 아산(峨山), 오매(梧梅), 옥마(玉馬), 장동(長洞), 정덕(貞德), 치궁(致宮), 포항(浦項), 황석(黃石)
    • 아산리는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고향이다.
  • 임남면(臨南面)
    • 관할 리 : 외렴성(外濂城), 내렴성(內濂城), 능월(陵月), 다동(茶洞), 동자원(童子院), 두백(荳白), 두암(斗巖), 둔대(屯垈), 말구(末九), 명문암(明文巖), 복동(福洞), 상다전(上多田), 송방(松坊), 신남(新南), 오류(梧柳), 외호(外湖), 운암(雲巖), 유동(柳洞), 장룡포(長龍浦), 장림(長林), 판막동(板幕洞), 하다전(下多田)

5.2. 구 흡곡현 지역

아래 지역은 1910년에 통천군으로 흡수된 흡곡군의 영역에 해당한다.
  • 학일면(鶴一面)
    • 관할 리 : 패천(沛川), 강동(江洞), 괴화(槐花), 대대(大垈), 마전(麻田), 마채(磨釵), 백산(栢山), 삼태(三台), 상이목(上梨木), 상화(上花), 석대(石臺), 신탄(新炭), 연호(蓮湖), 운수(雲水), 칠보(七寶), 풍패(豊沛), 하이목(下梨木), 하화(下花), 항평(項坪), 흥곡(興谷)
    • 송전면과의 사이에 시중호(강동포)가 있다.
  • 흡곡면(歙谷面)
    • 관할 리 : 화통(貨通), 구계(九溪), 군산(君山), 내군(內君), 동산(東山), 명고(鳴皐), 반계(盤溪), 사재(思梓), 상음(桑陰), 서역(瑞域), 서왕(西旺), 성현(星峴), 송양(松陽), 송현(松峴), 신기(新基), 신율동(新栗洞), 신장(新場), 신흥(新興), 압룡(鴨龍), 양지(陽址), 연동(淵洞), 연화(蓮花), 용연(龍淵), 용천(龍川), 용흥(龍興), 웅진(熊津), 율동(栗洞), 입석(立石), 자산(慈山), 전당(錢塘), 풍호(豊湖), 하수(河水), 하장진(下長津), 학고(鶴皐), 합진(蛤津), 화등(和登)
    • 1929년에 학삼면(鶴三面)과 학이면(鶴二面)이 합병되어 흡곡면이 되었다. 동해쪽에는 동정호, 천아포 등 석호(潟湖)가 잘 발달하였다.

6. 출신 인물

7. 현대그룹과 인연

현대그룹 창업주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의 고향이다(송전면 아산리). 그의 인 '아산(峨山)'이 바로 고향 마을의 이름을 딴 것이며, 현대아산, 아산병원 등도 여기서 유래된 이름이다.

그런데 2019년 8월 16일에 북한이 이곳에서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때문에 박지원 의원은 "고 정주영 회장님의 고향인 통천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2회 발사한 것은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남북교류를 위해 소 떼 방북과 평양에 정주영체육관을 건설해 준 정 회장님 상징성을 생각하더라도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 광복 당시엔 1읍 6면[2] 고저읍이 읍이었으니 시가지는 더 컸다.[3] 전 버전에는 금강산이 통천군의 명소라고 되어있었는데, 내금강은 회양군, 외금강은 고성군 지역이다. 북한 치하에선 그나마 금강산에 가까운 임남면이 고성군으로 넘어가버렸으니 더욱 더[4] 대농그룹 창업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