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31 02:37:47

전투소총

1. 개요2. 역사3. 목록4. 매체에서의 등장

1. 개요

전투소총(..., Battle Rifle)은 돌격소총보다 약간 대구경이고 고위력이며 사거리가 긴 자동소총을 말하는 개념으로서, 보통 5.56×45mm NATO·5.45×39mm M74 등의 돌격소총용 소총탄보다 조금 대구경이고 고위력인 소총탄을 사용하는 군용 자동소총을 말한다. 이러한 전투소총용 소총탄은 보통 7.62mm 정도의 구경을 가지며 때로는 7.92mm 등 약간 더 큰 구경을 가지기도 하지만, 7.62×39mm M43·7.92×33mm Kurz 등의 돌격소총용 소총탄으로서는 비교적 대구경인 소총탄들에 비해서도 평균적으로 좀 더 고위력이고 사거리가 긴 편이다.

2. 역사

제2차 세계대전까지 쓰인 볼트액션 소총반자동소총의 뒤를 이어서 등장했다가 강한 반동으로 인한 취급의 어려움과 근접전에서의 불리함과 같은 여러 단점을 드러낸 뒤 보다 실용적이고 다루기 편하며 근접전에 적합한 소구경 고속탄을 사용하는 돌격소총이 대세가 되면서 제식 소총의 자리에서 빠르게 밀려났으나, 이후 돌격소총에 비해 좀 더 강한 위력과 긴 사거리라는 이점이 부각되어 주력 제식 소총인 돌격소총으로는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는 장거리 사격 등을 위한 지정 사수 소총 등의 용도로서 다시 제식화되어 사용되고 있다. 특히 2000년대부터 이러한 전투소총의 활용이 부각되기 시작하였으며, 오늘날에 와서는 돌격소총과 같은 주력 제식 소총으로서 쓰이기 보다는 오히려 동구권을 비롯한 구공산권의 드라구노프 저격소총(SVD)과 같은 지정 사수 소총으로서의 운용이 주를 이룬다. 이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M14 소총 문서를 참조.

대표적인 전투소총용 소총탄은 미국이 과거 NATO 표준 소총탄으로 밀어붙이려 했었으며, 오늘날에 와서는 주로 저격 소총지정 사수 소총(DMR)과 전투소총을 위한 소총탄으로서 사용되고 있는 7.62×51mm NATO(.308 Winchester)이다. 서방권에서 7.62×51mm NATO탄을 사용하는 대표적인 전투소총들로서는 벨기에FN FAL독일H&K G3, 그리고 미국의 M14 소총을 꼽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는 완전 자동 방식으로 설계되고 있지만, 영국의 L1A1처럼 반자동소총으로 변경해 제식 채용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지정 사수 소총으로서 운용하기 좀 더 편리하도록 현대적으로 개량된 경우에도 연사 기능을 제거하고 반자동으로 변경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2000년대 이후 아프가니스탄 전쟁, 이라크 전쟁을 겪으면서 광활하고 엄폐물이 적은 중동 지역에서는 5.56mm 탄의 사거리와 위력이 부족하다는 문제가 계속 제기되어, 터키군은 신형 제식소총 MKEK MPT의 구경으로 7.62mm를 선택했고, 미군 특수부대에서는 FN SCAR-H 버전을 애용했다. 한편 미 육군에서 미 육군 일선B 전투병용 소총을 M4 카빈에서 7.62mm×51mm NATO탄 사용 소총으로 교체하는 잠정 전투소총 체계(Interim Combat Service Rifle) 계획을 추친했으나 2017년 9월 사업이 취소되었다.

3. 목록

아래의 세 종류의 소총들이 서방권에서 7.62×51mm NATO탄을 사용하는 대표적인 전투소총들이다.
  • FN FAL
    세 종류 중에서 가장 널리 쓰였던 총으로, 돌격소총이 지금처럼 자리잡기 전에는 제3세계소총 중에서 가장 흔한 것이기도 했다.
  • H&K G3
    FN FAL과 더불어 전투소총을 양분하는 존재로서 널리 사용되었던 총이었으며, 지정 사수 소총(DMR)이나 반자동 저격 소총의 기반으로서도 많이 활용된 총이었다. H&K G3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지정 사수 소총으로는 G3SG/1이 있으며, 대중적으로도 널리 알려진 반자동 저격 소총인 H&K PSG1과 그 파생형인 H&K MSG90 역시 H&K G3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소총들이다. 또한 전투소총용 소총탄인 7.62×51mm NATO 대신 돌격소총용 소총탄인 5.56×45mm NATO로 사용탄종을 바꾸어 현대적인 돌격소총으로 재설계된 파생형인 H&K HK33·H&K HK53·H&K G41 등도 존재했다.
  • M14 소총
    M14 소총미국과 미국의 우방국에 제공됐을 뿐, 세 종류 중에서 가장 사용국가가 적었다. 따라서 순수한 전투소총으로서는 FN FALH&K G3이 M14 이상의 압도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대신 전투소총을 기반으로 한 지정 사수 소총(DMR)으로서는 M21 SWS·Mk.14 EBR·M39 EMR 등 적지 않은 성공례를 남겼으며, 때문에 전투소총과 지정 사수 소총의 현대적 운용 사례를 거론하다 보면 M14 역시 언급될 필요가 있다.

상기한 세 종류의 소총 이외의 다른 전투소총의 사례로는 주로 아래와 같은 소총들이 거론된다.

좀 더 구세대 군용 소총들까지 포함하는 경우, 그리고 자동소총 이외에도 반자동소총도 괜찮다면 이것들도 전투소총의 대열에 들어갈 수 있다. 참고로 지금의 PDW와 비슷한 비전투요원을 위한 호신용 총기라는 컨셉으로 개발되었던 M1 카빈과 그 파생형인 M2 카빈의 경우에는 권총탄과 소총탄의 경계에 걸쳐 있는 특성을 갖고 있어 위력이 비교적 약하고 사거리도 그다지 길지 않은 소총탄인 .30 Carbine(7.62×33mm)을 사용하였기에 전투소총보다는 오히려 오늘날의 돌격소총에 좀 더 가까운 특성을 지녔으므로, 전투소총의 대열에는 들어가기 어렵다.
볼트액션 소총이나 저격 소총지정 사수 소총(DMR)에 많이 사용되는 소총탄으로서 7.62×51mm NATO(.308 Winchester)와 비슷한 클래스의 소총탄인 7.62×54mmR 역시 광의적으로는 전투소총용 소총탄으로도 분류해볼 수 있다. 그렇기에 7.62×54mm R을 사용하는 반자동 저격 소총이나 지정 사수 소총(DMR)도 괜찮다면 이것들도 광의적으로는 전투소총의 대열에 넣어볼 수 있을 것이다.

4. 매체에서의 등장

매체에서는 돌격소총이 더 많이 알려져 있어 많이 나오진 않으며, 많은 사람들이 돌격소총과 전투소총을 명확히 구분해서 보기 시작하게 된 시점 자체가 일반적으로는 2000년대 이후부터였기 때문에 게임 등에서도 보통 이 즈음에서부터 돌격소총과 전투소총을 어느 정도 구분하기 시작했다. 때문에 현대전을 다루는 FPS에서는 보통 돌격소총과 같은 카테고리에서 취급하거나 또는 지정 사수 소총과 같은 카테고리에서 취급하는 경우가 많으며, 때로는 저격 소총과 같은 카테고리에서 취급하는 경우도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전투소총이라는 개념을 가장 부각시킨 FPS는 미래전을 다루는 SF 작품인 헤일로 시리즈이며, 같은 SF 작품인 플래닛사이드 2 역시 전투소총이라는 개념을 부각시킨 사례에 속한다.

현실처럼 위력세고 연사력 좋으면 게임에선 사기무기가 되기 때문에 게임에서 나올 때는 반자동으로 나오거나 반동을 왕창 키워 밸런스를 맞추는 경우가 태반이다. 이 중 반동을 키우는 경우는 완전히는 아니어도 어느 정도는 고증에 맞는 편이기도 한데, 현실의 전투소총은 아무래도 연사 기능을 활용해 자동사격을 하다 보면 반동 문제로 인해서 명중률이 낮아지는 경우가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자동사격을 하면 반동으로 인해 명중률이 낮아지는 문제를 가진 건 물론 돌격소총도 비슷하긴 하지만, 전투소총은 돌격소총보다 해당 문제가 훨씬 더 심하게 나타나는 편이어서 돌격소총에 비해 연사 기능의 활용이 상대적으로 쉽지 않은 편이다. 그런 고로 이런 특성을 게임적 과장을 섞어서 적절히 구현하면 결과적으로 밸런스가 얼추 맞아 떨어지게 되는 것.

그 외에도 게임에서는 연사 기능이 있는 기본형으로는 나오지 않고 그 대신 실제로도 반자동인 경우가 많은 지정 사수 소총(DMR) 버전 혹은 저격 소총 버전으로 나오는 경우도 많다. 오늘날의 전투소총은 원판을 그대로 사용하기 보다는 지정 사수 소총에 어울리도록 개량되어 쓰이거나 또는 아예 본격적인 저격 소총으로 개량되어 쓰이는 경우가 많고 그 과정에서 연사 기능을 제거하고 반자동으로 변경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이렇게 연사 기능이 없어지는 것도 나름대로 고증에 맞는 모습이기는 하다.

4.1. 아머드 코어 버딕트 데이

이쪽은 일단 이름이 배틀 라이플이긴 하지만 위와 같은 통상적인 배틀 라이플의 분류와는 전혀 다른 별개의 무기이다.

AC의 주 무장 중 하나로 등장하긴 하는데, HEAT 탄두를 사용하는 CE 속성의 무장이다.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배틀 라이플과는 정반대로 사정거리가 매우 짧고 탄속이 느린 무기로, 이는 아머드 코어 시리즈에서 전통적으로 등장해 왔던 무장인 바주카 계열 무장을 계승하는 무장으로서 등장했기 때문이다. HEAT 탄두를 사용하는 것도, 사정거리가 짧고 탄속이 느린 것도 다 이 때문. 이름만 배틀 라이플일 뿐 그 특성은 일반적인 의미의 배틀 라이플과는 완전히 다른 것이다.

보다 자세한 설명은 부품 목록 문서를 참조.

4.2. 엑스컴: 롱 워

전투소총과 돌격소총이 구별된다. 전투소총은 돌격소총보다 공격력이 높다. 하지만 행동력을 소모하는 행위, 이를테면 이동, 사격, 아이템사용 등을 한 턴에 사격하면 명중률이 내려가는 패널티가 있다. 돌격소총에 비해 말뚝딜에 이점을 가졌다고 볼 수 있다. 참고로 지정사수소총은 전투소총과 별개로 존재한다. 자세한 내용은 엑스컴: 롱 워/장비 문서를 참조.

4.3. 폴아웃 시리즈의 무기

4.4. 헤일로 시리즈에서 등장하는 UNSC 개인 화기

배틀 라이플(헤일로 시리즈) 문서를 참조.

4.5. 플래닛사이드 2에서 등장하는 개인 화기

플래닛사이드 2/무기/전투소총 문서를 참조.

4.6. 히어로즈 앤 제너럴스

7.62×54mmR를 사용하는 반자동소총AVS-36이 이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등장하는데, 강한 반동과 높은 연사속도로 인해 제어가 어려운 무기로 구현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문서를 참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