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4-11 21:58:13

카빈

1. Carbine
1.1. MAR이란 용어1.2. 종류
2. 일렉트릭 기타 제조사 Carvin(현 Kiesel)3. 관련 문서

1. Carbine

파일:external/www.militaryheritage.com/besscarbine1.jpg
프랑스 혁명 당시 프랑스 육군이 사용했던 모델 1793의 모습.

파일:카빈.jpg
미국의 미국-스페인 전쟁을 비롯해 다양한 전쟁에 쓰인 스프링필드 M1873의 카빈형 모델. 다만 실용성 문제로 얼마 안 가고 단종되었다.

파일:M1-Carbine.jpg
제2차 세계 대전을 비롯한 다양한 현대 전쟁에 쓰인 미군M1 카빈의 모습. 우리나라에서 거두절미하고 그냥 '카빈'이라 하면 바로 이 총을 가리킨다.

파일:HK416A5_11_RAL_re.png
H&K HK416의 개량형인 HK416A5의 모습

총기의 분류 중 하나. 가볍고 총신이 짧은 라이플을 일컫는다. 원래는 기병이 말을 타고 운반하거나 사격하기 편하도록 총신을 짧게 만든 소총을 의미했고, 어원을 살려 '기병총'으로 번역하는 경우도 있다. 용기병이 쓰던 보병용보다 짧은 머스킷도 일종의 카빈으로 볼 수 있다.

어원은 불어의 carabine. Carabine은 경기병(carabin)이 사용하는 총열이 짧은 소총을 가리킨다.

미국에서는 카바인(kɑrbaɪn)에 가깝게 발음하기도 한다. 하지만 사전을 보면 발음기호상 카빈, 카바인 전부 맞는 발음이다.[1]

실제로 제1차 세계 대전 때까지만 해도 볼트액션 소총의 변형으로 기병용의 카빈이 존재했으나,[2] 영국리-엔필드 SMLE를 필두로 보병용 소총도 길이가 길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퍼지면서, 제2차 세계 대전 때의 보병용 소총은 거의 1차대전 때의 카빈을 기초로 개량된 모델을 사용했다. 일례로 2차대전 독일군의 Kar98k는 1차대전 때의 Gew98의 카빈 모델에서 출발한 것이다. 게다가 1차대전 이후 각국이 기병을 현대화 개편하면서 카빈의 의의는 거의 사라져 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제2차 세계 대전 직전 미군은, 후방요원이나 운전병, 전차병, 조종사 등의 '주력 소총과 동급의 총기를 사용할 필요가 없으나 아무튼 총은 쥐어줘야 할 것 같은 사람들'을 위해[3] 저위력탄을 쓰며 짧고 가벼운 M1 카빈을 개발, 600만정 이상 생산하여(M1 개런드보다 생산량이 더 많았다.) 자국군 및 연합군에 뿌려댄 덕에 카빈이라는 이름은 살아남을 수 있었고, 이후 여러가지 특수한 목적으로 일반적인 소총보다 짧게 줄인 총기를 카빈으로 부르게 되었다. 우리 나라에서도 어른들이나 예비군에서 말하는 카빈은 일반적으로 M1 카빈을 가리킨다.

현재 여러 나라의 육군이 기계화되면서, 기계화보병을 위해 좁은 차량내부에서 걸리지 않는 짧은 총이 각광을 받고 있으며, 교전거리도 점차 짧아지는 추세여서 기존의 돌격소총이 카빈으로 대체되는 경향이 보이고 있다. 한 가지 예로, 미군은 이전까지 쓰이던 M16A2보다 총열길이가 짧은 M4 카빈을 제식으로 채용했다. 또한 방탄복의 확산과 함께 기존의 권총탄을 사용하는 기관단총으로는 충분한 살상력을 내기 어렵게 되자 각국의 대테러부대에서도 카빈 계열 총기를 꽤 사용하고 있다.

미합중국 해병대의 경우, 모든 해병은 소총수(Every marine is a rifleman)라는 표어를 따를 뿐 아니라, 미합중국 육군훈련소에서는 거의 없어지다시피한 총검술교육을 아직까지 중시하며 지정사수 저격총까지 착검장치를 다는 미합중국 해병대만큼은 돌격소총을 중시하여 M16을 제식으로 사용해왔다. 이후, 해병대는 돌격소총, 지정사수 소총, 분대지원화기를 모두 통합한 M27 IAR을 제식 채용한다.

K1 기관단총처럼 소총탄을 쓰면서 기관단총으로 불리는 총과 카빈의 차이는 단순히 이름을 어떻게 붙이느냐 뿐이다. 소총탄을 쓰면서도 주력총기보다 짦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카빈'의 정의와 그다지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미국의 총기잡지에서는 K1A를 카빈으로 소개한 경우도 있었다.

단 K1/K1A는 K2 소총의 카빈 버전이 아니다. 기본 생김새와 일부 부품의 모양은 비슷하지만 그것은 개발한 곳이 같기 때문이고, 애초에 K1이 K2에서 파생된 개량품이 아니라 별도로, 그것도 K2보다 먼저 제작된 총기인 데다 부품호환도 안 된다.

미국 민간 총기시장에서는 권총에 개머리판 달아놓고 '피스톨 카빈'이라 부르는 경우도 있다. 이런 피스톨 카빈의 원조는 마우저 C96이고, 루거 P08이나 스테츠킨 기관권총 등 작은 소총급 화기라는 카빈 개념에 꽤 충실한 시도였다. 이게 좀 더 발전하면 Cx4 Storm이나 Kel-Tec SUB-2000 같은 물건이 나오기도 하는데 이쪽은 '피스톨 칼리버 카빈', 혹은 줄여서 PCC라고 부르고 수요도 꽤 있는 편이다.

현재 세계적으로는 제식 소총을 줄인 총기류로서 통용되며, 총 전체의 크기가 많이 줄어드는 만큼 종래의 돌격소총보다 가볍고, 좁은 곳에서 다루기 쉬운 경우가 많다. 개발의도도 기계화보병에게 지급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이전까지 써오던 소총들보다는 총열 길이나 반동문제 등에서 약점을 보이는 것이 사실이고, 총검술 사용 등 전장에서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상황 때문에 대부분 M4A1의 총열길이인 14.5인치를 유지중이다.

카빈(기병총)에 대한 고찰[4]

1.1. MAR이란 용어

이 부류를 MAR, Micro Assault Rifle라고 부르는 경우도 간혹 있으나, MAR은 보편적으로 널리 쓰이는 용어가 아니다. 돌격소총을 줄인 단축형 돌격소총을 MAR라고 부르는 것은 이스라엘만 사용하는 분류로, 이 용어가 최초로 등장한 것은 IWI 갈릴소총에서 기인한다. IWI 갈릴은 원래 ARM(경기관총 버전)과 AR(표준형)이 기본으로 쓰였으며 명칭은 Galil AR이었다. 지나치게 크고 무거운 편이었기 때문에 기계화가 많이 되어가던 이스라엘군 내에서 단축형의 요구가 높아져서 총신길이를 줄인 Galil SAR(Short-AR), 더더욱 줄여서 만든 Galil MAR(Micro-AR)까지 개발하기에 이른다.

즉 MAR이란 갈릴의 변형 모델을 가리키는 이름일 뿐 분류 명칭이 아니다.

그런 데다가 그 이후에 제식소총으로 만들어진 TAR21을 보면 IWI가 MAR 혹은 Mirco라는 것을 붙이는 특징을 알 수 있는데, 일단 TAR21의 카빈형은 CTAR-21(Carbine TAR-21)이라 하여 총열 길이만 줄였지만 MTAR-21(Micro TAR-21)은 아예 길이를 극단적으로 줄이기 위해 장전레버의 위치도 바뀔 정도로 총기구조까지 대폭 변형시켜버렸다. 카빈이 총열만 줄여버리는 수준에 그치는 데 반해 MAR라고 붙은 건 이런 큰 차이를 보인다.[5]

그 MAR라는 용어가 입에 착 감겼는지 총기잡지 등등에서 슬슬 쓰이던 게 어느새 국내의 일부 아마추어 총덕후들에게는 정식(?) 총기 분류의 하나로 자리잡아 버렸는데, 이스라엘 외에는 MAR라는 구분을 쓰는 경우는 없고 그냥 카빈이라고만 하거나, 필요에 따라 별도 번호를 붙여 모델을 구분한다. 또는 코만도 모델이니 컴팩트 모델이니 서브카빈이니 하는 식으로 별칭을 붙이는 편이다. 예를 들어 M16 소총(20인치 총신)의 단축형은 M4(14.5인치 급)나 CAR-15으로 부르는데 11.5인치의 총열을 가진 XM177은 콜트 코만도라 불린 적이 있다. 시그 SG550의 8,9인치 모델은 SG552라고 별도 넘버링을 하고, 코만도라고 별칭을 붙여 부르고 있다. H&K에서 제작한 H&K G36의 카빈형인 G36K(Kurz, 짧다는 뜻)를 또 줄인 모델은 G36C(C는 컴팩트의 약자)라고 한다. 총신 길이로만 따지면 기관단총이나 카빈으로 취급되는 AKS-74UK1 기관단총 역시 극단적으로 짧은 총신을 가지고 있으나 K1을 기관단총이라고 부르는건 국내의 특수성 때문이라고 치더라도 딱히 MAR이라고 부르진 않는다

때문에 외국의 어떤 군사전문가나 매니아들도 총기분류로는 MAR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는다(갈릴과 TAR-21을 설명할 때나 쓰임). 국내의 카빈과 MAR을 구분하려는 사람들은 카빈이 돌격소총의 단축형만을 말하는 것은 아니므로 단축형 돌격소총과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하지만 세계적인 실효성과 보편성은 없는 상태이다.

1.2. 종류

2. 일렉트릭 기타 제조사 Carvin(현 Kiesel)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Kiesel 문서
번째 문단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 관련 문서


[1] 비영어권 사람들은 공감하기 어렵겠지만, 문장 속에서 원어민처럼 물흐르듯이 강세까지 줘가며 발음해보면 카빈보다는 카바인이 발음하기 더 편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2] 물론 꼭 기병용으로만 사용한 것은 아니고 나중에 나온 M1카빈처럼, 총 들고 싸우지는 않지만 자기방어용의 소총은 필요한 포병, 공병 같은 병과에게도 지급되었다.[3] 어쩌면 현대의 PDW와도 비슷한 개념이다. 또한 주전투 병력이 아니고 주력소총을 소지하기 힘든 병과를 위한 방어용 총기이다.[4] 총덕 본좌 문제중년의 글이다.[5] K1 기관단총이나 AKS-74U는 처음부터 카빈으로 설계된 독자적인 총이니 MAR라고 할 수 없다.[6] 사실 K1 기관단총은 처음부터 M3 기관단총을 대체할 목적으로 개발되었으니 카빈은 아니고 기관단총으로 개발되었다. 하지만 K1 기관단총은 K2 소총과 같은 5.56mm 탄환을 사용하고 있어서 외국에서는 카빈으로 분류하는 경우도 있으며 방위사업청의 공조로 발행하는 무기 백서에서는 소총으로 대놓고 분류하고 있다. 사실 XM177, K1 기관단총 등이 막 실전배치 될 당시에는 기존 소총(G3, M14 등)보다 저위력의 탄약을 사용하는 돌격소총(M16A1 등)의 등장 자체로도 신개념의 무기였으며 이러한 돌격소총들보다 더 극단적으로 단축한 총기(AKS-74U, XM177, HK53, K1 기관단총 등)는 분류가 애매했기 때문에 적당히 기관단총으로 부른것이다. 물론 시간이 흘러 소총탄 규격의 단축형 돌격소총(M4A1 등)들이 각광받게 되면서 의도치는 않았지만 시대를 앞서간 물건이 되었다.[7] DSAR-15PC와 STC-16의 경우 K1A 기관단총 때도 그렇고, 우리나라가 그냥 단축형 돌격소총을 기관단총 분류로 구분 한 것 같다. K2 소총과 비교할 때 서로 역할이 상이한 덕에 딱히 혼동이나 지장이 생기는 명칭도 아닌 영향도 있어보인다. 참고로 언론에서는 DSAR-15PC의 경우 K16 기관단총으로 부르는 경우도 있지만 2021년 3월 현재 공식적으로 명명된 제식 명칭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