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0-23 23:45:35

이진희(1932)

파일:mbc.png 문화방송 대표이사 사장
제5대
이환의
제6대
이진희
제7대
이웅희

파일:external/tv.pstatic.net/yonhapnews_28331694.jpg

李振羲
1932년 9월 13일 ~
1. 개요2. 일생3. 수상경력

1. 개요

대한민국의 전 언론인, 정치인이다. 종교불교이다. 과학기술처(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4선 국회의원을 역임한 이상희의 친형이다. 신군부의 개로 악명이 높다.

2. 일생

1932년 경상북도 청도군에서 태어났다. 부산 동래고등학교,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였다. 1960년대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를 거쳐 서울신문 정치부장을 역임하였다.

1973년 제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유신정우회 제1기 국회의원에 임명되었다. 1976년 유신정우회 제2기 국회의원에도 임명되었다.

1979년부터 서울신문으로 복귀해 주필을 맡던 그는 5.18 민주화운동 직후인 1980년 7월, 전임 사장인 이환의가 사실상 경질되자 공석이 된 (주)문화방송-경향신문 사장직에 임명되어 한국방송협회 부회장까지 맡았다. 그는 취임 첫 날부터 "새 시대 정립을 위해서 언론인은 국가관이 투철해야 하며 체제의 수호자가 되어야 한다"고 하며 "앞으로 이를 따르지 않은 언론인은 물러나야 한다"고 선언한 뒤 7월 15일에 간부급 임원 177명의 사표를 받아 그중 41명을 쫓아냈고, 나흘 뒤에는 차장 이하 전 직원의 사표를 받고 56명을 쫓아내 신군부의 '언론 자율정화'에 적극 나섰다.

이후 8월에는 전두환 국보위 상임위원장이 대통령 될 준비를(!!!) 할 때 TV 특집대담에 나왔고, 11월 언론통폐합 때 민간주식 70%를 KBS에 넘기고 이듬해엔 MBC를 경향신문과 분사시켰다.[1]

이후로도 전두환 정권에 아부해서 한국방송공사 사장이자 후임 문화공보부 장관인 이원홍과 더불어 악명이 높았다.[2] 한국 스포츠사에 있어도 상당한 영향을 발휘한 인물이기도 한데 전두환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서 MBC 청룡의 창단을 지시한데다가 MBC 청룡이 창단되었으니 프로야구 중계도 자주 해주어서 프로야구의 인기를 높이는데 기여를 했기 때문이다.[3] 정작 MBC 청룡 창단 얼마뒤에 문공부로 발령이 났기는 했지만...
무서운 사장으로 통했으며, 무능력자 배제, 리포트 호흡단축 등 부분적인 개혁노력도 했다고는 하지만, 정권홍보에 앞장섰던 데다가 당시 한 간부가 서류 결재를 받으러 사장실에 들어가니 재떨이를 던지는 등 횡포를 부리는 바람에 당황한 나머지 캐비넷 문을 출입문으로 잘못알고 열고 들어갔다는 웃지못할 일화가 있을 정도다. 이런 이유들 때문에 당시 "정세를 파악하려면 문화방송과 경향신문을 보라"란 말까지도 있었다고(...) # 여기서 덧붙여 이경규가 신인시절 이홍렬과 사진을 같이 찍었는데, 사진을 찍을 때 표정이 건방져 보인다는 이유로 다른 선배에게서 주먹으로 얼굴을 맞아 코피를 흘렸고, 또다른 선배 개그맨들에게도 감히 후배가 선배랑 사진을 찍냐며 갈굼을 당했던 것도 이경규가 1981년에 데뷔했던 점으로 미루어 보았던 시기였을 것으로 보인다.

1982년 장영자·이철희 금융사기 사건 후 민심 수습 차원의 개각이 이루어지면서 문화공보부(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임명되어, 1985년 초까지 역임하였다.[4] 1985년 한국반공연맹 이사장(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에 임명되었다. 1986년 서울신문 사장 겸 한국신문협회 회장, 국제언론인협회 한국위원회 이사를 역임하였다.

3. 수상경력

  • 청조근정훈장 (1985)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이진희 문서의 r34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후임 경향신문 사장직은 정구호 편집국장이 맡았다.[2] 참고로 허문도,이진희,이원홍을 80년대 초반 언론계 3악역으로 부르기도 한다. #[3] 일부에서는 정치와 관련없이 프로야구를 기획했다는 주장도 있기는 하다. 자기가 주도한 프로야구인 만큼 초대 KBO 총재직에도 욕심낸 기록이 있는걸로 보아 정치적 목적과 개인적 목적 둘다 있었던 것이 맞을 듯하다.[4] 이 당시 문화공보부 장관은 현재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역할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