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8 18:39:13

양일환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C70125> 파일:KIATIGERS_1.png KIA 타이거즈
2020 시즌 코칭스태프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9 윌리엄스 [[감독|
]] · 70 홍세완 · 71 김상훈 · 72 김민호 · 73 박흥식 · 74 김종국
· 75 김민우 · 76 박기남 · 79 강상수 · 80 김창희 · 82 양일환 · 83 김지훈
· 84 배요한 · 85 장태수 · 86 김정수 · 87 코우조 · 88 정성훈 · 89 앤서니
· 90 김선진 · 91 김성규 · 92 정기창 · 93 박종하 · 94 정상옥 · 95 고영득
· 96 곽정철 · 97 윤인득 · 98 서재응 · 99 류택현 · - 위드마이어'''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양일환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9번
결번 양일환(1983~1989) 김우현(1990)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80번
결번 양일환(1992~1995) 백인천(1996)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72번
김성근(2000) 양일환(2001~2006) 결번
결번 양일환(2010~2016) 이윤호(2017~ )
}}} ||

파일:/image/109/2013/07/17/201307170655771259_51e5c194ed98b_59_20130717095804.jpg
KIA 타이거즈 No.82
양일환(梁日煥 / Il-Whan Yang)
생년월일 1961년 6월 10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대구광역시
출신학교 대구초 - 대구중 - 대구상고 - 건국대
포지션 투수
투타 우언우타
프로입단 1983년 1차지명 (삼성 라이온즈)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 (1983~1989)
지도자 삼성 라이온즈 2군 투수코치 (1990~1998)
삼성 라이온즈 1군 투수코치 (2001~2008)
삼성 라이온즈 2군 투수코치 (2008)
삼성 라이온즈 2군 투수코치 (2010~2016)
KIA 타이거즈 잔류군 투수코치 (2019)
KIA 타이거즈 2군 투수코치 (2019.5.17~ )

1. 개요2. 선수 시절
2.1. 연도별 성적
3. 지도자 시절4. 이야기거리

1. 개요

KIA 타이거즈 소속 투수코치.

2. 선수 시절

파일:external/photo.isportskorea.com/20040219182042375.jpg
(출처 : 포토로)

선수 시절의 등번호는 9번[1], 코치로서의 등번호는 80번 - 72번을 달았다. 선수로서는 통산 1군 139경기에 등판, 31승 32패 5세이브에 평균자책점 4.09를 기록했다.

2.1. 연도별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1983 삼성 32 176⅓ 9 7 1 0.563 3.22 155 12 74 63 82 63 1.24
1984 20 64 2 5 1 0.286 4.64 57 7 37 20 34 33 1.41
1985 19 61⅔ 3 5 1 0.375 5.11 62 10 31 17 37 35 1.46
1986 22 96⅔ 6 3 1 0.667 3.72 62 5 53 33 44 40 1.31
1987 18 86 8 4 1 0.667 1.88 62 4 40 35 23 18 1.12
1988 10 29⅓ 1 2 0 0.333 8.90 36 4 23 10 30 29 1.74
1989 18 52⅔ 2 6 0 0.250 6.79 77 6 25 13 48 39 1.84
KBO 통산
(7시즌)
139 565⅔ 31 32 5 0.492 4.09 529 48 283 191 298 257 1.36

3. 지도자 시절

3.1. 삼성 라이온즈 시절

은퇴 후 바로 삼성 라이온즈에서 1,2군의 투수코치로서 1998년까지 활동했다. 1998 시즌을 마치고 삼성과 재계약에 실패한 후 1999년과 2000년에는 각각 일본 연수와 영남대학교에서 코치를 하며 삼성을 잠시 떠났었지만, 2001년 삼성에 복귀해 팀의 3회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2008년 5월에 갑자기 조계현 당시 2군 투수코치와 보직을 맞바꾸게 되었다.#[2] 그리고 그 해 말에는 재계약에 실패했다. 여기저기 노린 팀도 많았을 법했는데 대구 지역의 아마추어 선수들을 가르쳤으며, 당시 그는 반드시 현장에 복귀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고 안 되면 다시 연수를 떠날 계획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2009 시즌이 끝나고 다시 삼성의 2군 투수코치로 복귀했다.

2011 시즌에는 암으로 입원하여 끝내 생을 마감한 故 장효조 2군 감독을 대신하여 2군 감독 대행을 겸임했다.

선수로서는 김시진, 김일융 등에 밀려 명성을 날리지 못했지만 김시진이 못다한 투수코치로서의 역할을 책임졌으며, 공백기를 빼면 한 팀에서 코치로서의 오랜 시간 동안 봉직 중이다.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삼성 마운드에 큰 족적을 남긴 인물.

팬들의 평가는 꽤 좋았던 편. 1차 지명 폐지와 고순위로 인한 낮은 지명 순서 등으로 포텐셜 자체가 그리 높지 않다고 평가되는 삼성 2군 투수진에서도 괜찮은 투수들을 적잖게 키워냈다는 평가와 함께 일환매직으로도 통했다. 그러나 2010년대 들어 2군에서 올라오는 투수는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에 2군에서 묵힌 유망주나 부상을 당한 선수가 2군만 갔다하면 평균 구속이 눈에 띄게 하락하고 좀처럼 구속 회복이 되지 않는 등의 이유[3]로, 일각에서는 삼성 투수진이 망한 원인을 김태한이 아닌 양일환에게서 찾을 정도로[4] 과거에 비해 평가가 많이 떨어졌다.

2016시즌 삼성 라이온즈의 부진과 함께 2군 육성문제가 부각되며 평가가 급하락했다. 특히 최고 구속이 150km 가까이 나오던 최충연이 투구폼을 교정한 뒤 최고구속이 140도 안 나오며 비난받았다. 결국 시즌 후 감독 교체의 여파로 팀을 떠나게 됐다.

3.2. KIA 타이거즈 시절

2019년 KIA 타이거즈의 코치로 부임하였다. 당초 보직은 잔류군 투수코치였으나 5월 17일 김기태가 사퇴하고 그 사단이 모두 내려가자 2군으로 올라왔다.

4. 이야기거리

양준혁의 사촌형이다. 양준혁 부친의 형님이자 양준혁의 큰아버지가 양일환의 아버지다. 양준혁의 자서전에 따르면 사촌형이 투수를 하는 것을 보고 야구선수로서의 꿈을 키웠으며, 다른팀의 제시를 무시하고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한 것 역시 사촌형이 있는 팀이라는 점이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둘은 한 팀에 있었지만 같은 선수 신분인 적은 없었다. 89년에 은퇴하고 2군투수코치를 하고있을때 사촌동생이 93년에 입단했기 때문이다. 공교롭게도 둘의 현역 시절 등번호는 숫자 1차이로 연속된다(9번-10번).
[1] 한 자리 수의 등번호 경우 1번을 제외한 번호를 투수가 단다는 것 자체가 드문 일이다. 이와 비슷한 경우는 OB 베어스박상열도 있다. 이후 2016년 양일환이 코치로 소속된 삼성 라이온즈의 새 외국인 투수 앨런 웹스터가, 2017년도엔 FA이적한 우규민이2번을 다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되었다.[2] 이를 두고 선동열 감독의 친정체제 구축이라는 게 대다수의 반응이었다.[3] 대표적인 사례로는 허리 부상에서 복귀한 구속이 5km/h 이상 줄어든 김현우가 있다.[4] 특히나 2군은 육성을 중시하기 때문에 코칭스태프 중에서 투수진의 성장이 더딘 원인을 찾는다면 2군 투수코치인 양일환의 책임이 더 클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