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2-12 20:14:31

빔 벤더스


파일:external/www.ecufilmfestival.com/wenders.jpg
안내상?

Ernst Wilhelm "Wim" Wenders (1945.8.14~)

1. 소개2. 필모그래피

1. 소개

독일영화감독. 라이너 베르너 파스빈더, 베르너 헤어초크과 함께 70년대 신독일영화의 주축 감독이다.

1945년 8월 14일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태어났다. 당시 서독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뒤숭숭했다. 점령통치기에 유년기를 보낸 벤더스는 미국의 헐리우드 영화를 접하면서 자랐다.

그는 유년기에는 목사가 되고 싶어했으나, 뒤숭숭한 전후 독일 때문에 많은 정체성의 혼란을 겪었다. 처음에는 프라이부르크 대학에 진학하여 철학을 전공하였으나, 이내 아버지의 뜻을 따라 뒤셀도르프의 의과대학으로 진학한다. 2년간 의과대학을 다닌 그는 자신과 맞지 않다는 것을 깨달은 후, 미술을 공부하기 위해 파리로 간다. 파리에서 오즈 야스지로, 로베르 브레송 등의 영화를 접한 그는 영화에 심취한다. 여기서 그는 평생의 파트너인 위르겐 크나이퍼를 만난다.

1967년 독일로 돌아와 뮌헨 영화학교에 입학, 단편영화 《장소들(Schauplätze)》을 만들었다. 그가 만든 최초의 장편은 영화학교 졸업작품이었던 《도시의 여름(Summer in the City)》.

1971년, 친구 페터 한트케의 《페널티킥을 맞이하는 골키퍼의 불안》을 완성했는데, 이 작품이 굉장한 호평을 얻으면서 그의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한다. 이후 1976년 《시간이 흐르면》은 칸 영화제 국제비평상을 받는다. 1978년 《해미트(Hammet)》를 만들었지만 동료 코플라와의 의견 차이로 오랫동안 제작되지 못했다. 1983년에야 비로소 완성되었으나, 흥행에는 크게 실패하였다.

1980년대가 들어서자 그는 자신의 잠재력을 마음껏 발휘한다. 1984년 《파리 텍사스》로 칸 영화제 그랑프리를 수상한다. 3년 후인 1987년에는 《베를린 천사의 시》로 다시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다. 1993년에는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이라는 영화를 만들어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그의 영화는 심각한 침체기를 겪는다. 1994년 《리스본 스토리》를 제외하면, 《폭력의 종말》(1997), 《텐 미니츠-트럼펫》(2002) 등을 비롯한 영화들은 흥행에도 실패하였으며, 비평가들도 호의적이지 않았다. 《돈 컴 노킹》(2005)은 그나마 호평을 받았으나, 흥행에는 실패하였다. 《팔레르모 슈팅》(2008)은 영상은 아름다웠으나, 너무 뻔한 스토리로 실망스러웠다는 평이 지배적.

그의 영화는 전후 독일사회의 회의적인 운명론적인 시각이 관통하고 있다. 시간과 공간의 해체, 파편화된 내러티브 등 포스트모더니티한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통해 황폐화된 인간의 내면을 보여주면서도, 이미지와 서사의 결합을 통하여 이를 극복하는 실천적인 특징이 있다.

2. 필모그래피

  • 1967년 《장소들》
  • 1970년 《도시의 여름》
  • 1971년 《페널티킥을 맞은 골키퍼의 불안》
  • 1974년 《도시의 앨리스》
  • 1977년 《미국인 친구》
  • 1978년 《하멧》
  • 1984년 《파리 텍사스
  • 1987년 《베를린 천사의 시
  • 1993년 《멀고도 가까운》
  • 1994년 《리스본 스토리》
  • 1997년 《폭력의 종말》
  • 1999년 《부에나비스타 소셜 클럽》
  • 2000년 《밀리언달러 호텔》
  • 2002년 《텐 미니츠-트럼펫 - 트로나로 가는 12 마일》
  • 2005년 《돈 컴 노킹》
  • 2008년 《팔레르모 슈팅》
  • 2012년 《피나》
  • 2014년 《에브리씽 윌 비 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