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9 19:17:10

김웅빈

김웅빈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넥센 히어로즈 등번호 40번
임지열(2014~2015) 김웅빈(2016) 장정석(2017~ )
넥센 히어로즈 등번호 10번
유선정(2015) 김웅빈(2017) 김태완(2018)
}}} ||

파일:external/image.chosun.com/2015080800929_0.jpg
SK 와이번스 신인 시절.

파일:/image/076/2016/07/13/2016071301001094400078191_99_20160713224703.jpg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0000567190_003_20170525053138963.jpg
현재 키움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고.
상무 피닉스 야구단 No.16
김웅빈(金熊斌 / Woong-Bin Kim)
생년월일 1996년 2월 9일[1]
출신지 경상북도 경주시
학력 서라벌초 - 경주중 - 울산공고
포지션 내야수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2015년 2차 3라운드 지명(전체 27번, SK)
소속팀 SK 와이번스(2015)
키움 히어로즈(2016 ~ 현재)
군복무 상무 피닉스 야구단(2018~2019)
등장곡 Bruno Mars - Treasure
응원가 크라잉 넛 - 안녕 고래[2]

1. 소개2. 플레이 스타일3. 아마추어 시절4. 프로 시절
4.1. 2016 시즌4.2. 2017 시즌4.3. 군복무
5. 연도별 성적6. 트리비아

1. 소개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 소속의 내야수. 2015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SK 와이번스에 입단했다가 2015년 말에 있었던 2016년 KBO 리그 2차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로 넥센에 뽑혀 이적했다.

2. 플레이 스타일

내야 전포지션을 모두 소화할수있고 수비력도 나쁘지 않은수준. 경기중 큰거 한방을 때릴수있는 거포스타일로 넥센에서도 박병호를이을 차세대 1루수로 주목하고있다.
박병호 은퇴대비용

3. 아마추어 시절

초등학교 때는 육상부 선수였다. 그러다가 6학년 때 육상부 교사의 권유로 야구를 시작하면서 중학교 때 본격적으로 야구선수가 됐다.

4. 프로 시절

기본적으로 내야 전 포지션 가능하며 SK에서는 '제 2의 최정'으로 점찍고 3루수로 못박았었다. SK 시절 등번호는 98번. 2차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로 넥센에 이적한 후 바로 그해 애리조나 1차 스프링캠프에 합류. 넥센에서도 기대하고 있는 듯 하다.

4.1. 2016 시즌

7월 13일 kt전에 처음으로 1군 무대를 밟아봤다. 손가락 부상이 있는 서건창을 대신해 선발 2루수로 출장했다. 2대2 동점 상황에서 자신의 데뷔 첫 타석 첫 안타를 경기의 결승타가 된 솔로 홈런으로 뽑아내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3] 세번째 타석에서는 체크스윙으로 만든 느린 2루 땅볼타구에 전력질주와 슬라이딩을 하며 내야안타를 기록했다.[4] 이후 6회말 수비 시작과 함께 대수비 김지수와 교체되어 데뷔전을 마쳤다. 3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 한편 수비에서는 신기하게도 교체 아웃되기 전까지 단 한번도 2루수 쪽으로 타구가 간 적이 없어 수비에 대한 평가는 할 수 없었다. 이래저래 인상적인 데뷔 경기. 긴장하세요 캡틴

7월 14일에도 선발 출장, 공격쪽에서는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그리고 드디어 첫번째 공이 간게 머리위로 넘어가는 우중간 방향의 라인드라이브 타구. 그걸 하이점프캐치로 잡아내는 호수비를 선보였다. 10월 2일 경기에서도 멀티히트와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줬다.

2016시즌 간간이 출장해서 타격 측면에선 확실한 잠재력을 보여주었으나 수비시 잔실수와 실책이 많다. 기본기부터 탄탄하게 다지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2016 시즌 마지막 경기선 대타로 출장해 1안타 3타점을 기록했지만 수비에선 실책을 2개나 기록하는 상반된 모습을 보여줬다.

포스트 시즌에서 4차전 엘지전에서 4대 5로 뒤진 9회초 박동원의 대타로 나와 임정우에게 삼진을 당하여 2016 시즌 넥센의 마지막 타자가 되었다. 안 그래도 부담이 가득할 신인을 주자없는 2사 상황에서 대타로 기용한 의도가 무엇이었을까. 그리고 그 놈다른 팀 단장으로 런을 하셨다.

4.2. 2017 시즌

지난 시즌에 비해 체격이 많이 커졌다. 기존 등번호가 40번이였는데 신임 장정석 감독이 40번을 요구하며 새롭게 등번호도 10번으로 바뀌었는데 주로 강타자들이 10번을 다는만큼 올시즌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 [5]

내야 유틸 자원으로 2루수나 3루수를 번갈아가며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 5월 11일 마산 NC전에서 해커를 상대로 7회초 결승 홈런을 떄려내며 다시 인상을 남겼다.

5월 16일 고척 한화전에서 8회 2사에 포수 김재현의 대타로 나왔으나 3일을 푹 쉰 정우람에게 3구 삼진을 당하고 박동원과 교체되었다.

5월 24일 고척 NC전에서, 4타수 2안타 1타점(1홈런) 2득점으로, 지고있던 점수를 따라가는데 큰 기여를 했으나, 아쉽게도 1점차로 지고 말았다.

4.3. 군복무

시즌 후 임병욱과 함께 상무 야구단에 지원했고 혼자 합격했다. 2018년 2군에서 OPS 7할을 기록하며 팬들의 기대치가 굉장히 많이 내려간 상태. 그러나 2019년에 각성을 하더니 5월 기준으로 퓨처스리그를 아예 폭격하고 있다.

5. 연도별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삼진 출루율 장타율 wRC+
2015 SK 1군 기록 없음
연도 소속팀 경기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4사구 삼진 출루율 장타율 wRC+
2016 넥센 10 14 .429 6 0 0 1 4 4 0 0 3 .400 .643 150.7
2017 67 135 .252 34 8 0 3 18 19 0 7 33 .289 .378 65.9
2018 군복무(상무 피닉스 야구단)
2019
KBO 통산
(2시즌)
77 149 .268 40 8 0 4 22 23 0 7 36 .299 .403 73.5

6. 트리비아

  • 같은 96년생 내야 유망주인 송성문과 자주 비견되며, 둘 다 2군 성적도 좋아서 번갈아가며 콜업되는 편. 혀갤에서는 추후 김민성을 FA때 못잡으면 리빌딩 차원에서 기존의 유격 김하성을 포함, 2루 송성문(또는 송성문이 김민성(!)보다 발이 느려서 3루로), 3루 김웅빈(송성문보다는 발이 빨라서 2루로 갈수도 있다.)으로 후보낙점 중.
  • 95와 동기라서 넥센 히어로즈의 95라인(임병욱-하영민-임지열-김하성)과 자주 붙어다니는 듯. 김하성을 못난이라며 장난치곤 한다고.
  • 타격 시 본인만의 특이한 루틴이 있다. 공이 오기 전 눈을 감으며 주문을 외우듯이 무언가를 중얼중얼 거린다. 입모양을 자세히 보면 '앞으로 치자.. 앞으로'라는 말을 반복한다. 이는 고등학교 때부터 타구를 앞으로 보내기 위한 일종의 루틴이라고.
  • 2017년 8월 1일까지는 통산 볼넷기록이 없었다. 리틀 암가 드디어 2017년 8월 16일 대구 삼성전에서 선발투수 김대우를 상대로 데뷔 첫 볼넷을 얻었다.
  • 이병규 해설위원이 참 아끼는 선수이기도 하다. 퓨처스에 있었을 때 이병규한테 타격 기술을 배웠다는 소리가 있다.


[1] 가수 청하와 생년월일이 같다.[2] 넥센 김웅빈 워어어어 (안타!) 날려보자 승리를 위해 (X2) 넥센 김웅빈 워어어어 (안타!) 날려보자 승리를 위하여 (김!웅!빈!)[3] 사실 히어로즈 1군에 와서 처음으로 홈런을 날렸을 땐 (데뷔 홈런이건 이적 후 첫 홈런이건) 무관심 세레머니로 축하해 주는게 벌써 몇년동안 이어져 내려오는 선수단의 전통(?)인데, 선배들이 데뷔 첫 타석에서 홈런을 날리는 걸 보곤 다들 너무 기뻐서 무관심 세리머니는 까맣게 잊어버리고 치자마자 전원 기립박수에 덕아웃에서 엄청나게 축하및 구타를 해줬다.[4] 원심 아웃이었으나 합의판정을 통해 세이프로 번복. 박정음의 1군 데뷔 첫 안타가 연상된다는 댓글 반응도 있었다.[5] 최초 히어로즈의 10번은 좌타자 이숭용의 것이었고, 그가 은퇴하면서 좌타 라인을 맡아달라며 오재일에게 물려준건데 이후 문성현이라던가 유선정같은 엉뚱한 사람들에게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