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1 10:46:49

김민규(야구선수)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야구 관련 인물(KBO), 두산 베어스/선수단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131230>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11px-Doosan_Bears.svg.png -1 [[두산 베어스|{{{#FFFFFF '''두산 베어스'''}}}]]
2019 시즌 투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1 함덕주 · 8 권혁 · 11 이현호 · 16 김승회 · 18 박종기 · 20 곽빈 · 22 강동연
· 25 배영수 · 26 이정담 · 27 김강률 · 28 장원준 · 29 유희관 · 30 최대성 · 34 린드블럼
· 40 박신지 · 41 정철원 · 42 윤명준 · 43 후랭코프 · 45 이용찬 · 46 진재혁 · 47 홍상삼
· 48 이현승 · 50 이영하 · 51 윤수호 · 56 허준혁 · 58 김민규 · 59 문대원 · 60 배창현
· 61 최원준 · 63 변진수 · 66 박치국 · 68 이형범 · 69 김호준 · 93 정우석 · 94 정덕현
· 98 신현수 · 99 이동원 · 104 전창민 · 105 이교훈 · 106 이재민 · 108 정현욱
· 109 최현준 · 111 전형근 · 112 추종민 · 113 윤산흠 · 115 노유성 · 00 박정준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1 [[틀:KBO 리그 팀별 명단 둘러보기 틀|{{{#131230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김민규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두산 베어스 등번호 00번
구강현(2017) 김민규(2018) 박정준(2019~)
두산 베어스 등번호 58번
양구열(2018) 김민규(2019~) 현역
}}} ||
파일:두산김민규.jpg
두산 베어스 No.58
김민규(Min Gyu Kim)
생년월일 1999년 5월 7일 ([age(1999-05-07)]세)
출신지 서울특별시
출신학교 광진구 리틀 - 잠신중 - 휘문고
신체 183cm, 88kg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2018년 2차 3라운드 지명(전체 30번, 두산)
소속팀 두산 베어스 (2018~ )

1. 소개2. 선수 경력
2.1. 고교 시절2.2. 두산 베어스 시절
2.2.1. 2018 시즌
3. 연도별 주요 성적4. 트리비아

1. 소개

두산 베어스의 우완투수.

2. 선수 경력

2.1. 고교 시절

파일:김민규.jpg

KBO리그 2018년 신인드래프트에 참가해 두산 베어스에 3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2.2. 두산 베어스 시절

2.2.1. 2018 시즌

2018년 5월 9일에 광주 KIA전에서 8회 2사 상황에서 구원 등판으로 프로 첫 데뷔 등판을 했고 그 경기에서 4타자를 상대하는 동안 탈삼진없이 1피안타 2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3.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18 두산 1 0 0 0 0 0.000 54.00 1 0 2 0 2 2 9.00
KBO 통산
(1시즌)
1 0 0 0 0 0.000 54.00 1 0 2 0 2 2 9.00

4. 트리비아

  • 고등학교 재학 시절 안우진(넥센 히어로즈 1차지명), 이정원(미지명, 이후 홍익대 진학)과 함께 '안심히(우리가 나오면 안심해도 된다)' 트리오를 이루며 활약하였다. 1년 선배인 이정후가 서울고 트리오(최원태(2015년 넥센 히어로즈 1차지명), 남경호(2015년 두산 베어스 1차지명), 박윤철(2015년 한화 이글스 2차 10라운드 지명 거절 후 연세대 진학, 2019년 드래프트 재참가 예정.)보다 우리 팀 '안심히' 트리오가 훨씬 낫다는 말을 했다.
  • 어렸을 때부터 두산 팬이라고 한다. 1라운더 박신지에 이어 성공한 덕후의 길을 걷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