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30 19:43:33

크리스토프 빌리발트 글루크

글루크에서 넘어옴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483px-Christoph_Willibald_Gluck_painted_by_Joseph_Duplessis.jpg
Christoph Willibald Gluck
크리스토프 빌리발트 글루크
1714년 7월 2일 ~ 1787년 11월 15일

독일클래식 음악 작곡가. 고전주의 시대의 중요한 작곡가이며, 특히 오페라 개혁을 추진하여 오페라 역사상 하나의 전환점을 마련한 인물이다. 마리 앙투아네트(Marie Antoinette)의 음악 선생님이기도 해서, 그 덕택에 프랑스에서 활동할 때 후원을 받았다.

글루크는 당대의 주류인 이탈리아 오페라가 너무 식상해졌고, 음악적 기교나 장식이 지나쳐서 극의 흐름과 무관하게 음악적 화려함만을 추구한다고 생각했다. 그는, 서곡은 극 분위기와 연관이 있어야 한다든가, 기교 과시나 불필요한 음악적 장식 대신 단순한 기법을 써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오페라의 음악은 극의 내용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는 오페라 개혁 운동을 일으켰다.


▲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서곡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오페라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Orfeo ed Euridice)》를 꼽을 수 있다. 그리스·로마 신화에 기반한 3막의 오페라로, 오스트리아에서 1762년에 초연되었다. 이 작품은 독일 오페라 중 매우 중요한 작품이다.

내용은 그리스 신화의 오르페우스 이야기지만 원작 신화와는 달리 해피 엔딩이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아내를 막 잃은 오르페오가 지하로 내려가, 하데스에게 간청하여 에우리디체를 지상으로 데려가는데, 말하면 안되고 뒤돌아보면 안된다는 조건. 둘이 거의 지상에 다 도착했을 때 에우리디케가 왜 말 안 하느냐, 나 사랑 안 하는 것이냐, 그럴 바에 죽는 게 낫다고 징징대서 오르페오가 결국 참지 못하고 뒤돌아본다. 이에 에우리디체는 다시 죽게 되고, 비탄에 빠진 오르페오는 자살하려 하지만, 사랑의 신 아모레(Amore)가 에우리디체를 다시 살려 준다. 그리고 둘이 노래를 부르며 해피 엔딩.


▲ 같은 오페라, 〈정령들의 춤〉(Dance of the Blessed Spirits)

이 오페라 중 "정령들의 춤" 이 특히 유명한 곡이다. 대중적으로도 잘 알려진 곡이므로 들어보면 "아 그거!" 라고 금방 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