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1 19:39:26

십리대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30px-Symbol_of_Ulsan.svg.png 울산12경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중구 태화강 국가정원 십리대숲
동구 대왕암 울산대교
남구 울산대공원 장생포고래문화마을
울주군 간절곶 가지산
신불산 반구대암각화
외고산 옹기마을 대운산 내원암 계곡
북구 강동해수욕장 주전해수욕장
}}} ||

파일:146951772994970.jpg
[1]

1. 개요2. 상세3. 기타

1. 개요

울산광역시 중구 태화동에 위치한 대나무숲.

명칭은 십리대밭과 십리대숲이 혼용된다. 이름대로 10(약 4 km) 정도 이어진 숲이다. 주민들은 대부분 "대밭 간다", "대밭 가자" 등으로 이야기한다.

2. 상세

울산의 중심부를 관통하는 태화강의 중류인 태화교와 삼호교 사이 강변에 형성되었다. 폭이 약 20~30 m이고 길이가 4.3 km에 달하여 십리대밭이라 부르는데, 현재는 중구 둔치의 태화강대공원 대숲과 남구의 삼호 대숲을 합하여 142,060 ㎡가 남아 있다. 이 때문에 실제로 정말 십리에 걸쳐 끝도 없이 이어져 있는 대밭은 아니고, 현대 기준으로는 대나무 식생 영역을 묶은 개념으로 이해하는 편이 낫다. 강변 축구장 등의 공터 조성으로 주요 대밭을 제외한 나머지는 개발되었기 때문. 오늘날 기준으로 최대 군락지는 중구의 대밭으로, 아예 십리대밭 산책로를 숲 안에 조성했을 정도이다.

울산 최초의 읍지인 학성지에는 오산 만회정 주위로 대밭이 있었다는 기록이 있어, 이전부터 태화강변에 대나무가 자생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일제강점기에 태화강이 자주 범람하는 탓에 농지가 피해를 보곤 했으므로, 이를 막고자 주민들이 백사장에 대나무를 더 심어 지금의 대밭이 되었다고 한다.

'태화강 국가정원/십리대숲'이라는 이름으로 울산 12경에 속한다. 이는 시에서 지정하는 대표 관광지로서 매년 초봄에 즈음해서 대규모 인력을 투입하여 노령의 나무를 솎아내고 새로 심는 등 집중관리를 한다. 태화강 대공원은 중구 강변에 조성된 넓은 공터로, 날씨가 좋은 봄, 가을 주말이면 산책을 나온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언제부터인가 여름이면 울산 서머 페스티벌의 일부를 개최하고, 울산 태화강 대숲 납량축제를 7월 말에서 8월 초 무렵에 개최한다. 이때 각종 체험장을 운영하고, 영화도 상영하며, 대숲 산책로를 활용한 귀신 체험을 연다.

대밭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죽림욕장이 나온다. 둥글게 넓은 평상이 비치되어 누운 채로 죽림욕을 즐길 수 있다.

대밭 산책로는 기본적으로 태화강 대공원 남쪽을 감싸는 형태로 있고, 산책로 출입구가 곳곳에 있기에 어디로 빠져나가느냐에 따라 덩굴식물터널 • 실개천 생태습지 • 느티마당 • 십리대밭교 등 다양한 공간들을 접할 수 있다.

남구 쪽 강변의 삼호대밭은 백로, 떼까마귀, 갈까마귀 등 철새들과 너구리의 서식지이기도 하다. 심지어 고라니멧돼지(!)도 간혹 출몰한다고 한다. 이 때문에 이 지역 전체가 보호 구역이라서 대숲 자체의 두께가 꽤 넓음에도 사람의 출입이 금지되었다. 어차피 옆에 가면 새똥 냄새가 지릿하고 비릿하게 풍긴다. 울산의 시조는 백로이지만 그것을 무색케 할 만큼 많은 수의 까마귀 떼가 늦가을 무렵부터 초봄까지 울산의 하늘을 뒤덮는다. 이들의 서식처가 바로 대밭으로, 90년대부터 수십억을 들여 온 태화강 정화 작업이 성공적으로 완수되었음을 보여 준다.

2019년에 울산시는 십리대숲을 백리대숲(!)으로 무려 10배로 대나무숲을 늘릴 계획이라고 한다. 서쪽 끝 울주군 석남사부터 선바위, 지금의 대숲을 거쳐 동쪽 육지 끝에 가까운 북구 명촌교까지 약 40km 구간을 대나무숲이 쭉 이어지게 만드는 사업을 추진중이라고 한다.

3. 기타

매년 대나무를 베어낸 직후의 대밭에는 들어가지 않는 것이 좋다. 자칫하면 날카로운 대나무에 베이거나 찔릴 수 있기에 매우 위험하다.

당연하다면 당연한 소리이겠지만, 해마다 죽순을 채취하려고 불법으로 대나무순을 캐는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 특히 봄철에 대순이 쑥쑥 올라온다.

죽림욕장 근처에는 대나무에 음이온이 많다는 것과 음이온의 효능에 대해 설명하는 팻말이 있는데 이는 빼도 박도 못할 울산시의 실수다. 실제로는 아무런 근거가 없는 유사과학에 불과하다는 것이 주류 학계의 입장. 더욱 자세한 것은 음이온 항목 참조.
[1] 현재는 산책길 양 사이드에 대나무로 만든 낮은 울타리가 설치되어 있어 대밭안으로는 들어갈수 없게 만들어 놓았다. 울타리는 설치 당시에는 녹색이었으나 시간이 지나며 색이 빠져 노란색으로 변색된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