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15 00:04:49

골든디스크어워즈



대한민국의 대중음악 시상식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파일:f_logo.png 파일:서울 가요 대상.png 파일:마마 어워즈 로고.jpg 파일:한국대중음악상 로고.png 파일:멜론 뮤직 어워드 로고.svg
파일:가온차트 뮤직 어워드.png 파일: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 로고.png 파일:gma_logo.png 파일:tma로고.png 파일:최애돌어워즈_로고_배경없음.png }}}}}}}}}

파일:중앙그룹 로고.svg의 시상식
{{{#!wiki style="margin:0 -10px -5px"
{{{#fff,#e5e5e5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파일:f_logo.png파일:baeksangartsawards4.png
골든디스크어워즈 백상예술대상
}}}}}}}}}}}} ||
<colbgcolor=#f5a77f><colcolor=#ffffff> '''
골든디스크어워즈
Golden Disc Awards
'''
파일:f_logo.png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
주최
파일:중앙그룹 로고.svg
첫 시상년도 1986년
링크 파일:홈페이지 아이콘.svg 골든디스크어워즈 공식 홈페이지
파일:유튜브 아이콘.svg 파일:트위터 아이콘.svg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svg 파일:틱톡 아이콘.svg

1. 개요2. 시상 부문3. 심사 기준4. 역대 대상 수상자5. 역대 시상식6. 시청률7. 특징8. 평가9. 논란 및 사건 사고
9.1. 시상 기준 관련9.2. 시상식 진행 관련9.3. 인기상 투표 관련
10. 여담

[clearfix]

1. 개요

대한민국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대중음악 시상식이다.[1]

중앙그룹에서 주최하고 있으며,[2] 대중 가요의 창작의욕 진작과 신인 발굴, 음반 및 음원 산업 성장에 기여하고자 만들어진 시상식으로 1986년도에 제1회 시상식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원래는 '대한민국 영상 음반 대상'이라는 명칭이었다가 2001년도부터 '골든디스크상'이라는 명칭으로 바뀌었다.

2. 시상 부문

  • 총 7개 부문 시상
    • 대상
      음반 1명(팀) / 디지털 음원 1명(팀)
      각 부문 본상 수상자 중에서 선정
    • 본상
      음반 0명(팀) / 디지털 음원 0명(팀)
    • 신인상
      음반 0명(팀)
    • 인기상
      2명(팀)
      인기투표 100%(국내/글로벌)
    • 특별상
      0명(팀)

'0명'으로 표기된 것은 정해진 인원 없이 그때 그때 유동적이란 뜻이다. 원래는 음원과 음반 본상 전체를 합쳐 10명(팀)만 받았지만 2012년부터 시상인원이 변경되었다. 자세한 것은 하단의 시상기준 참고.

3. 심사 기준

  • 판매량 집계 (60%) + 전문가 심사 (40%)
  • 한 아티스트가 발표한 음원 또는 음반이 복수일 경우, 각 부문 최고 판매고를 기록한 대표 음원 또는 대표 음반 심사.
  • 음반 부문은 intro, outro, instrumental 트랙과 동일 앨범 수록곡의 다른 버전을 제외한 신곡 6곡 이상을 수록한 음반.
  • 특별상 및 신인상은 디지털 싱글, 6곡 이하의 신곡이 수록된 미니앨범 및 음반도 모두 포함.
  • 음원과 음반에 대한 신인상을 나누지 않고 음원 이용량과 음반 판매량을 각각 30%씩 반영해 정량평가를 60%로 합산.
  • OST 및 예능 프로그램에서 프로젝트성으로 발매한 음원 및 음반은 본상 후보에서 제외.
  •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발매된 음원 및 음반.
  • 전년도 집계 마감 기간에 겹쳐 후보에서 배제된 음원 및 음반은 심사 대상에 포함.
  • 판매량 집계 기간은 2020년 12월 중순까지.
  • 가온차트 판매량 기준.

4. 역대 대상 수상자

<rowcolor=#000000> 연도 회차 수상자
1986년 1 조용필허공
1987년 2 이문세사랑이 지나가면
1988년 3 주현미 《신사동 그 사람》
1989년 4 변진섭 《너무 늦었잖아요》
1990년 5 변진섭 《너에게로 또 다시》
1991년 6 김현식내 사랑 내 곁에
1992년 7 신승훈보이지 않는 사랑
1993년 8 신승훈널 사랑하니까
1994년 9 김건모핑계
1995년 10 김건모잘못된 만남
1996년 11 김건모스피드
1997년 12 H.O.T.행복
1998년 13 김종환 《사랑을 위하여》
1999년 14 조성모슬픈 영혼식
2000년 15 조성모아시나요
2001년 16 god
2002년 17 진실
2003년 18 조성모피아노
2004년 19 이수영휠릴리
2005년 20 SG워너비죄와 벌
<rowcolor=#000000> 연도 회차 음반 디지털 음원
2006년 21 동방신기"O"-正.反.合. SG워너비내 사람:Partner for Life
2007년 22 SG워너비아리랑[3] 아이비이럴거면
2008년 23 동방신기MIROTIC 쥬얼리One More Time
2009년 24 SUPER JUNIORSorry, Sorry 소녀시대Gee
2010년 25 소녀시대Oh![4] 2AM죽어도 못 보내
2011년~2012년[A] 26 SUPER JUNIORMr. Simple 소녀시대The Boys
2013년 27 SUPER JUNIORSexy, Free & Single 싸이강남스타일
2014년 28 EXOXOXO (Kiss&Hug) (Repackage) 싸이GENTLEMAN
2015년 29 EXO중독(Overdose) 태양눈, 코, 입
2016년 30 EXOEXODUS BIGBANGLOSER
2017년 31 EXOEX'ACT TWICECHEER UP
2018년 32 방탄소년단LOVE YOURSELF 承 'Her'[6] 아이유밤편지
2019년 33 방탄소년단LOVE YOURSELF 結 'Answer' iKON사랑을 했다
2020년[7] 34 방탄소년단MAP OF THE SOUL : PERSONA 방탄소년단작은 것들을 위한 시
2021년 35 방탄소년단MAP OF THE SOUL : 7 아이유Blueming
2022년 36 방탄소년단BE 아이유Celebrity

5. 역대 시상식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골든디스크어워즈/역대 시상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6. 시청률

<rowcolor=#000000> 연도 회차 음원 부문 음반 부문
2018년 32 2.3% 2.0%
2019년 33
2020년 34 0.9% 1.0%
2021년 35 1.1% 1.0%
2022년 36 0.8%
닐슨코리아 기준

7. 특징

  • 1990년대에는 한국의 그래미 어워드로 불렸으며, 대한민국 가수들에게는 최고의 음악 시상식으로 인정받을 정도로 권위가 가장 높았었다. 아무래도 심사 기준에 있어서 음반 판매량이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그 비중이 상당히 높았기 때문에, 방송활동이 적은 언더그라운드 가수라도 음반 판매량만 높다면 얼마든지 수상할 수 있어서 공신력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사례로 1998년도 대상 수상자인 김종환은 중년층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았던 언더그라운드형 가수로서 당시 방송활동은 거의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음반판매량만으로 대상을 차지했었다.[10] 전국에 계신 누님 여러분들께 감사를 전하는 김종환의 수상소감
  • 역대 대상 수상자들 중에서 그해 음반(음원) 판매량 1위가 아닌 경우, 혹은 동일한 가수라도 그 가수의 앨범 중 그 해 앨범 판매량이 1위가 아닌 수상 사례가 있는데, 대표적으로 1996년 시상식과 2003년 시상식, 2004년 시상식이 이에 해당된다. 1996년 11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은 판매 1위 가수였던 신승훈의 음반 판매량이 수상자인 김건모의 판매량보다 20만장 정도 앞섰으나, 전문가 평가와 가요프로그램 성적 면에서 김건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밀린 것이 컸다. 2003년 18회 골든디스크 수상자의 경우에는 그 해 음반 판매량 3위였던 조성모가 수상했는데, 약 52만장을 기록했던 김건모가 공식적으로 모든 수상을 거부하면서 방송 무대 잠정 은퇴를 선언하면서 계획이 틀어졌고, 음반 판매량 2위였던 이수영은 12월까지의 판매량은 앞섰으나, 당시 12월에 수상을 하던 골든디스크의 집계를 전년도 12월~당해 11월까지의 음반 판매량으로 집계를 하면서 11월까지의 음반 판매량이 조성모가 근소하게 앞섰기에 이수영은 대상의 기회를 놓쳤다.[11] 2004년 19회 시상식의 경우에는 서태지가 42만장을 판매하여서 음반 판매량 1위였으나, 수상을 거부했고, 자연스럽게 2004년 음반판매량 2,3위를 모두 가져갔던 이수영이 수상하게 되었다. 다만 수상했던 앨범명은 음반판매량 2위를 기록했던 5.5집 리메이크 앨범이 아닌, 음반판매량 3위를 기록했던 정규 6집이었다. 2011년도 역시 소녀시대의 앨범 판매량이 그 해 1위로 많았음에도 앨범 판매량 제출을 하지 않은 바람에 2위였던 슈퍼주니어가 음반 대상을 받고 소녀시대는 음원 대상을 가져가는 바람에 막상 그 해에는 음원 1위였던 아이유가 음원 대상을 받지 못했다. 2012년 역시 음원 1위였던 티아라가 음원 대상을 수상하지 못하는 일이 일어났다.
  • 골든디스크의 경우에는 전통적으로 불참자는 대상은 물론 본상 역시 수상자에서 제외되었다. 이와 같은 규정때문에 2007년 당시 스캔들로 활동을 중단했던 음원 대상 유력 후보 아이비의 시상식 참석 여부가 개최 전 화제였는데, 참석은 했으나 공연 없이 대상 수상 후 눈물의 사과와 수상소감을 발표했다.[12] 김건모, 서태지 등 스스로 수상을 거부하며 불참한 가수들도 있었다. 2018년 제32회 시상식에서는 불참한 BIGBANG을 대신하여 WINNER가 대리 수상, 소녀시대태연, AKMU이수현만이 대표로 참석하여 수상한 바 있다. 참고로 태연은 완전체 정규 앨범솔로 정규 앨범으로 음반 본상 2관왕을 차지했다. 2019년 제33회 시상식에서도 불참한 가수들이 다수 수상했고 VCR로 수상 소감을 전하기도 하는 등 앞으로는 더이상 불참했다고 해서 수상자에서 제외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2020년 제34회 시상식에서는 불참한 방탄소년단이 음원 대상을 수상했다.[13]
  • 2018년 제32회 시상식을 앞두고 심사 기준이 개편되었다. 집행위원회, 인기투표 점수 폐지 후 판매량의 비중을 더 높이고 전문가 심사 제도를 도입. 업계 관계자, 가요담당 기자, 음악프로그램 PD, 대중음악평론가, 국내 주요 유통사 관계자, 골든디스크 시상식 집행위원 등 전문가 30인으로 구성된 평가단이 판매량 기준의 후보자 대상을 평가한다.
  • 2018년 제32회 시상식부터 심사 기준 개편과 더불어 공정성을 강조하는 이미지를 형성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골든디스크는 성적이 되더라도 암묵적으로 디지털 음원 본상과 음반 본상 중 하나만 받았으며 실제로 이전에 동시 수상한 경향도 제26회의 CNBLUE가 유일했다. 제32회부터는 방탄소년단(2018~2022), TWICE(2018~2020), BLACKPINK(2021), 아이유(2022)의 동시수상을 보아 성적을 만족할 시 동시 수상이 가능해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상 수상자들의 전문가 심사 점수를 공개하여 투명성을 강조하려는 모습이 보인다. 32회 음원 32회 음반 실제로 32회부터 34회까지 대상 수상자 선정에 논란이 많았던 타 시상식에 비해 대상 및 본상을 성적 중심으로 시상했다. 그러나 35회에서 논란이 또 일었다.
  • 집계기간에 복수의 앨범을 발매 한 경우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하나의 음반을 대표로 심사한다. 2018년 시상식에서 음반 본상을 수상한 몬스타엑스와 같이 정규 1집, 정규 1집 리패키지, 미니 5집 세 장의 앨범을 발매한 경우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미니 5집이 후보에 오른다. 리패키지 앨범은 정규 앨범과 판매량을 합산하지 않는다. 리패키지 앨범이 신곡 6곡 이상 포함 등 모든 심사 기준에 맞아 떨어질 경우, 다른 앨범과 마찬가지로 단일앨범으로써 심사한다. EXO의 정규 4집 같이 한국에서 생산되고 발매 일자와 곡 구성이 동일한 한국어 버전과 중국어 버전은 합산하여 계산한다.#

8. 평가

음반 시장의 전성기인 1990년대에는 가수들도 가장 받고 싶은 상으로 골든디스크 상을 꼽았고, 대중들도 골든디스크를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인정하는 편이었다. 립싱크를 허용하던 다른 시상식들과 달리 '라이브 무대'를 고집하던것도 차별화 되는 부분이었다. 그러나 2000년대 중반 음반 시장 불황과 남자 아이돌 중심으로 음반 시장이 개편되었고, 결정적으로 지상파 중계에서 케이블 중계로 밀려나면서 위상이 하락했다.

2006년 '음원 부문 대상'을 신설하면서 대중과 소통하려는 노력을 보이고 있으나 시상기준에 '심사위원 점수' 비중을 높이는 등 공정성 논란이 오히려 더 커졌다. 2008년에는 EP/미니 앨범 경향이 본격화된 해였음에도 정규앨범이 아니면 디스크본상에서 제외하는 등 시대 흐름에 뒤쳐지는 모습으로 그 해에 동방신기와 더불어 투탑 인기를 자랑하던 빅뱅에게 단 하나의 상도 시상하지 않았고, 2012년에는 매년 이어왔던 대상 성적 기간을 그 해에만 바꾸어 아이유에게 대상 수여를 거부하는 모습을 드러내며 골든디스크 스스로 권위를 깎아내렸다. 이후에도 공정성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했는데, 자세한 내용은 아래 문단 참고. 그래도 2018년부터는 시상식에서 인기투표를 완전히 제외한 시상을 하면서 공정성 면에서 전보다 조금은 나아졌다.

지상파 중계를 받던 과거보다 위상이 하락한 것은 부정할 수 없지만, 그럼에도 수치적 성과와 심사위원의 주관적 평가를 종합해서 선정하는 방식의 국내 시상식 중에서는 멜론 뮤직 어워드와 함께 그나마 공신력과 공정성을 갖추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비판이 쏟아지면 최소한 의식은 한다는 평. 서울가요대상[14],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는 겉으로는 종합적 평가를 통한 선정을 표명하고 있지만 매년 뜬금없는 시상이 난무하고 있어, 최소한 이들 시상식보다는 수상의 의미가 크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한국대중음악상은 그 시상에 있어 음악인들과 평론가들 사이에서 호평받고 있지만, 골든 디스크와 달리 상업적 성공을 평가의 대상으로 두지 않고 음악성을 중심으로 평가하여서 애초에 골든디스크와는 시상 의도 자체가 다르다고 할 수 있다. 한국대중음악상이 상의 권위 면에서 위협적이긴 해도 대중성을 고려하는 골든디스크의 우위를 넘볼 수준은 되지 못하는 데다가 골든디스크도 32회 시상식에서 인기투표를 완전히 제외한 시상을 하면서 어느 정도 공정성을 찾았다. 물론 일부 본상 수상자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있는 편이다.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신설한 '가온차트 뮤직 어워드'가 공개된 음원, 음반 성적 데이터만으로 시상하면서 공정성 및 신뢰성 면에서만 본다면 골든디스크어워즈보다 우위를 차지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것은 시상식의 규모나 명성이 골든디스크에 미치지 못하며, 오픈된 공식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을 주기 때문에 결과가 미리 공개 된 것이나 마찬가지여서 뻔한 시상이라 기대감이 낮다. 특히 대상이 존재하지 않는 유일한 국내 시상식이라서 화제성이 낮고 실제로 대상급 가수들이 출연을 잘 안 하므로 현재로선 골든디스크의 권위를 따라잡긴 어려운 상황이다.

9. 논란 및 사건 사고

9.1. 시상 기준 관련

  • 2008년 제22회 시상식에서 정규앨범이 아니면 디스크본상에서 제외하는 등 시대 흐름에 뒤쳐지는 모습으로[15] 그 해에 동방신기와 더불어 투탑 인기를 자랑하던 빅뱅에게 단 하나의 상도 시상하지 않아 논란이 되었다.
  • 제26회부터는 음반과 디지털 음원 부문으로 나누어 시상식을 이틀간 개최하면서 본상 10명(팀)이라는 전통을 깨고 각 부문별로 7명~11명(팀)까지 시상하고 있다. 수상자만 무려 20명(팀)이 되면서 본상 수상만으로도 영광스러웠던 과거와 달리 상의 권위를 스스로 떨어뜨린 셈. 골든디스크 측은 수상 인원 및 특별상 부문 등은 집행위원회 및 대중문화의 트렌드 등을 반영하며 추후 결정됩니다.라고 밝히고 있다.
  • 2012년 제26회 시상식에서 갑자기 2011년 집계 기간을 전해 12월부터 당해 11월까지가 아닌, 당해 1월부터 12월까지로 변경했다. 그렇게 2010년 12월 9일에 발매된 메가 히트곡 아이유의 '좋은 날'이 2011년 집계 기준에서 통째로 제외되어 버리면서 일부러 아이유에게 대상을 주지 않으려 급하게 집계 기간을 변경했다는 의혹이 있었다. 그리도 다음 해 시상식에서는 집계 기간을 원래 집계 방식대로 되돌리면서 확인사살을 했다.[16] 2011년 가온 연간 차트에서 43위를 기록한 소녀시대의 'The Boys'가 디지털 음원 부문 대상을 수상하여 더욱 논란이 거세졌다. 디지털 음원 대상을 받을 자격이 안 되는 곡이 대상을 받은 것.
  • 음반 부분 대상을 '판매량'으로 결정하는데 문제는 이 기준이 명확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상 수상자 관련 논란이 종종 발생했다. 주요 논지는 '단일 앨범 판매량이 기준인지, 아니면 A+B 버전에 리패키지 앨범까지 합산하는지, 외국어 버전을 합산하는지'이다.
    그간 음반 대상을 살펴보면 2013년 제 27회 슈퍼주니어 정규 음반, 2014년 제 28회 EXO 리패키지 음반, 2015년 제 29회 EXO 미니 음반, 2016년 제 30회 EXO 정규 음반에 대상을 시상했다.
  • 2017년 제31회 시상식에서는 단일 음반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방탄소년단이 아닌 복수의 음반을 합산하여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EXO에게 대상을 시상했다.[17] 역대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서 정규앨범과 리패키지 앨범을 합산했다고 공식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
    2018년 제 32회 시상식 이후 공개한 심사내역을 보면 '발매 일자와 곡 구성이 동일한 앨범'이라면 외국어 버전도 단일 앨범으로 합산했다고 한다. 그간 A+B+C 버전으로 발매된 앨범도 판매량을 합산해왔는데 위의 기준을 만족시켰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을 보았을 때 2017년 제 31회 시상식에서 EXO의 음반 판매량은 정규앨범의 외국어 버전을 합산한것으로 보인다.
  • 2020년 제34회 시상식에서는 프로듀스 101 시리즈 투표 조작 사건으로 인해 후보에 올랐던 X1, IZ*ONE를 제외시켰다. 이에 집행위원회 측은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이 검찰에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적법하게 구성되지 않은 팀을 후보로 심사하는 게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2021년에도 같은 이유로 후보에도 제외가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병역비리와 관련된 공무집행방해로 유죄 판결을 받고 지상파 3사 영구출연금지 리스트에 등재된 MC몽이 2021년 음원 부문 후보에 올라있는 반면 위에 언급된 그룹들은 당사자들이 직접 기소되지도 않았고 음원과 음반 실적이 비교적 좋음에도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는 점을 미루어보아 다소 형평성에 어긋난 조치임을 알 수 있다.
  • 2021년 제35회 시상식에서는 신인상 후보에 2020년 데뷔한 걸그룹들이 단 한팀도 오르지 못했었다. 오히려 2022년 제 36회 시상식의 신인상을 2020년에 데뷔한 걸그룹인 STAYC, aespa가 수상했다. 물론, 후보자 선정기준이나 후보자의 자격엔 조금도 문제될 부분이 없고, 예년의 시상식에서 보여준 후보자 선정기준이나 대상기간과도 부합한다. 다만, 전년도 시상식의 신인상 수상자인 ENHYPEN이 위의 두 팀보다 데뷔를 더 늦게 했다는 점에서 다소 의아한 부분이 있다. 후보자나 수상자 선정은 기준에 따라 공정하게 이루어졌으며 이견이 없지만, 시상식 일정은 매년 1월로 동일한 것과 다르게 후보자 선정 대상기간이 겹치거나 매년 조금씩 달라지는 걸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 2021년 제35회 시상식 디지털 음원 부문에서는 가온차트 기준 연간 음원 2위/골든디스크어워즈 집계기준 누적 3위(추정치)인 창모METEOR가 본상 수상에 실패하고, 누적 20위(추정치)인 ITZYWANNABE가 본상을 수상하여 논란이 되었다. 음원 점수에서만 35점 넘게 생기는 격차를 40점 만점인 전문가 심사 점수로 다 메꿔야한다는 의미이다. 더군다나 2021년 골든디스크어워즈의 전문가 심사 점수에서 가장 높은 점수는 방탄소년단의 34.74점으로, # 창모가 심사위원 점수에서 마이너스 점수를 받지 않으면 도저히 나올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 ITZY가 3,4월 음원 부문에서는 강세를 보였고, 빌보드, Spotify, iTunes 등 여러 해외 음악 플랫폼 순위 상위권에 드는 등 전 세계와 한국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기 때문에 본상을 받았던 것이 큰 문제로 부각되지는 않는다는 의견도 있으나, 그 이유만으로 심사로도 뒤집을 수 없는 점수를 극복해 심사 기준을 벗어날만한 자격요건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의문을 남겼다.
  • 2022년 제36회 시상식의 결과는 성적과 심사를 적절히 봐 대체적으로 납득이 간다는 반응이 많다.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들은 확정급인 몇몇 수상자들을 제외하고 다른 유력 후보들의 성적 차이가 크지 않아 심사로 갈리는 것이 납득이 갔다는 반응이 많으며, 음반 부문에서는 상대적으로 판매량이 낮은 아이유LILAC이 심사점수 2위를 차지하며[18] 음반 본상을 받을 수 있었고 시청자들도 대부분 납득을 했다. 다만 유력한 신인상 후보였던 이무진이 후보에 오르지 못했고 그 이유[19]가 납득하기 어려웠기에 시상 면에서 유일한 흠이 되었다.

9.2. 시상식 진행 관련

  • JTBC 개국 직후인, 2012년 1월 일본에서 진행된 26회 시상식 때는 녹화방송을 했는데, 설날에 방송하겠다고 예고를 때려놓고 갑자기 날짜를 땡겨 KBS drama에서 중계하는 서울가요대상 생방송이랑 맞짱을 떴으나 시청률에서 처참하게 발리고 서울가요대상의 주최사 스포츠서울에게 상도의도 모르냐는 비아냥만 들었다.
  • 2011~2012년도 부터는 해외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기도 했는데 2012년도는 일본 오사카(녹화), 2013년도는 말레이시아(녹화)에서 진행했다. MAMA처럼 입장료 수입을 노린 듯하지만, 골든디스크의 전통과 위상이 컸던 만큼 꼭 해외에서 해야 했냐는 논란이 크기도 했다. 결국 2014년도 시상식 부터는 다시 국내(경희대 평화의전당, 생방송)에서 진행한다. 그러나 2015년에는 또 다시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했다가 밑에 나올 초대형 사고를 터트려 또 욕을 벌고 말았다. 2015년의 사고를 기억하는 국내 팬들은 골든디스크가 흑역사를 깨닫고 과거 권위를 되찾기 위해 국내로 돌아올 것이라 굳게 바랬지만, 끝내 2016년에도 중국 삼천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선전시 산사태로 인하여 서울로 변경되었다.
  • 2015년 골든디스크에서는 시상식 시작 전부터 일부 후보를 고의로 제외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있으며, 또 시상식 당일에 일부 가수들의 비자 문제가 해결되지 못해 강제로 불참하게 되는 초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이 중 비스트는 인기상 수상이 확정된 상황인데 멤버들의 공연 비자가 발급되지 않아 상만 받고 무대를 가지지 못해 박수셔틀이 되게 생겼다. 이에 비스트 팬덤인 뷰티들은 "1억을 부어줬는데 왜 가수를 못 보게 하냐?"며 한탄하고 있다. 이 외에도 방탄소년단은 '메인보컬'인 정국이 무대에 서지 못했으며, GOT7 역시 신인상 수상이 확정적인 상황에서 멤버 뱀뱀과 유겸이 불참했다. 그렇게 역대급 사고를 터트리고 다음날은 잠잠하다 싶더니 이틀 뒤 방송 녹화 당일에 3곡을 부르기로 예정돼 있었고 그 3곡 리허설까지 마친 인피니트를 두 곡째에서 생방송 도중에 사전 통보도 없이 무대를 마쳐버리고 조명까지 꺼버리는 2차 역대급 사고를 터트린다. 인피니트뿐 아니라 같은 날 나온 태티서 역시 큐시트상으로는 인트로를 포함하여 2곡을 부르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정작 방송에 나온 건 1곡밖에 없었고 인트로는 당연히 짤렸다. 역시나 인피니트 무대 때와 마찬가지로 1곡이 끝나자마자 조명을 꺼버렸다. 게다가 방송사고인 줄 알고 무대 옆에서 당황한 상태로 대기하던 멤버들에게 스탭은 "비자 못 받아서 공연 못 하는 팀도 있는데 방송사고 있어도 공연할 수 있는 게 행운인 줄 알라"라는 망언까지 시전했다. 그리고 이후 올라온 인피니트의 대기실 영상에서 컵라면이 발견돼서 인피니트 팬들은 "표값은 50만 원씩 받아먹고 정작 가수들한텐 1,000원짜리 컵라면을 식사라고 주는 거냐?"라며 울화통을 터트렸다.[20] 이러한 일들 때문에 팬덤들 사이에서 골든 디스크는 골빈 디스크, 갑질 디스크로 불렸다.

9.3. 인기상 투표 관련

  • 10대들이 대부분인 아이돌 팬덤을 상대로 진행하는 '유료' 인기상 투표 역시 매년 비판받고있다.
  • 2018년 12월 7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진행했던 제 33회 골든디스크 인기상 투표에서 대량의 부정투표 사태가 발생했다. 특정 아이돌 그룹의 팬들이 인기상 투표 시스템의 결함(변조 파라미터 미검증 취약점)을 발견하고 트위터 등을 통해 부정 투표를 유도, 본래 인기상이 유력했던 방탄소년단을 역전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다행히 다시 결과가 뒤집히면서 방탄소년단은 무사히 인기상을 받았고, 투표 종료이후 부정투표 정황이 낱낱이 드러나면서 뉴스기사화가 되기에 이른다. 이후 해당 페이지를 관리했던 U+ 측은 전수조사를 통해 184,332표의 부정투표가 확인되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 수치는 방탄소년단의 하루 평균 인기상 득표수랑 맞먹고 마감 직후 격차(16,785표)의 10배가 넘는 수치다.

10. 여담

  • 중앙일보의(인수 이전에는 한국일보) 일간스포츠가 주최하고 1986년부터 1989년까지 KBS가 중계했으며 1990년부터 2003년까지는 MBC가, 2004년에는 SBS가 중계했으나 이 해를 마지막으로 지상파에서 케이블 중계로 밀려났다. 이후 2005년에는 MTV 코리아, 2006년부터 2008년까지는 엠넷, 2009년과 2010년에는 Y-STAR코미디TV, QTV에서 동시 중계했다. 2011년 중앙일보 산하의 종합편성채널JTBC 개국 이후 JTBC에서 중계하고 있다. 시상식은 한해가 마무리되는 12월에 개최되었으나 26회부터 다음 해 1월에 개최하고 있다.
  • 변진섭은 신인상을 수상한 1집으로 다음해에 대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심사 음반의 발매 기간 기준이 정해져 있는 지금은 나올 수 없는 기록.
  • 서태지와 아이들은 1993년 2집이 220만장이라는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음에도 불구[21] 대상 수상을 실패했다. 자세한 이유는 아직도 밝혀지지가 않았다...
  • 음반 부문 대상에서는 SM엔터테인먼트의 독주가 엿보이는데, 1997년 이후로 개최되었던 18번의 시상식 중 무려 10개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특히 2006년에 음반과 음원 부문의 시상이 분리된 이후로는 2007년을 제외한 모든 해의 트로피를 싹쓸이했다. 9년 연속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가 음반대상을 수상했다.[22]
  • 음원 부문 대상에서는 2013년부터 2016년 4년 연속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가 받아갔다가 31회에서는 TWICE가 수상하면서 사상 최초로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가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23] 거기에 걸그룹으로서는 소녀시대 이후 5년만에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 2007년 22회 시상식 이래로 3대 기획사[24] 소속 가수가 대상을 받아가지 않은 적이 없었다.[25] 2008년 23회 시상식 때 스타제국쥬얼리가 비 3대 기획사 출신으로는 마지막 대상이었다가 2018년 32회 시상식에서 10년만에 아이유가 대상을 차지했다.[26]
  • 2020년 34회 시상식에서 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ITZY가 걸그룹 최초로 데뷔곡[27]으로 신인상과 본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뿐만 아니라 데뷔곡으로 본상을 수상한 걸그룹으로는 2007년 원더걸스 이후로 약 13년만의 일이다
  • 2020년 34회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이 골든디스크어워즈 사상 최초로 한 해 디지털 음원 부문 대상과 음반 부문 대상 트로피를 동시에 석권하는 기록을 세웠다.[28]
  • 2021년 35회 시상식을 송출하던 LIVECON에서 불법으로 스트리밍하던 트위치 계정을 자막으로 실시간 저격하기도 했다.
  • 2021년 시상식은 15시 50분으로 시작시간이 앞당겨졌다. 예년처럼 저녁에 진행했다면 토요일 일정이 놀면 뭐하니?와 동시간대에 방송되었을 상황이라 이를 피하기 위해 시간을 변경했다고 일각에선 추측했다.[29]
  • 2022년 시상식은 음원과 음반 부문을 하루에 몰아서 진행했다. 이 때문에 시작 시간이 지난해보다도 빠른 15시로 앞당겨졌음에도 불구하고, 무려 5시간 동안 시상식이 이어지면서 지루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이 때문에 시청률 역시 동시간대 불후의 명곡2(9.3%), 놀면 뭐하니?(7.7%), 편먹고 공치리(3.6%) 등에 밀려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 2022년 5월, 일간스포츠가 이코노미스트와 함께 KG그룹에 매각됨에 따라, 다음해 시상식부터 주최사가 중앙그룹으로 변경된다.

[1]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음악 시상식은 TBC 방송가요대상이고,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대중음악 시상식은 그래미 어워드이다.[2] 2022년까지는 일간스포츠에서 주최했으나, 일간스포츠가 KG그룹에 매각되면서 중앙그룹으로 주최사가 변경되었다.[3] K-POP 아이돌 가수들의 해외 진출로 인한 음반 판매량 인플레이션로 인해 사실상 비(非)아이돌 가수의 마지막 음반대상으로 추정된다.[4] 전무후무한 걸그룹의 음반대상이다. 실물 앨범 판매량 위주로 선정되는 골든디스크 음반부문 특성상 보이그룹들이 있는 이상 앞으로도 깨지기 힘든 기록이다.[A] 제26회부터 시상식은 연말이 아닌 연초에 개최되었으며, 전년도에 발매된 음원 및 음반을 심사한다. 개최일시 변경과 함께 심사 기준 변경으로 논란이 있었다. 자세한 것은 후술된 비판 및 논란 참조. 골든디스크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26회 개최연도를 2011~2012라고 기록 중이다.[6] 22회 SG워너비 이후 약 10년만에 SM 소속이 아닌 가수가 음반 대상을 수상 했다.[7] (21회) 2006년부터 음반 부문과 디지털 음원 부문으로 나눠서 대상을 시상 한 이후 역대 최초로 한 가수가 동시 수상을 했다.[8] 2021년 방탄소년단이 역대 최다 대상 수상을 기록했고 (당시 5개) 이를 경신했다.[9] 2022년 골든디스크어워즈 최초로 5년째 대상을 수상하며 가장 많은 해에 대상을 수상한 가수가 되었다.[10] 믿기지 않겠지만 중년층들의 경우 구매력이 청소년이나 젊은 층보다 대단하기 때문에 이들의 인기를 무시할 수 없다. 당시 대상 후보였던 팀이 다름 아닌 당시 아이돌 그룹의 양대 천왕이었던 H.O.T.젝스키스. 당시 H.O.T.의 팬덤과 젝스키스의 팬덤은 대상 자리를 놓고 전쟁을 방불케 하는 살벌한 신경전을 벌이며 전설로 회자될 정도였는데, 이 사건이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 에피소드로도 삽입될 정도였다. 그러나 정작 대상은 김종환에게 돌아가 양 팬덤을 멘붕시키기도. 그 정도로 당시 음반 판매량이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 수 있다.[11] 다행히도 큰 문제는 없었던 게, 다음해에는 무난하게 한 해 앨범 2,3위 판매 기록을 다 가져가면서 수상하게 된다.[12] 참고로 그 때의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그 해 아이비가 유일하게 참석한 시상식이었다.[13] 소속사 대표 방시혁이 대신 상을 챙겼다.[14] 국내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시상식이지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선녀로 보일 정도로 평판이 매우 나쁘다. 게다가 상식 수준 밖의 시상이 난무하는 원인이 특정 소속사를 밀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정황이 워낙 뚜렷해서 위상은 이미 땅에 떨어진 상태다.[15] EP/미니 앨범 경향이 시작되던 시기였는데 이를 무시했다는 평이 많았다.[16] 이 집계 기간은 2016년 골든디스크 전까지 계속 유지되었다. 즉, 2016년 골든디스크 전까지는 2011년의 집계 기간만 달랐던 것이다.[17] 1.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단일 음반 기준일 경우 방탄소년단>EXO
2. 정규앨범과 리패키지 앨범을 합산할 경우 EXO>방탄소년단
3. 정규앨범의 한국어 버전과 중국어 버전을 합산할 경우 EXO>방탄소년단.
[18] 발매 이후부터 줄을 이었던 평론가들의 호평과 앨범의 전 수록곡들이 뛰어난 성과를 보였다는 점이 플러스 요인인 듯하다.[19] 프로젝트 음원을 데뷔곡 취급하며 신인상 후보에서 빠졌다.[20] 나중에 밝혀진 사실에 의하면 그 컵라면마저 골든 디스크 측에서 식사 제공을 안 해서 매니저가 사비를 털어서 사온 거였다. 물론 다른 가수들도 매니저가 사온 음식이 달랐을 뿐 마찬가지다.[21] 그것도 대한민국 최초의 더블 밀리언셀러였다!![22] 특히 소녀시대는 걸그룹 중 전무후무하게 음반 대상을, EXO는 골든디스크 역사상 최초로 4년 연속 음반대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23] 2AM은 대상 수상 당시 빅히트 소속이었다. 이 때는 JYP가 소속가수들을 빅히트, 큐브등에 돌려막기하던 시절이지만, 엄밀히 말하면 2AM의 후배는 방탄소년단이지 TWICE가 아니다.[24]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25] 정확하게 말한다면 2AM은 당시 빅히트 소속이라 JYP가 아니었다. 다만 이 때의 빅히트는 JYP의 매니지먼트 하청회사라서 대외적으로 2AM의 소속은 JYP라고 인식되었다.[26] 방탄소년단은 그 다음날 대상을 수상했으므로 아이유가 하루 먼저다.[27] 2019년 2월에 발매된 달라달라다.[28] 골든디스크어워즈는 1986년 1회 시상식을 진행한 이후 2006년부터 대상을 음원과 음반 부문으로 나눠 시상했다. 2006년 이후 대상 수상자 대다수는 음원과 음반 둘 중 하나의 부문에서만 대상을 수상했다. 두 개 부문 대상을 모두 받아본 가수는 세 팀뿐이다. 소녀시대의 경우 2009년과 2011~2012년 음원 부문 대상을 받았고, 2010년 음반 대상을 받았다. SG워너비는 2006년 음원 대상, 2007년 음반 대상을 수상했다.[29] 실제로 1년 전 놀면 뭐하니와 동시간대에 방영되면서 사상 최초로 시청률이 1% 아래로 내려가는 수모를 당했다. 이 날도 해당 프로그램은 13%까지 시청률이 올라가면서 동시간대에 붙었다간 또 다시 박살날 뻔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