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0 14:42:43

펫코 파크

파일:external/oi65.tinypic.com/33yg6bs.png
Major League Baseball Stadiums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16px"
파일:external/oi67.tinypic.com/mkfx5j.png
내셔널
리그
동부 파일:TdENUz8.gif 파일:Marlins_cap_insignia.png 파일:6OxmILx.png 파일:1nqtfgk.png 파일:r6ImiPW.png
선트러스트 파크 말린스 파크 시티 필드 시티즌스 뱅크 파크 내셔널스 파크
중부 파일:jIoCNEz.png 파일:fbYHgPn.png 파일:nA57bLx.png 파일:pPcUTS3.png 파일:NVwwOGc.png
리글리 필드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 밀러 파크 PNC 파크 부시 스타디움
서부 파일:external/oi66.tinypic.com/2hqcfq0.png 파일:LPvCF8p.gif 파일:fSHWPtN.png 파일:aEjSN3a.png 파일:6FQ27sB.png
체이스 필드 쿠어스 필드 다저 스타디움 펫코 파크 오라클 파크
파일:external/oi68.tinypic.com/24oumvd.png
아메리칸
리그
동부 파일:QZjrm0H.png 파일:Ri5AbOa.png 파일:kOUpXiJ.gif 파일:sffTlNw.png 파일:external/s20.postimg.org/TOR_logo.png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 펜웨이 파크 양키 스타디움 트로피카나 필드 로저스 센터
중부 파일:r0Qh78l.png 파일:PMaMgkf.png 파일:external/oi67.tinypic.com/qxp3wn.png 파일:1vSY8zv.png 파일:TEVsMTU.png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 프로그레시브 필드 코메리카 파크 카우프만 스타디움 타깃 필드
서부 파일:MwwAdf9.png 파일:kiC2n2b.png 파일:FV8Z5oM.png 파일:YgBDesf.png 파일:external/oi63.tinypic.com/2h7kxnp.png
미닛 메이드 파크 에인절 스타디움
오브 애너하임
오클랜드-앨러메다 카운티 콜리세움 T-모바일 파크 글로브 라이프 파크
인 알링턴
}}}}}} ||
파일:external/media.utsandiego.com/kc_petco327544x001.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Opening_Day_2009_Petco_Park.jpg
파일:external/www.clarkconstruction.com/PETCO%20Park_Carousel.jpg
파일:NlknfGE.png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펫코 파크
(PETCO Park)
개장 2004년 4월 8일
소재지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19 Tony Gwynn Drive
규모 좌측 102m
좌중간 112m
좌중간 바깥쪽 119m
중앙 121m
우중간 바깥쪽 119m
우중간 116m
우측 98m
홈구단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004~)
좌석규모 42,302석
건설비용 4억 5천만 달러
(2015년 기준 5억 6천 2백만 달러)
잔디 천연잔디

1. 개요2. 구장 설명3. 그 외

1. 개요

파일:external/imgs.abduzeedo.com/4136788697_d331dcf361_o.jpg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소속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홈구장. 퀄컴 스타디움 이후 새로이 개장하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쭉 쓰고 있다.

2. 구장 설명

다저 스타디움, AT&T 파크와 함께 대표적인 투수 친화구장으로 알려져 있다. 어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는 왜 다들 하나같이... 안티테제도 있긴 하지만... 외야가 무척이나 넓어서 외야수들의 수비범위와 송구가 무척이나 중요하다.

외야가 넓고 해발고도가 0m, 해안가에서 부는 소금기 머금은 바람까지 더해져서 타구가 잘 뻗지 않아 다른 구장이라면 보통 장타나 홈런까지 연결됐을 타구들이 여기서는 담장 근처에서 뜬공이 되는 빈도가 높다. 같은 지구의 타자구장들인 쿠어스 필드체이스 필드와는 매우 대조적. 그렉 매덕스도 펫코 파크 구장은 투수에게 좋은 환경이라고 언급했다. 대한민국에서는 마산 야구장[1], 일본에서는 ZOZO 마린 스타디움이 펫코 파크와 비슷하다. 바다 근처에 위치한 야구장이라는 점이 비슷하다.

이런 반면에 타자들에게는 스탯 깎아먹는 지옥에 불과하다. 워낙 투수에게 매우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고, 샌디에이고라는 도시 자체는 살기 좋은 도시로 평판이 자자하지만[2] 2시간 거리에 있는 로스앤젤레스에 비하면 많이 작은 스몰 마켓 도시라는 한계 때문에 타자들은 샌디에이고에 오는 걸 전체적으로 선호하지 않는다. 토니 그윈이라는 레전드 타자가 평생 뛰며 활약했다지만 이는 그가 팀에 대한 충성심과 애정이 각별해서 가능했던 일[3]. 전성기 시절 펫코 파크에서 40홈런을 칠 수 있다는 말을 듣던 아드리안 곤잘레스의 경우 원정 성적은 좋지만 홈 성적은 좋지 않았다.

샌디에이고도 이런 지나친 투수친화 환경을 해결하려고 2012년 시즌 후 담장의 우좌중간을 3.4~3.7m(11~12피트 가량) 당기고 원정팀 불펜도 옮겼으며, 좌측 펜스는 생각보다 짧기 때문에 당겨치기에 능한 우타 빅뱃에게는 엄청 불리할 것은 없다. 그래서 카를로스 쿠엔틴을 없는 살림 짜내서 영입하고, 체이스 헤들리야스마니 그란달 같은 선수들을 거포로 키우려는 노력을 하여 타선 강화를 시도했지만 쿠엔틴은 먹튀 테크를 탔고, 야스마니 그란달은 기대만큼의 성장이나 성적을 거두지 못했으며, 헤들리는 기복이 심해서 결국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 했더니 거기서 살아나는 조짐을 보이는 등 안습테크를 밟았다. 주전 유격수로 키우려던 에버스 카브레라는 계속 마리화나 소지 적발로 문제를 일으키기까지 하다가 2014년 12월 2일 논텐더 방출됐다. 이후 2015년을 앞두고 맷 켐프, 윌 마이어스, 업튼 브라더스를 지르는 광폭행보를 보였는데 전부 오른손 빅뱃이다. 수비 쌩까고 뻥야구를 하려는 파드리스의 전략은 과연... 망했어요(...)

3. 그 외

한국 야구팬들에게는 꽤나 친숙하다면 친숙한 구장이다. 일단 박찬호가 다저스 시절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원정 등판을 자주 하기도 했고, 커리어 후반부에 잠시 파드레스에 몸을 담기도 했다. 2006년과 2009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한국 대표팀이 선전하는 모습을 보인 구장이기도 하여 베이징 올림픽 우커쑹 구장과 함께 야구 성지로 여겨지기도 했다. 강정호가 2015 시즌 이 구장의 시즌 최장거리 홈런(450ft)를 기록했고, 2016 시즌에는 이대호, 2017 시즌에는 추신수가 홈런을 쳤다. 류현진은 펫코 파크 원정 성적이 매우 좋다.

태평양에 가까운 지역이라 그런지 몰라도 'Westwinds'라는 초밥 레스토랑이 구장 내에 있다. 그 외에도 오이스터 바, 지역에서 만드는 소규모 생맥주들이나 각종 멕시코의 풍미가 느껴지는 여러 개성있는 먹거리들을 구장 안 여기저기서 사먹을 수 있다. 상대적으로 내세울 만한 별미가 없는 다저 스타디움이나 에인절 스타디움만 다니다가 여기를 왔다가 다들 놀라는 편. 그리고 일요일 홈경기가 있는 날에는 아침식사를 먹을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파일:western metal supply company building_34589892.jpg
외야 좌측에 Western Metal Supply Co.라고 적힌 오래된 빌딩이 있다. 원래는 이 건물을 부수고 구장을 지을 예정이었지만 이 건물이 보호 지정되어 있어 건물의 권리를 두고 다투다가 결국 건물은 그냥 놔두고 구장의 왼쪽 파울폴대를 설치하고 구장 건물의 일부로 활용하게 되었다. 현재는 이 건물 역시 외야 좌석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아래층에서는 기념품을 팔고 윗층에는 식당로 활용되기 때문에 이곳에서 식사하면서 야구를 볼 수 있다. 가끔씩 홈런볼이 식당으로 날아들기도 하는 듯. 어지간한 거포들도 이 곳으로는 날리기 쉽지 않은 편인데 2016년 6월 2일에 조선의 4번타자가 이 곳 테라스에 꽂아넣은 어마어마한 홈런을 신호탄으로 개장 이래 최악의 핵전쟁[4]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2016년 올스타전 홈런더비에서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비롯한 많은 우타 거포들이 테라스에다 신명나게 쏘아대며 홈런더비 명당의 반열에 오르기도 했다. 이 건물은 1909년에 지어진거라서, 펫코 파크 투어를 하게되면 '펫코 파크의 일부인 이 건물은 1909생이고,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제일 오래된 구장은 1912년에 지어진 펜웨이 파크니까 사실 메이저리그에서 제일 오래된 구장은 펫코 파크이다'라는 어거지를 투어가이드가 농담으로 던진다.

샌디에이고에 있는 미합중국 해군 기지[5]와 연계하여 자주 행사를 한다. 특히 현충일 같은 날에는 관객들 중 해군 세일러 정복이나 간지폭풍의 해병 드레스 블루를 입은 군인들이 많이 보이는 편이고, 구단에서도 이를 신경써서 밀리터리 저지부터도 흔히 적당히 군복무늬 아무거나 끌어와서 만드는 타팀과 달리 꼭 NWUMARPAT 같은 해군과 해병대의 취향에 맞춰 출시한다. 현충일이 아니어도 해군 장병들이 단체 관람하는 일이 적지 않으며 꼭 해군이 아니라도 상선사관이나 해운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뱃사람들이 많이 찾는 구장.

2004년 개장 첫 게임 시구는 독재자 킬러 지미 카터 前 대통령이 했다. 카터 역시 미국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원자력 잠수함 개발에 참여했던 해군 출신의 인재였다.

2015년 9월 24일에는 구장 안에서 처음으로 아기가 태어났다. 경기를 보러 온 산모가 도중에 진통을 일으켰고 병원까지 후송할 시간이 없어 구장에 있던 간호사의 도움을 받아 3회 무렵에 아이가 태어났다.기사


[1] 여담으로 샌디에이고창원시는 해군으로 유명한 도시라는 공통점이 있다.[2] 스티브 핀리(은퇴)의 경우 계약 옵션에 자신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이외의 팀으로는 트레이드가 될 수 없다는 항목을 넣었을 정도. 댄 해런도 캘리포니아에서 대륙 반대편 마이애미 말린스로의 트레이드에 차라리 은퇴하는게 낫겠다며 캘리포니아 거주를 고집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서부지구에서 오래 뛴 중견급 선수들 중에는 이렇게 서부 팀만을 고집하는 사례가 꽤 있다. 심지어는 캘리포니아와 생전 무연고였던 그렉 매덕스도 말년에는 날씨 좋은 샌디에이고와 LA에서 설렁설렁 190이닝씩 던져주며(...) 아름답게 커리어를 마무리했다.[3] 사실 토니 그윈이 펫코 파크에서 뛴 적은 없지만, 어차피 그 전 홈구장이었던 퀄컴 스타디움도 홈런 안나오는 투수친화구장이라는 점은 펫코 파크와 마찬가지다.[4] 2016년 6월 2일 시애틀 매리너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경기. 5회까지 시애틀이 2-12로 경기가 벌어져 일찌감치 끝나는 분위기인 듯 했으나, 이대호의 3점 홈런 및 1타점 적시 2루타 포함, 6회에 5점, 7회에 9점을 뽑는 빅이닝을 만들어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시애틀의 10점차 역전 경기였으며 시애틀 구단 기록이기도 하다. 경기는 16-13으로 시애틀 승.[5] 또한 미합중국 해병대의 서부지역 신병교육대가 위치한 동네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