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11-05 18:23:06

아재

1. 아저씨의 사투리 표현2. 인터넷 용어
2.1. 개드립을 좋아하는 사람을 칭하는 말2.2. 야구팬을 일컫는 인터넷 유행어2.3. @재2.4. 2015 여성시대 대란으로 SLR클럽에서 탈퇴한 난민들을 지칭하는 인터넷 유행어
3. 기타

1. 아저씨의 사투리 표현

영어로 Age 이탈리아에선 Age가 나이라는 뜻이라던데 아재아재바라아재 AZ

실제로 프랑스어로 âgé는 '나이 많은 사람'을 뜻한다. 마침 발음도 아제에 가깝다. 뜻도 발음도 거의 동일.
윤종신은 âgé라는 제목의 2016년 월간 윤종신 8월호 싱글을 발매하기도 했으며, 마마무의 2017년 발매곡인 '아재개그'의 영문 번역도 'age gag'이다. 그런데 가사에선 아재 = AZE다

아주비경상도 방언. 아주비 → 아지배,[1] 아재비, 아재[2]로 변한 것으로 보인다. 아주비의 본래 의미는 앚 + 아비로 '작은 아버지'를 뜻한다.[3] '아제'도 병행해서 쓰이지만 '아재'의 사용빈도가 높다. 여성형은 아주미이며 방언은 아지매. 사전에는 '아저씨의 낮춤말'이라고 되어 있다.

원래는 자신보다 윗항렬의 남성인 친척(주로 원친)을 부르는 말로 대개 5촌 당숙이나 7촌 당숙을 5촌 아재나 7촌 아재라고 부른다. 애초에 나이와는 상관없이 촌수와 항렬 관계에 의해 발생하는 호칭으로서, 삼촌 이내 근친의 경우 윗항렬은 거의 반드시 자신보다 나이가 많을 수 밖에 없으나 5촌을 넘어가면 나이가 적어도 항렬이 높은 경우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자신보다 나이가 적은데도 아재라고 불러야 하거나 혹은 불리우는 경우가 왕왕 생긴다.

아재라는 말에 동의어로 아지야도 사용된다. 주로 어릴 때 발음하기 힘든 관계로 아지야로 사용하나 남자의 경우 나이가 들면 아재라고 제대로 발음 하기를 요구 당하고 여자들의 경우 애교+ 교정에 대한 요구가 낮은 관계로 아지야를 계속 사용하게 된다...[4]

사실 아저씨라는 어휘 자체부터 원래는 윗항렬의 남성 친척(주로 원친)을 부르는 말이였고, 2000년대에도 원의미에서 약간 벗어나 롯데 자이언츠 일부 팬층을 친근감있게(?) '부산아재', '마산아재' 등으로 부르기도 했지만 2015년 즈음에는 인터넷상을 기반으로 전국적으로 퍼지면서 중장년의 남성을 부르는 말로 의미가 거의 완전히 변환되었다(경우에 따라 청년층[5]까지 범위가 확장되기도 한다).

아재의 경우도 이런 식으로 중장년층의 남성을 부르는 말로 의미가 확장되고는 있으나, 아저씨처럼 아예 의미가 전용되다시피 한 단계는 아니기 때문에, 일반적 어른 남자를 부르는 아저씨라는 호칭과는 용법이 조금 차이가 있다. 물론 아저씨의 사투리로 아저씨와 용법이 똑같은 경남권의 '아이씨', 대구쪽의 '아지아'와도 차이가 있다.

오해할까봐 경남권의 '아이씨'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자면, 당연하겠지만 욕할 때 '아이 씨X'가 아니다! 아저씨가 아지씨로 변화하다가 ㅈ발음이 묵음이 된 것이다. 억양이 아→이↑씨↘로 이가 강조된다. 인터체인지를 뜻하는 IC도 아니다 사실 이 단어를 이렇게 글로만 보면 발음이 상상도 잘 안 되는데, 막상 들어보면 '아저씨'라는 의미란 걸 확실히 알 수 있는 발음이다. 좀 더 정확히는, 발음에서 ㅈ이 완전히 사라진 게 아니고 또한 '쉬'에 가깝게 '씨'를 발음한다. 경상도에서 /ㅆ/ 자음은 된소리로 발음하지 못하고 [ ʃ ]로 발음하는 경향이 짙기 때문이다. 즉 [아잊쉬]에서 ㅈ이 흔적만 간신히 남은 수준이다. 그러니까 [아ㅈ쉬]인데 같은 한국인은 그걸 캐치할 수 있다. [ㅈ쉬]라는 이중자음이 발현된 형태라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경남에서는 모르는 성년 남자를 부를 때 아잊씨요~ 하고 부른다. 표준어(?)의 저기요에 해당한다(...)

참고로 함경북도 방언에서는 고모, 이모, 작은어머니 같은 여자 친족을 일컫는 표현이다.

참고로 대구 도시철도 3호선 열차가 달성공원역, 서문시장역, 수성못역에 접근하면 사투리 안내방송이 나오는데, TBC에서 토요일 아침 7시 40분에 방송중인 프로그램 <싱싱! 고향별곡>의 진행자인 한기웅 씨와 트로트가수 천단비 씨가 녹음을 맡았다. 방송에서 천단비 씨는 한기웅 씨를 '아재'라고 부르는데, 열차 안내방송에서도 아재라고 부른다. 즉, 대구 3호선 전동차는 전국에서 유일무이하게 아재라는 말이 안내방송에서 나오는 곳.

2. 인터넷 용어

인터넷에서는 나이가 많아 보이게 행동하는 사람을 부를 때 쓰인다. 그리고 어느 순간부터 사용이 확장돼서 아무나 아재라고 부르기도 하고, 띄어쓰기 대신 ...을 쓰는 아재 말투로 셀프 아재 코스프레를 하기도 한다. 보통 나이 많은 이용자가 많은 커뮤니티 출신을 아재라고 많이 부르는데, 뭔가 친근감 있어 보이는(?) 표현이라 그런지 그 커뮤니티와 사이가 좋은 커뮤니티에서 아재라고 부른다. 그렇지 않은 곳에서는 비하적 호칭을 쓰는 경우가 많다. 일부러 귀엽게 보이려고 아조시, 아조씨라고도 부른다.

아재의 범위가 어디까지인가에 대한 명확한 정의는 어렵다. 다만 직장에 정착하여 경제적으로 자립한 30대 중후반부터 아재로 칭하는 경우가 많다. 더 넓게는 국민학교를 나온 사람들을 뭉뚱그려 아재라고 부르지만, 저학년때부터 초등학생이 된 1987년~1988년생이나, 처음으로 초등학교에 입학한 1989년생~1990년생도 아재라고 부르는 경우가 생기는 등 갈수록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그냥 나이는 신경쓰지 말자. 신경쓰는 사람이 지는 거다 전래동화도 있다.

다만 아재 나이대임에도 액면가가 어려보이는 남성은 예외적으로 아재로 칭하지 않기도 한다. 여기도 외모지상주의 제길물론 아재스러운 말투사용시 아무리 동안이여도 아재라불린다

유튜브나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거 다 알면 아재라는 식의 제목으로 동영상이나 글이 올라오지만 웬만한거 아니면 10~20대까지 아는 것이 많다. 어그로를 끌어서 조회수를 올리는 식.

2016년에는 인터넷에서의 아재 열풍(?)에 힘입어 심지어 아재 온라인(...)이라는 게임까지 나와버렸다. 진정한 아재로 다시 태어나라는 둥 하는 광고카피가 압권. 그만!아재들의 HP는 이제 0이야! 웹기반 MMORPG로 지친 아재들을 위한 게임이라면서 정작 게임 내용은 아재랑 상관없고 그냥 전사, 마법사, 사냥꾼 나오는 흔한 판타지다. 그런데 왜 제목이 아재냐면 스토리상으로 세계를 창조한 신 이름이 아재. 뭠미 괴악한 타이틀 덕에 잠시 화제를 끌었지만 게임이 인기를 끄는 것 같지는 않다. 여담으로 웹게임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이 게임도 시류에 따라(?) 중국산 브라우저 기반 웹게임을 수입해온 것이며 중국 원작의 제목은 Big Mara Beam '왕자지광'(王者之光). 중국 원작의 제목도 만만치 않은데?

롯데리아에서 2016년 7월 1일 출시된 햄버거 메뉴 이름이 아재버거다. 영문명은 'AZ Burger'(어라?)로, '좋은 재료의 A to Z, 맛의 A to Z'라고 해서 AZ 버거인데, 이것을 한국어로는 '아재버거'라고 읽는 괴악한 네이밍 센스로 이미 6월 말부터 롯데리아 알바생들의 어이 없는 웃음을 자아냈다.

아재가 인터넷 언어가 된지 얼마 안된 초반에는 고추서요?랑 붙어다녔다. '아재 고추 서요?' 라는 식으로. 아재들을 보고 흔히 쓰는 개그성 비하표현으로 '아꼬서?'로 줄여서 묻기도 한다. 성희롱적인 발언이기 때문에 이런 발언은 쓰지 않는게 좋겠지만 인터넷에 그런 걸 기대하기는 어렵다. 일부 아재들은 '나는 서는데, 너는 쓰냐?'라며 받아치기도 한다. 성적 표현을 피하기 위해 '아재 척추 서요?' 라고 하는 사람도 있긴 했는데 비하 의미에서는 큰 차이 없다. 척추는 주로 세대차가 너무 나서 아재도 아니고 할배라고 놀려먹을 때, 고추는 안 서는 게 당연하고 척추가 서긴 하는지 걱정된다는 뉘앙스로 쓰이기도 해서...

이런 연유로 중년층들에 대한 비하 발언이라며 사용을 꺼려했지만 점차 사용 빈도가 늘어나면서 각종 예능 방송 프로그램의 자막으로 쓰이기까지 한다. 이렇게 된 데에는 아재개그의 존재가 한몫했는데 자세한 것은 아래 아재 개그 항목 참조.

2.1. 개드립을 좋아하는 사람을 칭하는 말

아재개그 문서 참조.

2.2. 야구팬을 일컫는 인터넷 유행어


파일:external/blogfiles.naver.net/ukbWTz1310661456155kGmaX.jpg
스태프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훈훈한(?) 사람들[6]

파일:external/news20.busan.com/20130503000166_0.jpg

파일:external/wstatic.dcinside.com/nanj.jpg

처음에는 "마 아재말이 맞심더"라는 삼성, 롯데를 비롯한 동남권 야구팬들을 비꼬는 상용구였는데 여기서 아재만 따서 줄인 말이다. 사실상 아재라는 단어가 유행어처럼 쓰이게 된 계기이기도 하다.
Uncle.꼴리건을 비롯한 열혈폭력 야구팬들이 주로 남쪽지방에 분포해 있는 탓에 '아재 = 야구팬'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롯데 자이언츠의 팬들을 일컫는 부산아재, 마산에 2구장이 있었을 적의 롯데 및 NC 다이노스의 팬인 마산아재, SK 와이번스의 팬 인천아재, 삼성 라이온즈의 팬인 대구아재 등이 있다.

대표적인 덕아웃 아재로는 부산아재 송승준, 대구아재 류중일이 있다.

이제는 타 종목 팬으로 옮겨가는 듯 하다. K리그에는 부처님 도시로 유명한 대전아재안양아재, 부천아재[7] 같은 표현도 많이 있다.

농구판에는 고대아재가 존재한다. 고대 선수들만 최고로 치켜올리며, 다른 대학 선수, 특히 라이벌인 연대 선수들은 무조건 깎아내리는 나이값도 못하는 악성 아재들로 이름이 높다.

2.3. @재

해당 문서를 참고.

2.4. 2015 여성시대 대란으로 SLR클럽에서 탈퇴한 난민들을 지칭하는 인터넷 유행어

2015 여성시대 대란 도중 SLR클럽 소모임 성인 정보 자료실화 사건으로 인해 SLR클럽 운영진에 큰 실망감을 느낀 기존 회원들이 대거 탈퇴하면서 오늘의유머, 딴지일보 등의 커뮤니티로 유입되었는데, 이들 대부분이 SLR 취미의 특성상 경제적 여건을 갖춘 3~40대 남성이었기에 "아재"라는 애칭으로 불리게 되었다. 오늘의유머에 흘러 들어갔던 아재들은 2015년 7월 중순 기준 무슨 이유에서 인지 딴지일보 쪽으로 대거 이동했다 카더라.[8]

이들의 행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015 여성시대 대란의 관련 문서들을 참고.

3. 기타

  • 일본어로 옮기면 (특히 칸사이벤) 'おっさん'(옷상)이 된다.
  • '아재연합'이라는 기구가 실제로 있는데, 아재들 모임이 아니고(...), 2012년에 창립된 아시아헌법재판소연합(Association of Asian Constitutional Courts and Equivalent Institutions. 영문 약칭: AACC)의 약칭이다. 이 기구가 생길 때까지만 해도 인터넷에서 '아재'라는 멸칭이 지금처럼 널리 쓰이지 않았기 때문에 저런 약칭이 생겼던 것으로 보인다.


[1] 강원도 방언[2] 동남 방언[3] 아주머니의 유래는 앚 + 어머니. 본래 '작은 어머니'라는 뜻이다. 페미나치들의 '아기 주머니' 드립은 터무니없는 헛소리다.[4] 이것이 타지방 사람에게는 특이하게 보였는지 네이버 오픈 사전에는 '프랑스어처럼 남자와 여자가 구분하는 어휘'라고 과장되게 설명되어 있다.[5] 특히 군필자 혹은 20대 중후반군인 아재 이런 기준이라면 1950년대 중반 ~ 1980년대생들은 다들 아재[6] 해당 짤방에 나온 아재들은 전직 교사라서 그나마 점잖게 나왔다.[7] 원래 이 세 곳은 극성 서포터즈로 유명했다.[8] ㅊㅈ타령하며 여성 회원에게 치근덕거리거나 여성회원 사진 저장 등 자게에서 하던 추태를 그대로 오유에서 한 경우도 있고 오유의 여러가지 문제점들에 환멸을 느낀것도 있고 7월달 이후로 분위기가 사실상 여시강점기 시기로 돌아가는 분위기여서 상당수의 아재들이 탈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