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1-17 21:11:00

삼성 라이온즈/1989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별 성적
1988년 시즌 1989 시즌 1990년 시즌
페넌트레이스 성적
순위 승률
4 57 58 5 0.496


1. 스토브리그
1.1. 코칭스태프 이동1.2. 롯데와의 6:5 트레이드1.3. 신인 선수1.4. 기타 사항
2. 전지훈련3. 정규 시즌
3.1. 선수 이동
4. 포스트시즌5. 선수별 개인 성적
5.1. 투수5.2. 타자
6. 수상 및 기록

1. 스토브리그

1988년 플레이오프에서 3연패로 광속탈락하면서, 그룹 최초로 구단 감사까지 벌이며 팀내 분위기가 뒤숭숭해졌다. 그래서 구단 감사에 따라 포스트시즌에 약한 팀의 체질을 바꾸고자 했는데...

1.1. 코칭스태프 이동

팀 쇄신 차원에서 박영길 감독이 임기를 1년 남겨두고 실질적으로 경질되면서 선수단 관리담당 이사로 옮겼고, 정동진 수석코치가 감독으로 승격됐다.

애써서 2군 투수코치로 영입했던 장명부하라는 선수 지도는 안하고 늘상 1군 투수 운용에 사사건건 간섭해서 해임됐다. 대신 김명성을 투수코치로 영입했다. 또한 미국 세미프로 코치 출신인 김광웅을 2군 타격코치로 영입했다.

1.2. 롯데와의 6:5 트레이드

1988년 11월 23일에 김시진, 오대석, 전용권, 허규옥롯데 자이언츠김성현, 오명록, 최동원을 상대로 트레이드됐다. 이 트레이드가 나온지 불과 한 달도 안 된 12월 20일에는 장태수(투수), 장효조롯데 자이언츠김용철, 이문한을 상대로 트레이드됐다.

구단 입장에서는 삼성으로써는 에이스 김시진이 포스트시즌만 되면 죽을 쒔기에 포스트시즌에서 확실하게 믿고 맡길 수 있는 최동원 같은 선수가 필요했다. 장효조포스트시즌만 되면 정규시즌에 비해 부진했고 연봉협상에 마찰을 빚어 구단에 밉보인 상태였다. 오대석의 경우엔 유격수에는 류중일이, 3루수에는 김용국이 자리를 잡았고 2루수 김성래가 전년도 무릎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부상을 당했다지만 강기웅이 입단할 예정이라 오대석의 자리가 없었다. 또한 이만수의 수비 부담을 줄여줄 백업포수가 필요했기에 김성현의 포함은 삼성으로서는 환영할만한 트레이드였다.

롯데로써는 당시 최동원이 매년 연초에 연봉 협상을 시작해 시즌이 진행 중인 6월 말이 돼서야 끝낼 정도로 늘상 구단과 마찰이 있었던 데다 선수협을 창설하려 하며 구단에 '찍힌' 상태였다. 김용철 역시 선수협 관련 구단의 각서 제출 요구를 거부해 구단과 불편한 관계였다. 한편 롯데는 계약만료로 귀국하는 홍문종을 대신할 중견수를 찾고 있었기에, 허규옥의 포함은 롯데로서는 환영할만한 트레이드였다.

구단간의 이러한 이해관계를 떠나서 팬들에게는 두 말할 것 없이 최악의 트레이드였다.

1.3. 신인 선수

  • 1차 지명 : 강영수(한국화장품 외야수), 최해명(前 세일통상 내야수), 하용석(한양대 포수)
  • 2차 지명 : 박용준[1](광주일고 투수, 1라운드), 이종옥(건국대 내야수, 2라운드), 나광남(단국대 외야수, 5라운드)
  • 기지명 : 강기웅(한국화장품 내야수, 1987년 1차 지명), 류명선(前 세일통상 투수, 1988년 1차 지명)
  • 고졸 연고 : 권봉석(경북고 투수), 김상엽(대구고 투수), 김성준(대구고 투수), 박정은(성광고 투수)
  • 연습생 : 강종필(계명대 외야수), 안민석(영남대 내야수), 정존수(경기고 포수)

1.4. 기타 사항

1988년 시즌 후 권기홍, 손상득, 정용생, 최진영 등이 방출돼 은퇴했다. 손상득은 구단 직원이 됐다.

1988년 12월 20일에는 김동재MBC 청룡으로, 26일에는 박동경이 롯데 자이언츠로 현금 트레이드됐다.

원래 투수였지만 아마추어 시절 투타 양면에 재능을 보며 프로에서도 이따금 타석에 들어서던 이현택이 본격적으로 타자로 전향했다. 다만 이 해에 투수로 1경기 등판했다.

2. 전지훈련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일본 노베오카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했다. 투수력 강화가 목적으로 세이부 라이온즈 투수코치이자 1962년 사와무라상 수상자인 코야마 마사아키와 긴테쓰 버팔로즈 투수코치로 있었던 곤도 히로시를 투수 인스트럭터로 초빙했다. 류명선김상엽의 기량이 성장해, 류명선의 경우엔 긴테쓰 구단 관계자들이 일본에서도 10승을 올릴 수 있는 투수라고 극찬을 했을 정도였다[2]. 일본 기온이 한국과 별 차이가 없어 투수들이 훈련하는데 곤혹스러워 하면서 이후로 한동안 일본으로 전지훈련을 오지 않았다.

3. 정규 시즌

재일 한국인 김성길과 신인 류명선이 각각 14승씩을 기록했지만, 시즌 전 6:5 트레이드의 한 축이었던 최동원은 한동안 삼성 입단을 거절하다가 뒤늦게 입단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겨우 1승만을 기록했다. 결국 시즌 목표인 정규시즌 우승은 커녕, 56승 50패 2무로 4위를 차지하면서 턱걸이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3.1. 선수 이동

5월 13일 빙그레 이글스에서 강만식을 현금 트레이드로 데려왔다.

6월 17일 재일 한국인 투수 송광훈과 계약했다.

4. 포스트시즌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성적
1 2 1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

처음으로 도입된 준플레이오프에서 태평양 돌핀스에게 1승 2패로 졌다.

5. 선수별 개인 성적

  • 진한 표시는 리그 5위내 성적. 붉은 글씨는 1위 입상 성적.

5.1. 투수

  • 우완
  이름 경기수 선발등판 이닝 세이브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9 양일환 18 9 52⅔ 2 6 0 6.79 77 25 13
11 최동원 8 4 30 1 2 0 2.10 36 19 9
12 강만식 5 0 11⅓ 0 1 0 7.94 15 6 4
13 진동한 18 5 43⅓ 1 3 1 8.52 71 27 11
16 오명록 18 3 53⅓ 2 3 2 4.05 47 32 28
17 김성길 34 29 233⅔
(3위)
14
(7위)
11 2 2.81
(8위)
219 71 97
(8위)
21 송광훈 9 1 17 1 1 0 10.59 22 20 15
29 홍성연 27 11 92⅔ 3 7 1 5.15 81 42 32
30 김상엽 24 8 57⅓ 2 5 0 4.40 58 59 31
33 류명선 34 25 170⅔
(10위)
14
(7위)
8 1 3.85 152 93 102
(7위)
36 이주헌 3 1 6 0 1 0 13.50 11 5 4
41 박정은 2 0 2 0 0 0 0.00 2 0 1
49 김훈기 10 7 50 6 1 0 4.14 48 27 14
  • 좌완
  이름 경기수 선발등판 이닝 세이브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14 성준 13 7 58⅓ 3 2 0 3.39 55 24 14
27 권영호 42
(2위)
3 86⅔ 4 5 19
(2위)
3.63 83 40 41
28 이문한 26 4 57 2 0 1 4.42 56 40 31
31 정윤수 22 1 38 2 1 0 7.34 51 24 20
39 이현택 1 0 1 0 0 0 0.00 1 0 0
47 박용준 1 1 8 0 1 0 9.00 9 6 2

5.2. 타자

  • 포수
  이름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22 이만수 110 359 .284 102 11 0 20
(3위)
64
(4위)
55
(10위)
4
23 김성현 48 80 .313 25 4 5
(4위)
2 21 13 7
26 박정환 48 91 .220 20 3 0 2 13 9 1
48 하용석 4 4 .250 1 0 0 0 1 1 1
55 정존수 4 5 .400 2 1 0 0 3 1 0
  • 내야수
  이름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1 류중일 113 329 .246 81 15 3 5 38 39 14
2 최해명 68 174 .276 48 12 1 0 15 17 2
3 박승호 96 299 .291 87 15 1 12
(8위)
49 41 3
5 김성래 39 77 .247 19 3 0 2 13 7 0
6 강기웅 95 351 .322
(2위)
113
(5위)
12
(8위)
4 1 33 48 26
(4위)
7 김용국 98 333 .288
(10위)
96 15 1 9 44 53 8
15 이종옥 15 25 .360 9 1 1 0 0 6 1
24 김용철 103 342 .304
(4위)
104
(9위)
18 0 11
(10위)
64
(4위)
60
(6위)
3
42 안민석 29 40 .175 7 0 0 0 1 6 1
54 김선훈 2 3 .333 1 1 0 0 0 0 0
  • 외야수
  이름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 장태수 106 290 .303 88 10 1 5 34 39 24
(9위)
8 강영수 57 117 .145 17 3 0 4 13 16 1
10 정성룡 44 91 .220 20 6 0 1 10 9 2
18 최무영 13 30 .067 2 0 0 0 1 1 1
19 구윤 91 290 .286 83 19
(10위)
0 5 30 44 13
20 김정수 36 33 .091 3 0 0 0 3 6 3
25 이홍식 16 15 .000 0 0 0 0 0 1 0
35 나광남 33 24 .125 3 0 0 0 3 3 4
37 김종갑 37 74 .284 21 2 0 5 16 13 1
38 홍승규 25 47 .234 11 0 0 0 1 6 1
39 이현택 64 128 .281 36 7 0 2 15 18 7
40 이종두 110 333 .273 91 15 3 10 52 63
(4위)
26
(4위)
45 강종필 50 40 .125 5 1 0 0 3 5 6

6. 수상 및 기록


[1] 1988년 연습생으로 입단.[2] 실제로 1989년 류명선의 성적은 좋았지만, 이 해 성적이 커리어 하이가 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