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22 23:35:25

기동전사 V건담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 (방영순)
기동전사 건담 0083 스타더스트 메모리 기동전사 V건담 기동무투전 G건담
우주세기 건담 시리즈 (시대순)
기동전사 건담 F91 기동전사 V건담 G-Saviour
파일:attachment/Mobile_Suit_V_Gundam_logo.jpg
기동전사 빅토리 건담
機動戦士Vガンダム
Mobile Suit Victory Gundam
장르 거대로봇물(리얼로봇물)
원작 야다테 하지메
토미노 요시유키
제작 선라이즈
캐릭터 디자인 오사카 히로시
메카닉 디자인 오오카와라 쿠니오
카토키 하지메
이시카키 준야
음악 센쥬 아키라
방영 TV 아사히
방영 기간 1993.4.2 ~ 1994.3.25
방영 횟수 51화 완결[1]
공식 홈페이지

1. 개요2. 줄거리3. 상세4. 스태프5. 방영 목록6. 오프닝, 엔딩7. 등장 메카에 대해서8. 사상 최악의 악역 카테지나9. 토미노 감독과 V건담10. 평론
10.1. 부정적인 면10.2. 긍정적인 면
11. 근황12. 코믹스판 V건담13. 등장인물14. 등장 기체15. 등장 전함
15.1. 리가 밀리티어15.2. 베스파15.3. 지구연방군
16. 등장 전략병기17. 상품화 된 기체
17.1. MG17.2. HG17.3. RE/10017.4. 무등급 1/6017.5. 무등급 1/10017.6. 무등급 1/144

1. 개요

토미노 요시유키가 감독한 최후의 우주세기 건담 애니메이션 시리즈.[2] 통칭 빅토리 건담. 우주세기의 후반기를 다룬 작품이지만 기존 우주세기 시리즈들과의 접점은 거의 없다.[3]

다음회 예고에 나오는 캐치 프레이즈는 샤크티의 봐주세요 (見てください). 이 건담을 만들 당시에 토미노 요시유키가 어떤 상황에 놓여있었는가를 생각하면 정말 씁쓸해지는 대사다.

아니메쥬 1993년 6월호의 토미노와 오시이 마모루의 대담에서 오시이는 "V건담은 보스니아 내전을 그린 작품이라 생각한다." 라고 했고 토미노도 부정하지 않았다. [4] 그 때문인지 초반부 배경이 동유럽이다.

스페이스 간담 V와는 관계없다

2. 줄거리

우주세기 0153년, 사실상 힘을 잃은 지구연방의 통제를 벗어난 우주의 조직들이 각자 독자적인 힘을 가지고 대립하는 이른바 '우주 전국시대'가 열리는데, 사이드 2에 건국된 잔스칼 제국은 제국군 베스파를 지구에 파견해 본격적으로 지구 침공을 노리게 되고 이런 잔스칼 제국에 대항하기 위해 저항 조직 리가 밀리티어가 결성된다.

한편 유럽의 도시 우이크의 카사렐리아 근처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초딩 웃소 에빈은 리가 밀리티어의 전투기와 교전을 벌이던 베스파의 크로노클 아샤의 모빌슈트 샷코와 충돌하게 되고, 크로노클과 실랑이를 벌이다가 끝내 모빌슈트를 빼앗아 버린다.

이 활약을 지켜본 리가 밀리티어는 자신들의 신병기 빅토리 건담의 파일럿으로 웃소를 맞아들이게 되고, 웃소는 카사렐리아의 친구들을 지키기 위해 리가 밀리티어에 참가하게 되는데...

3. 상세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의 하드함은 전 건담 시리즈 중 최고봉으로, 가장 적나라하게 묘사한 작품이다. 사람이 줄창 죽어나가는 건 예사고, 압권은 역시 주인공 웃소 에빈이 잘린 어머니의 목을 들고 말하는 ".....어머니 입니다."

그 내용 때문에 주 시청층인 아동들에게 외면받았으며, 성인 팬들에게는 나이 어린 주인공이 나온다는 이유로 아동용 작품으로 인식되어 외면받았고, 괴이한 디자인의 모빌슈트들 탓에 기존 건담 팬들에게까지 외면받은 비운의 작품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져 있지만 사실 평균 시청률은 3.9%로 그리 낮은 수준은 아니었다. 하지만 건프라 수입이 문제였는데, 주력인 건담의 판매는 선전했지만 다른 양산기들이 기대치에 도달하지 못했기 때문에 반다이와 선라이즈는 오히려 V건담의 방송으로 적자를 보았고, 이것은 후에 발매한 LD 덕에 만회할 수 있었다. 선라이즈와 반다이는 그 원인을 완구의 주요 수요층인 청소년층의 구매욕을 자극하는 데 실패한 것으로 판단해 이후 좀 더 알기 쉬운 건담을 지향하여 만들게 되는데 그 결과물이 바로 기동무투전 G건담이다.

메카닉 디자인의 경우 리가 밀리티어의 메카는 카토키 하지메가, 잔스칼 제국군의 메카는 이시카키 준야가 담당했는데, 고양이눈에 프로펠러, 타이어와 굴렁쇠까지 굴리고 다니는 잔스칼 제국의 메카들은 좋은 뜻으로도 나쁜 뜻으로도 확실히 기존의 상식을 벗어난 느낌을 준다. 그 때문인지 이 작품의 모빌슈트들은 한동안 MG 건프라가 나오지 않았는데, 방영한지 한참 지난 2009년 갑작스레 빅토리 건담 ver.ka의 제작을 발표. 많은 사람들이 빅토리가 나오는 건 반갑지만 반다이가 이제 배리에이션을 끝도 없이 내겠지라며 기쁨 반 걱정 반으로 기대하는 중.

한국에선 왠지 이 작품이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큰 영향을 주었다는 글이 많은데 안노가 이 작품에 대해서 언급한 자료는 별로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안노와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큰 영향을 준 건담은 기동전사 건담 (퍼건)이다. 하지만 94년 안노가 잡지에서 이 작품이 꽤 재미있다고 평가하긴 했던 것 같다.

4. 스태프

  • 기획 - 선라이즈
  • 원작 - 야다테 하지메, 토미노 요시유키
  • 총감독 - 토미노 요시유키
  • 캐릭터 디자인 - 오사카 히로시
  • 메카니컬 디자인 - 오오카와라 쿠니오, 카토키 하지메, 이시가키 준야
  • 메카니컬 디자인 협력 - 사노 히로토시
  • 문예설정 - 이노우에 코우이치
  • 설정제작 - 카와구치 요시타카
  • 색채설정 - 코마츠 요시에, 나카야마 노보루
  • 미술감독 - 이케다 시게미
  • 촬영감독 - 오쿠이 아츠시, 오오가미 요이치
  • 음악 - 센쥬 아키라
  • 음량감독 - 우라카미 야스오
  • 편집 - 츠루후지 토모아키라
  • 프로듀서 - 코이즈미 요시아키(tv 아사히), 우에다 에키로(선라이즈)
  • 어시스턴트 프로듀서 - 모치즈키 마사토
  • 애니메이션 협력 - 스튜디오 딘
  • 제작협력 - 덴츠, 소츠 에이전시
  • 제작 - TV 아사히, 선라이즈

5. 방영 목록

회차제목각본콘티연출작화감독
제1화 白いモビルスーツ
하얀 모빌슈트
오케야 아키라
(桶谷 顕)
사토 이쿠로
(佐藤育郎)
세오 야스히로
(瀬尾康博)
제2화 マシンと会った日
머신과 만난 날
소노다 히데키
(園田英樹)
요키타니 미노루
(斧谷 稔)
에가미 키요시
(江上 潔)
니시무라 노부요시
(西村誠芳)
제3화 ウッソの戦い
웃소의 싸움
니시모리 아키라
(西森 章)
타카세 세츠오
(高瀬節夫)
마에다 메이쥬
(前田明寿)
제4화 戦いは誰のために
싸움은 누구를 위해서
고도 카즈히코
(神戸一彦)
요키타니 미노루 니시모리 아키라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5화 ゴッゾーラの反撃
곳조라의 반격
소노다 히데키 니시모리 아키라 타마다 히로시
(玉田 博)
타니구치 모리야스
요시다 토오루
제6화 戦士のかがやき
전사의 빛남
에가미 키요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7화 ギロチンの音
길로틴의 소리
오케야 아키라 타카세 세츠오 마에다 메이쥬
제8화 激闘! 波状攻撃
격투! 파상공격
토미타 스케히로
(富田祐弘)
니시모리 아키라 세오 야스히로
무라세 슈코
제9화 旅立ち
여행길에 오르다
소노다 히데키 사토 이쿠로 타니구치 모리야스
요시다 토오루
제10화 鮮烈! シュラク隊
선열! 슈라크대
토미타 스케히로 니시모리 아키라 타마다 히로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1화 シュラク隊の防壁
슈라크대의 방벽
오케야 아키라 카세 아츠코
(加瀬充子)
에가미 키요시 오사카 히로시
제12화 ギロチンを粉砕せよ
길로틴을 분쇄하라
타카세 세츠오 마에다 메이쥬
제13화 ジブラルタル空域
지브롤터 공역
토미타 스케히로 니시모리 아키라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4화 ジブラルタル攻防
지브롤터 공방
오케야 아키라 사토 이쿠로
제15화 スペースダスト
스페이스 더스트
고도 카즈히코 니시모리 아키라 타카세 세츠오 마에다 메이쥬
제16화 リーンホース浮上
린호스 부상
오케야 아키라 카세 아츠코 에가미 키요시 신보 타쿠로
제17화 帝国の女王
제국의 여왕
요키타니 미노루 카세 아츠코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8화 宇宙艦隊戦
우주함대전
토미타 스케히로 니시모리 아키라 아시자와 타케시
(芦沢剛史)
제19화 シャクティを捜せ
샤크티를 찾아라
고도 카즈히코 카세 아츠코 타마다 히로시 세오 야스히로
제20화 決戦前夜
결전 전야
오케야 아키라 사토 이쿠로 타니구치 모리야스
요시다 토오루
제21화 戦略衛星を叩け
전략위성을 타격해라
토미타 스케히로 니시모리 아키라 신보 타쿠로
제22화 宇宙の虎
우주의 호랑이
소노다 히데키 카세 아츠코 에가미 키요시
제23화 ザンスカール潜入
잔스칼 난입
오케야 아키라 아시자와 타케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24화 首都攻防
수도공방
니시모리 아키라 타마다 히로시 무라세 슈코
제25화 敵艦と敵地へ
적함과 적지로
니시모리 아키라 신보 타쿠로
사카쿠라 카즈히로
(板倉和弘)
제26화 マリアとウッソ
마리아와 웃소
소노다 히데키 카세 아츠코 세키타 오사무
(関田 修)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27화 宇宙を走る閃光
우주를 달리는 섬광
아시자와 타케시 세오 야스히로
제28화 大脱走
대탈주
오케야 아키라 스기시마 쿠니히사
(杉島邦久)
야마모토 유스케
(山本裕介)
타니구치 모리야스
요시다 토오루
제29화 新しいスーツV2
새로운 슈트 V2
후쿠다 미츠오 사토 이쿠로 신보 타쿠로
사카쿠라 카즈히로
제30화 母のガンダム
어머니의 건담
카세 아츠코 타마다 히로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1화 モトラッド発進
모드레드 발진
니시모리 아키라 후지모토 요시타카
(藤本義孝)
마에다 메이쥬
제32화 ドッゴーラ激進
돗고라 격진
고도 카즈히코 아시자와 타케시 오사카 히로시
제33화 海に住む人々
바다에 사는 사람들
소노다 히데키 니시모리 아키라 타케이 요시유키
(武井良幸)
신보 타쿠로
사카쿠라 카즈히로
제34화 巨大ローラー作戦
거대 롤러 작전
오케야 아키라 야마모토 유스케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5화 母かシャクティか
어머니인가 샤크티인가
카세 아츠코 사토 이쿠로 세오 야스히로
제36화 母よ大地にかえれ
어머니여 대지로 돌아가시길
고도 카즈히코 니시모리 아키라 세키타 오사무 타니구치 모리야스
요시다 토오루
모리시타 히로미츠
(森下博光)
제37화 逆襲ツインラッド
역습 트윈라드
오케야 아키라 아시자와 타케시 신보 타쿠로
사카쿠라 카즈히로
제38화 北海を炎にそめて
북해를 화염으로 물들이며
소노다 히데키 야마구치 요리후사
(山口頼房)
타마다 히로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9화 光の翼の歌
빛의 날개의 노래
오케야 아키라 카세 아츠코 와타나베 테츠야
(渡邊哲哉)
오사카 히로시
제40화 超高空攻撃の下
초고공 공격의 아래
니시모리 아키라 사토 이쿠로 사토 케이이치
제41화 父のつくった戦場
아버지가 만든 전장
소노다 히데키 요키타니 미노루
야마모토 유스케
야마모토 유스케 신보 타쿠로
사카쿠라 카즈히로
제42화 鮮血は光の渦に
선혈은 빛의 소용돌이로
오케야 아키라 아시자와 타케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3화 戦場の彗星ファラ
전장의 혜성 파라
니시모리 아키라 세키타 오사무 타니구치 모리야스
모리시타 히로미츠
제44화 愛は光の果てに
사랑은 빛의 끝에서
소노다 히데키 타키자와 토시후미
(滝沢敏文)
타케이 요시유키 세오 야스히로
제45화 幻覚に踊るウッソ
환상에 춤추는 웃소
요키타니 미노루 타마다 히로시 오사카 히로시
제46화 タシロ反乱
타시로 반란
고도 카즈히코 카세 아츠코 사토 이쿠로 신보 타쿠로
사카쿠라 카즈히로
제47화 女たちの戦場
여성들의 전장
오케야 아키라 니시모리 아키라 와타나베 테츠야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8화 消える命 咲く命
사라지는 생명 꽃피우는 생명
아시자와 타케시 세오 야스히로
제49화 天使の輪の上で
천사의 고리의 위에서
니시모리 아키라 세키타 오사무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50화 憎しみが呼ぶ対決
증오가 부르는 대결
야마모토 유스케 신보 타쿠로
사카쿠라 카즈히로
제51화 天使たちの昇天
천사들의 승천
소노다 히데키 니시모리 아키라 오사카 히로시
세오 야스히로
무라세 슈코

6. 오프닝, 엔딩


1기 오프닝 - STAND UP TO VICTORY 풀버전


1기 오프닝 - STAND UP TO VICTORY TV size
그린 사람은 오사카 히로시

가수인 카와조에 토모히사는 밴드 린드버그의 베이시스트로서, 솔로로 활동하던 차에 본 작의 주제가를 맡았다. 본작의 심각하고 어두운 분위기를 생각하면 전혀 안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밝고 경쾌한 오프닝으로, 건담 시리즈 주제곡 중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밝고 희망차다. 오프닝곡으로서의 완성도도 높아서 지금도 작품과는 별개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본 작의 1기 엔딩을 맡은 infix 출신의 나가토모 죠세이, 기동무투전 G건담의 주제가를 맡은 우시마 요시후미와 함께 TOP GUN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나가토모는 현재 탈퇴했다.

1기 엔딩 - WINNERS FOREVER[5]
그린 사람은 사노 히로토시

2기 오프닝 - Don't Stop! Carry On![6]

2기 엔딩 - もう一度 Tenderness

7. 등장 메카에 대해서

등장 MS중 2기의 주역인 V2건담은 우주세기 최강의 MS로 불릴 정도의 학살병기로, 손만 휘둘러도 잔스칼 MS 수십이 나가떨어지는 수준이다. 또한 잔스칼 제국은 제정국가인데다, 여왕이 통치를 하고 있음에도 MS디자인이 전형적인 악당으로 전함이 바이크로 변신한다던가 MS가 한쪽팔에 빔 로터를 달아 헬리콥터 처럼 비행하는 등, 좀 정신나간 센스를 가지고 있다. G제네레이션 F를 해보면 잔스칼 제국병의 대사 중에 "우리 군의 병기를 평범한 센스로 이해할 수는 없다"라는 대사가 있다. MS부터 시작해서 아인라드, 트윈라드 등 서포트 유닛까지 괴악한 센스로 가득해, 그 최고봉이라고 할 수 있는 잔넥에 이르러서는 놀랍게도 접시를 타고 날아다닌다. 잔넥의 경우 잔넥 캐논을 쓸 때는 등 뒤로 '빔 바퀴'가 형성된다.(…)잔스칼 제국의 무한한 바이크 사랑

잔스칼의 바퀴 메카들은 선라이즈의 전작인 기갑전기 드라고나에 나온 메탈아머 '간 도라'가 모티프가 되었다.

8. 사상 최악의 악역 카테지나

이 작품의 악역 캐릭터인 카테지나 루스건담 3대 악녀 중 하나로 꼽힌다.[7] 사실 카테지나는 초중반까지는 멀쩡히 지내다가 최종반의 전개인 엔젤 하이로우에서 크로노클을 따라 잔스칼로 간 이후 갑자기 광녀스럽게 변한다. 자세한 막장행각은 항목 참조.

9. 토미노 감독과 V건담

토미노 감독이 자신이 만든 건담 시리즈 중, 아니 자신이 만든 작품 중 가장 싫어하는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선라이즈는 원래 용자 라이딘등 경험 때문에 토미노가 고위층의 터치 없이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만들었다는 것이 경영진의 변[8]이었으나 선라이즈의 경영진은 토미노에게 한 마디 말도 없이 선라이즈를 반다이에게 팔아넘겼다. 이에 대해서 선라이즈의 경영진은 토미노가 오해를 하고 있다는 발언을 내놓았고 토미노는 제작 당시 약속을 뒤엎은 배신이라 선라이즈를 깠다. 반다이에게 매각 된 후 반다이의 관계자가 제작 현장에 들어와서 간섭을 하게 되었다.

완구회사인 반다이는 건담의 완구시장인 건프라에 관심이 있어 선라이즈를 사들인 상황이었기에 등장 메카의 완구의 흥행을 위한 요소를 대폭 투입할 것을 요구했고 당초 2쿨로 예상된 작품의 시나리오를 늘려야 한다 강요하며, 사실상 토미노의 작품 활동에 개입을 시도했다. 토미노는 스폰서의 주장을 최대한 들어주는 상업적인 면을 중시하는 애니메이터이긴 했지만 쪽대본 강요는 70~80년대 로봇물 황금기에도 겪은 적이 없었던 일이라 창작자로서 분노했다.

반다이의 개입이 낳은 대표적인 병크는 V건담의 1화다.
전후관계와 인간관계의 설명 없이 시작하자마자 알 수 없는 말을 내뱉으며 서로 싸우는 내용이 나오는데 이 1화는 시나리오상 4화에 해당되는 부분이었다.

반다이가 1화에 주역기체인 건담이 나와서 임팩트를 줘야 한다고 강요했고, 토미노는 4화를 먼저 틀어버린 것이다. 즉, 실시간으로 v건담을 본 세대는 4 →1 → 2 → 3 → 5화로 본 것이다. 만약 토미노의 원안대로 나왔다면 V건담은 최초로 1화에 건담이 등장하지 않는 건담이 되었을지도 모른다.
디자인 부분에선 바이크 전함의 정신나간 디자인이 있는데, 이것은 단순한 구조로 생산비를 절약하고 아이들의 구매를 촉진하려는 반다이측의 강요였다.

해당 디자인이 논란이 되자, 토미노는 반다이의 현장 개입에 대한 반항이었다며 자신의 책임이라 발언해 논란을 종식시켰지만 후에 발매된 기갑전기 드라고나의 DVD에 동봉된 자료에선 반다이측에서 제안을 따른 것이라 거론하고 있으며 훗날 간행된 '이것이 V건담이다'라는 서적에선 "지금도 선라이즈의 고위층 놈들이 이 일에 대해 일절 사과가 없다. 용서할 수 없다"라는 발언을 내놓았다.

스폰서의 입장과 요구를 충실히 들어주는 샐러리맨으로서 우수했던 토미노의 전적을 생각하면 최초 발언한 자신의 책임부분은 무의미한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것일지도 모른다.

해당 인터뷰와 발언이 재조명되며 작품 내의 디자인적인 폭주와 등장인물의 알 수 없는 죽음은 선라이즈와 반다이의 개입에 대해 토미노가 자신의 방식으로 저항한 것이란 해석도 있다.

토미노에게 이 작품에 대해 코멘트를 요구하면 이런 식으로 답변한다.

다음은 토미노의 인터뷰 :
"V건담에서는 적다운 적이 안 나온 것 같습니다."
"제대로 안 만들었으니까 당연하죠."

"V건담 제작이 끝난 후에 어떤 생각이 들었나요?"
"스태프들 전원의 집에 불을 지르고 싶었습니다."[9]

파일:external/livedoor.blogimg.jp/55da3c1b-s.jpg

DVD에 포함된 코멘터리중
"이 DVD는 볼만한 게 아니므로 사면 안 됩니다."

"결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현실에 대한 원통함을 담은 것입니다. 애초에 작품으로서 끝맺음 따윈 되어있지 않아"
이후 자신의 에세이 '턴에이의 치유'에서 밝힌 바로는 저 감정은 모두 사실이며 굉장히 순화된 것이었다고 한다. [10] 실제로는 선라이즈 사옥을 사제폭탄으로 폭파, 건담 캐릭터들이 SM을 하는 그림의 삐라를 다수 제작해서 선라이즈로 가는 길가에 쫙 붙이는 것까지 기획했었다고 한다.

어쨌거나 결과적으로 이 V건담의 제작과 반다이의 간섭으로 토미노는 우울증과 자폐증에 걸려서 그 뒤로 3년 동안 감독은 맡지 않게 된다. 어느 정도로 심각하냐면 일은 커녕 외출도 식사도 제대로 하기 힘든 상태였다고 한다. 본격 감독 잡아먹은 작품.

F91 시대 이후의 우주세기 기체들은 모두 "모빌 슈트 소형화"라는 설정으로 크기가 작아졌는데, 그로 인해 덩달아 작아진 1/144 프라모델의 판매량 또한 역대 건프라 매출 상 가장 적은 판매량을 보였다. 그래서인지 F91, 실루엣 포뮬러, 크로스본 건담, F90 외전 등의 작품의 프라모델은 1/144 제품군이 2010년대에 와서야 올 건담 프로젝트와 건담 빌드 파이터즈의 영향으로 얹혀서 발매되는 상황.

안그래도 설정 크기가 작은 걸 제품으로도 줄였으니 사람들 손이 쉽게 가지 않는 제품이 되었고[11] 특히나 비호감이었던 잔스칼 제국의 기체의 상품판매 저조로[12] 기동무투전 G건담과 같이 개성적인 악역보다 적 기체의 건담 영입화에 의한 건담제품 양산화라는 극단적인 상품판매 전략을 택하게 되는 결과가 되었다.

다시 말해 스폰서가 하라는 대로 했는데, 팔리지도 않았으니 감독이 좋아할 리는 없다. 전술했듯이 가장 많이 욕먹은 바이크머신조차도 제작진이 아닌 스폰서의 입김으로 (팔아야 된다고) 들어갔는데, 가장 욕을 많이 먹었으니 그 누구라고 하더라도 마음에 안 들만도 하다. 이래저래 토미노 감독에겐 애증의 작품이 된 사례 중의 하나이다. 이후 오랜만에 다시 제작한 건담 작품인 건담 G의 레콘기스타 관련 인터뷰에서도 '이 작품은 V건담과는 달리 개인적으로 매우 만족한 작품이 되었다.', 'V건담은 좋아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발언을 던지며 V건담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완전히 혹평만 한 것은 아니다. 방영 당시 나온 '기동전사 V건담 대사전' 에서는 "꽤 마음에 드는 결말이었다."라고 발언하기도 했고 센쥬 아키라의 음악이나 오사카 히로시의 캐릭터 디자인이나 움직임 풍부한 작화에 대해선 꽤 괜찮은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13]. 후배 애니메이터 안노 히데아키와의 대담에서 V건담을 평가하는 것을 보면 토미노가 이 작품을 나쁘게만 보지 않았다는 증거를 여러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작품을 통해 '여성'을 확실하게 그려낼 수 있었다고 말하는 부분도 있고. 광기는 확실하게 보여줬다

수많은 거대로봇물을 창작해낸 토미노 요시유키였고, 그 작품마다 갈등이 있었겠지만, V건담만큼 토미노의 스트레스와 분노가 한계까지 몰렸던 작품은 없었기에 토미노 요시유키 팬들에게는 연구와 분석이 이루어지고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또한 토미노가 V건담 이후 이 정도의 광기가 지배하는 작품은 더 이상 만들지 않았고, 턴에이를 시작으로 작풍이 많이 달라져버려 토미노라는 감독이 다른 의미로 정점을 찍었던 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다.

10. 평론

극단적인 설정을 통해 팬덤의 해석에 따라 삼천포로 빠질 수도 있는 주제의식을 확실히 전하고자 했던 막장스럽지만 참신하고 건담의 아이덴티티를 지킨 작품으로 재해석될 수 있다. 하지만 주류에서 멀어도 한참 먼 설정과 작품의 전개 자체가 파국적인 요소가 많고 자신이 만든 작품 중 가장 싫어하는 작품이라는 토미노의 발언 때문에 냉정한 평가는 잘 이루어지지 않으며 인지도도 마이너한 편이다. [14]

10.1. 부정적인 면

우선 내용면에서 잔인하고 선정적이기 짝이 없는 장면이 굉장히 많이 있다. 대표적인 장면은 웃소 에빈의 어머니인 뮤라 미겔이 목이 잘리면서 끔살당한 뒤[15] , 웃소가 목이 담긴 헬멧을 들고 "어머니입니다."라고 말하는 신. 너무 잔인해서 소름끼치는 장면이지만 사실 이외에도 많다. 나름 초반 레귤러였던 오이 늉 백작이 고문당하고 길로틴으로 처형당하지 않나, 비키니 입은 잔스칼의 여성 부대원들이 V2의 빔 사벨에 산채로 타죽는 장면이 나오질 않나.

이러한 막장스러운 전개가 이루어질 수 있었던 건 기본적으로 등장 인물 및 집단에 뿌리깊게 박힌 광기어린 설정 때문이다. 잔스칼 제국의 카테지나 루스도 대표적이지만 그 밖에도 파라 그리폰, 루페 시노는 카테지나에 필적할 정도로 제정신이라고 볼 수 없는 캐릭터다. 이 3명을 'V건담 3대 광녀'라고 봐도 좋을듯.(...) 게다가 적도 미치광이지만 잘 보면 아군 또한 제정신이 아니다. 샤크티는 적들의 공격으로 무척 위험한 상황에 다들 도망가자고 잡는데 뿌리치고 땅 파고 씨를 뿌리질 않나, 틈만 나면 아군에서 탈주해 잔스칼로 넘어가거나 말도 안 되는 생떼를 부리질 않나 구타와 분노를 유발한다 웃소의 어머니만 해도 어린 아들에게 칼 던지기를 가르치는(...) 좀 정상이 아닌 인간이었다.

리가 밀리티어의 인간들도 일단 아군이기는 하지만, 거꾸로 보면 이들 역시 광기어린 게릴라 집단으로 볼 소지가 매우 많이 있다. 잔스칼 측이 독재제국의 미치광이 살육 침략자들이라면, 리가 밀리티어 역시 그들에 필적할 정도로 잔스칼을 몰아내는데 완전히 미쳐있다. 거의 모든 리가 밀리티어 구성원들이 특공하거나 자폭하는데 거리낌이 없을 정도니 충분히 죽음에 미쳐있다고 볼 수 있을 정도. 아군 세력이건 적군 세력이건 이 정도로 죽음에 홀려있는 집단은 사실 건담 시리즈에서도 드물다. 그러나 이건 좀 문제가 있는 의견으로 리가 밀리티어에서 특공이나 자폭한 사람은 올리퍼와 린호스Jr의 크루들 뿐이고 나머지는 전부 전사했을 뿐이다. 물론 올리퍼의 코어 파이터 특공은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죽음이지만, 린호스 특공의 경우에는 젊은 승무원들은 전부 퇴함시키고 노인들만으로 행한 것을 볼 때 딱히 리가 밀리티어가 죽음에 미쳐있다고 볼 수만은 없다. 리가 밀리티어란 조직이 정식 연방군이 아니고 잔스칼 제국과의 군사적 역량 차이도 많이 나다보니 그만큼 많이 죽어나간거지 딱히 리가 밀리티어의 인물들이 목숨을 내다버렸다고 할 수만은 없다. 당장 일제 시대 독립 투사들의 의거를 비교해봐도 안중근 의사나 이봉창 의사, 윤봉길 의사 같은 분들이 의거 후에 자신이 안 잡히고 무사할 거라 생각하고 한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독립 투사들이 죽음에 미친 광기어린 집단일까.

오히려 저것보단 소년병 문제가 리가 밀리티아의 가장 큰 비판점. 웃소 같은 어린아이를 서슴없이 전장으로 내보내는데 초반에 카테지나가 여기에 반발하는 건 따지고 보면 당연한 일이다. 어린아이가 전장에 나오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야말로 자신의 상식을 의심해봐야 할 노릇. 비록 그들이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결국 어린아이를 전쟁터에 내보내고 어쩔 수 없었다는 식의 자기합리화로 보일 공산도 크다. 웃소와 싸우던 잔스칼의 와타리 기라는 상대가 어린애라는 것을 알자 충격을 받고 '어린애는 전쟁을 하면 안된다' 는 말을 남기고 자살했고, 게톨 데프레도 교전중 웃소가 어린애라는걸 확인하자 부하들에게 격추금지 명령을 내렸다.진짜 이 뒤에 나온 작품은 과거작품을 보고 뼈저리게 반성해야 한다

또 많은 건덕후들이 인정하는 사실이지만 주 대상층이 어린이인 작품이었으나 어린이를 노린다기엔 지나치게 선정적이고 잔인한 장면과 묘사, 전개가 많이 나온 것이 사실이다. 토미노는 후배 애니메이터인 안노 히데아키와의 V건담에 대한 대담에서 어린이들에게 좋은 면만 보이고 싶지는 않았다는 요지의 말을 하긴 했었지만 본작의 막장스러운 제작과정이나 내용을 살펴보면 쉽게 납득하기에는 어려운 대목이기도 하다. 타니구치 고로 감독은 이 작품을 보고 기분나빠서 구토를 할뻔했으며 이런 걸 어떻게 애들한테 보여줄 수 있냐며 토미노란 사람이 전혀 이해가 안 된다고 한다. # [16]

10.2. 긍정적인 면

토미노 감독의 연출은 기동전사 건담 역습의 샤아를 통해 정점에 올라갔다는 평가를 받았고 그 연출력은 이 작품에도 그대로 이어져있다. 때문에 작화나 연출력은 굉장히 수준이 높다. 특히 초전자머신 볼테스V 때부터 토미노 감독이 자주 시도해왔던 불완전한 변신, 합체 상태에서 임기응변으로 전투에 임하는 묘사는 이 작품에서 극에 달해 시청자의 상상을 초월한다. 그리고 오사카 히로시, 무라세 슈코가 작화감독, 사노 히로토시, 요시다 토오루, 시게타 아츠시가 메카닉 작감을 을 담당한 에피소드들은 정말 엄청난 작화를 보여준다. 오오츠카 켄이 원화로 참여한 작품이기도 하다.

스토리 면에서도 토미노 감독이 별로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는지 전개에 대한 지시 외에는 각본에 크게 손을 대지 않아 다른 각본가들의 개성이 살아있고, 토미노 특유의 말투인 '토미노부시'같은 어려운 표현도 나오지 않아 이해하기도 매우 편하다. 오히려 토미노가 손을 대지 않아 스토리가 괜찮아진 사례.

전쟁을 겪으면서 성장하는 소년의 이야기 이라는 전통적인 건담의 주제를 생각해 봤을 때 퍼스트 건담 이래 가장 주제에 부합하는 작품이며, 역대 모든 건담 시리즈 중에서 가장 전쟁을 참혹하게 표현한 작품이기도 하다. 작중에서 웃소의 '어머니입니다.'는 워낙 유명한 장면이고, 그 외에도 바로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웃소에 의해 죽어가면서도 어린 아이는 싸워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 와타리 기라도 있으며, 인류의 유산인 매스 드라이버가 파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사람도 나온다.

간혹 웃소의 나이가 역대 건담 주인공들 중 가장 어리다는 점을 들면서 아동물이라고 얘기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나이가 어리다는 점이 전쟁의 참혹함을 더욱 부각시키는 장치로 이용된다.

사실 웃소 에빈의 출격은 웃소 자신의 상황도 상황이거니와 워낙에 막장스러운 현실 상황하에서, 그리고 건담 시리즈 하에서는 필수불가결한 요소라 그리 크게 까이지는 않는다. 실제로 웃소를 내보낸 어른들도 이것이 잘못된 일이라는것을 인지하고 있고. 동시에 그동안의 건담 시리즈들이 뉴타입이라는 핑계로 소년병들이 전장에서 싸우고 있는 것에 대해 무비판적으로 묘사하고 있는 것에 비해[17] 이 문제에 대해 제대로 묘사하고 있는 작품인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 아래에도 있듯이 V건담의 어른들은 젊은이들을 전장으로 내모는 것에 반성하고 결국 린호스Jr. 특공시에는 젊은이들은 전부 퇴함시키고 노인들만으로 마지막 책임을 다하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기존의 건담 시리즈에서 어른들이 보여준 모습은 수정펀치와 뉴타입이니 싸워야 한다고 무책임하고 전장으로 내모는 모습이었다. 브라이트 노아 정도 제외하면 그거에 대해 반성하는 놈도 없고.

토미노의 "여성"에 대해 제대로 그려낼 수 있었다는 평가처럼 여성 캐릭터의 비중이 높고 단순히 남성 캐릭터의 부속물 같은 개념이 아닌 주체적이고 개성적인 캐릭터가 여럿 나온다. V건담에서 그려지는 다양한 여성들의 모습들을 보는것도 V건담의 감상 포인트중 하나다.(물론 당시 토미노의 상태 덕인지 여러모로 비뚤어진 캐릭터들이 많다. 카테지나는 말할 것도 없고, 파라 그리폰이나 루페 시노 같은...)

그 외에도 삽입곡인 'いくつもの愛をかさねて'가 나오는 두 씬.[18] 린호스Jr.특공 장면과 에필로그는 그야말로 압권. V건담을 까는 사람들도 이 장면에 대해서 만큼은 별다른 토를 달지 않으며, 몇몇 사람들은 이 장면만으로도 V건담을 볼 가치가 있다고 말한다. 특히 희망과 전쟁의 아픔을 동시에 보여주며 여운을 남기는 엔딩은 그야말로 우주세기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부족함이 없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런 점에서 완성도는 꽤 높은 작품이며 토미노 자신이 싫어한다고 해서 이 작품이 졸작이란 것은 절대 아니다. 안노 히데아키오시이 마모루처럼 오히려 호평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오시이 마모루가 자신 작품 중 가장 싫어한다는 우루세이 야츠라 1 Only You가 대중에겐 평가가 좋은 것처럼 감독 스스로의 평가와 실제 작품의 질이 달라지는 경우는 허다하다. 하지만 본 작품의 최대의 문제인 내용이 너무 과격하다 라는 것 때문에 대중성이 떨어지고 호불호가 갈리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어떤 의미에선 웰메이드 하드고어 물일지도 모른다.

11. 근황

이래저래 말이 많은 작품이라 건담 관련 매체에서도 외면받는 일이 잦지만, 주역기인 V2AB 건담은 나름대로 인기를 가지고 있으며, 어느 매체에 나와도 상당히 강력하게 등장한다.

슈퍼로봇대전에는 제2차 슈퍼로봇대전 G, 신 슈퍼로봇대전, 슈퍼로봇대전 알파, 슈퍼로봇대전 알파 외전, 슈퍼로봇대전 D에 참전했는데, 반다이의 정책이 신 건담을 중시하는 쪽으로 바뀌면서 이후 꽤나 오랫동안 참전하지 못하고 있으며, 건담계 액션 게임에서는 기동신세기 건담 X까지 참전하는데도 불구하고 V건담은 몇년째 외면당하고 있었다. 그래도 최신작인 더블오까지 출연하는 건담 VS 건담에 출연했고 건담무쌍2, 건담무쌍3에서도 등장한다. 요즘에는 건담만 나오는 게임에만 근근이 출석하고 그 외에는 보기가 굉장히 힘들다. 여러모로 안습한 건담. [19]

리마스터 블루레이가 오랫동안 나오지 않아 토미노 요시유키가 전력을 다해 막고 있단 설이 있었는데 2015년 3월 12일 HD리마스터 블루레이 박스의 발매 확정소식이 발표 되었으며, 2015년 7월 24일과 9월 25일에 각각 1권과 2권이 발매 예정에 있다.
何がダメなのか探してください。
この作品は全否定したいと思っているものです。このような結果になったのは、全て監督の責任です。何かの間違いでこのBlu-rayで見た方は『機動戦士Vガンダム』の何がダメなのかを探してみてください。そこから気付ける人がひとりでもいらっしゃればBlu-rayとして出した意味があると思っています。 総監督 富野由悠季
뭐가 잘못됐는가를 찾아보세요.
이 작품은 완전 부정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이와같은 결과가 나온 건 모두 감독의 책임입니다. 무언가의 실수로 이 블루레이를 보게 되신 분은 『기동전사 V 건담』의 뭐가 잘못되었는가를 찾아보세요. 그걸 통해 찾아내는 분이 한 분이라도 계신다면 블루레이로 낸 의미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총감독 토미노 요시유키

블루레이가 발매되며 총감독 자격으로 여전히 애증어린(...) 대표멘트를 남겼고, V건담 최초로 오디오 코멘터리가 추가되었다.

번외로, 크로스본 건담 고스트는 이 시대가 배경이다. 잔스칼계 기체들이 등장한다.

팬 사이에선 기동전사 건담 UC처럼 우주세기 중간에 괜히 밸런스 붕괴 수준의 강력한 기체를 넣느니 이 작품 이후의 시대를 그리는 게 어떠냐는 얘기도 나온다. V시대 이후라면 아무리 강한 건담이 나와도 턴에이보다 강하지 않은 이상은 설정 붕괴라고 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8년 일본 하비쇼에서 오가타 프로듀서는 "우주세기 NEXT 100이란 표현은 V 이후의 작품도 만들겠다는 뜻이 담겨있다." 라고 하면서도 "하지만 그건 우리 (오가타,후쿠이 하루토시등 현재의 제작진) 다음 세대 분이 해줬으면 좋겠다." 라고 말함으로서 V 이후 시대의 작품을 만들 생각이 없음을 보여주었다. 당연히 이 시기 이후 쯤 되면 아무로나 샤아 등 인기 캐릭터 시체팔이가 안되니 당연한 얘기.역습의 샤아를 그만 좀 놓아주세요

12. 코믹스판 V건담

코믹봉봉판 V건담 코믹스도 존재하는데, 이쪽은 그야말로 아스트랄의 극한에 달한 만화로, 토키타 코이치의 3권 코믹스 시리즈나 씁 어쩔 수 없지로 유명한 건담 코믹스 따위와는 비교를 불허하는 물건이다.

빅토리 건담이 빔 사벨 한자루로 필살 V자베기[20]를 날려서 적을 전멸시키는가 하면, 건담이 파동권에 북두신권을 쓰지를 않나, 전설의 빔사벨인 엑스칼리버라는 존재가 나오고, 빔 사벨 7개를 연결하면 지구도 동강내는 이데온 소드가 등장하는 희대의 괴작이다. 하지만 그 특유의 센스 덕분에 아주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작품. 여담으로 카테지나 루스는 여기서 나오지 않는다.

단행본에는 연재당시 파동권이나 승룡권에 MS격투전(특히 관절기)를 특기로 하는 시장이 등장하는 에피소드가 저작권에 문제가 있는 기술들이 등장하는 6번째 에피소드가 미수록되어 있다.

국내에서 용자 학산문화사가 2005년에 정발해주었다.(…)
이 작품의 영향인지 V건담이 나오는 게임에선 V건담이 분신을 하거나, V자 베기를 시전하기도 한다.

13. 등장인물

14. 등장 기체

파일:attachment/Mobile_Suit_V_Gundam_logo.jpg 기동전사 V 건담 등장 기체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external/img2.wikia.nocookie.net/Logo_league-militaire.png
리가 밀리티어
V 건담 V 대시 건담 V2 건담 V2 버스터 건담 건이지 건블래스터
V 건담 헥사 V2 어설트 건담 자벨린 헤비건
세컨드 V V2 어설트 버스터 건담 제임스건 제이부스
파일:BESPA 로고.jpg
베스파
겐가오조 고틀라탄 잔넥 릭 콘티오 샤이탄 졸리디아
게들라프 톰리아트 조로 콘티오 조로아트 샤코
쟈바코 도무틀리아 브루켕 아비고르 돗고라 릭 샤코
리칼 비르케나우 갈릭슨
}}} ||

15. 등장 전함

15.1. 리가 밀리티어

15.2. 베스파

15.3. 지구연방군

16. 등장 전략병기

17. 상품화 된 기체

17.1. MG

17.2. HG

17.3. RE/100

17.4. 무등급 1/60

17.5. 무등급 1/100

17.6. 무등급 1/144



[1] 역대 건담 TVA 가운데 가장 많은 숫자다.[2] 토미노 감독을 제쳐놓고 TV 시리즈와 우주세기 시대만 따지자면 가이아 기어 등 이후의 내용을 다룬 미디어 믹스도 나왔고, 영상물만 기준으로 따지면 90년대 말에 나온 G-Saviour 가 영상물 중에선 마지막을 차지한다만. 하지만 사실 어느 것이나 흑역사 수준으로 존재감이 없고 정식적인 작품으로 대우를 못 받다보니 사실상 V건담이 마지막이라고 봐도 별 문제는 없다. 선라이즈에서 우주세기 연표를 낼 때도 V건담 이후로는 공란이다.[3] 우주세기의 후반기답게 기술도 상당히 발전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런데 MS의 미노프스키식 핵융합로의 안정성은 매우 낮아졌다. 잘못 건드리면 핵폭발이 일어난다.(...)[4] 방영 당시 보스니아 내전이 진행 중이었기 때문에 V건담을 보고 채널을 돌리면 뉴스에서 보스니아 내전의 참상이 나와서 묘했다고 오시이가 말하고 있다.[5] 참고로 이 곡은 애초에 가면라이더 ZO용으로 제작된 노래였으나, 채용되지 않아 묻힐 뻔한 것을 토미노가 발견해 재활용한 것이다.[6] 이 곡의 전주가 건국대학교 교내방송 뉴스 오프닝으로 나왔다. 충공깽[7] 같은 작품의 샤크티도 악녀로 뽑히는 경우도 있지만, 그쪽은 괜히 인질로 잡혀서 등장인물들에게 고생이란 고생은 다 하게 만들고 작중 인물들의 죽음과 굵직굵직한 사건의 원흉이 되는 등 카테지나와는 다른 면에서 큰 분노를 유발하지만 악의는 없었다.[8] 실제로는 이익배분이 원인.[9] 스튜디오 인력은 하청으로 분류되니, 사실상 선라이즈와 반다이 관계자들 집에 방화를 하고 싶었다는 주장으로 해석하는 사람들도 있다.[10] 한국에선 토미노의 인터뷰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면 안 된다는 소문이 퍼져있는데 평소에 하는 말 말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는 직설 화법에 가까운 사람이다.[11] 제품 크기상 1/144 빅토리 건담=1/200 제타건담이다.[12] 이 때의 상품 평가가 "모노아이보다도 호감이 안 가는 고양이 눈이라니..."[13] 실제로 이 작품은 생각 외로 작화가 괜찮은 편이며 후반부의 작화는 지금봐도 수준급인 작화가 상당히 많다.[14] 토미노 작품 팬들은 토미노를 열광적으로 추종하는 경우가 많아서, 감독 자신이 보지 말라고하니 V건담을 안 보는 경우가 많다.[15] 해당장면은 단순히 목이 잘린게 아닌, 다른 함선이 밀려나면서 그에 깔려버려 죽은, 웃소가 바로 앞에서 V2 건담을 타고 있었음에도 절대로 막을수 없는 상황으로 인한 죽음이다. 오죽하면 크로노클이나 카테지나조차 동정할 정도로 충격적인 상황이였기에 더 비극인 장면이다.[16] 다만 타니구치 고로는 Z건담 이전 토미노 작품에 대한 평은 매우 좋다. 존경하는데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라는듯.[17] 퍼건 시절의 아무로 레이, 카미유 비단, 쥬도 아시타 등등 죄다 뉴타입이 어쩌니 해도 결국은 소년병들이다. 그러나 작중에서는 뉴타입의 소질이 있다는 이유로 소년들이 전장에 서는 것에 대해 딱히 문제 삼지 않고 오히려 사지로 내모는 어른들만 잔뜩 나오는 것. 그래서인지 이들의 결말 또한 씁쓸한데, 아무로 레이는 소년 시절 살해한 라라아 슨에게서 죽을 때까지 헤어나지 못한 채 전사했고, 카미유 비단은 아예 미쳐버렸다. 쥬도 아시타는 그럭저럭 살아남았지만 볼 꼴 못볼 꼴 다 본 끝에 목성으로 떠나버렸다.[18] 린호스Jr. 과 카테지나 루스 항목에서 각각의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19] 우주세기 건담들은 유니콘이나 Z극장판 등 새로 만들어지는 컨텐츠를 통해 슈퍼로봇대전에 출연하고 있는 중인데, 이 시기와 전혀 접점이 없는 V건담이나 건담 F91은 출연이 힘들어지고 있다. 그나마 최근에 발매된 슈퍼로봇대전 V에서는 여태동안 2D 슈로대에 못 나오고 홀대 받았던 ZZ를 비롯한 F91과 접점이 깊은 크로스본 건담도 2차 알파 이후 참전하였다. 유니콘 밀어주기로 스토리는 씹혔지만 다만 V는 그에 비해 지제네에서도 유니콘 밀어주기로 인해 잘리고 슈로대에서도 참전하지 못하였다. 다만 테라다의 인터뷰를 통해 기동전사 크로스본 건담 고스트가 참전할 거라고 웃소의 담당 성우인 사카구치 다이스케한테 말했다고 인터뷰 한 걸 보면 머잖아 V 또한 판권작 슈로대에서 모습을 보게 될 가능성도 높은 편이라 추측할 수 있다.[20] G제네레이션 시리즈의 모든 V2연출은 V자 베기이다. G제네레이션 작품을 보면 V자로 베는걸 볼수 있다.[21] 이 시대에 이르면 미노프스키 크래프트를 장착하고 대기권 내 항행이 가능해졌다![한정판]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