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12 09:24:12

현대 한글 기본 자모
자음 · · · · · · · · · · · · ·
모음 · · · · · · · · ·
현대 한글 겹자모
자음쌍자음 · · · ·
겹받침 · · · · · · · · · ·
모음 · · · · · · · · · ·
이름 리을기역
분류 겹받침
음성 종성 ɭ / k̚[1]
종성+모음 앞 ɭ.ɡ[2]
ɭ.ɟ[3]
거센소리되기 ɭ.kʰ[4]
ɭ.cʰ[5]
자음동화 ɭ / ŋ[6]

1. 개요2. 역사

1. 개요

현대 한국어 겹받침 중 하나.

쓰이는 단어로는 갉다, 굵다, 긁다, 얽다, 맑다, 밝다, 낡다, 늙다, 묽다, 붉다, 읽다, 까닭, , , , 등이 있다. 겹받침 중에서는 쓰이는 일이 상당히 많다.

발음은 체언의 경우 /ㄱ/으로, 용언의 경우 /ㄹ/로 발음된다. 앞서 말했듯이 꽤 자주 쓰이는 겹받침이라서 어렸을 때 제일 처음으로 겪게 되는 겹받침 발음이 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나 '흙' 같은 건 한글 배우면서 거의 바로 배우는 단어니까.

단, 용언(동사, 형용사)의 경우 뒤에 ㄱ이 따라 붙으면 ㄹ 받침으로 발음한 후 ㄲ 소리로 잇는다. '맑게'는 /막께/가 아니라 /말께/가 되는 것. 체언에는 해당되지 않으므로 '닭과'가 /달꽈/가 되지는 않는다.그렇게 발음하는 사람이 없는 건 아니지만

간혹 가다가 모음이 따라붙지 않더라도 /ㄹㄱ/ 발음을 합쳐서 rk와 같이 하는 사람들이 있다.[7] 그래서 닭갈비를 라틴 문자로 쓸 때 dark라고 쓰는 일도. '맑다'의 표준 발음은 /막따/이지만, 간혹 /mark따/와 같이 발음하는 걸 들을 수 있다. 마르크스를 간혹 '맑스'라고 적는 것도 이런 발음을 반영한 것이다. 만약 ㄺ가 어느 자리에서나 rk로 발음이 된다면 '맑스'라고 적는 것이 합당하겠지만 표준 발음이 아니므로 마르크스가 옳다. break을 '뷁'이라고 적는 게 유행했던 것도 ㄺ을 rk로 발음한 것에서 착안한 것. 이 역시 표준 발음은 /벡/[8]이라서 이런 발음이면 break과 별로 발음이 비슷하지 않다. 해당 서술은 문서에도 쓰여 있으니 참고. 어차피 belk[9]같은 발음이 나온다.

반대로 아예 ㄱ으로만 발음을 하는 것도 자주 발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닭을 먹자'를 /달글 먹짜/가 아니라 /다글 먹짜/라고 발음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다. 주로 '흙'이나 '닭' 같은 체언에서 이런 일이 자주 벌어지고, '읽은' 등과 같은 용언을 /이근/이라고 발음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아무래도 체언은 단독으로 활용할 때가 많아 ㄱ 받침으로만 발음할 때가 많지만, 용언은 주로 모음과 붙어서 ㄹ+ㄱ으로 발음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2. 역사

현재 ㄺ 받침이 쓰이는 단어들의 옛 형태는 다음과 같다. (출처: 표준국어대사전)
옛 형태 문헌 용례
갉다갈ㄱ구급방언해(1466)
굵다굴ㄱ석보상절(1446)杵는 ᄇ\ᅡᇰ핫괴니 굴근 막다히 ᄀᆞᄐᆞᆫ 거시라
긁다글ㄱ석보상절
얽다얼ㄱ석보상절叢林ᄋᆞᆫ 얼근 수프리라
맑다ᄆᆞᆯㄱ석보상절
밝다ᄇᆞᆯㄱ용비어천가(1447)업던 번게를 하ᄂᆞᆯ히 ᄇᆞᆯ기시니
누니 도로 ᄇᆞᆰ거늘 길흘 ᄎᆞ자(석보상절, 겹받침 사례)
낡다ᄂᆞᆯㄱ월인천강지곡ᄂᆞᆯᄀᆞᆫ 옷 니버 시름 ᄀᆞᄌ\ᅡᇰ ᄒᆞ니
늙다늘ㄱ석보상절늘그니 病ᄒᆞ니 주근 사ᄅᆞᆷ 보시고
묽다믈ㄱ벽온신방(1653)
붉다블ㄱ용비어천가블근〮 새〯 그〮를〮 므러〮
읽다닐ㄱ석보상절一心ᄋᆞ로 드러 닐그며 외와
까닭
ᄃᆞᆯㄱ월인석보
啄/達계림유사
ᄉᆞᆯㄱ구급방언해
두시- 초(1481)(~18세기에도 '츩'으로 쓰임)
萬壽山드렁츩이얼거진들긔엇더ᄒᆞ료(하여가)
ᄒᆞᆯㄱ훈민정음 해례본(1446)
轄希[흘기][10] 계림유사(1103)土曰轄希
재미있게도 대체로 한글 창제 즈음부터 ㄺ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더불어 갉다-긁다, 맑다-묽다, 밝다-붉다, 낡다-늙다는 어원이 같다. 사실 뜻도 거의 비슷한 편이고.

덤으로 하멜 표류기에 기록된 발음에 의하면 당시에는 'ᄃᆞᆯㄱ(닭)'을 'tiarck'라고 표기했다.# 이는 ㄹ을 묵음처리하는 오늘날과는 달리 ㄹ발음을 그대로 발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1] [2] 었다.[3] 구개음화, 이 굵다.[4] 단어는 없고 이론상으로만 존재하는 변동이다. 해 같이 받침 ㄺ+ㅎ+전설 고모음 외의 모음이 오면 가능한 조합이다.[5] 구개음화, 히다.[6] 는 시늉.[7] 이때 ㄺ의 ㄹ 발음은 권설 접근음[ɻ]인지 설측 연구개 접근음[ʟ]인지 의견이 분분한데, 일단 평범한 종성 ㄹ(ɭ)은 아니다.[8] ㅂ과 ㅜ 반모음은 모두 양순음이라 한쪽이 탈락한다.[9] 이 역시 접근음 탈락에 의해 '붸'가 [베\]가 된다.아니면 [뵈\]가 되거나[10] #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