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8 17:40:18

KBS N


파일:PicsArt_03-27-11.41.26.png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지상파
네트워크 KBS (1TV / 2TV) / EBS (1TV / 2TV) / MBC / SBS
지역민방 OBS경인TV / iFM 경인방송 / 경기방송 / G1 / TJB / CJB / JTV / kbc / TBC / ubc / KNN / JIBS
유료방송
채널사업자
종합편성채널 JTBC / MBN / 채널A / TV CHOSUN
복수채널사업자 CJ ENM / T.cast / iHQ / 현대미디어 / 대원방송 / skyTV / KBS N / MBC PLUS / SBS미디어넷 / 중앙미디어네트워크/ 베리미디어
일반채널사업자 국회방송 / 한국정책방송 / OUN 방송대학TV / YTN / YTN 뉴스FM / 연합뉴스TV /토마토TV / 서울경제TV / 이데일리TV/ 불교TV / 기독교TV / 기독교방송 / 가톨릭평화방송
송출 사업자
복수유선방송사 CJ헬로 / 티브로드 / 딜라이브 / CMB / 현대HCN
일반유선방송사 아름방송 (경기) / 남인천방송 (인천) / gcs 푸른방송 (대구) / JCN 울산중앙방송 (울산) / 서경방송 (경남) / CCS 충북방송 (충북) / 금강방송 (전북) / KCTV 광주방송 (광주) / KCTV 제주방송 (제주)
IPTV olleh tv / U+tv / B tv
위성방송 스카이라이프
관련 프로젝트
나무위키 통합 미디어 프로젝트
관련 제도
대한민국의 영상물 등급 분류 제도 / 대한민국의 텔레비전 방송 프로그램 시청 등급 분류 제도 / 대한민국의 애니메이션 의무 편성 제도 / 대한민국의 국산영화 의무 상영 제도
관련 기관
방송통신위원회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 영상물등급위원회
관련 분류
방송 / 뉴스 / 드라마 / 예능 / 교양 / 영화 / 애니메이션 / 매체별 방송 / 라디오 방송 / 인터넷 방송 / 케이블 방송 / 텔레비전 방송 / 대한민국의 방송
}}}||

파일:PicsArt_03-27-11.41.26.png의 채널 목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파일:attachment/kbsdrama.png파일:external/www.kbsn.co.kr/logo_joy.png파일:PicsArt_06-06-01.33.55.png
파일:external/www.kbsn.co.kr/logo_w.png파일:KBS Kids.png파일:external/www.kbsn.co.kr/logo_life.png
파일:logo_nPlus.png
}}}


1. 개요2. 역대 사장3. 운영 채널

1. 개요

정식명칭 주식회사 케이비에스엔
영문명칭 KBS N Co.,LTD
설립일 2001년 3월 8일
업종명 프로그램 공급업
상장여부 비상장기업
기업규모 중견기업
홈페이지 링크

한국방송공사 계열 케이블방송 PP업체.

당시 KBS가 직접 송출중이던 KBS 위성1·2채널을 계승하여 2001년 3월 'SKY KBS'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으며, 2003년 6월에는 'KBS SKY'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 과정에서 위성2채널이 KBS Prime을 거쳐 KBS N LIFE로 변경되었다. 2006년 11월에 다시 KBS N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그리고 최근 들어 KBS N이 독도의 후원을 위해 스카이라이프와 MOU를 맺게 되면서 스카이라이프의 직속 앱인 굿샵을 통해 5,000원 후원을 하고 독도 사랑 관련 캠페인을 전개하기도 한다.


2. 역대 사장

  • 지종학 (2001~2002)
  • 금동수 (2002~2005)
  • 오수성 (2005~2009)
  • 길기철 (2009~2012)
  • 김영국 (2012~2013)[1]
  • 박희성 (2013~2014)
  • 최철호 (2014~2016)
  • 이준용 (2016~2018)
  • 박정미 (2018~ )[2]

3. 운영 채널


[1] KBS PD 협회에서 영구제명.출처[2] 1996년~1997년 당시 가요톱10 담당PD를 맡았고, 이후 상상플러스 , 가족오락관의 CP를 맡았다. 이래서인지 자체제작 예능프로그램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반면 이로 인해 스포츠 쪽에 대한 투자(중계권 구매 등)는 전무한 수준이라 스포츠 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