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8 07:24:16

짝퉁

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법적인 내용에 대한 내용은 상표권 침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 위조상품을 구입하신 분은 112로 전화 또는 문자 신고하시고, 위조상품 신고 포상금 제도를 통해서 보상금을 1인당 년간 5회 또는 1,000만원 이내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개요2. 짝퉁의 폐해3. 대응 방안4. 사례5. 관련 문서

1. 개요

knock-off, bootleg, Clone, Counterfeit, fake, Replica

가짜나 모조품을 속되게 이르는 단어. 표준국어대사전에도 실린 표준어이다. 속어로 출발하였으나, 대중적으로 널리 사용되면서 현재는 유명 브랜드 제품의 불법 복제품을 주로 지칭하는 단어로 정착되었다. 모조품이라는 주된 의미 외에도, 정품에 비해 품질이 형편없는 유사품을 빗대어 비하하는 의미로도 종종 사용된다.

어원에 관해서는, 가짜를 일컫는 비속어인 '짜가'가 '짝'으로 변화하여 낮춤말인 '퉁'과 결합했다는 추정이 있으나 비속어의 특성상 정확한 어원이 알려져있지는 않다. '짜가'가 널리 쓰이기 시작한 것은 1990년대 초반경으로 추측된다. 1992년 외제품과 짝퉁을 소재로 다룬 KBS의 청소년 드라마에서 '짜가'라는 대사가 등장해 공중파에서 사용되었다. 1993년 대박을 터뜨린 신신애의 '세상은 요지경'이라는 노래 가사에도 "여기도 짜가 저기도 짜가 짜가가 판친다"고 하여 이 때는 이미 모르는 사람이 없는 단어였다. 짜가에서 유래한 '짝퉁'은 1990년대 중후반부터 널리 사용되었는데 1998년 10대들이 사용하는 은어를 다루는 기사에 등장하며 국어사전에까지 등재되었다.

이 단어에서 유래한 진품을 일컫는 속어인 '진퉁'도 있다. '진'을 강하게 발음해 '찐'이라고 하기도 한다. 더 축약된 형태로 변형되어 '짭'이라는 말이 사용되기도 하며, 이로 인해 '짝퉁'을 '짭퉁'이라고 잘못 표기하는 경우도 종종 보인다. 경상도 에서는 '짜가리'라고 불리기도 한다.

짝퉁 상품을 파는 업자들은 가짜, 짝퉁이라는 말이 어감상 노골적으로 부정적인 의미가 강하기에 "정품"과 반대되는 말로 "가품"이나 '이미테이션'으로 돌려서 부르는 경우가 많다.

전세계 짝퉁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에서는 모조품을 산자이(山寨)라고 일컫는다. 한국에서 통용되는 짝퉁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다. 자세한 사항은 산자이, 메이드 인 차이나 문서 참조.

영미권에서는 imitation이란 단어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대부분 knock-off 나 fake라는 단어를 주로 사용한다.

2. 짝퉁의 폐해

소비자 입장에서는 사기 당하는 것이다. 겉으로는 정품이랑 똑같은 데, 품질이 형편없는 거니까.

기업 입장에서는 정품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지며 짝퉁 때문에 정품이 팔리지 않게 된다. 이는 정품보다 저렴하면서도 정품의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만약 가격대가 저렴하면서도 품질이 정품과 거의 비슷하다면? 양심의 문제를 떠나 자연스레 짝퉁 쪽으로 관심이 기울어질 수 밖에 없다.

간혹 정품이 이를 자초하는 경우도 없지는 않다. 예를 들면 내수용과 수출용이 제품사양에서 차이가 나고 국내 소비자를 차별 했다던가, 되팔이들이 매점매석 하거나 유통업체에서 제품의 인기를 캐치하여서 자기 멋대로 웃돈을 주고 파는 바람에 정품을 구매하지 못한 사람들이 짝퉁을 구매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는 정품 업체와 유통업체, 되팔이꾼들의 잘못이 크다. 대게 이러한 경우가 생기면 "짝퉁을 구매하면 나쁘니 정품을 사자"고 외쳐봤자 비웃음만 돌아올 뿐인데 이런 상황에서 정품을 구매하면 그저 호갱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와 같은 이유로 짝퉁을 구매하는 사람들은 짝퉁들이 넘처냐서 정품기업이 아주 망해야 정신을 차린다는 과격한 생각을 가지고 짝퉁을 옹호하는 경우도 있다. 짝퉁을 줄여보려고 한다면 이런 기형적인 소비구조부터 개선해야 하지만, 소위 명품이라고 불리는 브랜드들은 굳이 안 그래도 회사 매출에는 큰 지장이 없으니 개선의 의지가 별로 없다는 문제가 있다.

3. 대응 방안

먼저 무엇보다 가장 확실한 방안은 공식 대리점 혹은 정식 온라인 판매점에서 구매하는 것이다. 아무리 뻔뻔한 짝퉁 유통업자라도 공식 판매점을 내걸었다가 고소를 당하게 되면 개인이 아니라 무시무시한 기업의 법무팀을 상대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손해배상금 규모가 차원이 다르기 때문에, 공식 판매점을 가장하고 판매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소비자 입장에서 짝퉁 사기를 당했으면 관할 경찰서에 고발을 하자. 기업 입장이라면 소송을 한다.

판매자에게 "이 제품이 정말 정품이냐?" 문의했을 때, "정품이 맞다." 라는 답변을 정확히 하지 않고, 정식 AS 센터에서 AS를 받을 수 없고 판매처에서만 AS를 받을 수 있다는 둥, 벌크라는 둥 딴소리를 하기 시작하면 가품이라 보면된다. 가품을 판매한 문제로 처벌을 받을 때, 소비자에게 가품을 팔면서 그 제품이 정품이라 속이고 판매했을 경우에 판매자 쪽의 책임소재가 처벌 수위가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단기적으로 물량을 쏟아내고 국외로 도망가는 보따리상이나 중고거래 같은 경우엔 적용하긴 힘들지만, 어느정도 자리를 잡고 대규모로 상품을 유통하는 상점이나 인터넷 쇼핑몰의 파워딜러 같은 부류에겐 잘 통하는 방법이다.

국내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쉽게 짝퉁 제품을 접할 수 있는 애플의 경우에는 공식 판매처나 인증 리셀러에서 파는 제품이 아니라면, 짝퉁일 가능성이 크다. 특히, 애플은 짝퉁 시장이 큰 만큼 판매업자들 중에 닳고 닳은 악질업자들이 많기 때문에 가품을 판매하면서 100% 정품 보장이라는 문구를 아무렇지 않게 내걸고, 심지어 정식 애플 AS 서비스센터에서 AS를 받을 수 있다고 광고하는 업자들도 있다.

4. 사례

  • 동대문에서 판매하는 상당수의 브랜드 제품들. 품질이 떨어지는 저가의 짝퉁들도 있지만 S급이라고 불리는 슈퍼 페이크의 경우는 위조된 품질보증서까지 포함되며, 진품을 완벽에 가깝게 복제하여 제품 넘버를 조회하지 않는 이상 전문 감정사들도 알아보기 힘든 경우가 있다고 한다. 이렇게 쌓은 기술로 동대문에서 자체 디자인을 개발하는 경우도 늘었다. 중국 보따리상들이 동대문 브랜드상품을 중국으로 가져가 짝퉁을 제조해 중국·한국시장에 풀어버리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고.
  • 명품 시계의 경우 짝퉁이 가장 널리 알려진 사례라고 볼 수 있다. 단번에 짝퉁임이 드러날법한 야시장 퀄리티부터 진품과 대조해 보지 않는 이상 알아보기 힘든 수준의 퀄리티까지 수준차가 크다. 대부분 40~50만원 가량 가격대에서 신품을 구할 수 있기 때문에 저렴한 가격에 명품의 이름값을 얻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 유명 브랜드 구두를 생산하던 장인이 일감이 인건비 저렴한 인도, 중국 등으로 이동한 후, 일감이 없어 자체브랜드를 만들어 보아도 사람들의 관심을 얻지못해 짝퉁업계로 들어오게 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
  • 이어폰의 경우는 대량생산품이면서 어느정도 가격이 있고, 제작 난이도가 낮은 특성상 짝퉁이 시중에 난립하고 있다. 애플, 소니, LG와 같이 유명한 제품의 경우, 혹은 번들로 유통되어 시중에 대규모로 팔리는 제품의 경우 포장을 뜯은 뒤 듣기 전까지는 해외 전문가들도 가짜임을 눈치 못챌 정도로 정교한 외형을 가지고 있었다. 심지어 젠하이저의 IE80 의 경우 정품을 OEM 생산하던 기술과 설비, 부품을 사용하여 생산되어 외형은 물론 음질까지도 정품과 유사한 짝퉁이 저렴한 가격으로 유통되기도 했다. 온라인에서 저가에 판매하는 병행 수입이나, 벌크 제품의 경우는 짝퉁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정식 인증을 받은 판매처를 통해 구입하는 것이 안전하다. 정품은 거의 무조건 정품 판매처를 통해 유통되며, 정품들은 업체별 공식 AS 센터에서 AS가 가능하다. 판매처에서만 AS 가 가능하다는 문구가 있다면 가품이라 봐도 무방하다.
  • 애플 에어팟과 유사한 디자인에 5분의 1 가량의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는 중국산 코드리스 이어폰들이 '차이팟'으로 불리며 유통되고 있다. 초기에는 크기도 크고 품질도 조악했으나, 2019년 이후에는 크기와 모양까지 오리지널과 거의 유사한데다 에어팟 1세대의 W1 칩을 복제하여 아이폰과 연결시 정품처럼 페어링화면까지 뜨는 짝퉁이 나오기 시작했다. 여전히 음질이나 마감은 정품에 비해 떨어지지만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꾸준히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 일부 사설 아이폰 수리점에서 성능이 검증되지 않은 짝퉁 부품을 사용하거나, 심지어 멀쩡한 부품을 짝퉁 부품으로 바꿔치기하다 적발되는 경우가 있다. iPhone SEiPhone 8 시리즈 의 경우 전자는 구형 기기의 내장 부품에 하우징만 이식한 짝퉁이 중고시장에서 유통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이폰11과 거의 유사한 외형에, 내부의 안드로이드OS도 iOS처럼 커스터마이징한 중국발 짝퉁 아이폰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영상
  • 짝퉁 갤럭시 노트 10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영상 외양은 거의 정품과 유사하지만, AP는 MT6580P, 메모리는 무려 1GB이며 내장 용량은 4GB라고 한다. 지문인식은 사실상 장식에 불과해서 아무 손가락이나 갖다대도 잠금이 풀린다. 카메라도 맨 아래의 카메라 빼고는 전부 장식이라고.
  • 중국에는 아예 대놓고 애플과 삼성 스마트폰 모방 제품을 전문적으로 만드는 Goophone이라는 회사도 있다. i시리즈로 나온건 애플 아이폰의 짝퉁, S시리즈와 N시리즈는 각각 삼성 갤럭시 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의 짝퉁이다.
  • 중국 위안화 지폐는 발행시기에 따라 1차 (1948~1955), 2차 (1953~1964), 3차 (1962~2000), 4차 (1987~2018), 5차 (1999~현재)로 나뉘는데, 화폐수집 시장에서 1차와 2차는 매우 비싼 가격에 거래된다. 이베이나, 중국의 화폐 수집 사이트에서는 실제와 거의 구분이 불가능한 1차, 2차, 3차까지의 지폐 모조품이 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 그래픽 카드도 짝퉁이 있다. 기사GeForce 600 시리즈 보급형 칩셋(GT 630 등)의 리마킹 짝퉁이 유통되었으며 한 세대 전의 칩셋인 GTX 550ti에서도 짝퉁이 발견됐다. 이들 그래픽 카드는 성능은 둘째치고 지원해야 할 DirectX 11를 지원하지 못하는 모델도 적지 않다. 더군다나 이런 모델들이 타 모델 대비 가성비가 우수하다며 시장에 쫙 퍼진 것이 문제다. 해당 모델 중고 거래시 주의 요함. NVIDIA 문서 하단의 관련 사건·사고 문단도 참고.
  • CPU도 짝퉁이 있다. AMD의 경우는 라이젠 짝퉁이 나왔으며,인텔의 경우 과거 펜티엄 4 시절, 셀러론 CPU를 펜티엄 4로 리마킹해서 판매하는 행위가 성행했다. 게다가 '0코어 0스레드' i5-2550K가 발견되어 화제가 되기도 헀다.#
  • 마블의 인기에 힘입어 나온 레고의 아이언맨 및 슈퍼 히어로들의 각종 짝퉁 제품이 속출하고 있다. 문제는 정식발매로 나오지 않은 제품까지 짝퉁으로 판매되고 있는데, 플라스틱의 질을 제외하면 퀄리티가 상당하다는 것이다.(#)
  • 메탈슬러그 모형은 웨이브에서 SNK와 제휴하여 1/24 스케일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색분할 문제나 부품 파손 문제가 있어서 중국제 짝퉁을 더 많이 찾는다. 심지어는 그 짝퉁은 색분할까지 완벽하고 프레임까지 있으니...사실상 아예 다른 제품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 장난감들도 짝퉁이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어느 장난감이 인기를 모으면 얼마 안돼서 짝퉁이 나온다. 문제점은 갈수록 기술이 좋아져서 정품보다 저렴하면서 품질은 정품에 가까운 제품도 간혹 생겨난다는 점이다. 혹은 단종품을 복제하여 저렴하게 팔기도 하는데 그정도 시점이 되면 정품은 이미 단종되어 무지막지한 가격을 자랑하기 때문에 정품을 구하지 못한 수집가들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짝퉁을 구입하기도 한다. 한 때 우리나라도 수많은 일본 완구들을 카피해서 만들었는데, 그 전에 일본은 미국 제품을 카피해서 팔았다. 1990년대 이전까지는 저작권이라는 개념이 부족해 짝퉁 그 자체로는 그다지 문제가 없었으나 조잡한 품질이 문제가 되곤 했다. 지금은 중국 및 동남아산 짝퉁 때문에 국내·일본 업체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참고로 일본에서는 이런 짝퉁 장난감을 소개하는 책자(1권 리뷰·2권 리뷰)가 존재할 정도.
  • 패밀리 컴퓨터게임보이 어드밴스 등의 게임을 불법복제한 짝퉁 게임 카트리지도 존재한다. 소위 해적판 등이 대표적이다. 이런 짝퉁 게임은 정상적으로 구동되는 것이 보장되지 않을 뿐더러 게임 데이터가 변조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난이도나 수치요소 등이 실제 게임과 다를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R4와 같은 복제칩이 등장하며 보기 힘들어졌으나 이베이 등지에서 종종 짝퉁 매물이 올라와 레트로 게임을 모으는 이들을 낚곤 한다.
  • 닌텐도 미니 시리즈가 유행했을 당시 미니형 짝퉁 게임기들이 많이 나왔다. 기본적으로 게임 수는 많으나 질 자체가 나쁘며 프레임이 뚝뚝 끊어져 수집·플레이용으로써의 가치 따위는 없다.
  • 가짜 샤오미 보조배터리를 분해해 보니, 배터리셀 5개 중 2개가 무게를 맞추기 위해 모래가 가득 차 있었고 회로 크기도 절반 정도였다고 한다. 배터리 유지시간이 짧을 뿐더러 고장이나 폭발 확률도 높다고. # 가판대 등에서 훨씬 싼 가격에 판매하거나 상대적으로 허술한 외관의 제품은 그나마 구별이 쉽지만, 무게나 외관이 정품과 유사하며 가격도 정품과 별 차이가 없이 유통되는 경우도 있어 구별이 쉽지 않다고 한다. KCC인증 스티커가 붙어 있다면 정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 자전거도 짝퉁이 판을 친다. 가장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짝퉁 휠 또는 디스크 커버(패스트 포워드, 짚 등의 데칼)부터 짝퉁 프레임(써벨로, 룩 등 유명한 브랜드) 등 많은 짝퉁 제품들이 중고로 거래되거나 팔리고 있다. 하지만 이는 명백한 상표법 위반.
  • 모방 제품을 만들던 중국 제조사들의 자금력과 기술력이 높아지면서 모방 대상이 되었던 회사를 위협하거나 인수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세그웨이를 모방한 제품으로 출발한 중국의 나인봇은 특허권 문제를 피하기 위해 세그웨이를 통째로 인수했다.
  • 다이슨 무선청소기의 짝퉁인 차이슨 제품은 가성비를 앞세워 아예 한국 청소기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이외에도 중국산 유사품 전자제품들이 가격에 비해 준수한 성능을 보여서, 대륙의 실수로 불리며 인기리에 판매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 청바지로 유명한 패션 브랜드 디젤은 짝퉁 시장에 매장을 열어 가짜 로고를 부착한 진짜 제품을 판매하는 기발한 마케팅으로 화제가 된 적이 있다.관련기사영상

5. 관련 문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