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6 08:31:42

인도 드라마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0px; margin-top:-11px; margin-bottom:-5px"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한국
파일:미국 국기23.jpg
미국
파일:중국 국기.png
중국
파일:일본 국기.png
일본
파일:영국 국기23.jpg
영국
파일:터키 국기.png
터키
파일:인도 국기.png
인도
파일:대만 국기.png
대만
파일:멕시코 국기23.jpg
라틴아메리카
}}}}}}

1. 개요2. 인도 드라마 주요 작품
2.1. CID2.2. 붓다(Buddha: Rajaon ka Raja)2.3. 조다 악바르(Jodha Akbar)2.4. 마하바라타(Mahabharat)2.5. 라지아 술탄(Razia Sultan)2.6. 남편의 보디가드(Pehredaar Piya Ki)2.7. 신성한 게임(Sekred Gems)

1. 개요

인도에서 제작, 방영되는 드라마의 총칭. 해외에서는 Indian drama 혹은 Indian soap opera라고 부른다. TV가 첫 방송이 된 것이 1958년도의 일이나 TV의 보급이 1990년대에나 이루워졌기 때문에 드라마 제작의 역사는 한국에 비해 크게 뒤쳐진 편이나 엄청난 인구를 바탕으로한 거대한 내수시장과 함께 발리우드로 대표되는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기존 영상 산업 제작풀, 인프라와 인도 내 케이블. 위성 채널들간의 경쟁으로 빠르게 경쟁력을 갖춰 가고 있다. 인도 드라마는 인도뿐 아니라 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중동, 더 나아가 일부 동유럽, 남아메리카 국가에서도 방영되고 있는 세계적으로 꽤 유명한 장르이기도 하다.

인도 방송시장은 국영 방송인 두르다샨(Doordarshan, 약칭 DD-TV)이 독점 업체로서 공중파 방송 시장을 장악해오고 왔으나 대도시를 중심으로 케이블, 위성 방송 업체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인도는 2009년 기준으로 세계에서 4번째로 방송국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민영 방송들 중 대표적으로 유명한 곳은 Zee TV(ज़ी टीवी). 어마어마한 수의 시청자들과 치열한 경쟁과 인도 영화 산업과의 연계, 인도의 경제 성장에 따른 TV 보급률 확대가 인도 드라마 시장 성장 요인으로 손꼽힌다. 인도 영화가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가 낮은 TV 보급률 때문에 사람들이 영화관으로 몰리는것 때문이었는데 2000년대 이후 TV 보급률이 60%를 돌파하는등 집에서 TV를 시청할 수 있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드라마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드라마 내용은 고부갈등등 선정적인 막장드라마 소재가 인기가 높은 편이다. 그런데 인도의 사회적 문제중 가장 큰 것이 가족간 갈등이니 당연한 현상이다. 환생도 많이 우려 먹는 소재다. 물론 전형적인 막장드라마 이외에도 종교의 나라답게 종교 드라마라던가 범죄수사물같은 장르도 존재한다.

자국내의 드라마 산업 성장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도 많이 하는 편인데 역사적으로 인도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남아시아 지역이 인도 드라마의 주요 수출 시장이다. 특히 인도와 철천지 원수지간인 파키스탄에서 인도 드라마의 인기가 높기 때문에 파키스탄 정부가 인도 드라마 상영 중지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파키스탄은 인도와 동질성을 가지는 문화권이기에 인도 영화나 인도 드라마들의 인기가 많을 수 밖에 없다. 파키스탄 배우들의 인도 진출도 많은 편. 남아시아 이외에도 우즈베키스탄등 중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에서도 인도 드라마를 많이 방영한다. 베트남에서 인도 드라마를 많이 수입, 방영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도 역사적으로 인도의 영향을 많이 받았기때문에 코드가 맞아[1] 터키 드라마와 함께 자주 수입된다고 한다.

중국에서도 한류를 견제해보겠다고 태국 드라마와 함께 상당수의 인도 드라마를 수입하기도 했는데[2] 중국 시장에 안착해 나름대로의 코어 팬층을 확보한 태국 드라마에는 못미치는 편이다. 중국에서도 당갈이 박스오피스 1위를 찍는 등 인도 문화 컨텐츠의 중국 시장 성공 잠재력은 보이지만 중인관계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인도 영화 보다는 덜하지만 드라마 역시 만만찮게 인도 특유의 과장된 기법이 많이 들어가는 편이다. 인도 드라마 주요 시청권인 남아시아, 동남아시아권 이외의 외국인이 볼때는 쌈마이틱하다고 느끼는 편.

비정상회담에서 인도 드라마의 특징에 대해 언급했다. 참조

2. 인도 드라마 주요 작품

2.1. CID

홈페이지

1998년 첫 방영 이후 2016년 현재까지 방영중인 장수 드라마. 장르는 범죄 수사물이다. 2013년 1000회 에피소드를 돌파했고, 2016년 7월 기준 1360회를 돌파했다. CID는 인도 경찰 범죄 수사기관(Crime Investigation Department : अपराध जांच विभाग)의 약자로서 뭄바이 등을 배경으로 각종 범죄 사건을 해결하는 경찰에 대해서 다룬다. 인도판 CSI

1361화 에피소드

2.2. 붓다(Buddha: Rajaon ka Raja)

IMDB

한국에서도 수입, 방영했던 인도 드라마로는 Zee tv에서 제작, 불교TV에서 방영중인 붓다(Buddha)가 있다. 석가모니의 생애를 다룬 55부작 사극으로 제목에서 알 수 있다시피 불교 신자들 중에서 시청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의상, 소품등이 화려해서 눈요기는 할만하지만 CG는 그닥이라는 평가.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데바닷타를 왕위 후계자로 올리겠답시고 마야부인을 죽이려 드는 막장 고증이 나오기도 했다.

2016년에 재방송 했다. 2016년 편성표

2.3. 조다 악바르(Jodha Akbar)

영문 위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Zee tv에서 제작, 방영한 사극 드라마. 무굴 제국의 명군인 악바르 대제와 악바르 대제의 힌두교도 왕비인 조다 바이(마리암) 황후의 이야기를 다룬다. 2007년 개봉한 동명의 인도 영화를 드라마판으로 만든것. 영화판의 경우 한국에서도 나름대로 인지도가 있는지라 네이버에서 검색하면 블로그 등지에서 관련 정보가 많이 나온다.

2.4. 마하바라타(Mahabharat)

영문 위키

마하바라타는 인도에서 인기가 많은 소재이기 때문에 드라마, 영화로 굉장히 많이 제작됐다. 그래서 마하바라타 드라마를 설명할 때는 연도별, 제작자별로 구별해서 불러야 혼동하지 않는다. 게다가 인도는 주와 언어마다 영화시장이 따로 형성된 면도 있어서 각 언어판이나 지역판 마하바라타도 있다. 이 중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은 1988년판 마하바라타로 시청률 80%를 찍은 적도 있는 그야말로 레전설(...). 한편 분량당 40~45분으로 총94편이라는 대작이다. 이 드라마에서 나온 많은 배우들이 명성을 얻고 크게 유명해졌으며 특히 이 드라마에서 묘사된 크리슈나는 크리슈나 해석의 레전드. 이 1988년판을 리메이크한 작품이 2013년부터 2014년까지 방영된 마하바라타로 흔히 스타플러스 마하바라타라고 부른다. 화려한 의상과 장신구, 뛰어난 OST를 자랑하며 배우들의 싱크로율도 상당히 높지만 내용구성과 연출은 다소 미흡하고 1988년판에 비해 연기력에서 약간 비판을 받은 부분도 있다. 이 역시도 인도 국내에서 높은 인기를 얻었으며 동남아시아등으로 수출되어 인도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했다.

2.5. 라지아 술탄(Razia Sultan)

델리 술탄 왕조(노예 왕조)의 여자 술탄인 라지아 술탄(라지야 술타나)의 이야기를 다룬 &TV의 2015년도 170부작 대작 사극 드라마.

2.6. 남편의 보디가드(Pehredaar Piya Ki)

9세 소년과 19세 여성의 결혼(...)을 소재로 한 문제작. 많은 비판을 받고 종영됐다.

2.7. 신성한 게임(Sekred Gems)

2006년에 발매된 비크람 찬드라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인도 드라마. 원리원칙을 중시하고 부패와 타협하지 않는 정직한 경찰과 어둠에서 뭄바이를 지배하던 조직 보스이자 15년간 종적을 감췄던 현상수배 일순위인 인물이 서로 엮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018년 7월 6일 1시즌이 공개되었고 2019년 9월 20일에 2시즌이 공개되었다. 종교 갈등과 권력자들의 부패와 비리를 그린 드라마답게 기존의 인도 드라마나 인도 영화와는 다른, 엄청나게 무겁고 어두운 스토리로 진행되는 작품.


[1] 인도네시아는 인도와 교류가 많아서 인도문화들이 많이 이식되어서 현재도 문화적인 면에 있어서 인도의 영향이 많이 남아있으며 말레이시아는 거기에 더해 인도계 주민들이 많이 살기때문에 1990년대 이전부터 인도드라마가 자주 수입되곤 했다.[2] 출처 :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 '중국. 인도 드라마로 한국 드라마 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