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21 23:48:15

섀도우버스/카드일람/로얄/Rise of Bahamut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섀도우버스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섀도우버스 카드일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기본 언리미티드 로테이션
중립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엘프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로얄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위치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드래곤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네크로맨서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뱀파이어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비숍 BasicClassicDRKROBTOGWLDSFLCGSDBNBOSOOTALTSTRROGVEC
네메시스 Basic CGSDBNBOSOOTALTSTRROGVEC
}}}||

1. 추종자
1.1. 2코스트
1.1.1. 사무라이1.1.2. 부단장 게르트
1.2. 3코스트
1.2.1. 섬광의 창병1.2.2. 도적
1.3. 4코스트
1.3.1. 레비온 선봉대장 제노1.3.2. 백은의 기사 에밀리아
1.4. 5코스트
1.4.1. 창공의 제독 모니카1.4.2. 레비온 기사 알베르
1.5. 6코스트
1.5.1. 채찍검의 메이드
1.6. 8코스트
1.6.1. 송곳니 학살자
2. 주문
2.1. 3코스트
2.1.1. 암살술
2.2. 5코스트
2.2.1. 회오리 칼날
3. 마법진
3.1. 천공성

1. 추종자

1.1. 2코스트

1.1.1. 사무라이

영어명 Samurai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11050.png
일어명 サムライ
클래스 로얄 타입 병사
비용 2 레어도 브론즈
진화 전 2/2 진화 후 4/4
카드 효과 (진화 전) 【출격】 상대방 전장에 추종자가 셋 이상 있으면, 자신에게 +1/+1 및 【필살】 부여.
카드 효과 (진화 후) -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한번에 덤비라구."
진화시 : "니네가 대장이냐?자, 덤벼라."
공격시 : "너무 느려~"
파괴시 : "간만에, 당했군..."

미묘한 성능. 일단 2코스트 평균 스테이터스는 합격점이지만, 출격으로 얻는 효과가 참 써먹기 힘들다.
상대 필드 위에 추종자가 3장 있을 게 조건인 주제에 스테이터스 증가는 눈에 보이지 않는 수준. 나간 턴에 바로 공격해서 필살을 써먹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상대의 공격을 끌어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내려면 두 장 이상 동시에 내거나, 수호벽을 세워야한다는게 까다로워 굳이 기존 2코의 좋은 카드들을 대체할 필요까지는 보이지 않는다. 애초에 로얄인데 이 효과를 써먹을 타이밍에 왕실기사 오렐리아가 없고 이걸 내야하는 거라면 망한거잖아?

1.1.2. 부단장 게르트

영어명 Gelt, Vice Captain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21030.png
일어명 サブリーダー・ゲルト
클래스 로얄 타입 병사
비용 2 레어도 실버
진화 전 2/2 진화 후 4/4
카드 효과 (진화 전) 【출격】 내 전장에 지휘관 타입의 카드가 있으면, 자신에게 +1/+0 및 【수호】 부여.
카드 효과 (진화 후) -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아가씨를 위해서라면, 어디든 가겠습니다~앗!
진화시 : 에밀리아 기사단! 기합 넣고 갑니다!
공격시 : 열심히 하겠습니다~앗!
파괴시 : 부디...무사하시길...아가씨...

한국판 성우는 허성재.
이 카드 자체로 사용되진 않지만 백은의 기사 에밀리아의 출격 효과로 가져와서 사용한다.1+1행사일때만 사는 그런 품목의 느낌이다
사실, 그냥 내도 2코스트 2/2 바닐라로 준수하고 효과가 발동하면 3코스트 표준급 스테이터스에 수호까지 달린 고성능 추종자로 기능하는 만큼 컨트롤 로얄에서 가끔씩 중후반부 리더 체력 관리를 위해 기용해봄직도 하다. 2~3코 지휘관을 기용한 상태에서 이 녀석을 뽑아 쓴다면 상대의 이득교환을 저지하는 효과를 낼 수도 있다. 하지만 컨트롤 로얄도 2코는 차고 넘치잖아? 아마 안될거야...

1.2. 3코스트

1.2.1. 섬광의 창병

영어명 Blitz Lancer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11030.png
일어명 ブリッツランサー
클래스 로얄 타입 병사
비용 3 레어도 브론즈
진화 전 3/2 진화 후 5/4
카드 효과 (진화 전) 【돌진】
카드 효과 (진화 후) -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돌격이다~돌격~!"
진화시 : "요새 정도야, 식은죽 먹기지~!"
공격시 : "으랴아압~!"
파괴시 : "크흐윽..!작전, 실패..."

신참 기마병과 비교되는 추종자.
1체력을 정리할 때와 3체력을 정리할때만 신참 기마병보다 낫고, 다른 모든 상황(교환 강제나 명치를 달려야할 때)에서 신참 기마병에 밀린다. 2체력 추종자가 워낙 많은 현재까지의 메타에서는 굳이 신참 기마병을 대체해서 사용해야 할 필요까진 없을 것이라 여겨졌으나, 확장팩의 발매로 환경 탑티어로 뛰어오른 어그로 뱀파이어에서 채용하는 율리우스를 바로 잡아내기 위해 종종 쓰기도 한다. 대량전개가 특기인 로얄에게 율리우스는 특히 아프게 들어오기 때문.
아레나에도 한두장 정도 기용되기도 한다. 생각보다 이득교환하는 상황이 나오기도 하는지라... 확실히 아레나에서 1공 추종자를 이녀석으로 끊어주면서 3/1 추종자를 필드에 남겨두었을 때는 신참 기마병에 비해 압도적인 존재감을 내뿜는다. 후턴이면 더더욱 상대의 4코 추종자까지 끊어먹을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ToG이후 엄청나게 자주 보이는 그림니르때문에 신참 기마병을 줄이고 이걸 넣는 덱이 간간히 있다.

1.2.2. 도적

영어명 Thief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11060.png
일어명 シーフ
클래스 로얄 타입 병사
비용 3 레어도 브론즈
진화 전 2/2 진화 후 4/4
카드 효과 (진화 전) 【교전시】 카드를 1장 뽑는다.
카드 효과 (진화 후) -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초짜구나!"
진화시 : "지갑만 가져가는건 아니라구~!"
공격시 : "어이쿠~실례!"
파괴시 : "죗값을 치룰 떄가 왔나."

어지간하면 1드로우는 볼 수 있는 추종자. 주문에 제거당하면 그냥 없는셈 쳐야 한다. 주력 드로우로 사용하기엔 무리가 따르는 부분.
그래도 드로우가 부족하다면 3코스트 라인에 채워넣는게 크게 손해까지는 아니다.

1.3. 4코스트

1.3.1. 레비온 선봉대장 제노

영어명 Jeno, Levin Vanguard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21040.png
일어명 レヴィオンヴァンガード・ジェノ
클래스 로얄 타입 병사
비용 4 레어도 실버
진화 전 4/3 진화 후 6/5
카드 효과 (진화 전) 【돌진】
【출격】 【강화 6】 자신에게 『【유언】 기사 둘을 전장에 소환.』을 부여.
카드 효과 (진화 후) 【돌진】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적진으로 들어가자!"
상대 전장에 레비온 기사 알베르가 있을 시 소환 : "단장님, 당신은 미래를 바라보아야 합니다."
진화시 : "사명을 다할 뿐이다!"
공격시 : "돌파한다!"
파괴시 : "누군가가... 내 의지를 이어줄테지.."
처음 공개 시에는 그다지 사용할 이유가 없다고 여겨졌지만, ROB 발매 이후 기존 컨셉으로 환경 변화에 적응할 수 없다는 것을 느낀 미드로얄 덱에서 상당히 자주 채용되고 있다.

1월 초 현재 미드로얄 덱의 대부분은 기존의 대량전개를 포기하고 후반까지 짤뎀을 넣으며 버틴 후 9턴에 알베르 진화로 10데미지를 꽂아 이기는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이렇게 가려면 진화 포인트를 1 이상 온존한 상태로 9턴까지 가야 한다. 진화를 사용할 수 있는 시점에서 진화 없이 필드싸움에 따라가려면 다량의 돌진 카드는 물론이거니와, 상대의 진화를 통해 체력이 많은 추종자을 끊을 저격 카드가 필요한데 그러한 측면에서 4코스트 4/3에 나온 턴에서 바로 상대의 큰 추종자를 끊어줄 수 있다는 점은 매우 유용하다. 강화할 때 PP 소모가 6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으며, 이렇게 강화해서 내면 유언으로 1/1 토큰 둘을 남기는 것 또한 역시 필드 싸움에 있어서 수수하지만 좋은 효과라 말할 수 있다.

단, 제노는 어디까지나 상대의 고코스트 추종자나 수호 떡칠을 저격하는 용도로써 유용한 것이지, 필드 싸움을 위해 툭 하고 내기에는 썩 좋은 카드가 아니다. 3이라는 체력이 높은 수치도 아니거니와, 무작정 내놓게 되면 중요한 돌진 효과를 버리는 것이기 때문. 필드 싸움을 할 경우에는 백화의 세검사를 진화시켜 사용하거나 아래에서 언급한 백은의 기사 에밀리아를 내는 것이 훨씬 더 좋다.

1.3.2. 백은의 기사 에밀리아

영어명 Amelia, Silver Paladin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31020.png
일어명 白銀の騎士・エミリア
클래스 로얄 타입 지휘관
비용 4 레어도 골드
진화 전 3/4 진화 후 5/6
카드 효과 (진화 전) 【출격】 부단장 게르트 1장을 내 손에 넣는다. 상대방 전장에 추종자가 셋 이상 있으면, 그 비용을 0으로 한다.
카드 효과 (진화 후) -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아버지, 저도 싸우겠어요!"
진화시 : "지켜봐주세요, 아버지."
공격시 : "햡!"
파괴시 : "아버지..."

바하무트 강림이 발매되자마자 4코스트 라인을 치고 들어온 추종자. 범용성이 좋은 편은 아니지만 밀리고 있을 때 상당히 좋은 효율을 보이며, 그냥 던져도 밥값은 한다는 평이다.

6코스트 시점에서 바로 위의 제노와 비교하면, 강화시켜서 유언으로 기사 둘을 추가로 뽑는 것과 빈 필드에서도 게르트를 그냥 던져 3/2 수호의 든든한 추종자를 확보하는 정도의 차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당연하지만 컨트롤 덱일수록 효율적이고 어그로에 가까울수록 효율이 떨어진다.
ToG 환경에서는 잘 채용되지 않는다.

1.4. 5코스트

1.4.1. 창공의 제독 모니카

영어명 Monika, Cloudhall Admiral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21020.png
일어명 白銀の騎士・エミリア
클래스 로얄 타입 지휘관
비용 5 레어도 실버
진화 전 4/4 진화 후 5/5
카드 효과 (진화 전) 【출격】 기사 하나를 전장에 소환.
카드 효과 (진화 후) 【진화시】 상대방 추종자 하나에게 내 전장에 있는 추종자의 수만큼 피해를 입힌다.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이래봬도 백전노장이라구!"
진화시 : "안심해라, 금방 끝나니까!"
공격시 : "작다고 하지마!"
파괴시 : "방심했나..."
진화시의 슈팅 추종자.
로얄은 이런 추종자나 주문들이 하나같이 외면받아왔듯이 이번에도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인 미드레인지 로얄이나 어그로 로얄에선 거의 쓰이지 않는다고 봐도 무방.
그래도 예쁘니까 장식해놓자

다만 컨트롤로 넘어갈수록 채용률이 꽤 높으며 진화시 5/5에 최소 2(+a)대미지, 나이트 1체라는 사실은 상대에게 꽤나 압박감을 준다. 기존 로얄카드들과는 움직이는 궤가 다르기 때문에, 기존의 로얄덱들과는 아예 움직이는 방식을 다르게 짜놓은 새로운 로얄덱들에서는 나름대로 1인분 이상을 할 수 있는 추종자다. 일본에서의 평가는 좋은 편. 일러나 성우 때문이 아니라 아니라 성능 면에서

이러니 저러니 해도 유저의 판단에 따라 사용 여부가 갈리는 추종자지만 장단점을 알아두고 자신의 덱에 필요한지의 여부를 확인하는것이 좋다. 장점은 로얄에게 츠바키를 제외하면 애매했던 진화로 다수를 자르는 능력이 주어진다는 점이고, 단점은 5코스트 라인이 엄청나게 빡빡하다는 것. 이 카드를 넣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알베르, 오렐리아, 선풍인, 어번트 블레이더와 경합해야한다. 장점에 적은 부분이 자신의 덱에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타 카드를 과감하게 빼서라도 넣는 것이 좋을 수 있다.

2pick에서는 웬만해선 뽑아두자. 깡스탯도 높은 편이고 필드에 추종자들을 깔아두고 개싸움을 펼치는 투픽 환경 특성상 상당히 성능이 좋다. 일반적으로 진화까지 포함하면 3:1교환+나이트1체의 가공할만한 교환비율도 보여주며 특히 후공 4턴 백화의 세검사가 진화 특능으로 토큰을 전개하고 5턴에 모니카가 나와 진화 특능을 쏘면 3~4뎀은 나와서 필드를 싹 잡아버리는데 이 정도되면 선공은 진화를 다 써도 따라잡기 벅찬 상황에 처해버린다.

1.4.2. 레비온 기사 알베르

영어명 Albert, Levin Saber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41010.png
일어명 レヴィオンセイバー・アルベール
클래스 로얄 타입 지휘관
비용 5 레어도 레전드
진화 전 3/5 진화 후 5/7
카드 효과 (진화 전) 【질주】
【출격】 【강화 9】 자신에게 『1턴에 2번 공격할 수 있다.』 및 턴 종료까지 『이 추종자가 입는 피해는 0이 된다.』를 부여.
카드 효과 (진화 후) 【질주】
플레이버 텍스트

성우는 미도리카와 히카루/박주광[1].
소환시 : "뇌신 기사단, 전투 준비!"
진화시 : "우리가 혼돈을 제압한다!"
공격시 : "벼락이여!"x2
파괴시 : "지금은, 물러날 때인가..."
테마팩 일러스트 대사
소환시 : "뇌신이라 불리는 이유를, 보여주지!"
진화시 : "질서를 위해 검을 들어라!"
공격시 : "번개여!" ×2
파괴시 : "다들, 미안하다...."

통칭 그새끼, 그리고 로얄 유저로적단 한정 단장님. 출시 전 효과가 선공개됐을 때부터 오렐리아, 오토히메로 대표되는 로얄의 고성능 레전드 라인에 전혀 밀리지 않는 강한 카드로 추정되었으며, 현실은 출시 전 평가 이상으로 강력한 카드임이 증명되었다.

강화효과(9코스트 2회공격 및 데미지를 받지 않음)를 받으면 거침없이 상대 리더의 명치나 필드의 추종자들을 썰어대는 무자비한 살인전차가 되며 강화 효과가 발동되는 시점상 후반이므로 쌍방 라이프가 한자릿수일 확률이 높은데 순식간에 킬각을 낸다는 점은 아주 매력적이다. 이 때문에 로얄을 상대하는 모든 플레이어들은 9턴이 가까워져오는데 상대 로얄이 진화 포인트를 아끼고 있다면 자신의 체력이 10이 되지 않도록 최대한 신경을 써야만 하므로 수세적인 플레이로 몰리게 된다. 흡사 하스스톤자군야포와 비슷한 것으로 계속 불리한 교환을 강요받게 된다. 그리고 로얄 플레이어 역시 9턴 10딜을 달성하기 위해서 자신의 진화 포인트 하나를 보존하고 필드의 수호 추종자 제거에 열을 올리는 식으로 플레이를 하게 된다. 이럴 때 쓰이는 카드가 돌진을 가진 추종자들인데, 바로 위의 선봉대장 제노와 아래의 송곳니 학살자와 궁합이 매우 잘 맞는 이유가 이것. 그리고 굳이 강화 효과를 노리지 않고 그냥 5턴에 무턱대고 던져서 진화시키고 명치 때리면 5/7에 달하는 스탯은 비효율적인 교환비를 내거나 즉사주문이 아니고선 잡기 힘들다. 설령 잡는다해도 이미 총 체력의 4분의 1에 달하는 5점 피해를 받았고 이후에 달려들 알비다의 호령, 다음 알베르의 존재를 감안하면 명치가 순식간에 오목해질 수 밖에 없다.

이렇듯 5턴에 칼같이 나가서 일단 명치를 쑤셔도 되고 9턴 강화로 킬각을 봐도 되는 등 범용성이 상당해서 어그로부터 컨트롤 타잎까지 현존하는 로얄 덱 어디든 3장씩 꽉 채워넣어도 밥값을 해내고 있다. 아니, 그냥 밥값이 아니라 로얄의 상징과도 같은 카드가 되어버렸다. 그 악명때문에 그 새끼라는 별명도 있다. 미드레인지 로얄에선 풍신을 비롯해 좀 애매했던 5코 추종자들은 전부 제외하고 알베르 3/오렐리아 3이라는 공/수 특화 5코 라인을 갖추었으며 미드레인지 파생으로 메이드 장으로 확정 서치를 할 수 있도록 지휘관 카드를 알베르만 넣는 알베르 로얄이 등장하기도 했다.

자신에게 오는 피해가 0이 되는 효과가 1턴만 지속되기 때문에 오해하는 사람이 많겠지만, '1턴에 2회 공격 가능'은 나온 턴에만 가능한 게 아니다! 죽지만 않는다면, 다음턴에도, 그 다음 턴에도 가차없는 2번 공격이 가능하다. 9턴 10딜 킬각은 어떻게 막았다고 해도 절대로 강화 알베르를 필드에 남겨둬선 안되는 이유...지만 일단 5/7 알베르에게 두대 맞고 살아남으면 이야기하자(...). 피해를 입지 않아도 필살에는 처리되니 유의할것!

한참이 지난 SFL팩에서도 그 위엄은 여전해서 수많은 로얄의 새 레전드 카드들을 묻어버리고 아직도 모든 타입의 로얄덱에서 닥치고 3장을 채용하는, 거의 로얄직업 덱의 상징인 카드로 자리잡혀 있다. 다만 이전과는 달리 번주문 등의 견제기가 많아져 이전처럼 5코에 쌩으로 던진다고 잡기 힘든 카드는 아니기에 주로 9코 이후 타이밍에 뜬금 킬각OR손해없는 필드정리용으로 나오는 편. 어찌 되었건 여전히 진포이끼는 로얄 상대로 9코 이후에 체력이 10이하라는건 킬각내라는 상황이라 상대하다보면 골이 아프다. 특히 로얄은 돌진이나 질주 추종자가 기괴할 정도로 많아서 딱히 필드정리하겠다고 진포 쓰고 그럴 필요가 없다(...) 특히 극단적인 질주 조합인 페이스로얄은 겜 내내 진포 없이 명치만 달려도 상대는 막아내느라 진포를 다 때려붓는 상황이 빈번하다.

그렇게 언리에서 세월을 보내다가 OOT에서부터는 어그로 외의 로얄에서 채용률이 줄어들기 시작한다. 덱 사이클이 지나치게 빨라져서 알베르를 강화로 낼 정도의 턴이 될 정도로 버티기만 하면 알베르 없이도 상대가 말라죽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기 때문. 거기다 5턴에 5/7질주를 내더라도 현 환경에서는 잘 잘리는데다 그걸로 승부를 우세하게 이끌어나가기에는 턱없이 부족해서 5코 알베르는 그야말로 어그로 로얄 외에는 전혀 쓸모없는 존재가 되어버렸다. 그로인해 컨트롤 로얄부터 시작해서 나중에는 미드로얄까지 알베르를 줄이거나 빼고 드래곤나이츠 등으로 초중반을 더 신경쓰는 플레이를 하게 되었다. ALT에서는 알베르의 사실상 리메이크인 디오네가 등장했음에도 로테 미드로얄에서 채용률이 그리 높지 않았고, 유저들은 그 알베르마저 빠질 정도의 파워인플레에 진저리를 치는 중이다.[2]

1.5. 6코스트

1.5.1. 채찍검의 메이드

영어명 Swordwhip Maid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11040.png
일어명 レヴィオンセイバー・アルベール
클래스 로얄 타입 병사
비용 6 레어도 브론즈
진화 전 5/6 진화 후 7/8
카드 효과 (진화 전) 【출격】 내 전장에 지휘관 타입의 카드가 있다면, 상대방의 모든 추종자에게 피해 1.
카드 효과 (진화 후) -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이 채찍, 보기보다 아프답니다."
진화시 : "이제 작별할 시간입니다."
공격시 : "온몸을 찢어드리죠."
파괴시 : "으흑, 주인님..."

로얄의 강력한 6코스트진에 가려진 추종자.
오토히메, 츠바키, 세이지 커맨더 등의 강력한 추종자들이 포진해있기도 하고, 출격 효과의 미묘한 옵션때문에 사용될 곳은 아레나정도로 판단되고있다.
그거랑 별개로 일러가 매우 이쁘다

1.6. 8코스트

1.6.1. 송곳니 학살자

영어명 Fangblade Slayer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31030.png
일어명 ファングスレイヤー
클래스 로얄 타입 병사
비용 8 레어도 골드
진화 전 3/8 진화 후 5/10
카드 효과 (진화 전) 【돌진】 【필살】
【공격시】 추종자를 공격했다면, 상대방 리더에게 자신의 공격력만큼 피해를 입힌다.
카드 효과 (진화 후)
플레이버 텍스트
소환시 : "죽기 싫으면 비켜~!"
진화시 : "널 조각내서, 어머니께 선물로 드려야겠군!"
공격시 : "절단내주마!"
능력발동시 : "어떠냐, 나의 괴력이!"
파괴시 : "오늘은 이쯤해둘까!"

성우는 카지 유우키/강수진.

컨트롤/미드레인지 로얄의 8코 라인을 책임지는 추종자. 최초의 조건없는 돌진+필살 추종자로, 돌진과 필살의 시너지가 워낙에 끝내줘서 9코스트 알베르의 약속된 10죽창을 실패 가능성 제로로 줄임과 동시에 1코스트 쌍검사-2코스트 창병(수호로 쌍검사 보호)-3코스트 기마병-5코스트 알베르-6코스트 알비다-8코스트 송곳니-9코스트 강화 알베르로 이어지는 무지막지한 질주라인[3]을 완성시키는 카드로 평가받고 있다. 공격시의 고유 효과로 킬각을 잡는 것도 도와줄 수 있으며, 8턴에 내면 바로 다음턴에 알베르 강화 발동이 가능하니 마나 커브가 매끄럽게 흘러가기까지 한다. 이때문에 어그로 덱에서도 알베르와 함께 2장 이상을 넣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명치 딜을 넣는다는 것 자체도 좋은데, 이녀석은 심지어 체력도 굉장히 높게 배분되어 기껏 9코 알베르 막으려고 내둔 수호 추종자를 한방에 찢어버리면서도 자기는 살아남는 경우가 많다. 수호 추종자 또 내서 버티려고 해봐야 이놈한테 명치 피해는 덤으로 받으며 갈려나갈테니 다른 추종자만으로 이 녀석을 잡아야 하는데 역시 필살효과로 쓸려나가서 카드 교환비가 엉망이 되고 필드 싸움은 망한다. 제압기를 써서 잡는다 쳐도 남는 PP로 수호 추종자를 세우지 못하면 9코스트 강화알베르가 나와서 명치에 10데미지를 쑤셔박을 것이다...

이렇다보니 ROB 시점에서 8코 라인을 지키던 용인 샤를로트의 자리를 깨끗하게 밀어냈었다. 수호질주로 명치만 치는것보다 돌진필살로 정리하면서 명치데미지 누적에 2:1 교환 강요하는 쪽이 더 이득인건 누가 봐도 명확하기 때문. TOG에 들어와선 필드 유지력이 엄청나진 네크로 상대로는 수호로 리더를 지키는 것도 중요해지고 지휘관을 지원해주는 카드가 추가된 탓에 다시 용인 샤를로트와 8코 라인을 양분하는 상태.

이 카드의 특징은 공격력에 따른 리더에게 입히는 대미지 판정이 공격보다 먼저 들어간다는 것이다. 따라서 교전이나 유언 효과보다 먼저 발동된다. 예컨대 체력이 3 남은 네크로맨서의 경우 카무라를 깔아서 버티려고 해도 카무라의 유언 효과가 발동하기 전에 리더가 죽는다.

여담으로 별명은 그전새끼 효자다. 뭐든지 다 조각내서 어머니한테 드리기 때문이라나... 실제로 아이기스/개벽의 예언자 등의 고내성 추종자들 정도만 못 잡지 나머지 추종자들은 필살 덕에 대부분 혼자서 잡을 수 있다.

2. 주문

2.1. 3코스트

2.1.1. 암살술

영어명 Art of the Ninja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14020.png
일어명 ニンジャアーツ
클래스 로얄 카드 종류 주문
비용 3 레어도 브론즈
카드 효과 상대방 추종자 하나에게 피해 4.
【강화 8】 그리고 상급 닌자 하나를 전장에 소환.
플레이버 텍스트

강화 없이 사용하면 평범한 슈팅 주문이지만 로얄에게는 이 정도 되는 주문도 거의 없어서 혼신의 일격으로 감당키 어려운 상황을 자주 겪는다면 덱에 넣는 것을 고려해볼 가치는 있다. 강화 효과는 차라리 쓰지 않는게 낫다고 생각될수도 있는데, 남은 코스트로 다른 행동을 하는게 나을 수 있기 때문이다.

2.2. 5코스트

2.2.1. 회오리 칼날

영어명 Cyclone Blade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24010.png
일어명 旋風刃
클래스 로얄 카드 종류 주문
비용 5 레어도 실버
카드 효과 내 추종자 하나를 선택한다. 다른 추종자 모두에게 선택한 추종자의 공격력만큼 피해를 입힌다.
플레이버 텍스트

컨트롤 로얄, 개구리 로얄에서 채용할 수 있는 광역기. 로얄은 기본적으로 광역기의 부재가 뼈아팠지만, 조건이 어쨌든 쓸 수 있는 광역기가 생겼다는 데에 의미를 둘 수 있다. 평범한 덱에서 사용하기엔 조건과 코스트가 많이 까다로운 편. 하지만 타 직업의 광역기와 비교해본다면 3~4데미지정도만 나와도 잘 써먹었다고 할 수 있다. ToG에서 추가된 방랑 개구리를 주력으로쓰는 잠복 개구리 로얄덱에선 어차피 자기 필드에는 개구리 하나 정도만 있을 것이고 버프를 잔뜩 먹여 높은 공격력을 갖고 있어서 엄청난 필드 정리기가 되어주기 때문에 3장씩 집어넣는다.

공용 추종자인 함사와 함께 사용한다면 이론적으로는 바하무트가 나오던 불꽃의 파괴자가 나오건 사탄의 하수인이 나오건 단박에 정리할 수 있다. 로망은 있지만 예능에 가까운 콤보라서 실전 덱에서는 잘 쓰지 않는다. 게다가 실제로 이 콤보를 사용해 보면 알겠지만, 일반적으로 공격력보다 체력이 높은 추종자가 더 많아서 진화포인트까지 소모하지 않으면 필드정리가 생각보다 잘 되지 않는다.

3. 마법진

3.1. 천공성

영어명 Castle in the Sky 파일:external/shadowverse-portal.com/C_103233010.png
일어명 天空城
클래스 로얄 카드 종류 마법진
비용 5 레어도 골드
카드 효과 【카운트다운 15】
내 전장에 추종자가 소환될 때마다 이 마법진의 카운트다운 -1.
【유언】 내 로얄 클래스 추종자 모두에게 +1/+1 및 【질주】 부여.
플레이버 텍스트

이상적으로는, 지휘관에게까지 해당하는 +1/+1은 의외로 희귀한 능력이고 거기다가 질주까지 붙여준다는 건 더할나위 없이 강력하다. 허나 실제로는 너무도 쓰기 힘든 마법진이다.

3턴에 내놓으면 4턴부터 추종자를 전개하면서 카운트다운을 줄여나가야 하는데, 15라는 어마어마한 카운트다운을 줄여나가다 유언 효과가 발동할 때 필드 상황이 어떻게 되어있을지 알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 이상적으로는 턴 시작에 카운트다운이 4 이하로 남은 상황에서 필드를 꽉 채우는 그 순간 유언이 발동하여 그 턴 소환한 추종자 전원이 버프를 받고 달릴 수 있지만, 당연히 실제로 일어나기에는 너무도 낮은 확률에 덱 디자인과 플레이를 통째로 의존하는 건 꺼림칙하다.

카운트다운을 줄여나가는 것 자체도 힘든데, 4턴부터 매 턴마다 추종자를 4장씩 꺼내고 전부 쓸려나가는 걸 반복해야 겨우 6턴에 가능하다. 실질적으로 3턴에 놔도 7~8턴은 되어야 효과를 받을 수 있으며 그 상황에서 질주까지 온전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필드를 준비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고, 그걸 감안하면 오히려 다른 버프에 밀린다고까지 할 수 있다. 심지어 버프를 받는 건 필드에 있는 로얄 클래스 한정이라 바하무트로 깨뜨려서 명치에 13점을 박아넣는 변태짓콤보마저도 불가능하다. 확장팩이 나오고 연구를 거듭하면 어떻게든 확실하게 파워를 보장할 수 있는 방법이 생길 수야 있겠지만 바하무트 강림까지만 진행된 2017년 3월의 현 상황에서는 경쟁적인 덱에 채용되는 경우는 없다고 할 수 있다.

ToG에서 루미너스 마법사가 추가되면서 원턴킬 예능콤보가 가능해졌다. 천공성의 카운트다운이 3~4일때 불굴의 병사 둘을 내고 루미너스 마법사를 내면 5/3 5/3 3/4 3/2으로 총 16뎀 질주 하수인이 깔리는데 여기서 루미너스 기사를 진화하면 딱 20피해가 나온다.
(사실 ROB 시절에도 원턴킬 콤보는 가능했다. 8턴에 카운트다운 4를 남기고 불굴의 병사 2~3, 왕실세검사 2~3을 내고, 진화시키면 딱 20뎀이
나오고, 하나를 빼고 루미너스기사를 넣으면 21뎀이 나온다. 다만 이 경우에는 카운트다운을 4를 맞춰야 하는데다, 진화포인트를 하나 남겨야
하기 때문에 비교적 쉽지 않은 편이지만 대신 8코스트에 콤보발동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루미너스 마법사를 낼 시에는 9코스트가 필요.
서치는 병사를 불굴의 병사만 넣고, 2코스트는 불굴의병사, 왕실세검사를 넣고 루미너스 기사는 하나만 넣은 뒤, 병사를 드로우하는 병사징집,
2코스트를 드로우 할수 있는 미니고블린 메이지와 피나를 넣으면 어느 정도 해결이 되는 편.)

이후 일본 유투버인 무죠루&쿠스키가 기사왕 아서와 조합하는 방법을 고안해 냈다. 천공성의 큰 문제점이 카운트다운의 상황에 따라서 풀 필드를 갖추기 전에 카운트다운이 0이 되어 멋대로 터져 버린다는 점인데, 섀도우버스의 유발 효과의 발동 순서상 카운트다운이 4 이하, 심지어 1일 때라도 기사왕 아서를 소환하면 기사왕 아서가 필드를 전부 채운 뒤에 카운트다운이 연속으로 줄어들면서 천공성이 파괴되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4장 모두에 +1/+1과 질주 부여가 가능하다. 무죠쿠스TV의 해당 영상 참조. 그런데 생각해 보면 이거 이론상 오토히메로도 가능했던 거다...


[1] 2017년 4월 21일 방송된 더빙의 신 54회. #[2] 물론 디오네와 알베르는 피니셔로서 1코 차이가 있고 알베르는 강화로 낼 시 받는피해 0이 있기는 하다. 그런데 애초에 알베르로 필드를 정리할 정도면 이미 패색이 짙은 상황이라 받는피해 0은 큰 차이가 없고, 피니셔 1코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언리보다 확실히 느린 로테에서 디오네의 채용률이 낮을 정도면 알베르도 그 위치를 뒤엎기는 힘들어 보인다. 디오네의 가속화도 고려하면 더욱.[3] 송곳니 학살자는 돌진이지만, 추종자 공격시 공격력만큼의 데미지를 주므로 사실상 추종자 하나 파괴하는 질주나 마찬가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