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0 14:19:45

박성용(기업인)

파일:external/image.ajunews.com/20130627000321_0.jpg
역대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초대2대3대
박인천박성용 박정구
파일:external/tv.pstatic.net/20070523172414197345342.jpg
이름 박성용 (朴晟容)
출생 1932년 2월 17일
전라남도 광주군[1]
사망 2005년 5월 23일 (향년 73세)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부모 아버지 박인천, 어머니 이순정
형제·자매 남동생 박정구, 박삼구, 박찬구, 박종구
여동생 박경애, 박강자, 박현주
배우자 마거릿 클라크 박[2]
자녀 딸 박미영(1965년생)
아들 박재영(1970년생)
학력 중앙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중퇴
일리노이주립대학교 경제학 석사
예일대학교 경제학 박사
경력 금호아시아나그룹 명예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금호건설 회장
서강대학교 경제학 교수
대통령 비서실 경제담당 보좌관
1. 개요2. 생애3. 가족 관계4. 음악계 육성 후원5. 이야깃거리

1. 개요

대한민국기업인. 금호아시아나그룹 제 2대 회장을 지냈다. 아호는 문호(雯湖).

기업 경영자로서뿐만 아니라, 한국 클래식 음악의 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한 인물로 기억되고 있다.

2. 생애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창업주인 금호 박인천회장의 8남매 중 맏아들전라남도 광주군(현 광주광역시)에서 태어났다. 서울 중앙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사회학과에 입학했다가 중퇴하였다. 이후 미국에 유학 가서 일리노이 주립대학교 경제학 석사, 예일 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국제부흥개발은행(IBRD) 부총재의 딸(미국인)과 결혼할 당시, 장인이 "한국으로 귀국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포함한 3가지 조건을 걸었는데, 1968년 IBRD와 협력할 일이 생긴 청와대에서 박성용의 도움을 얻고자 금호그룹에 압력을 행사, 결국 장인에게 자초지종을 말하고 귀국해 2년 동안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경제비서관을 역임하였다. 1971년부터 1974년까지 서강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를 역임하였다.

1974년 교수직을 그만두고 금호그룹 경영에 참여하였다. 1984년 박인천 회장이 별세하자 그룹의 총수가 되었다. 1996년 바로 아래 동생인 박정구에게 총수직을 물려주고 명예회장직으로 물러났다.

2005년 5월 23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의 한 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3. 가족 관계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박인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보다 자세한 가계도는 박인천 문서를 참고할 것.

4. 음악계 육성 후원

경영계를 떠난 후 금호문화재단 이사장직을 맡았다. 이를 통해 한국의 클래식 음악 영재를 후원하는 사업을 꾸준히 해왔다. 첫 수혜자는 피아니스트 손열음이었다. 1997년 예술의 전당 이사장직을 맡았고, 2003년 한국메세나협의회 제4대 회장을 맡았다.

사후에 문화예술 진흥에 힘쓴 공로가 인정되어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고, 본인이 적극 추진해서 본사 건물 3층에 만든 금호아트홀[3] 옆에 더 작은 공연장을 이후 새로 만들었을 때, 그의 호인 "문호"를 가져와 문호아트홀로 명명하였다. 그래서 현재는 대우건설 본사 빌딩 3층이 된 금호아트홀 로비에 그의 흉상이 서 있다. 단지 후원만 한 것이 아니라 상당히 클래식에 조예가 깊었던 매니아로 알려져 있다.[4]

애석하게도 금호아트홀 건물이 입주한 빌딩이 도이치자산운용에 매각되면서 임차 재계약에 실패, 결국 매각하게 됐다. 2019년 4월 30일의 연주를 마지막으로 폐관되었다.[5] 당연하게도 많은 클래식 음악인들이 안타까움과 아쉬운 감정을 내비치고 있다.[6] 이후에는 연세대학교 내에 있는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공연을 이어나가게 되었다.

파일:external/dimg.donga.com/70535757.2.jpg
2015년 4월의 10주기 추모행사에는 피아니스트 손열음, 바이올리니스트 권혁주 등 금호그룹이 발굴, 육성한 클래식 음악인들이 다수 참석했다.

5. 이야깃거리

신정아가 금호미술관에 큐레이터로 재직 중이던 2001년, 그의 '예일대 박사' 학위가 가짜임을 파악해내고 해고시켰다. 본인이 예일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학자 출신인데다가, 예일대의 한국인 동문회장이기도 했기 때문에 진작에 알아챌 수 있었던 것.

예일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다음 귀국해서 잠시 서울대학교 상과대학 경제학과에 4학년들을 대상으로 '거시경제학 특강'을 가르친 적이 있었는데, 첫 강의에서 경제학의 기초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봤으나 학부생들의 실력이 너무나도 형편이 없어서 "너희들 서울대 상대 4학년생 맞냐?" 라고 일갈했다고 한다. 심지어 거시경제학의 기초라고 할 수 있는 에지워스 상자에서 생산가능곡선을 도출하는 방법조차 몰라서 눈만 끔뻑대고 침묵을 지키고 있었다고 한다.[7] 그리고 1학기 내내 거시경제학과 경제성장론을 그야말로 스파르타식으로 가르쳤다고 한다. 여담으로 그 때 수업을 들었던 사람 중 하나가 바로 이준구다.

보수적인 재벌가의 맏아들이면 보통 정략결혼을 하는게 상례인데, 이례적으로 미국인 여성인 마거릿 클라크 박 여사[8]와 연애결혼을 했다.[9] 유학 도중 집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열애 끝에 결혼했고, 그래서 슬하의 자녀들도 당연히 황백혼혈이다.[10] 일반적인 재벌가와 달리 금호의 경우 2세, 3세로 이어지지 않고 형제 경영으로 이어진 이유 중에 이 부분도 어느 정도는 작용하였을 것이다.


[1]광주광역시[2] 국제부흥개발은행 부총재의 딸로, 미국인이다.[3] 심지어 금호아트홀에는 그의 지정석까지 있었다. 중앙 통로 바로 앞줄 왼쪽 블럭의 가장 오른쪽 통로 옆 자리(G열 7번)이다. 원래 그렇게 인기있는 자리는 아니지만 통로 때문에 시야가 틔여서 거기 앉으면 피아니스트의 손과 무대가 딱 보이므로 클래식 매니아에게는 꽤 좋은 자리이다. 덕분에 생전에는 매번 그 자리와 옆자리를 판매하지 않다가 연주회를 못 갈 것이 확실할 때만 뒤늦게 오픈하곤 했으며, 사후에도 그 좌석 뒤에 작은 기념 현판을 부착하였다.[4] 일례로 손열음이 책에서 밝힌 바에 의하면, 박 회장이 저택에 있는 그랜드피아노를 조율하는데 자기는 A음이 약간 낮은 440 Hz인게 좋아서 (보통 442 Hz 정도로 살짝 높게 조율하는게 추세라고 한다.) 그렇게 해달라고 했다가 조율사와 대판 싸우게 되서, 넌 어떻게 생각하냐는 전화를 직접 받기도 했다. 그것도 자기가 대학교 2학년 때(손열음은 한예종에 조기입학을 했으므로 이게 보통 고2 나이때다.)[5] 이보다 앞선 4월 25일에는 그동안 매주 목요일마다 '아름다운 목요일'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졌던 기획 연주회가 광화문에서는 마지막으로 열렸다. 금호아트홀 광화문 연주회장의 실질적인 고별무대였던 이날 공연에는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씨를 비롯해 여러 음악팬들이 참석하여 아쉬움을 달랬다.[6] 특히 같은 시기에 금호 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등 경영난을 겪는 상황이어서 더욱 비극적인 모습으로 비춰졌다.[7] 에지워스 상자는 미시경제학의 마지막이자 대미인 일반균형에서 공부하는 부분이다. 다시 말해 거시경제학의 기초라기보다는, 거시경제학을 미시적으로 접근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미시경제학에서 다루는 내용들을 숙지하고 있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는 뜻이다. 그러나 대다수의 학부수업이 그렇듯 교과서의 마지막에 나오는 부분인 파레토효율과 일반균형은 날림으로 배웠을 확률이 높다. 지금처럼 고시용 강의가 널리 퍼진 시절도 아니었으니...[8] 결혼 후 남편의 성을 따라서 박씨가 되었다.[9] 남편 사후 미국으로 귀국하였고 2013년에 미국에서 별세[10] 창업주인 박인천 회장은 내내 며느리를 인정하지 않다가 미국에 갔을 때 손주들을 보고 나서야 며느리로 받아들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