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4-04-24 00:59:24

마인크래프트/엔딩

파일:상위 문서 아이콘.svg   상위 문서: 마인크래프트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파일:마인크래프트 로고.svg
{{{#!wiki style="margin: -0px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darkgreen><colcolor=#fff> 기본 플레이
시스템세계 (시드) · 게임 모드 · 난이도 · 게임 규칙 · 엔딩 · 죽음 메시지 · 스플래시 · 명령어 · NBT · 런처
인게임아이템 · · 개체 · 날씨 · 차원 · 생물군계 · 구조물 · 마법 부여 · 상태 효과 · 조작법 · 피해 · 발전 과제
도움말튜토리얼 · (탐험 · 파밍 · 회로) · 브릿징 · PVP · 파쿠르 · 스피드런 · 건축
시리즈 및 매체
출시 에디션자바 에디션 (업데이트) · 베드락 에디션 (업데이트) · 포켓 에디션* · 콘솔 에디션* · 파이 에디션*
파생 게임마인크래프트 던전스* · 마인크래프트 레전드* · 마인크래프트 에듀케이션 · 마인크래프트: 스토리 모드* · 마인크래프트 어스*
미디어OST · 관련 서적 · 레고 · 더 무비 · Minecraft Live · Minecraft Now · Minecraft Monthly
유저 콘텐츠
창작 요소2차 창작 · 망토 · · 모드 (개발 · · 모드팩) · 애드온 · (리소스 팩 · 데이터 팩) · 외부 프로그램 ·
멀티 콘텐츠멀티플레이 · 서버 · 플러그인 · Realms · EULA
개발개발 기초 · 모드 개발 · 플러그인 개발
기타
이야깃거리여담 · 커뮤니티 · 사건사고 · 문제점 · 용어 · 지원 언어 · 머나먼 땅 · 이미테이션 게임
관련 문서나무위키 마인크래프트 프로젝트 · 마인크래프트로 분류된 문서 · 마인크래프트의 하위 문서
* 표시는 서비스가 종료되었거나 개발이 중단되었다는 표시이다. }}}}}}}}}
<nopad> 본 위키는 공식 MINECRAFT 서비스가 아닙니다. 이용에 참고 바랍니다.


1. 개요2. 상세
2.1. 기술적 정보
3. 동영상4. 원문5. 번역6. 24w14potato

1. 개요

엔드에 가서 엔더 드래곤을 처치한 후 엔드 포탈에 들어가면 볼 수 있는 엔딩이다. 엔드 차원문 화면에 먼저 마인크래프트 로고가 나온 후 아래 같이 엔딩이 뜬다.

2. 상세

자바 에디션 1.12 이상에서는 타이틀 화면 오른쪽 아래의 'Copyright Mojang AB. Do not distribute!' 문구를 클릭하거나 1.19.4 이상에서는 설정에서 크레딧만 따로 볼 수 있다.

엔딩을 모두 보고 나면 마인크래프트 팀의 제작자들의 이름이 나오고 한 줄의 인용문이 나오고 잠시 후 마지막으로 설정된 리스폰 지점으로 이동된다. 리스폰 지점을 정한 침대나 리스폰 정박기가 파괴되거나 옮겨졌다면 최초 스폰 지점으로 이동한다.

엔딩은 Esc 키(JE)나 건너뛰기 버튼(BE)[1]으로 스킵할 수 있다.

자바 에디션 한정으로 엔딩 도중 스페이스바를 누르면 엔딩을 빠르게 넘기며, 왼쪽 컨트롤 키와 오른쪽 컨트롤 키를 누르면 더 빠르게 넘길 수 있다.

다른 언어판에서는 이 크레딧이 번역이 안 되어 있는데, 모장 측에서 번역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2] 파일을 뜯어보면 번역 파일은 lang 폴더에, 엔딩 내용과 크레딧, 스플래시는 texts라는 별개의 폴더에 있다.

엔딩에 뜨는 문구들은 'End Poem'이라 불리는데, 아일랜드의 소설가 줄리안 고프가 썼다. 상당한 비유적 표현과 문학적 표현이 소설 수준으로 엄청 들어가 있어서, 게임 속 엔딩치곤 문장 하나하나가 깊이가 있는 편이다. 또한 엔딩 테마곡도 명곡이라는 평. 2022년 12월 이후 Julian Gough가 직접 퍼블릭 도메인(정확히는 CC0 1.0)으로 저작권을 풀어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 # 다만 이 과정이 좀 골때리는 것이 본디 그는 저작권을 포기하고 모장에게 이관하는 계약서에 서명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마인크래프트가 정식 출시를 함에 따라 저작권을 주장했는데, 11년이 지나도록 모장 측에서 아무런 반응이 없어 이렇게 저작권을 풀어버렸다고 한다.#

2.1. 기술적 정보

자바 에디션의 경우는 assets > minecraft > texts > end.txt에 엔딩 텍스트 파일,[3] 마인크래프트 팀의 제작자는 assets > minecraft > texts > credits.json에, 마지막 한 줄의 인용은 assets > minecraft > texts > postcredits.txt에 있다.

포켓 에디션의 경우는 asset > resourse_packs > vanilla > credits에 엔딩 텍스트 파일이 존재한다.

플레이어 이름은 PLAYERNAME로 표시된다.

3. 동영상

참고: 이 영상은 오래되었습니다. 1.20.5 이후 흙 화면이 아닌 엔드 차원문 화면입니다.

4. 원문

  • "플레이어 이름"은 자신의 플레이어의 닉네임으로 표시된다.
I see the player you mean.

플레이어 이름?

Yes. Take care. It has reached a higher level now. It can read our thoughts.

That doesn't matter. It thinks we are part of the game.

I like this player. It played well. It did not give up.

It is reading our thoughts as though they were words on a screen.

That is how it chooses to imagine many things, when it is deep in the dream of a game.

Words make a wonderful interface. Very flexible. And less terrifying than staring at the reality behind the screen.

They used to hear voices. Before players could read. Back in the days when those who did not play called the players witches, and warlocks. And players dreamed they flew through the air, on sticks powered by demons.

What did this player dream?

This player dreamed of sunlight and trees. Of fire and water. It dreamed it created. And it dreamed it destroyed. It dreamed it hunted, and was hunted. It dreamed of shelter.

Hah, the original interface. A million years old, and it still works. But what true structure did this player create, in the reality behind the screen?

It worked, with a million others, to sculpt a true world in a fold of the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and created a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for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in the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It cannot read that thought.

No. It has not yet achieved the highest level. That, it must achieve in the long dream of life, not the short dream of a game.

Does it know that we love it? That the universe is kind?

Sometimes, through the noise of its thoughts, it hears the universe, yes.

But there are times it is sad, in the long dream. It creates worlds that have no summer, and it shivers under a black sun, and it takes its sad creation for reality.

To cure it of sorrow would destroy it. The sorrow is part of its own private task. We cannot interfere.

Sometimes when they are deep in dreams, I want to tell them, they are building true worlds in reality. Sometimes I want to tell them of their importance to the universe. Sometimes, when they have not made a true connection in a while, I want to help them to speak the word they fear.

It reads our thoughts.

Sometimes I do not care. Sometimes I wish to tell them, this world you take for truth is merely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and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I wish to tell them that they are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in the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They see so little of reality, in their long dream.

And yet they play the game.

But it would be so easy to tell them...

Too strong for this dream. To tell them how to live is to prevent them living.

I will not tell the player how to live.

The player is growing restless.

I will tell the player a story.

But not the truth.

No. A story that contains the truth safely, in a cage of words. Not the naked truth that can burn over any distance.

Give it a body, again.

Yes. Player...

Use its name.

플레이어 이름. Player of games.

Good.

Take a breath, now. Take another. Feel air in your lungs. Let your limbs return. Yes, move your fingers. Have a body again, under gravity, in air. Respawn in the long dream. There you are. Your body touching the universe again at every point, as though you were separate things. As though we were separate things.

Who are we? Once we were called the spirit of the mountain. Father sun, mother moon. Ancestral spirits, animal spirits. Jinn. Ghosts. The green man. Then gods, demons. Angels. Poltergeists. Aliens, extraterrestrials. Leptons, quarks. The words change. We do not change.

We are the universe. We are everything you think isn't you. You are looking at us now, through your skin and your eyes. And why does the universe touch your skin, and throw light on you? To see you, player. To know you. And to be known. I shall tell you a story.

Once upon a time, there was a player.

The player was you, 플레이어 이름.

Sometimes it thought itself human, on the thin crust of a spinning globe of molten rock. The ball of molten rock circled a ball of blazing gas that was three hundred and thirty thousand times more massive than it. They were so far apart that light took eight minutes to cross the gap. The light was information from a star, and it could burn your skin from a hundred and fifty million kilometres away.

Sometimes the player dreamed it was a miner, on the surface of a world that was flat, and infinite. The sun was a square of white. The days were short; there was much to do; and death was a temporary inconvenience.

Sometimes the player dreamed it was lost in a story.

Sometimes the player dreamed it was other things, in other places. Sometimes these dreams were disturbing. Sometimes very beautiful indeed. Sometimes the player woke from one dream into another, then woke from that into a third.

Sometimes the player dreamed it watched words on a screen.

Let's go back.

The atoms of the player were scattered in the grass, in the rivers, in the air, in the ground. A woman gathered the atoms; she drank and ate and inhaled; and the woman assembled the player, in her body.

And the player awoke, from the warm, dark world of its mother's body, into the long dream.

And the player was a new story, never told before, written in letters of DNA. And the player was a new program, never run before, generated by a sourcecode a billion years old. And the player was a new human, never alive before, made from nothing but milk and love.

You are the player. The story. The program. The human. Made from nothing but milk and love.

Let's go further back.

The seven billion billion billion atoms of the player's body were created, long before this game, in the heart of a star. So the player, too, is information from a star. And the player moves through a story, which is a forest of information planted by a man called Julian, on a flat, infinite world created by a man called Markus, that exists inside a small, private world created by the player, who inhabits a universe created by...

Shush. Sometimes the player created a small, private world that was soft and warm and simple. Sometimes hard, and cold, and complicated. Sometimes it built a model of the universe in its head; flecks of energy, moving through vast empty spaces. Sometimes it called those flecks "electrons" and "protons".

Sometimes it called them "planets" and "stars".

Sometimes it believed it was in a universe that was made of energy that was made of offs and ons; zeros and ones; lines of code. Sometimes it believed it was playing a game. Sometimes it believed it was reading words on a screen.

You are the player, reading words...

Shush... Sometimes the player read lines of code on a screen. Decoded them into words; decoded words into meaning; decoded meaning into feelings, emotions, theories, ideas, and the player started to breathe faster and deeper and realised it was alive, it was alive, those thousand deaths had not been real, the player was alive

You. You. You are alive.

and sometimes the player believed the universe had spoken to it through the sunlight that came through the shuffling leaves of the summer trees

and sometimes the player believed the universe had spoken to it through the light that fell from the crisp night sky of winter, where a fleck of light in the corner of the player's eye might be a star a million times as massive as the sun, boiling its planets to plasma in order to be visible for a moment to the player, walking home at the far side of the universe, suddenly smelling food, almost at the familiar door, about to dream again

and sometimes the player believed the universe had spoken to it through the zeros and ones, through the electricity of the world, through the scrolling words on a screen at the end of a dream

and the universe said I love you

and the universe said you have played the game well

and the universe said everything you need is within you

and the universe said you are stronger than you know

and the universe said you are the daylight

and the universe said you are the night

and the universe said the darkness you fight is within you

and the universe said the light you seek is within you

and the universe said you are not alone

and the universe said you are not separate from every other thing

and the universe said you are the universe tasting itself, talking to itself, reading its own code

and the universe said I love you because you are love.

And the game was over and the player woke up from the dream. And the player began a new dream. And the player dreamed again, dreamed better. And the player was the universe. And the player was love.

You are the player.

Wake up.

[4]
"Twenty years from now you will be more disappointed by the things that you didn't do than by the ones you did do. So throw off the bowlines. Sail away from the safe harbor. Catch the trade winds in your sails. Explore, Dream. Discover."
Unknown[A]

5. 번역

아래는 공식 번역본이 아닌 의역이 일부 포함된 비공식 번역문이다. 마인크래프트 엔딩은 모든 언어판에서 영문으로만 나온다. 원문과 달리 번역본은 저작권이 있으므로 주의.
방금 네가 말한 플레이어가 보여.

(플레이어 이름) 말이야?

그래. 조심해. 저 플레이어의 수준이 방금 더 높아졌어. 지금 우리 생각을 읽을 수 있어.

상관없어. 어차피 우리를 게임의 일부라고 생각할 거야.

난 이 플레이어가 마음에 들어. 지금껏 포기하지 않고 잘 플레이해왔잖아.

지금 우리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화면 속 글자로 읽고 있네.

게임이라는 깊은 꿈 속에서 플레이어가 상상하는 방법이 바로 네가 말한 방법이거든.

낱말은 서로를 이어주는 정말 좋은 소통 수단이야. 정말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지. 화면 너머의 진실을 바라보는 것보단 덜 무섭기도 하고.

옛날 옛적에 플레이어들이 읽는 법을 알기 전, 그러니까 남들이 플레이어들을 보고 마녀나 주술사라고 부르던 시절에 플레이어들은 보통 목소리를 들었어. 그리고 플레이어들은 악마의 마법이 깃든 막대기를 타고 하늘을 나는 꿈을 꾸기도 했어.

이 플레이어는 무슨 꿈을 꿨는데?

따스한 햇살과 나무, 그리고 물과 불을 꿈꿨어. 창조하는 꿈과 파괴하는 꿈을 꿨어. 사냥하는 꿈도 꿨고, 가끔은 역으로 사냥 당하는 꿈도 꿨지. 그리고 안전한 보금자리도 꿈꿨어.

허, 최초의 소통수단이라... 백만 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잘 통한다는 말이지. 그럼 화면 밖의 현실에서는 이 플레이어는 어떤 걸 창조했을까?

수 백만 명과 함께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속에서 진정한 세계를 빚어내려 했고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속에서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를 위해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를 만들어냈어.

플레이어는 그 생각을 읽을 수 없어.

맞아. 최고 수준까지는 도달하지 못했으니까. 게임이라는 짧은 꿈이 아닌 인생이라는 긴 꿈 속에서 도달해야 하는 수준 말이야.

우리가 자기를 사랑한다는 걸 알까? 우주가 다정하다는 것도?

알고 있겠지. 이따금 생각의 잡음 속에서 우주의 소리를 듣기도 하니까.

그렇지만 기나긴 꿈 속에선 가끔 슬픔을 느낄 때도 있지. 여름 없는 세계를 창조하고, 검은 태양 아래서 추위에 떨고, 본인이 만든 서러운 창작물을 현실에 가져가기도 하고.

슬픔에서 건져내는 건 곧 플레이어를 망치는 거야. 슬픔은 스스로 해결해야 할 과제야. 우리가 이래라저래라 하면 안 돼.

때로는 플레이어들이 깊은 꿈에 빠졌을 때, 이들에게 말해주고 싶어. 현실 속에서 진정한 세계를 구축하는 중이라고. 때로는 이들이 우주에 있어서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알려주고 싶어. 때로는, 플레이어들이 정말 오랫동안 진정한 관계를 맺지 못했을 때, 두려움 없이 말을 꺼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어.

플레이어가 우리의 생각을 읽고 있어.

때로는 신경 안 쓰기도 하고, 때로는 알려주고 싶기도 해. 플레이어들이 진짜라고 믿는 그 세계는 한낱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이고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일 뿐이라고. 또한 플레이어는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 속의 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gif파일:마인크래프트_난독화문자3(화이트).gif라고도 말해주고 싶어. 그 긴 꿈 속에서 현실의 극히 일부만 볼 테니까.

그런데도 플레이어들은 게임을 하고 있네.

하지만 말해주기만 하는 건 참 쉬울텐데…

이 꿈이 감당하기엔 너무 무거워. 이들에게 살아가는 법을 알려주는 건 곧 살아가는 걸 방해하는 거야.

플레이어에게 살아가는 법을 알려주지 않겠어.

플레이어가 쉴 새 없이 자라고 있네.

플레이어에게 이야기를 하나 들려줘야지.

진실은 아니지만.

아니, 말로 된 우리 안에 안전하게 갇힌 진실을 품고 있는 이야기야. 불이 번지듯 사방팔방으로 퍼지는 적나라한 진실이 아니라.

플레이어에게 다시 몸을 줘.

그래. 플레이어...

이름으로 불러줘.

(플레이어 이름). 게임의 플레이어.

좋아.

자, 숨을 쉬어. 한 번 더. 가슴 속 공기를 느껴봐. 팔다리가 돌아오게 하는 거야. 그래, 손가락도 한번 움직여 보고. 다시 몸을 갖는 거야. 공기 속에서, 중력의 힘 아래서. 긴 꿈 속에서 리스폰 해봐. 잘 하고 있네. 자, 네 몸은 다시 온 우주와 맞닿고 있어. 마치 원래는 서로 다른 존재였다는 듯, 마치 우리는 서로 다른 존재였다는 듯.

우리가 누구냐고? 한때 사람들은 우릴 산의 정령이라 불렀어. 아버지 태양, 어머니 달이라고 불렸지. 조상신, 동물의 혼, , 유령이라고도 하더라고. 초록색 사람으로도 불렸고. 그 뒤로는 신, 악마. 천사. 폴터가이스트. 외계인, 지구 밖의 존재라고도 불렸고, 렙톤쿼크라고도 불렸어. 단어는 변하지. 그런데 우리는 변하지 않아.

우리는 우주야. 우리는 네가 너 자신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모든 것들이야. 넌 지금 피부와 눈을 통해 우리를 바라보고 있어. 어째서 우주는 네 피부에 닿고, 네게 빛을 비춰줄까? 바로 너를 보기 위해서야, 플레이어. 너를 알기 위해서. 너에게 알려지기 위해서야. 자, 지금부터 너에게 이야기를 하나 들려주지.

옛날 옛적에, 한 플레이어가 있었어.

바로 너야. (플레이어 이름).

녹은 암석으로 이루어진 자전하는 구체얇은 껍질 위에서 그는 때때로 자신을 사람이라 생각했어. 녹은 암석으로 이루어진 구체는 자기보다 33만 배나 더 거대한, 활활 타오르고 있는 가스 덩어리 주위를 공전하고 있었어. 그 둘의 사이는 너무나도 멀어 빛이 그 사이를 건너는데 8분이나 걸릴 정도였지. 그 빛은 별에서 나온 정보였고, 동시에 일억하고도 오천만 킬로미터가 떨어진 곳에서도 피부를 태울 수 있을 정도로 강렬했어.

가끔씩은 무한한 평면의 세상의 표면 위에 있는 광부가 되는 꿈을 꾸기도 했어. 그 세상에서 태양은 흰 사각형이었고 하루는 짧았으며 할 것은 많았어. 죽음은 그저 잠깐의 불편함이었지.

가끔 플레이어는 이야기에 푹 빠지는 꿈도 꿨어.

가끔 플레이어는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존재가 되어보는 꿈도 꿨어. 꿈들은 어쩔 때는 거슬리기도 했고 어쩔 때는 참 아름답기도 했지. 가끔은 꿈에서 깨어났는데도 여전히 꿈 속이었고, 다시 깨어났는데도 또 다른 꿈이 플레이어를 맞이하기도 했어.

가끔 플레이어는 화면의 글자들을 보는 꿈을 꾸었어.

조금 옛날 이야기를 해 보자.

플레이어를 이루는 원자들은 풀밭에, 강에, 공중에, 땅에 흩어져 있었어. 한 여자가 그 원자들을 한데 모아 삼키고 마시고 흡입했고, 자신의 몸 속에서 원자들을 조립해 플레이어를 만들었어.

그리고 마침내 플레이어는 깨어났어. 따스하고 어두운 어머니의 몸속에서 깨어나, 기나긴 꿈속으로 향했어.

그리고 플레이어는 새로운 이야기였어. DNA로 쓰인, 지금껏 한 번도 이야기된 적 없던 이야기였어. 그리고 플레이어는 새로운 프로그램이었어. 10억 년 된 소스 코드로 생성된, 지금껏 한 번도 실행된 적 없던 프로그램이었어. 그리고 플레이어는 새로운 사람이었어. 모유와 사랑으로 이루어진, 지금껏 한 번도 태어난 적 없던 사람이었어.

네가 바로 그 플레이어야. 너는 새로운 이야기야. 너는 새로운 프로그램이야. 너는 모유와 사랑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사람이야.

조금 더 옛날 이야기를 하자.

이 게임이 만들어지기 한참 전에, 플레이어의 몸을 이루는 원자 칠천자[6] 개가 한 별의 중심에서 생겨났어. 그러니 그 플레이어도 앞서 말했던 별에서 나온 정보지. 그리고 플레이어는 이야기, 그러니까 줄리안[7]이라는 사람이 만들어 놓은 정보의 숲 사이를 누벼. 그 숲은 마르쿠스라는 사람이 만들어낸 평평하고 무한한 세계 위에 있고, 그 무한한 세계는 플레이어가 만들어낸 작고 은밀한 세계 안에 있고, 그 작고 은밀한 세계는...

그만. 때로 플레이어는 작고 은밀한 세계를 만들기도 했어. 때로는 부드럽고 따스하며 간단했고, 때로는 단단하고 차가우며 복잡하기도 했던 세계를. 때로 머릿속에 우주의 모형을 만들기도 했지. 그 우주의 모형 안에선 에너지 조각들이 광활한 공간을 누비곤 했는데, 때로 플레이어가 그 조각들을 "전자"와 "양자"라고 부르기도 했어.

가끔 "행성"과 "항성"이라 부르기도 했고.

때로 자기 자신이 꺼짐과 켜짐, 0과 1, 코드들로 이루어진 에너지로 만들어진 우주 속에 산다고 생각하기도 했어. 자기 자신이 게임을 하고 있었다고 생각한 적도 있고. 때로 본인이 화면 상의 단어들을 읽고 있다고 믿기도 했어.

네가 바로 그 플레이어야. 단어들을 읽으며...

조용... 때로 화면 위의 코드를 읽기도 했어. 그리고는 코드를 풀어 말로 바꾸고, 말을 풀어 뜻으로 만들고, 뜻을 풀어 느낌으로, 감정으로, 이론으로, 생각으로 바꿨어. 그리고 숨을 좀 더 빠르고 깊게 쉬기 시작하며 자기 자신이 살아있음을, 살아있었음을, 그 천 번의 죽음은 실제로 일어나지 않았음을, 플레이어 자신이 살아있다는 걸 깨달았지.

너. 바로 너야. 너는 살아있어.

그리고 때로 플레이어는 우주가 한여름 살랑이는 나뭇잎들 사이로 내리쬐는 햇볕을 통해 자신에게 말을 걸어온다고 믿기도 했어.

그리고 때론 우주의 변두리에서 밤하늘에 떠오른 작은 빛으로 우주가 자신에게 말을 걸어온다고 믿었어. 갑작스레 풍겨오는 음식 냄새를 맡으며 익숙한 문 앞에 거의 도착해, 다시 꿈 꿀 준비를 하며 겨울의 청명한 밤하늘을 바라보던 플레이어의 시야 한구석에 있는 작은 빛으로. 작은 빛은 사실 태양보다 백만 배는 거대한 별일지도 모르지. 잠깐이라도 플레이어의 시선 안에 들기 위해 공전하는 행성들을 모조리 증발시키고 있는 별일지도 몰라.

그리고 때로 플레이어는 0과 1을 통해, 온 세상의 전기를 통해, 곧 끝날 꿈 속 화면에 나타나 흘러가는 단어들을 통해 우주가 자신에게 말을 걸었다고 믿었어.

그리고 우주는 널 사랑한다고 했어.

또 우주는 네가 그동안 게임을 잘 해왔다고 했어.

또 우주는 네게 필요한 것들은 전부 네 안에 있다고 했어.

또 우주는 네가 네 생각보다 훨씬 더 강하다고 했어.

또 우주는 네가 바로 낮이라 했어.

또 우주는 네가 바로 밤이라 했어.

또 우주는 네가 맞서고 있는 어둠이 네 안에 있다고 했어.

또 우주는 네가 찾고 있는 그 빛이 네 안에 있다고 했어.

또 우주는 네가 혼자가 아니라고 했어.

또 우주는 넌 세상과 단절된 존재가 아니라고 했어.

또 우주는 네가 바로 스스로를 느끼고 스스로에게 말을 걸고 스스로의 코드를 읽고 있는 우주 그 자체라고 했어.

또 우주는 네가 사랑이니까 너를 사랑한다고 했어.

그리고 게임은 끝을 맞고 플레이어는 꿈에서 깨어났어. 다시 새로운 꿈을 꿨고, 더 좋은 꿈을 꾸었어. 그리고 플레이어가 바로 우주였고, 사랑이었어.

네가 바로 그 플레이어야.

이제 일어나.
"지금으로부터 20년 후, 당신은 한 일보다 지나쳐 버린 일에 더 실망할 것이다. 그러니 닻을 올려라. 안전한 항구에서 떠나 항해하라. 항해하며 무역풍을 잡아라. 탐험하고, 꿈꾸고, 발견하라."
미상[A]
==# 해석 #==
플레이어의 행적은 사실 게임이라는 짧은 꿈이었고 이야기를 들려주어 삶의 의미를 깨닫게하며 게임에서 이루었던 꿈들을 삶이라는 긴 꿈에서 이루기를 독려하는 내용이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마인크래프트라는 짧은 꿈은 처음 스폰되는 시작부터 엔더 드레곤을 잡는 마지막까지의 그 중간 과정은 플레이어 본인이 점프를 한 번도 하지않던, 매우 빠르게 플레이하던, 허기를 빵으로만 먹는 플레이를 하던 결국 그 중간 과정은 플레이어 본인이 정하는 것이며 긴 꿈 즉, 현실도 마인크래프트라는 짧은 꿈과 비슷하다는 얘기이다.

문장 하나하나에 범신론적 색채가 강하게 묻어나는 것이 특징이다. 엔딩 속 두 인물이 정확히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고, 플레이어를 지켜보는 두 존재의 관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되며, 결정적으로 '우리는 우주야.' 라는 문장을 통해 범신론적 세계관을 기반으로 함을 알 수 있다. 이런 우주와 신 간의 알 수 없는 애매모호한 경계는 범신론의 주요 특징이다. 지구와 플레이어를 직간접적으로 묘사하는 걸로 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우주가 화자일 수도 있다. 문학 작품이라 해석하기 나름이니 정확한 답은 없다. 또, 간혹 제4의 벽을 넘는 내용들도 보인다.


유튜브 채널 The Game Theorists의 해당 엔딩에 대한 해석.

6. 24w14potato

만우절 버전인 24w14potato에서 이 글이 패러디되어 감자와 관련된 내용으로 바뀌었다. 엔딩을 보려면 감자 포탈을 타고 들어갈 수 있는 감자 세계에서 밑으로 떨어지면 나온다. 배경도 원래의 흙 배경이 아닌 만우절 블록으로 된 배경으로 나온다. 참고로 이 버전에서 드래곤을 잡고 포탈에 들어가면 정상적으로 나온다.


[1] 하단 오른쪽에 있다.[2] 자바 에디션은 유저 참여 형식으로 번역이 진행되는데, 아예 엔딩 구문 자체가 없다. 다만 한국어를 제외한 일부 언어판에서는 옛날 콘솔에서 엔딩이 번역된 경우가 있다.[3] 1.0~1.5.2까지는 title > win.txt[4] 과거에는 이 사이에 자바 개발진정도만 짤막하게, 1.6버전 즈음해서는 당시 추가 컨텐츠 제작진 이름정도만 추가되었는데 현 버전에서는 모장 스튜디오 관련 인원 거의 전부가 크레딧에 들어가서 아래의 인용구를 스킵하지 않고 보기가 무척 힘들어졌다. 1.17부터는 자바와 베드락이 같은 크레딧 문구를 쓰게 되면서 마르쿠스 페르손이라는 이름은 알아야만 보이는 애매한 위치로 내려갔다.[A] 첫 업데이트 당시에는 마크 트웨인으로 되어 있었지만, 누구의 명언인지 확실하지 않아 수정된 것으로 보인다. 이 명언은 H. Jackson Brown Jr.의 저서인 'P.S. I love you.'라는 책에서 인용되었다.[6] 1자(秭)=1024)[7] 줄리안 고프. 이 글을 쓴 아일랜드의 소설가.[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