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07 01:01:38

랜드마크

파일:나무위키+유도.png   ASIAN KUNG-FU GENERATION의 음반에 대한 내용은 ランドマーク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external/kierenmccarthy.com/wonders-world.jpg
인도 아그라타지마할, 칠레 이스터 섬모아이,독일 퓌센노이슈반슈타인 성,
이집트 기자피라미드, 중국만리장성,러시아 모스크바성 바실리 성당이다.
1. 개요2. 특징3. 랜드마크/목록
3.1. 가상의 랜드마크
4. 대중매체 속의 랜드마크
4.1. 레벨 디자인에서의 랜드마크
5. 관련 문서

1. 개요

Landmark

도시를 인수당했어요.. 랜드마크 건설!

본래는 탐험가, 여행자가 특정 지역을 돌아다니던 중에 원래 있던 장소로 돌아올 수 있도록 표식을 해둔 것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영어로도 실생활에서 지리를 설명할 때 기준으로 삼는 건물이나 장소를 랜드마크라고 한다. 보통 '랜드마크가 어디에요?' '근처에 랜드마크로 삼을만한 곳이 있나요?' 하는 식으로. 심지어 우리 동네 앞 슈퍼마켓도 동네 주민들이 다 아는 곳이면 그 동네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뜻이 더 넓어져 건물이나 상징물, 동상 같은 조형물 등이 어떤 곳을 상징적으로 대표하는 의미를 가질 때 랜드마크라고 부르게 되었다. 한마디로 딱 보면 거기가 어딘지 금방 알 수 있는 세계구/전국구급 대형 마스코트.

미국의 도시기획가 케빈 엔드류 린치(Kevin Andrew Lynch)는 자신의 저서 The image of City에서 인간이 도시 이미지를 구성하는 5가지 도구인 경로(path), 경계(edge), 지역(districts), 결절점(node), 랜드마크(landmark)를 제시한다. 대부분의 도시에는 크건 작건 간의 도시의 랜드마크가 존재한다.

이러다보니 패키지 여행, 특히 해외 패키지 관광에서는 거의 필수 코스이기도 하다. 제한된 일정 속에서는 사실상 여기서 사진 한 번 찍는 것에 의의를 두는 경우가 대부분.

2. 특징

공통적으로는 규모가 큰게 대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현대 들어 가장 쉽게 랜드마크를 형성할 수 있는 방법은 바로 세계 수준의 마천루를 짓는 것. 어떤 건물이든 기존의 최대 높이 건물을 경신하면 그 즉시 전세계에 소식이 타전되어 곧바로 랜드마크가 되곤 한다. 그러나 마천루의 건설에는 상권, 인구밀집, 인프라 등이 뒷받침되어야 하고 재정적 부담이 매우 커서 필요이상의 높이로 건물을 짓는 것은 현시점에서는 더 이상 세계적인 추세가 아니다. 그렇다보니 수퍼 마천루의 건설은 남자의 로망인 동시에 모든 개발도상국의 열망일지도 모른다.

중국의 만리장성이나 인도의 타지마할, 이스터 섬모아이처럼 짓는 것만으로도 당시 국민들의 삶을 피폐하게 한 거대한 공사도 있었다. 단, 만리장성의 경우에는 중국왕조의 변화에도 지속적으로 보수 및 발전되었고 북방민족의 남하를 저지하는 효과를 보긴 했으니, 정보를 가려서 얻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모아이는 당시 음식 생산에 필수적이었던 나무와 돌을 무차별로 채집하는 바람에 말기에는 식량이 떨어져 식인 풍습까지 생겼을 정도. 현지인들조차도 모아이의 역사를 알면 그걸 증오하게 된다며 관광객을 불러들이는 것과는 별개로 모아이를 싫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물론 반론이 없는 것은 아니나, 현재의 정설이 그렇다.

문화의 요체라는 상징성 때문인지 세계구재난 영화나 대테러 영화에서는 일단 파괴당하고 본다. 특히 자유의 여신상이 단골 고객. 에펠탑, 혹은 도쿄 타워도 주된 얼굴 마담이다. 때때로는 빅 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나 타워 브리지, 금문교등이 공격당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당연하지만 라고 예외는 아니다. 현실에서의 예를 들자면 알 카에다가 저지른 희대의 만행 9.11 테러를 들 수 있다. 파괴까지는 아니더라도, 전쟁에서 이 랜드마크를 점령하는 것은 대단한 상징성을 가지고 있다. '랜드마크에 휘날리는 아군의 깃발'은 전쟁에서 승리했다는 훌륭한 증거가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랜드마크 자체의 군사적 가치는 적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차지하기 위한 교전이 치열하게 벌어진 사례는 흔하다. 베를린 전투독일 국회의사당을 점령하기 위해 소련군이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국회의사당에 소련 국기가 휘날리는 장면이 나치 독일의 패망을 상징하는 장면으로 꼽히는 것이 좋은 예이다.

건축물을 외부에서 보게 되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지만 보통은 입장료(또는 전망대 이용료)가 발생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랜드마크는 관광지로 활용되기에 상업성과 무관하지 않으나, 상업성의 가치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랜드마크의 상징성이 우월하다는 특징이 있다. 그리고 일부는 성지에 해당하는 지역도 존재한다.

도시생활한정으로 고급 아파트, 관공서, 학교, 백화점, 영화관, 은행 지점, 패스트푸드점 등도 랜드마크로 활용된다. 일부는 고유한 지역명을 대신하여 사용되는 경우도 있다.[1][2] 운전면허 시험장, 산업인력공단 등 외지인이 많이 찾는 시설이라면 당연히 그 지역에서는 최고의 랜드마크다. 랜드마크가 될만한 물건이 아닌데 랜드마크가 된 특이한 곳의 예로는 전주교도소가 있다. 사실 교도소는 꼭 필요한 시설이지만 그 지역의 자랑거리로 삼는 곳은 하나도 없다. 하지만 버스종점이 교도소 바로 앞이라서 정류장명에 '교도소'가 붙었다. 2012년 현재 평화동종점으로 개명했다.

3. 랜드마크/목록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랜드마크/목록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1. 가상의 랜드마크

4. 대중매체 속의 랜드마크

헐리우드 영화에서는 주로 폭파되는(...........) 요소로 주로 등장한다.
  • 런닝맨 - 도시의 주요 랜드마크를 찾아다니며 각종 게임을 펼친다는 컨셉이다. 다만 프로그램이 장기화 되면서 랜드마크보다는 특정 지역이나 특정 시설에서 게임을 하는 경우도 많다.
  • 모두의 마블 - 도시에 별장, 빌딩, 호텔 순으로 모두 지으면 랜드마크라는 고유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된다. 랜드마크가 지어진 도시는 인수가 불가능하다. 단, 날아라 아이템의 페인트 아이템, 페이트, 앙투아네트, 워너원 2차 캐릭터들은 상대의 랜드마크를 2턴동안 소유할 수 있는 소유권 변경 능력을 가지고 있다. 지었을때 덤으로 들리는 건. 랜드마크 건설~[3]
  • 시드 마이어의 문명 시리즈에 등장하는 World Wonder(세계 불가사의) 조형물은 여기서 따온 것이 많다.
  • 심시티 시리즈에서는 '랜드마크'라는 건설 항목이 따로 있다. 도시를 꾸미는 용도 이외에도 상업부문에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 다만 그 자체로 관광객을 부르는 효과는 없다. 참고로 도시 경관용인 주제에 일정량의 관리비를 지불해야 하며 심시티 4에서는 이를 조절하는 기능이 추가되어 있다.
  • Cities XL 시리즈에서는 건설하기가 제법 까다로운데 건설 단계가 1,2,3단계로 세분화 되었고 각 건물, 각 단계마다 요구하는 자원이 제각기 주어지기 때문에 그 자원들을 도시에서 충당하거나 무역으로 거래하면서 모아야 한다.
  • 다큐멘터리 Life After People(인류 멸망 그 후)에서는 인류의 손길이 끊어진 거대 건축물들의 말로를 여실히 보여주는데 에펠탑이나 금문교같은 강철로된 탑이나 교각은 물론 윌리스 타워,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같은 초고층 마천루또한 인간의 관리가 끊어지면 그 재료가 된 건축 자재가 세월에 의해 부식이나 노화로 부서지면서 인간이 지구상에 남긴 거대 건조물들은 모두 붕괴되어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다. 오래 잡아야 200년 안팎이라고 하는데, 다만 피라미드나 후버 댐 같은 대규모 석조 구조물은 최소한 십만년 이상은 버틴다는듯 하다.
  • Marvel's Spider-Man에서는 뉴욕을 돌아다니면서 미니맵에 건물 모양 아이콘이 뜨는 곳을 사진으로 촬영하면 랜드마크 토큰을 얻는다. 실제 뉴욕의 명소도 있지만 어벤져스 타워, 생텀 생토럼, 와칸다 대사관 등의 마블 코믹스에서 친숙한 장소들도 존재한다.

4.1. 레벨 디자인에서의 랜드마크

파일:external/images1.wikia.nocookie.net/338px-Citadel_star.jpg

위에서와 마찬가지로 레벨, 쳅터의 주제 혹은 지명의 특색을 살리기 위해 삽입되는 경우가 있다.

왜 이렇게 특색을 살리냐면 해당 게임 마니아가 아닌 한 그곳에 관련된 상세한 내용들을 구글링해 찾기보단 그냥 그 레벨이나 쳅터에 랜드마크의 이름 등으로 기억하기 때문에 문서로 '이곳은 OO'의 유래와 유례 운운하는 것보다 쉽게 기억에 남기 때문이다.

물론 해당 레벨에서 벌어지는 이벤트 등이 강렬할 때에도 기억하긴 하고 공교롭게도 하프라이프 시리즈에서 체인지 레벨과 연동되는 엔티티 이름 중 하나가 info_landmark.

또한 랜드마크 는 플레이어 가 자신의 위치를 파악함으로써 자신이 가야할 경로를 알려준다. 하프라이프 2: 에피소드 2 에서 볼 수 있는 무너진 시타델 이 대표적인 예이다.

팀플레이 FPS의 경우 자신의 스폰지점, 상대팀의 스폰지점 의 위치를 명확히 해주는 역할을 하기도한다. 이는 맵 어디서나 잘 보일수 있는 지점에 설치된다.

5. 관련 문서



[1] 대학교 이름은 대부분 고유지역 이름보다 많이 쓰인다.[2] 대표적으로 실촌읍이란 이름을 없애버린 곤지암IC, 파주시 탄현면의 존재감을 희석시킨 헤이리예술마을.[3] 플레이 하는 맵에 따라 음성이 달라지지만 카카오 버전에서는 일반 캐릭터들은 하나로 통일이 되어 있고, 워너원 캐릭터들은 멤버별 목소리가 따로 저장되어 있다.[4] 사실 랜드마크는 아니지만 음침한 쪽으로 유명한 장소긴 하다. 자세한 건 해당 문서 참고.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