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9 15:57:59

미남

꽃미남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이 문서는 미남(美男)에 관한 문서입니다. 미남 외의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미남(부산)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미인
미남미녀미소년미소녀미청년미중년미노년

1. 개요2. 상세3. 나라별 미남4. 역사5. 여담6. 실존 인물7. 관련 문서

1. 개요

美男. 얼굴이 잘생긴 남자.

예나 지금이나 미남은 어디에서나 환영받는다. 원래는 '미남자'의 준말이었지만, 21세기 현재 '미남자'란 말은 잘 쓰이지 않아서 옛말 같은 느낌을 준다.

외모가 아름다운 사람이 여성이면 미녀, 남성이면 미남이라고 한다. 미남을 뜻하는 대표적인 사자성어로는 외모가 준수하고 풍채가 당당하다는 뜻의 헌헌장부(軒軒丈夫), 피부가 희고 고결하여 풍채가 신선과도 같다는 뜻의 옥골선풍(玉骨仙風)[1]등이 있다.

일본 전국시대에 미남자라는 이름을 가진 인물이 실존했지만 남자는 아니었고 절세 미'녀'였다.

2. 상세

미녀에도 여성스러운 분위기의 청순형과 남성스러운 분위기의 걸크러시형, 깨발랄한 귀염상, 도발적인 섹시형 등 여러 유형이 있듯이 미남에 여러 가지 유형이 있다. 크게는 남성미가 덜한 분위기의 곱상한 '꽃미남' 과 남성스러운 분위기의 멋있는 '짐승남'으로 분류할 수 있다.

시대에 따라 기준은 달라진다. 고대에는 남성적 힘이 곧 생존에 유리했기 때문에 우람한 근육과 선이 굵고 강해 보이는 인상을 선호해서 꽃미남 스타일이 짐승남에 비해서 선호도가 더 낮았을 확률이 높다. 1900년대 고전 배우들과 2000년대 초반의 현재 배우들의 얼굴을 비교해보면 알 수 있다. 동양 고전 배우들과 현재 동양 배우들의 미남 기준의 차이는 서양권에 비해 훨씬 크다.

3. 나라별 미남

시대에 따라 미남의 기준이 살짝 다른 만큼, 문화권에 따라 선호하는 미남의 유형도 다르다. 문화권마다 각 유형별 미남에 대한 호불호가 확연히 다른 편. 이 현상은 미녀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므로, 미추의 구별은 문화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는 걸 알 수 있다.

영국, 독일, 미국, 캐나다 등에서는 커다란 근육, 선이 굵은 얼굴, 각지고 넓은 턱, 진한 수염자국, 많은 털, 큰 덩치 등 대체적으로 남성적 요소로 여겨지는 속성을 중요시한다.

반면 마초이즘에 대한 선호도가 많이 떨어진 유럽권에선 등에서는 중성적이거나 여성스러운 외모도 선호도가 꽤 높다. 일본과 한국의 극단적인 꽃미남 선호 현상도 원래는 알랭 들롱이나 비에른 안드레센같은 유럽형 미남 배우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4. 역사

1960년대부터 오랜 시간동안 한국의 미남으로 군림한 배우는 신성일이다. 남성적인 외모지만 이목구비 하나하나가 조각같이 생겨 꽃미남스러운 면모도 있었다. 그래서 모든 측면에서 미남으로 평가받아 그야말로 미남종합선물세트로 군림했다. 물론 당대의 미남 배우 최무룡을 비롯해 그 이후에도 잘생긴 배우들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인기에서 신성일을 따라잡는 배우가 지금까지도 없어서 한국 미남을 언급할 때에 신성일을 빼놓고는 설명할 수가 없다.[2]

1970년대 후반부터는 드라마에서 박근형, 노주현, 한진희가 잘생겼다는 평을 받았다.

1990년대 후반부터 오랜 시간동안 대한민국 대표 미남으로 군림한 배우는 장동건원빈이었으나 장동건이 원빈보다 더 잘생겼다는 평을 받았다. 물론 90년대 이후 미남 배우계의 절대 강자는 정우성이다.

2000년도 후반부터 강동원 혹은 차은우 같이 선이 가늘고 곱상하게 생긴 미남이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배우로서의 성공 여부는 외모와는 큰 관계가 없다. 신영균은 못생긴 것은 전혀 아니지만 아저씨 같은 외모로 인해 미남이라 분류하기는 곤란하다. 그러나 1960년대에 3손가락 안에 꼽히는 배우였다. 최민식은 젊었을 때 상당히 잘 생긴 얼굴이었지만 인기를 얻은 건 나이가 들어서이고, 국민 배우 안성기만 해도 미남과는 거리가 멀다.

5. 여담

미남 캐릭터에 관한 내용은 삭제되었다. 삭제된 문서를 보고 싶은 사람은 미남/캐릭터 82번을 참고하면 된다. #

6. 실존 인물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미남/실존 인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7. 관련 문서


[1] 본래는 송나라의 시인이던 소식이 매화를 표현할 때 쓰던 문구였다.[2] 인기에서는 그나마 신영균, 남궁원이 비빌 만하고, 섬세한 미남으로는 최무룡이, 남궁원은 남성적으로 잘생기기까지 했으나 모든 면에서 신성일이 이 둘을 압도했다. 이후로는 신영균, 남궁원의 인기에도 미치는 남자 배우는 없어서 사실 신성일이 남자 배우 1인자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