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7 07:11:11

강석우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동명의 정치인에 대한 내용은 강석우(정치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external/www.mma.go.kr/k_1.jpg
왠지 교회 목사님 포스가...
이름 강석우(康石雨)
본명 강만흥(康萬興)
본관 신천 강씨[1]
국적 대한민국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출생 1957년 10월 1일([age(1957-10-01)]세), 서울특별시 중구
신체 178cm, 75kg, A형
가족 배우자 나연신, 아들 강준영(1991년생), 딸 강다은(1995년생)
학력 광희중학교
서울세종고등학교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
데뷔 1978년 영화 '여수'
수상 2012년 제24회 라디오진행자부문 출연자상
경력 2008년~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 후원회장
종교 개신교

1. 개요2. 출연 작품
2.1. 드라마2.2. 영화2.3. 예능2.4. 광고
3. 수상

1. 개요

대한민국의 배우. 실향하신 부모 밑에서 1남 4녀 중 장남으로 출생했다. 젊은 시절에는 순수한 미청년의 이미지를 주로 연기했다. 지금으로 따지면 박보검 같은 이미지였다. 2000년대 이후로는 주로 찌질한 중년 남자를 연기하거나, 주인공 여배우의 따뜻한 아버지 역할을 주로 맡고 있다.

DJ로도 활동 중이며, MBC에서 여성시대를 진행했다. 2015년 여성시대의 진행을 서경석에게 넘긴 후에는 [2] 같은 시간대에 CBS 음악FM에서 방송하는 "강석우의 아름다운 당신에게"를 진행 중이다.

클래식에도 조예가 깊다고 하며, 소문난 클래식 애호가라고 한다. 본인이 DJ로 진행하는 프로그램 역시 클래식 프로그램이다. 대구CBS가 음악FM을 개국했을 때 직접 대구를 찾아 대구국 스튜디오에서 본인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동국대학교 3년 후배인 한대화 KBO 경기운영위원과 젊은 시절부터 친했다고 한다. 그 인연으로 한대화2011년 한화 이글스 감독으로 있었을 때 잠실에서 한화의 경기가 있는 날에 가끔씩 직관을 와 주었고, 선수단에 선물을 보내 주기도 하였다. 참고로 이 때 보낸 선물은 한화 이글스의 명예 홍보대사인 태진아의 아들 이루의 앨범 CD였다. 지금도 한화의 경기를 보는 듯.본인도 김성근만 보면 속 뒤집힐라나

학창 시절 이경규동대 선배인 강석우에게 두번 맞았다고 한다. 때린 이유가 밝혀지면 이경규가 연예계 은퇴해야 한다고 한 걸로 봐선 이경규가 큰 잘못을 하긴 한 듯. 덕분에 이경규는 아직도 강석우를 무서워한다. 나름 무서운 선배였던 듯. 현재는 함께 예능도 출연하는 걸 보면 줄곧 꽤나 절친한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보인다.

배우자 나연신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아들 강준영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에 재학중이고, 딸 강다은은 동국대학교 연극학부 직속후배로 SBS 아빠를 부탁해에 함께 출연했다.
파일:external/img.tf.co.kr/201513711425110734.jpg
파일:external/file2.instiz.net/1c9748e9ff3adcf03e229331a0751e98.jpg
파일:external/file2.instiz.net/733cafe1553e5c5c084cf5ab39200de9.jpg
파일:external/file2.instiz.net/ae37e83477aec56155cda11b1ef0b3b5.jpg
존잘1986년 겨울나그네(1986)라는 영화에서 주인공 민우 역을 통해 스타가 되어 조선왕조 500년의 인현왕후에서 숙종 역을 맡는 등 드라마를 통해 전성기를 누렸다. 연기력이 딱히 좋은 배우는 아니다. 특히 조선왕조 500년같은 사극연기를 보면 요즘 기준으로는 발연기 소리 들을 수준이다. 이후 주연을 맡았던 작품들에서는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조연을 주로 맡아 왔다. 2000년대 드라마 아줌마에서 찌질하고 형편없는 대학교수 남편으로 나오는 등, 중년이 되면서부터 망가지는 역도 주로 맡는 중.

2. 출연 작품

2.1. 드라마

2.2. 영화

2.3. 예능

2.4. 광고

  • 2017년 금강제화
  • SG세계물산 바쏘
  • 해태제과 후라보노이드껌
  • 정식품 베지밀(부인과 함께 출연했다.)

3. 수상



[1] 구구단강미나, 외교부장관 강경화, 삼성 라이온스 강봉규도 이 본관이다.[2] 사실 내막을 보면 당시 MBC 높으신 분들에게 찍혀서 나간 것이다. 세월호 사건 1주기 당일 오프닝에 "빨리 수습이 되어야 하는데 대통령은 밖에 나가고, 국무총리는 이상한 일에 연루되어 제대로 해결이나 되겠냐"는 멘트를 쳤다가, 당시 라디오부장이 스튜디오까지 달려와 제작진들에게 경위를 캐물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