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0 13:03:59

한국프로야구/1993년/신인드래프트

KBO 리그 신인드래프트
1992년 시즌 1993년 시즌 1994년 시즌

1. 개요2. 1차 지명3. 2차 지명
3.1. 지명방식3.2. 지명 결과
4. 드래프트 평가5. 이모저모

1. 개요

1993년 KBO 리그 신인드래프트 (공식 명칭: 1993년 한국 프로 야구 신인선수 지명 회의)는 1차 지명과 2차 지명으로 진행되었다.

2. 1차 지명

1차 지명은 1992년 11월 5일까지 각 팀에서 팀 별 연고지 내 고교 출신 선수 중 1명을 뽑았다. 저중에 초대박이 4명이나 된다. 김홍집도 충분히 대박
1차 지명자
롯데 자이언츠 김경환(마산고-경성대, 투수)
빙그레 이글스 구대성(대전고-한양대, 투수)
삼성 라이온즈 양준혁(대구상고-영남대-상무, 외야수)
쌍방울 레이더스 박상수[1](군산상고-원광대, 외야수)
태평양 돌핀스 김홍집(인천고-단국대, 투수)
해태 타이거즈 이종범(광주일고-건국대, 내야수)
LG 트윈스 이상훈(서울고-고려대, 투수)
OB 베어스 추성건(서울고-건국대 내야수)

3. 2차 지명

1992년 11월 25일 서울특별시 KBO 사무실에서 개최되었다.

대학교 졸업 예정자, 실업팀 소속 선수들, 고교 졸업 후 1년이 지난 선수들까지 모두 258명이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했다.[2]

3.1. 지명방식

지명방식은 매 라운드마다 1992 시즌 성적 역순대로 지명하는 방식이다. 라운드에 제한은 없지만, 지명을 원치 않는 팀의 경우 해당 라운드에서 패스할 수 있다. 꼴찌팀은 1라운드에서 3명을 지명한다.

3.2. 지명 결과

※표시는 지명권 포기 등으로 지명팀에 입단하지 않은 선수.
라운드 쌍방울 LG 태평양 OB 삼성 해태 빙그레 롯데
1 성영재
(광주일고-인하대,
투수)
김정민
(북일고-영남대,
포수)
손차훈
(공주고-한양대,
내야수)
박상근
(강릉고-동국대,
투수)
박충식
(광주상고-경희대,
투수)
김훈
(경남상고-연세대,
외야수)
허준
(공주고-경성대,
내야수)
마해영
(부산고-고려대,
내야수)
김충민
(동산고-인하대,
포수)
최태원
(성남고-경희대,
내야수
2 정영규
(광주일고-동국대,
외야수)
김원식
(신일고-단국대,
투수)
공의식
(충암고-동국대,
외야수)
김종성
(충암고-경희대,
외야수)
최홍주
(부산고-동아대,
외야수)
이용석
(신일고-단국대,
외야수)
지화선
(북일고-동아대,
외야수)
송태일
(신일고-건국대,
내야수)
3 이광섭
(연세대,
투수)
박재호
(광영고-중앙대,
외야수)
김갑중
(진흥고-한양대,
외야수)
김덕칠
(덕수상고-경희대,
투수)
김현욱
(경북고-한양대,
투수)
박철웅
(광주일고-고려대,
투수)
이민호
(포철공고-영남대,
내야수)
권재광
(경남고-동아대,
외야수)
4 한혁수
(충암고-경희대,
내야수)
강봉수
(부산고-중앙대,
투수)
패스 김종신
(북일고-인하대,
투수)
유정민
(서울고-영남대,
투수)
이재만
(대구상고-영남대,
투수)
권오영
(배재고-연세대,
내야수)
김정훈
(동아대,
투수)
5 정기창
(경북고-한양대,
외야수)
최규하
(충암고-홍익대,
외야수)
우태원
(광영고,
내야수)
염상엽
(강릉고-단국대,
투수)
김종국
(공주고,
투수)
패스 고기성
(부산고-동아대,
외야수)
박기복
(동산고-인하대,
외야수)
6 패스 김경하
(신일고-고려대,
외야수)
패스 패스 최문호
(부산상고-중앙대,
투수)
패스 원현식
(휘문고-건국대,
포수)
패스
7 패스 당신상
(인천고-단국대,
포수)
패스 패스 허대욱
(북일고-인천전문대,
투수)
패스 김성열
(동산고-인하대,
내야수)
패스

4. 드래프트 평가

  • LG 트윈스 : 김정민이 백업 포수로 그럭저럭 활약했지만 이건 덤이고, 무엇보다도 야생마를 1픽으로 얻었다는 점에서 잭팟.
  • 태평양 돌핀스 : 김홍집이 에이스로 잠시 활약해 줬지만 태평양은 강팀이 아니었고, 빛을 보지 못했다. 팀이 현대 유니콘스로 바뀌며 강해지고 나서는 혹사 여파로 본인의 성적이 좋지 못했다.(...)
  • OB 베어스 : 폭망... 문서가 작성된 선수가 없다 1, 2차 지명을 가릴 거 없이 뽑은 신인들 모두 폭망해 버렸다. 특히나 이 해는 향후 프로야구를 이끌어갈 대형 신인들이 무더기로 배출되었고, 다른 구단들도 한 두 명씩 대형 자원을 픽한 것과는 달리 OB의 픽은 유독 좋지 못했기에 더욱 뼈아팠다. 가히 통한에 남을 드래프트이자 OB 신인 드래프트 역사상 희대의 흑역사. 1차로 지명된 추성건은 아마 야구에서 강타자로 이름을 날렸으나 프로 입단 후로는 부상과 외국인 선수의 등장 등으로 빛을 보지 못하다가 SK로 이적한 후 은퇴했다.

5. 이모저모

  • LG의 1차 지명자인 이상훈은 당시 역대 최고 계약금인 1억 8천 8백만원을 받았다.
  • 롯데에 1라운드 지명된 마해영은 지명 전부터 상무 입대 이야기가 나왔는데, 결국 지명 후 상무 입대를 선택해 복무를 마치고 1995년 롯데에 입단했다.
  • 쌍방울에 2라운드 지명된 정영규는 2차 지명 바로 전날인 11월 24일에 쌍방울로 트레이드된 김성길신경식트레이드 대가로 삼성 유니폼을 입게 되었다.
  • 태평양에 5라운드 지명된 우태원은 지명권 양도로 빙그레에 입단했다.
  • 삼성의 2차 4순위 지명을 받은 투수 유정민은 어깨 부상으로 1시즌 만에 은퇴했으며, 현재 서울고등학교 야구부 감독이다.


[1] 영화 글러브에서 충주성심학교 야구부의 감독직을 맡은 김상남의 롤모델이다.[2] 주의해야 할 것은 대학 졸업 예정자들은 전원 자동 지명 대상이다.[3] 김현욱은 쌍방울 레이더스트레이드된 후 전성기를 맞이했지만, 친정 팀으로 복귀한 후로도 쏠쏠히 중간계투요원으로 뛰어 주었으니 아예 손해는 아니다. 김성근 감독이 혹사가 있었지만 잘 키워 주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