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4 16:55:50

훈육장교


1. 개요2. 임무3. 교관과의 차이4. 각군별 모습5. 기타6. 실존인물

1. 개요

대한민국 국군장교 직책. 각 군 사관학교, 학군단, 학사장교 후보생장교임관하기 위한 과정에 있는 생도 내지는 후보생들을 관리하고 지도하는 직책을 가진 장교이다. 생도들에게 아버지와 어머니의 역할을 하는 셈이다.

땡보직이면서도 요직인 희한한 보직인데 이게 땡보직인 이유는 사관생도사관후보생들은 퇴교의 공포를 떠안고 있기 때문에 말을 엄청나게 잘 들어서이다. 그래서 훈육장교는 지휘부담이 매우 적다. 생도들이 정식 군인 신분이 아니기 때문에 사고를 칠 경우 퇴교를 시키면 그만이며 이로 인한 인사적 불이익을 당하지도 않는다. 또한 이게 한직이 될 수 없는 이유는 이걸 함부로 한직으로 만들었다가는 한직으로 오는 장교들의 특성 상 생도들을 아무렇게나 마구 대할 가능성이 높고 그렇게 되면 이후 임관하는 장교들의 질이 전체적으로 하향평준화가 되기 때문에 요직일 수밖에 없으며 그래서 훈육장교는 대위 이상[1] 중에서도 검증된 인원으로만 선발한다.[2]

2. 임무

각 군 사관학교생도학군단학사 후보생장교 후보생은 매일 점호를 실시하는데 이 점호를 주관하는 일도 한다. 또한 지휘근무를 하는 생도후보생에게 지휘근무의 요령을 가르쳐준다.

그리고 생도, 후보생들의 군인기본자세를 점검하여 상점 및 벌점을 부과하며 벌점이 기준 이상일 경우 훈육 차원의 징계나 퇴교(제적)심의를 할 권한을 갖는다.

3. 교관과의 차이

교관생도후보생을 '장교로서 필요한 지식과 능력을 습득시키는 것'이 일인데 비해 훈육장교는 생도후보생에게 '장교로서 필요한 인품과 자기관리능력을 배양시키는 것'이 차이점. 장교는 다른 군인과는 달리 능력뿐만 아니라 생활태도 등 자기관리에도 철저해야 하기 때문에 훈육장교라는 직책을 따로 만들어서 생도후보생장교임관한 이후 자기관리를 철저하게 하도록 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장교는 물론이고 인간으로서 기본이 안된 훈육장교도 가끔 있다.

4. 각군별 모습

4.1. 대한민국 육군

보통 중위 내지는 대위장교들이 담당하며 사관학교의 경우는 소령이 담당한다. 학사장교의 경우는 각 훈육대[3]마다 대위급 훈육장교 2명과 소령급 훈육대장 1명이 배치되며 훈육대장의 경우는 직책분류 상 지휘관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녹색견장과 지휘관 휘장도 찬다. 학군단의 경우는 3학년은 대위급, 4학년은 소령급이 담당한다. 물론 이건 규모가 큰 학군단의 이야기이며 소규모 학군단은 없거나 중위급 한명 있기도 한다. 이들은 생도, 후보생들의 생활을 통제하고 지도한다. 아울러 군 기본자세(제식), 기본적인 군 관련 지식(총검술 등)을 가르치기도 한다. 생도후보생이 야외훈련을 하게 될 때는 식사추진과 생도후보생들을 인솔하는 역할도 한다.

이 일을 장교가 맡는 이유는 명목 상 모든 종류의 무관후보생의 공식계급원사준위의 중간이기 때문이다. 형식적이긴 하더라도 이들이 부사관보다 계급이 높은 만큼 부사관에게 맡길 수도 없는데다 설령 맡기더라도 통제가 힘들다.

4.2. 대한민국 해군

대한민국 해군(해병대 포함)에서는 중위-대위장교대위-소령장교가 있는데 중위급 호칭은 훈련관(소대장)이고 대위소령급 호칭은 훈육관(중대장)이다. 해병대 교육훈련단의 장교교육대대는 훈련관은 소대장, 훈육관중대장으로 호칭하고 해사 장교교육대대는 훈련관 및 훈육관인데 해병대는 지상군이라서 실무부대의 편제를 따라한 것이다.

해군 훈련관의 경우 육군과 달리 후보생과는 2기수 정도밖에 차이 안 나기 때문에 제일 엄하게 굴린다. 푹 눌러 쓴 모자 때문에 얼굴은 켜녕 시선조차 보이지 않아 기선제압이 충분하며 여기에 K5 권총까지 차고 있어서 더욱 위압감을 준다. 당연히 빈 총이지만 훈련관도 일종의 당직으로 분류해 당직근무자의 복장인 단독무장을 착용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들은 전투복만 착용하고 근무복을 착용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

원체 해군 자체가 양성교육이 해군사관학교 생도부터 신병에 이르기까지 빡세기도 하며, 해군사관학교군대학교라는 특징과 언제 죽을지 모르는 바다에서의 전투(해상 및 상륙전)을 수행하는 군대라는 이유로 자체 분위기가 엄해서 고문에 가까울 정도로 고된 훈육을 시킨다. 임관 전까지 이들 앞에서 이빨을 보였다간 바로 과실보고 크리가 날아갈 것이다. 실제로 조금 익숙해졌고 후배들도 늘었다고 자기들끼리 이빨 보이다 과실보고를 먹는 장교화단계 학사사관 후보생이나 4학년 학군단 후보생들도 꽤 많다.

이들은 지환식때가 되어야 생얼을 드러내는데 막상 드러난 생얼은 생각과 달리 순한 인상인 괜찮은 사람들이다. 원래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법이다. 사실 이들 훈련관은 매우 고된 보직인데 훈련기간 10주 내내 후보생과 함께 동거해야 하고 더 나아가 해병대 교육훈련단의 경우 여름방학겨울방학학군단 입영훈련, 매년 7월 해군사관학교 생도 상륙전실습, 2월 전국대 학군단 임관전교육, 11월 훈련교관반 교육 등을 모두 맡아야 하기 때문에 더욱 바쁘고 힘들다. 유일한 휴가는 사관후보생 교육 종료 후 얻는 휴가뿐이다. 그리고 장교교육대대에서 각종 행사가 있을 시 안내 및 숙소 제공을 하는 사람들도 이들이다.

대위-소령훈육관해군사관학교에는 고정 편성되어 있고 해병대 교육훈련단에는 공석인 경우도 많다.

해군사관학교의 생도대 훈육장교는 훈육관으로 불리며 대위소령 계급이고, 학군단 훈육장교는 중위급 교육관과 대위, 소령급 훈육관이 있다. 이들은 근무복도 많이 입는다. 해병대 학군단의 경우 어차피 훈련 시키는 건 교육훈련단 장교교육대의 몫이며 여기서 사정없이 굴리고 학교 훈육관들도 자꾸 야간과업으로 목봉들기 등 삽질을 시키며 짜증나게들 군다.

4.3. 대한민국 공군

공군에는 아예 교육 특기가 따로 있었으나, 현재 폐지되고 자신의 원 특기마크를 그대로 단다. 이들이 공군교육사령부교관훈육관을 담당하거나 각 비행단의 교육장교가 된다. 공군에는 그라운딩이 존재해 조종 특기였다가 교육장교가 되는 경우도 있다. 화생방이나 비행 관련 교육은 해당 특기자가 교관실에 교관으로 근무한다. 구 교육 특기들이 진짜 하는 일은 보통 전술학이나 화기학, 또는 훈육, 그리고 시간표 짜기이다. 교육부대에서는 시간표 짜는 게 제일 빡세다. 여러 교육장과 전화해서 겹치지 않게 확인해야 하기 때문. 보통 교육훈련처의 대위들이 담당하는데 사람이 까칠해진다. 사실 대위가 하는 일이 대부분 사람이 까칠해질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중령급은 지휘관이지만 대위들은 실무자 일을 많이 하니까

5. 기타

  • 육군에는 훈육병도 존재하며, 위에서 언급되어있는 식사추진 등등 계획의 실무는 훈육병이 처리한다. 일반적으로 3111행정병이 많이 배속되어 행정+식사추진+기타작업+보급품 수령+택배 수령을 실질적으로 수행한다.
  • 장교들에게는 가장 인상깊은 스승이 된다. 왜냐하면 교관과는 달리 임관하는 순간까지 같은 숙소에서 동고동락을 하며 훈육장교의 생활지도를 받게 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후보생 또는 생도와 훈육장교의 관계로 처음 만난 선후배 장교들이 야전에서 중대장대대장으로 만날 경우 엄청 친하게 지내며 군복무를 하게 된다.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긴 있다.

6. 실존인물



[1] 소규모 중령급 ROTC의 경우 중위도 가능하다. 이들은 훈육장교로 복무하는 도중 대위로 진급한다.[2] 다만 학군단장은 한직이 맞다. 짬 찬 중령이나 대령들을 전역 준비 편하게 하라고 보직시킨다. 가끔 진급하는 경우도 있지만 정말 얼마 되지 않는다.[3] 학사장교는 하나의 기수 전체가 연대 규모이며 훈육대의 규모는 중대 규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