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7 23:39:25

유장혁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FF6600> 파일:HanwhaEagles_Brandlogo2.png 한화 이글스
2019 시즌 외야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2 김지수 · 8 정근우 · 9 이동훈 · 11 장운호 · 15 이용규 · 25 최진행
· 28 양성우 · 30 호잉 · 32 박준혁 · 39 김민하 · 50 이성열 [[주장|
C
]] · 51 장진혁
· 56 백창수· 66 유장혁 · 68 이원석 · 96 홍성갑 · 03 원혁재 · 08 정문근'''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파일:유장혁.jpg
한화 이글스 No.66
유장혁(Jang-Hyeok Yoo)
생년월일 2000년 5월 30일 ([age(2000-05-30)]세)
출신지 광주광역시
학력 광주 서림초 - 동성중 - 광주일고
신체 186cm, 86kg
포지션 내야수, 외야수[1]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19년 2차 2라운드 (한화 이글스)
소속팀 한화 이글스(2019~)

1. 소개2. 선수 경력
2.1. 2019 시즌
3. 여담4. 관련 문서

1. 소개

한화 이글스 소속의 야구선수[2]

변우혁, 노시환과 함께 2019년 한화 이글스 3대 신인으로 꼽히는 선수다.

2. 선수 경력

광주제일고등학교 재학 시절에는 팀에 주전 유격수이자 2학년부터 4번타자를 치고 있는 김창평에 밀려 많은 주목을 받지 못하였으나, 3학년 전반기 주말리그에서 맹활약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팀에서 주로 1번타자 3루수로 선발출장하고 있는데 발이 굉장히 빠르다. 5월 30일 본인의 생일에 열린 72회 황금사자기 경남고등학교와의 준결승전에서 맹활약을 하면서 팀의 결승진출을 이끌었다. 대구고등학교와의 결승전에서도 맹활약을 하면서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3학년때 기량과 재능이 대폭발하면서 1라운드 지명 선수로까지 언급되고 있는 중이다.

2018년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에도 선발되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2019년 신인드래프트에서 2라운드에 외야수로 한화의 지명을 받았다. 3루 수비가 그닥 좋지 않아 외야수로 전향할 예정이라고. 한편 이정훈 스카우터 팀장에 의하면 원래 3라운드 지명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여기서 거르면 놓칠 것 같다는 생각에 한 라운드 일찍 뽑게 되었다고. 2라운드에 지명하는 순간 장내가 웅성거렸다고 한다. 한화가 예상치 못하게 일찍 지명 하면서 2라운드 지명을 염두에 두고 있던 팀들이 당황한 것.[3]

2.1. 2019 시즌

1군 스프링캠프 멤버로 깜짝 발탁되어 연습경기에 출전하고 있으나… 뜬공 수비가 심각하게 안 되는 상황이다. 시범경기에서 포변한 선수 치고 외야 수비가 빨리 는다는 점은 다행이다. 그러나 좋은 선구안에 비해 타격은 아직 부족해 1군에 정착하기까지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

4월 6일 롯데전 1번 중견수로 프로 데뷔 첫 선발출장. 이날 라인업은 2000년생이 4명이나 포함되서 화제가 됐다. 다만 3루수에서 외야로 전향한지 얼마 되지 않았던 이유인지 아쉬운 뜬공처리를 보여주었다.

6월 18일, 롯데전 9번 중견수로 선발출장해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6월 22일, 삼성전 9번 중견수로 선발출장해 데뷔 첫 멀티히트와 도루를 기록했다. 수비도 좋아진 모습을 보여줘 정근우가 콜업될때까지 당분간 기회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근데 바로 다음날 정근우가 콜업

6월 27일, NC전 점수가 8대0으로 벌어지자 좌익수 장진혁의 대타로 출전 3타수 1안타, 희생플라이로 타점 1개를 기록했다.

6월 28일, 키움전에서 호잉이 사구여파 손목 통증으로 선발에서 제외되면서 9번 좌익수로 출전했다. 4타석에서 안타 1개, 볼넷 2개를 포함해 4번에 걸쳐 출루를 하면서 상위 타선으로 이어주는 만점 활약을 했다.

7월 17일, NC전에서 투수 구창모를 상대로 시즌 1호 홈런을 기록했다. 하지만 팀이 1대 14로 대패하며 묻히고 말았다.

3. 여담

  • 본인의 생일날 열린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에서 맹활약을 하면서 더 큰 주목을 받았다.
  • 목소리가 상당한 저음이다. #

4. 관련 문서



[1] 지명 당시 내야수가 아닌 외야수로 지명했다.[2] 현재는 내야수를 보고 있지만 프로에서는 외야수로 전향하게 될 것이라고 알려졌다.[3] 실제로 SK가 3라운드 지명을 노리고 있었다고 한다. 결국 SK가 3라운드에서 지명한 선수는 북일고 최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