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7 12:03:02

유일한 생존자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실제 사례나 캐릭터 클리셰에 대한 내용은 마지막 생존자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폴아웃 시리즈의 주인공
배달부(폴아웃: 뉴 베가스) 유일한 생존자(폴아웃 4) 볼트 76 거주자(폴아웃 76)

폴아웃 4의 주요 세력
파일:BOSEmblem.png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
파일:CommonwealthMinutemenEmblem.png
커먼웰스 미닛맨
파일:InstituteEmblem.png
인스티튜트
파일:external/isilvergaming.files.wordpress.com/f4-railroad-logo.png
레일로드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Sole_Survivor.png
[1]

파일:external/vignette4.wikia.nocookie.net/FO4_Intro_slide_17.jpg
[2]
네이트(Nate). 알래스카 전역에서 컴뱃 아머를 입고 AER9 레이저 라이플을 들고 있다.

파일:external/vignette2.wikia.nocookie.net/FO4_Intro_slide_16.jpg
노라(Nora)

얼굴 커스터마이징이 지원되긴 하지만 시리즈 최초로 공식적으로 외모와 배경 설정이 지정된 인물이기도 하다. 일단 인트로 시네마틱에서 빼도박도 못하게 노라의 얼굴 인증은 됐고, 네이트는 게임상 기본 얼굴 버전으로 액션 피규어까지 나왔다.

1. 개요2. 호칭3. 작 중에 나오는 면모
3.1. 캐릭터 크리에이션3.2. 전쟁 전 삶3.3. 달변가3.4. 전투력3.5. 기타
4. 작중 행보
4.1. 커먼웰스 미닛맨 루트4.2. 브라더후드 루트4.3. 레일로드 루트4.4. 인스티튜트 루트4.5. 엔딩4.6. 누카 월드
5. 업적6. 말말말

1. 개요

War... War never changes.
전쟁... 전쟁은 결코 변하지 않지.[3]

Sole Survivor. 폴아웃 4의 주인공. 남성 성우는 배우인 브라이언 덜레이니(Brian T. Delaney), 여성은 코트니 테일러(Courtenay Taylor).[4][5]

2. 호칭


남성/여성 캐릭터의 공식적인 디폴트 네임은 네이트(Nate)노라(Nora)이다. 이는 플레이어가 유일한 생존자를 남성/여성으로 선택했을 경우 선택되지 않은 성별의 캐릭터가 부여받는 이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제작진이 디폴트 네임 이외에도 미국에서 가장 일반적인 이름 1000개와 "Fuckface" 같은 DQN 이름을 일일이 녹음한 덕분[6]에 제작진이 안배한 범주 내에서라면 설사 트롤링 이름을 붙여주더라도 특정 NPC가 주인공의 이름을 직접 발음할 수 있게 되었다. 코즈워스가 불러줄 수 있는 이름 목록. 목록에 있는 이름은 Mister 또는 Miss를 붙여서, 목록에 없는 이름은 Sir 또는 Ma'am으로 부른다. Badass, Boob, DongJun, Dragon, Fuck, Fucker, Furiosa, Freeman, Kenshin, Neo, Nico, Nipple, Nuclear, Puma, Solo, Sex, Sexy, Todd 등 특이한 이름도 꽤 있다.

공식적인 호칭은 아직 밝혀지진 않았지만, 애초 성별 선택의 자유로 인해 확실한 호칭을 붙이기도 어렵고, E3에서 주인공을 '볼트 111의 유일한 생존자'라고 부른게 제일 그럴듯 했는지 팬들은 일단 '유일한 생존자'나 그냥 '폴아웃 4 주인공'이라고 부른다. 게임 발매 이후 시점에서는 사실상 유일한 생존자로 고정되었다. 다만 이건 어디까지나 볼트 거주자, 선택받은 자, 외로운 방랑자 등의 칭호에 속하는 명칭이며 저 칭호들과 달리 유일한 생존자라는 칭호는 게임상에서 사용되지 않는다.[7] 작중에서 솔 서바이버라고 불리는 장면은 없고, 그나마 가끔 볼트 거주자라는 뜻인 볼트 드웰러라고 불린다. 볼트 81처럼 역사상 가장 개방적인 볼트가 있고 교류까지 하다보니 볼트 거주자라는 것 자체만으로 특이한 사람 취급받는 일은 역대 시리즈에 비해선 적다.

3. 작 중에 나오는 면모

3.1. 캐릭터 크리에이션

기본적으로 시스템상으론 캐릭터를 남/녀 중 선택 가능하지만 게임 내적으로는 남자 주인공을 기본으로 설정한 티가 난다. 게임 프롤로그의 독백에서부터 남자 주인공이 시작하며, 독백을 끝낸 직후 커스터마이징도 남자 주인공을 먼저 기본으로 잡고 시작한다.
파일:fallout4_nate_default.jpg 파일:fallout4_nora_default.jpg
폴아웃 4의 뛰어난 자체 커스터마이징 시스템. 위 이미지는 별도의 바디·스킨 모드가 없는(바닐라) 주인공들이다.

개선된 커스터마이징 엔진의 위력에 힘입어 상당히 깔끔하며 준수한 외모를 지니게 되었다. 기존 FPS 폴아웃 시리즈가 늘 그랬듯 별도의 외모 세트를 고르거나 부위별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직접 커서를 대서 부위를 수정하는 등 상당히 직관적인 방식이 되었다.[8] 이 수정기능의 한계가 예상 이상으로 폭넓은데다 부위별 화장이나 흉터는 물론이거니와 핏자국, 멍자국, 주근깨, 사마귀, 눈밑주름이나 팔자주름 등등의 수많은 디테일도 추가할 수 있게 되었다. 덕분에 폴아웃 4 관련 포럼과 게시판에서는 엘더스크롤 4: 오블리비언을 능가하는 트롤 페이스들이 속속 양산되고 있다. 토요일 아침부터 나란히 개떡난 얼굴로 거울을 들여다보는 부부싸움 전문 부부라던가, 나이 차이가 두세대쯤 되어보이는 도둑년놈 부부라던가. 실황 동영상 보면 다들 시작부터 얼굴 커스텀질 하면서 뿜고 있다. 반면 체형 커스터마이징은 마름-근육질-통통함의 세 꼭짓점으로 이루어진 삼각형 내부의 한 점을 찍는 다소 간결한 방식이다. 그래도 비만/마름/근육의 세 가지 타입 중 하나를 고르는 것이 아니라 플레이어의 취향에 맞춰 세 조건을 절충하는 방식이므로 이를테면 근육돼지 캐릭터를 만들 수도 있게 되었다. 세인츠 로우 시리즈와 비슷한 방식.

3.2. 전쟁 전 삶

파일:Art_of_Fo4_PrewarFoto_Nora_and_Nate.png
전쟁 전, 노라(Nora)와 네이트(Nate)가 벙커 힐에서 찍은 사진[9]

정확한 나이는 알 수 없지만 남자는 참전 용사, 즉 군인, 여자는 변호사라는 설정. 이미 결혼해 갓난 아들까지 있다는 점에서 적게는 20대 중반, 많게는 30대 중반 정도로 추정할 수 있으며, 적어도 개발진이 상정한 나이는 저 범위 내에서도 높은 편이다. 유일한 생존자가 만 20세인 아서 맥슨에게 어려 보인다고 농을 거는 걸 보면 적어도 그 이상으로 나이 먹은 캐릭터라고 개발진이 정해놓았으리라 추측할 수 있다. 전작인 3의 주인공은 만 19세(4 시점에서는 29세). 사실 이런 작품의 주인공 대부분은 남녀불문하고 10대 말에서 20대 초반 사이다. 단, 확실한 배경설정을 알 수 없고 게임 내 대화문을 통해 추측할 수 밖에 없는 배달부의 경우는 더 많을 수도 있다. 이미 외로운 떠돌이와의 대화에서 나이가 제법 많다는 떡밥이 나오기도 했고. 여자를 임신시킨 전력이 있고 17살이냐고 묻는 것을 볼대 임신시킨지 17년+10개월 해서 대략 18년 전에 임신시켰다는건데, 19살에 임신시켰다고 가정해보면 배달부는 37살이다...내일 모래 마흔인 나인데도 베니는 kid라고 지칭하는 것으로 봐서는 더 어린나이에 검열삭제를 한듯.

그러나 이건 생물학적 나이 기준이고 법적 나이로 치면 이미 200살도 넘게 먹었으니 역대 주인공들은 커녕 황무지인들 대부분이 주인공보다 한참 연하다. 네임드 중에서 4편의 주인공보다도 더 나이가 많을 수도 있는 인물들은 10명 남짓한 정도.[10]

전쟁 전 인물이므로 폴아웃 시리즈에서 역대 주인공들 중 생년월일이 가장 이른 주인공이자 시리즈 최초로 시작 전부터 결혼을 하고 아들을 본 유부남/유부녀 주인공[11]. 또한 게임 시작 직후의 몇분은 전 시리즈를 통틀어 전쟁 전 미국을 체험해볼 수 있는 유일한 시간[12]이다. 이전 시리즈와 다르게 주인공을 전쟁 전 시대의 사람으로 설정한 이유는 상실감을 통해 게임플레이에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폴아웃 4의 주제가 "사라진 고향의 재건"이니, 거점을 짓고 동료와 사랑을 나눌 수 있는 것 처럼 이러한 주제에 깊이를 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설정은 주인공의 성별과 무관하게 여성 쪽은 로스쿨을 졸업했고 남성 쪽은 명예 훈장을 받은 전쟁영웅인,[13][14] 다시 말해 주인공 가족은 엘리트 집안이다.[15] 그리고 금슬이 좋았던듯 서로 낯간지러운 대사를 주고 받는다.

남자의 경우, 퇴역한 후에 평화로운 가정을 꾸려 나가려다가 핵전쟁으로 모든 것을 잃었으나 200년 후에 귀향하여 커먼웰스를 위해 또 한 번 몸을 바쳐 헌신한다. 남자 주인공은 오프닝에서 컴뱃 아머 풀세트에 광산란 개조된 레이저 소총을 들고있는 모습으로 등장, 베데스다에서 발매한 T-45 파워 아머 피규어에선 기본 외모에 볼트 슈트를 입고 무개조 레이저 소총을 들고있는 모습으로 나온다. 여담으로 남자 주인공이 군대에서 근무하던 당시 부대소속은 108 보병 연대 - 2 대대이다.[16] 남자 주인공이 주방위군 출신이라 주방위군까지 끌고 갈 정도로 앵커리지 전선이 치열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베트남 전쟁에도 많은 주방위군이 파병되었고 높은 확률로 차출되었다. 하물며 남의 나라 레이드 가는데도 주방위군을 뽑아가는데 위협적인 중공군의 인해전술로 까딱하면 빨갱이들이 캐나다로 넘어올 판국에 더운 밥 찬 밥 가리는 게 더 이상하다. 남자 주인공의 경우 뼛속까지 군인이자 전쟁영웅이라서인지 스토리 중 종종 이 경력과 엮어서 언급되기도 하며,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에 가입할 때는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싸운 적도 있으니 다시 싸울 수도 있다는 식으로 말도 하고 게임 초반에 집에 있는 성조기에 상호작용하면 "미국 만세."라고 말하기도 한다.[17] 그래서 인민 해방군 전략 핵잠수함 함장을 만나자마자 내 조국을 불태운 빨갱이 새끼라며 비난하고 쳐죽이는 컨셉 플레이도 가능하다.

전쟁 전 살던 집 선반에는 로스쿨 졸업장이 있다. 그리고 집 선반에 전역 시 주는 깃발이 있으며 커스텀 장면 중 퇴역군인 기념관(Veteran's Hall)에 대해 아내가 언급하기도 한다. 인트로 후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이 시작되면서 남성이 War never changes...라고 멘트를 치며 여성도 '오늘 밤 퇴역 전우회에서 돋보이겠어' 라고 받아주는 것으로 보아 과거 당시 Fraternal Post 115(전우회관 115)에 연설을 하기 전 리허설을 하던 것으로 추측되며, 실제로 볼트에서 빠져나와 폐허가 된 전우회관에서 네임드 슈퍼뮤턴트 '데드아이'가 서있던 홀 마이크와 상호 작용하면 같은 대사를 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USS 컨스티튜션에 가면 전쟁 전 직업을 알 수 있는데, 여성 주인공은 변호사였다고 한다. 또한 USS Constitution 앞의 핸디맨이 주인공을 군인(남성)/변호사(여성)로 인식하여(정확히는 옛 미국의 시민으로서 인증되어) 그냥 들여보내준다.[18][19] 재미있는 건 이 핸디맨은 직후 로봇 주제에 일종의 징집명령을 때려 버린다.

전쟁 전에 대한 언급이 제일 다양한 주인공인데, 그도 그럴것이 2077년을 기억하는 몇 안되는 사람 중 하나이자 역대 주인공들 중에서는 유일하게 전쟁 전의 삶을 경험해본 사람이기 때문. 전작의 배달부는 "고등학교가 뭐지?"하는 반응을 보였던 것과 달리 이번 주인공은 다이아몬드 시티의 야구용품점에서 뻘소리를 주절대는 야구용품점 주인한테 "야구는 그런 게 아냐" 하며 지적을 할 수 있다. 선택지를 어떻게 고르느냐에 따라 상당한 코믹북 덕후로 그려지기도 한다. 실버 슈라우드 퀘스트 관련으로 같은 덕후에게 아는 척을 한다거나, 사람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 상황에서도 보통 정신줄을 가진 사람이면 보기도 힘든 영웅 놀이를 꿇리지도 않고 계속한다던가. 특히 남편 쪽은 만화책 덕후로 추정되는데 전쟁 전에 집에 야만전사 그로그낙 만화책이 거실에 놓여 있다. 아내 쪽으로 플레이할 경우 "야만전사 그로그낙... 후훗" 정도의 반응이나 남편 쪽이면 "야만전사 그로그낙... 내가 가장 좋아하는 만화책이지"라는 감상을 남긴다.

의외로 폴아웃 시리즈에서 보기 드문 '과거에서 온 멀쩡한 인간' 캐릭터. 사실 '과거'와 '멀쩡한 인간'이라는 조건들 중하나라도 뺀 캐릭터는 많았지만[20] 이 두 가지를 전부 다 충족시키는 캐릭터는 많지 않았다.[21]

3.3. 달변가

성격은 플레이어가 원하는 대로 희대의 악당이 될 수도 있고 커먼웰스의 구원자가 될 수도 있지만, 특이한 대화 시스템 때문에 주인공의 성격이 독특하게 드러난다. 방향키 4개에 각기 긍정적인 대답(아래), 부정적인 대답(오른쪽), 빈정거리기(왼쪽), 질문하기(위)가 할당되어 있으며, 대화창에는 짤막한 키워드가 나와서 플레이어는 주인공이 대략 어떤 말을 할지 짐작만 가능하고 대화를 선택하면 주인공이 직접 말하게 된다. 플레이어 입장에서는 대화의 방향성만 짐작만 가능하고 상세하게는 선택할 수 없다보니 많은 비판을 받은 시스템이기도 하다.

시스템 자체는 비판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게임에 이입하면서 주인공을 지켜보다보면 말빨이 굉장히 좋고 꽤나 수다스럽다는 인상을 받을 수 있다. 외로운 방랑자 같은 경우 나이에 맞는 거친 태도와 화법으로 삐뚤어진 청소년 같은 인상을 주고, 배달부같은 경우는 촌철살인의 독설, 혹은 전문지식을 활용한 지적인 설득이 주였다면 유일한 생존자는 적절히 위트가 섞이면서도 비꼬는듯한 대사가 많으며, 위협적인 대사들조차도 웃기는 대사들이 많다. 사실 당연한게 시리즈 유일의 현대 정규교육을 수료한 주인공인데다 비꼬기는 어느정도 언어능력이 높아야 구사할수 있는 화법이다. 게다가 여자 주인공인 경우 전쟁 전 직업이 말빨로 먹고 사는 변호사였다. 비판을 받는 대화 시스템과는 별개로 주인공의 대사 자체는 굉장히 재밌는 것이 많기 때문에 나무위키의 본항목에 아예 어록 문단이 있으며 유투브에도 주인공 어록 영상이 아주 많다.

뿐만 아니라 그 이전 시리즈와 달리 대화가 일직선적으로 진행되고 선택지가 되돌아오지 않는 시스템이라서 그만큼 대화 중간에 선택지도 자주 나타나는지라 대사량 자체가 굉장히 많다. 게다가 짤막한 키워드를 보고 선택하고 나면 상세하게는 주인공이 직접 말하는 시스템이다보니 말을 길게한다는 인상을 준다. 팔라딘 댄스와 함께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 퀘스트를 진행할 때면 댄스는 주인공이 군인답게 짧게 이야기하고 상명하복하는 것을 선호하는데, 반대로 말하자면 평소의 주인공은 아주 말을 많이, 길게 한다.

3.4. 전투력

What happens is this. Everyone that points a gun at me dies. Every. Last. One.[22]
앞으로 일어날 일은 이거야. 나한테 총을 겨눈 놈들은 전부 뒈진다. 하나도 남김없이. 모조리. 전부.
우리한테 덤비는 멍청이들 불쌍하지 않아? 항상 못 이기잖아. - 디컨
메인 스토리를 통해 정해진 행보나 주변 캐릭터들의 평가를 보면 개인 전투력은 아주 출중한 수준이다. 게다가 전작들과 비교해서 설득이나 각종 간접적 해결법이 적은 게임 시스템 때문도 있지만, 작 중 행적이나 언급 상으로도 힘으로 해결해야 하는 일은 적극적으로 잘하는 터프한 성격인 듯. 다만 전쟁영웅이라는 설정인 남편과 다르게 변호사인 아내 역시 출중한 전투력을 가지고 있다는 건 좀 어색한 감이 있다. 아내도 군 복무 경험이 있다던지 남편한테 군인 훈련을 받았다는 추가 설정도 없고.[23]

일단 메인 스토리 퀘스트에서부터, 해동된 지 얼마 안 지나서 멸망한 지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파악을 못한 상황에서 레이더 무리를 뚫고서 미닛맨들을 구하고 파워 아머를 탈취하는 데에 성공한다. 심지어 그때 갑자기 튀어나온 데스클로와 1대 1 정면승부를 벌여 쓰러트린다. 더 진행하면 100년 가까이 살아온 노련한 살인청부업자[24]인 켈로그를 잡았다고 하자 굿네이버의 아마리 박사가 농담하지 말라고 하고, 인스티튜트 사냥꾼 코서 하나를 죽이고 그의 머리에서 칩을 빼오자 오랜 시간 동안 인스티튜트와 대항했던 레일로드조차 믿지 못한다. 물론 게임 레벨 디자인상 시리즈 모두 캐릭터가 고렙이 되고 플레이어가 게임에 숙달하면 데스클로도 쉽게 때려잡고 다니긴 하지만, 유일한 생존자는 메인 스토리로 결정된 행보이고, 그것도 그게 초반에 나온다는 점에서 확실하게 강한 인물이라는 설정을 못 박은 셈. 몰론 파워 아머랑 미니건의 도움이 있긴 했지만, 쫄지 않고 오히려 한 번도 보지 못한 데스클로를 박살 낸 걸 보면 확실히 강한 듯[25]

동료들 역시 주인공을 강한 사람으로 생각한다. 파이퍼 라이트닉 발렌타인은 함께 전투하다 보면 주인공에게 강하다는 투의 칭찬을 하는 대사[26]를 들을 수 있다. 영입 퀘스트에서부터 레이더를 싹 쓸어버려야 하는 케이트나, 주인공을 장군으로 추대해버리는 프레스턴 가비는 말할 것도 없다. 팔라딘 댄스디콘 역시 주인공의 전투 실력을 보고서는 적극적으로 브라더후드/레일로드에 영입하려고 한다. 맥크레디스트롱은 호감도를 올리면 주인공이 상당한 실력자임을 암시하는 말을 하고, DJ 트래비스 관련 퀘스트에서는 '술집에서 많이 싸워봤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하면 모든 동료들이 '그럴 만도 하지'식의 반응을 보이고, '아니다'라고 답하면 하나같이 '네가? 퍽이나 그렇겠다'정도의 반응을 보인다. [27] 냉혈한 X6-88의 평가 역시 자체가 주위 코서들이 말하기를 'X6-88이 당신의 전투력을 높이 평가하였습니다' 라며 뒤에서 칭찬을 하고 다닐 정도.

3.5. 기타

볼트 111에서 나갔다가 다시 돌아올 때 동료와 함께 배우자의 시신을 보면 동료가 유감을 표하며 자리를 비켜 준다. 예외는 인간의 마음을 이해하기 어려운 존재들인 퀴리, 스트롱, 그리고 당연히 도그밋. 그리고 디콘도 아무 말이 없다.[28] 유일한 생존자의 과거사를 잘 모르는 동료라도 눈치채고 진심어린 위로를 하며, 특히 주인공 부부를 200년 전에 모셨던 코즈워스는 시신을 보고 크게 슬퍼한다.[29]
  • 배우자의 시신을 본 동료들의 반응
    • 코즈워스: 오, 맙소사, 저게 주인님/사모님이라고요?! 사모님/주인님, 정말 유감입니다.(울먹임)
    • 닉 발렌타인: 이제 저게… 오오, 정말 유감이네.
    • 팔라딘 댄스: 죽은 아내를 볼 경우: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네. / 죽은 남편을 볼 경우: 푹 쉬도록 하게. 병사
    • 존 핸콕: 이런 세상에. 이봐, 여기서 나갈 거면…[30]
    • 케이트: 배우자가 죽어서 힘든 건 알겠어… 필요한게 있으면… 말만 해.
    • 파이퍼 라이트: 저… 사람이 내가 생각한 그 사람 맞아? 너 괜찮아?
    • 프레스턴 가비: 이 사람이… 오, 정말 유감입니다. 장군님. 자리를 비켜 드리죠.
    • X6-88: 이 사람이 당신 배우자입니까? 애도를 표하겠습니다.[31]
    • 맥크레디: 진짜 유감이야. 내가 오자고 했을 때 이리 오지 말았어야 했는데… 맘 추스릴 시간 좀 보내.

또한 시리즈 사상 주인공 중에서 본편으로만 치면 가장 많은 동료들을 가진 주인공이다.[32] 다만 엔딩을 보기 위해선 어쩔 수 없이 한 명 이상의 동료(또는 동료 후보)를 적대하거나 제거해야 하는 유일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실은 한 명은 살릴 수 있다. 대신 반대로 DLC로 만나는 상호작용이 가능한 동료들이 매우 적어 퀘스트 중심의 DLC인 오토매트론, 파 하버, 누카 월드 각각 네임드 동료가 만 등장하였다. 그러나 오토매트론로봇 동료를 대량 생산(?)할 수 있어서 적다고도 하기 뭐하다.

또 전쟁 전 사람이 볼트에서 만나는 라드로치들을 때려잡고[33] 그 자리에서 누가 가르쳐주지도 않았는데 고기를 뜯어낼 수 있는걸 보면 멘탈도 비범하기 그지없다.

그리고 이번작에서 제트나 싸이코 같은 마약을 하면 기합을 지르거나 약빨 받은 감탄사를 내지른다. 목소리 톤까지 확 달라져서 그야말로 그로울링. 별 반응이 없던 전작들과는 달리 더 마약을 복용한다는 느낌이 든다. 특히 전투중에 싸이코를 사용하면 싸우던 대상에게 욕까지 한다. "씨발 죽여(Fucking kill)!"와 "롸아아아! 덤벼봐! (Roaahh! Bring it!)"이 특히 압권. 그리고 시리즈 전통대로 술과 마약은 하지만 흡연은 하지 않고 담배는 잡템 취급이다.
파일:external/img-comment-fun.9cache.com/aWJ07pLY_700w_0.jpg
저 궁뎅이. (DAT ASS THOU)

여담으로 트레일러에 나오는 여성 주인공이 마지막에 도그밋을 데려갈 때 클로즈업된 엉덩이가 제법 인상깊었던 건지 관련 짤방이 양웹에서 올라오고 있다. 사실 남자 주인공도 마찬가지라 볼트 점프 슈트를 입은 상태로 3인칭 시점으로 진행하면 찰진 엉덩이가 매우 돋보인다. 근육남으로 만들었다면 더더욱.

술에 취한 상태에선 "헤엘↘로↗우↘" 같은 것으로 인삿말과 대화를 넘길 때 나오는 대사가 좀 바뀐다. [34] 하지만 모든 대사를 취한 목소리로 재녹음할 수는 없기에 인삿말 외에는 똑같이 출력된다.

게임상에서 직접적으로 드러나진 않지만, 유일한 생존자의 아들은 대전쟁, 그러니까 유일한 생존자가 냉동되기 이전에 아직 영아였으므로 유일한 생존자가 여성일 경우 모유가 여전히 나올 가능성이 높지만 인게임 내에선 딱히 설명이 나오거나 하진 않는다.

덤으로 폴아웃 시리즈 중에서 말하는 방식...을 넘어서서 아예 달변가기질도 상당하기에 팬무비나 팬애니메이션에서는 말을 참 잘하는 경우가 부지기수. 게이머풉의 폴아웃4 영상에서도...

그리고 115 전우 회관으로 찾아가면 연설대가 하나 있는데 연설대의 마이크와 상호 작용이 가능하다. 이때 마이크와 상호 작용하며 나오는 대사는 다름 아닌 전쟁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이다. 그리고 이 건물을 살펴보면 간부 단말기를 찾아볼 수 있다. 그리고 그 단말기에서 연설문 메모를 확인할 수 있는데 유저의 이름이 출력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로써 제일 처음에 화장실에서 거울을 보며 그 대사를 읊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즉 핵이 터졌던 날은 남성 주인공이 연설을 하는 날이었고 잔뜩 긴장한 남성 주인공이 실수하지 않으려고 연설문의 일부였던 전쟁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를 읊은 것이었다.[35] 아마 핵이 터지지 않는다면 아내와 아들이 보고 있는 앞에서 완벽하게 연설을 끝낼 심산이었겠지만 하필 이날 터진 핵 때문에 남성 주인공의 사랑하던 모든 것이 사라지고 빼앗겨버리고 말았다. 참고로 115 전우회관의 위치는 케임 브리지 경찰서 옆이다.

4. 작중 행보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게임은 2077년 10월 23일, 대전쟁이 발발하는 바로 그날 아침에 시작한다. 운명의 그날, 화장실 거울 앞에서 얼굴을 가다듬고 있는 한 부부가 나타난다. 이 때 남성 캐릭터로 플레이하려면 남편을, 여성 캐릭터로 플레이하려면 아내를 선택한 상태에서 커스터마이징을 완료하면 된다. 주인공의 배우자는 프롤로그에서 죽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는 셈이지만[36] 이때 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쪽의 캐릭터도 같이 커스터마이징해줄 수 있다. 선택하든 아니든 한번 변경된 모습은 플레이어가 디폴트로 되돌리지 않는 이상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 남캐 혹은 여캐로 하고 싶은데 반대 성별을 골라버렸다는 참사를 피하고 싶다면 커스터마이징을 종료했을 때 선택된 쪽의 캐릭터로 플레이하게 된다는 사실을 유념하도록 하자. 선택되지 않은 쪽은 NPC로 활동하며 남성은 "네이트(Nate)", 여성은 "노라(Nora)"가 된다.[37]

커먼웰스생츄어리 힐스에서 주인공 부부는 그들의 갓난 아들인 과 함께 미스터 핸디 집사 코즈워스의 시중을 받으며 평화로운 토요일 아침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Vault-Tec직원이 방문하여 그들의 신상을 기록하고 볼트 111의 입장 허가 사실을 알려준다.[38][39] 이후 다시 평화로운 시간으로 돌아오려던 찰나, 핵전쟁이 시작됐고 뉴욕이 핵을 맞았다는 뉴스가 방송되면서 온 마을에 경보가 울려퍼진다. 주인공 부부는 서둘러 피난해 군인들의 호위에 따라 볼트 111 입구까지 도달한다.[40] 하지만 볼트에 진입하기 직전 근처에 핵폭탄이 떨어지고, 주인공 부부와 다른 거주자들은 후폭풍에 휘말리기 직전 간신히 엘리베이터가 동작해 주인공 부부는 무사히 볼트 111에 들어갈 수 있었다.

이후 가족 전원이 냉동수면에 들어가는데 어느 시점에서 볼트 111의 냉동수면이 잠시 정지되며 주인공이 깨어나게 되는데, 정체불명의 인물들이 배우자와 아기의 캡슐을 열고 아기를 납치하며 저항하는 배우자를 살해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다시 냉동수면에 들어간다.[41]그리고 대전쟁 200년 후, 홀아비/과부가 된 주인공은 볼트 111의 유일한 생존자로서[42] 지상으로 나와 황무지가 된 커먼웰스를 향해 모험을 떠나게 된다. 다시 자신이 살던 마을로 돌아간 주인공은 코즈워스와 재회하고, 자신이 볼트에 들어간지 200년이나 됐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는다.[43]
파일:fallout4_sanctuary_start.jpg
볼트 밖으로 나온 주인공이 200년만에 보는 첫 풍경.

그뒤로 코즈워스의 권유로 주변에 있는 도시인 콩코드로 가게 되는데, 그 콩코드에서 레이더와 커먼웰스 미닛맨이 교전하고 있는 상황을 목격하고 죽어있는 미닛맨으로부터 주운 레이저 머스킷으로 미닛맨을 도와주고 반쯤 허름해진T-45a 파워 아머와 미니건을 손에 넣게 된다. 그걸 사용해서 레이더를 물리치자 난입한 데스클로도 잡은뒤 커먼웰스 미닛맨을 생츄어리 힐스에 정착하게 도와주고, 마마 머피프레스턴 가비의 조언으로 단서를 찾기 위해 다이아몬드 시티로 여행을 떠난다.

미닛맨, 레일로드,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 그리고 인스티튜트 중 한 세력과 협력해서 커먼웰스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다.

4.1. 커먼웰스 미닛맨 루트

미닛맨 루트가 미국의 독립전쟁이 모티브이고 유일한 생존자는 이들의 지도자가 되어 와해된 미닛맨을 재건하는 데 성공한다. 미닛맨의 옛 요새였던 더 캐슬을 수복하고 인스티튜트의 공세를 막아내며 역으로 인스티튜트를 궤멸시켜버려 커먼웰스에 분란을 일으키던 신스 문제를 해결하게 된다. 만약 팔라딘이면 미닛맨으로 궤멸시켜도 엘더에게 센티넬의 직위를 받고 적대한다면 모선이 격침돼서 공세를 펼치는 브라더후드마저 격퇴한 다음 진정한 독립을 이루게 된다. 레이더 등 도적떼를 제외한 커먼웰스의 많은 사람들이 미닛맨의 재건(또는 인스티튜트와 브라더후드의 전멸)에 환영하는 것을 볼 때, 단순히 커먼웰스를 위협하던 세력을 격퇴한 것이 아니라 조금 느슨하긴 하지만 커먼웰스 사람들이 하나로 단결할 수 있는 길도 열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조금 비약해서 보면 NCR처럼 발전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44] 미닛맨 루트가 정사일 가능성이 높은만큼, NCR처럼 수십년 후를 다루는 후속작에서 커먼웰스 공화국 초대 대통령으로 유일한 생존자 혹은 프레스턴 가비가 언급될 수도.

4.2. 브라더후드 루트

비 브라더후드 출신으로 시작한 유일한 생존자는 수련생-나이트-팔라딘의 과정을 걸치면서 브라더후드의 편에서 싸우게 된다. 이 과정에서 커먼웰스 주민들을 위협하던 레이더, 슈퍼뮤턴트, 거너, 이물들을 제거하면서 전쟁전 기술들을 회수하게 된다. 결국에는 신스를 무차별적으로 해방하던 레일로드를 궤멸시키고 인스티튜트를 전멸시키는데 앞장서 종국에는 엘더 직전 자리인 센티널의 위치까지 승진하게 된다.

4.3. 레일로드 루트

레일로드의 헤비 요원인 유일한 생존자는 인스티튜트에 진입한 뒤 겉으로는 션과 협력하는 듯 위장한채 신스들의 무장 봉기를 준비한다. 계획 도중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에게 본부가 습격당해 위기를 겪지만, 유일한 생존자의 활약으로 되려 브라더후드를 궤멸시킨다. 이후 인스티튜트의 내부 무장봉기를 실행해 인스티튜트를 파괴하고 커먼웰스와 3세대 신스를 완전히 해방시킨다.

4.4. 인스티튜트 루트

'아버지'를 통해서 인스티튜트의 목적이 인류 문명의 재건임을 알게 된 뒤로 인스티튜트가 산적한 고질적인 문제들을 차근차근 해결하게 되면서 인스티튜트 내에서 입지를 다지게 되고 인스티튜트의 차기 지도자 자리를 물려받게 된다. 이후 레일로드와 브라더후드를 전멸시키고 신스들을 문명의 재건을 위한 역군으로 활용하며 인스티튜트를 이끌게 된다.

4.5. 엔딩

엔딩에서는 전쟁 전과 전쟁 후 세상의 바뀐 부분이 오버랩되며 대전쟁 후의 세상은 자신이 원한 게 아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커먼웰스를 자신의 고향이라고 인정하며 '더는 되돌아갈 수 없다는 것도, 세상이 변해버렸다는 것도 안다' 고 언급한다. 인트로와 비슷하면서도 결정적으로 다르게 '이번엔 준비됐다. 내가 전쟁을 잘 알기 때문이다. 전쟁, 전쟁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 는 독백으로 마무리.

폴아웃 1, 3의 주인공들을 잇는 불쌍한 인생이다. 실컷 나라 위해서 몸 바쳐 싸웠더니 볼트텍에게 속아 200년간 냉동당하고, 눈 앞에서 아무것도 못한 채 아내/남편과 자식을 잃고 홀아비/과부가 되어 전쟁전과는 너무도 달라진 세상에서 혼자 살아남았다. 게다가... [스포일러2][스포일러3] 그래도 이번작에선 연애가 가능하기 때문에 다시 새출발할 수도 있으며 고향을 다시 재건할 수도 있다. 무엇보다, 커먼웰스는 미래가 창창한 축에 속한다. 어떤 세력의 편을 들던 주인공은 커먼웰스에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되는 만큼 꼭 비극만은 아니다. 옆 동네의 가족을 모두 잃고 고아가 된 것도 모자라 변변한 친구도 없는 외로운 방랑자에 비하면 더더욱 그렇다. 물론 가족과 고향, 그 밖에 자신이 아껴왔던 모든 것들을 하루아침에 잃어 버린데에 대한 상처는 영원히 남을 테지만.

한편 로렌조 캐봇의 혈청 퀘스트에 따라 영생루트를 찍을 수도 있다.[47]

4.6. 누카 월드

파일:external/vignette4.wikia.nocookie.net/Fallout4_NukaWorld_E3_02.png

어느날 들려오는 누카 월드 라디오 방송에 유일한 생존자는 누카 월드 모노레일로 향하게 된다.

본인보다 먼저 도착한 거너 일당을 발할라로 보내준 뒤 모노레일을 타고 누카 월드로 향하지만 그것은 누카 월드의 레이더들이 파놓은 함정이었다. 라디오 방송으로 커먼웰스의 주민들을 끌어들여 살육 잔치를 펼치는 누카 월드 레이더들의 함정이었던 것. 그러나 커먼웰스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유일한 생존자는 함정이란 함정은 전부 파훼하고 누카 월드 레이더들의 두뇌라고 할 수 있는 포터 게이지의 도움으로 오버 보스인 콜터마저 죽이는 데 성공한다.
이후 포터 게이지의 제안에 오퍼레이터-디사이플-팩이 연합 중인 누카 월드 레이더들의 수장 자리인 오버 보스에 오르고, 누카 월드의 구역들을 손에 넣은 뒤 레이더들을 이끌고 커먼웰스를 피로 물들인다.

반대로 누카 월드의 레이더들을 일망타진하고 노예로 잡혀있던 상인들을 구출해 줄 수 있으나 그렇게 하면 레이더 스토리라인과 정착지 정복 콘텐츠를 사용할 수 없고 그렇다고 레이더 몰살 이후의 추가적인 스토리가 구현된 것도 아니라서 [48] 선성향 플레이어가 아니라면 누카 월드 레이더들의 오버 보스가 되는 것을 선택하게 된다. 덕분에 유일한 생존자는 커먼웰스를 구한 영웅에서 다시 커먼웰스를 혼돈의 도가니에 집어넣은 인물이 되고 만다. [49]

이 DLC 덕분에 커먼웰스 멸망 루트도 가능해졌다. 메인 퀘스트에서 브라더후드 루트로 레일로드를 멸망시키고 미닛맨 루트로 브라더후드와 인스티튜트를 멸망시키면 최종적으로 남는 건 미닛맨을 레이더 침략으로 엿 먹이는 것. 겸사겸사 이전 DLC인 파 하버에서 전원 멸망시키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에 [50] 세기말의 악마가 될 수도 있다.

5. 업적

  • 전쟁 전 유능한 전쟁영웅 and 변호사
  • 악명 높은 청부업자 켈로그를 죽인 자
  • 단신으로 빛나는 바다를 넘어 탐험한 자
  • 인스티튜트 추적자를 살해하고 그 비밀을 밝혀낸 자
  • 전쟁 후 상황을 종결시킨 자
  • USS Constitution의 항해를 위해 도움을 준 군인/변호사
  • 실버 슈라우드로 위장해 정의를 부활시킨 히어로
  • 핀치 일가의 유물을 찾은 자(상황에 따라 자식을 회개시킨 자)
  • 코르베가 조립 공장의 레이더를 몰살한 자
  • 벙커 힐의 캐러밴을 구출해낸 사람
  • 아톰 캣츠를 도운 친구
  • 코버넌트의 실체를 알아낸 사람
  • 볼트 81의 해결사
  • 메카니스트의 로봇군단을 막아낸 자
    • 메카니스트를 처단한자.
    • 메카니스트와의 오해를 풀며 용서를 배푼자.
  • 에서의 분쟁을 종결한 육지인.
    • 아카디아의 구원자&파괴자.
      • 아카디아의 만행을 처단한 파 하버의 친구.
      • 아카디아의 만행을 눈감아준 아카디아의 구원자.
      • 아카디아를 BoS, 인스티튜트에 폭로하여 아카디아의 파괴자.
    • 파 하버의 친구&악마.
      • 파 하버와 토착민들의 문제를 해결하며 그들의 공포인 붉은 죽음과 관련된 문제를 해결한 본토인.
      • 파 하버의 안개응축기를 고장내어 멸망시켜버린 본토인.
      • 파 하버의 비밀 밝혀낸 본토인.
    • 원자교단의 이단&충실한 신도.[스포일러]
      • 원자교단을 빠져나간 이단과의 문제를 해결한 신도
        • 이단들에게 원자님의 기회를 주신 마음 넒은 신도.
        • 이단들에게 원자님의 천벌을 내리신 유능한 신도.
      • 원자교단에게 원자님의 세례(핵폭탄)를 내려주신 원자님의 신도.
        • 이단들이 모여있는 파 하버에 원자님의 세례를 날려주신 대단한 신도.
      • 원자교단의 어머니 그림자를 만나본 신도.
    • 의 원자교단, 아카디아, 파 하버, 그리고 모든사람들에게 종말을 가져온 본토인.
  • 누카월드의 사악한 전쟁군주
    • 혹은 누카월드를 해방하고 노예들을 구원한 영웅
      • 전쟁 전 누카 시리즈의 무기화 계획인 프로젝트 코발트를 입수한 자
  • 사악한 외계 문명에 세뇌당한 로렌조 캐봇을 처단한 자
  • 다단계 조직 공동체의 대들보를 격파한 자
  • 거너 고위 간부 윈즈와 발락을 살해한 자
  • 전쟁 전의 대악당 에디 윈터를 처형한 자
  • 미처 완료되지 않은 전쟁 전의 신기술 연구를 완료한 자
  • 버질에게 혈청을 전달해 인류 최초로 FEV를 치료한 자
  • 세일럼의 세일럼 의용대를 마이얼럭들로 부터 구원한 자



6. 말말말


남성 버전 영상


여성 버전 영상

'빈정대기' 선택지 덕분에 골때리는 대사들이 많은 편이다. 남편은 군인이라서 욕이 입에 붙었다고 쳐도 아내는 변호사다.

NPC가 대사를 치는 도중에 대사 선택 키(방향키)를 누르면 "음?" "uh-hu" 이러면서 말을 끊고 다음 대사로 스킵하는데, 상술한 선택 키 방향의 고유성(위쪽은 주로 질문, 왼쪽은 주로 빈정대기 대사가 배치된다.)에 따라 스킵하는 대사가 또 달라진다. 공격적인 대사가 많이 배치되는 아래쪽 방향키로 대사를 넘기면 "으으" "어흐" "좀 닥쳐…" "좀… 좀 그만 말해…" 라고 작은 소리로 NPC를 욕하며 귀찮아하는 소리를 내는데 진지한 분위기에서 갑자기 빵터지는 상황이 자주 나온다. 또한 이런 말 끊는 짧은 대사 주제에 NPC마다 바리에이션이 다양한데 일본어 한마디밖에 출력을 못하는 타카하시 같은 경우는 "시발 뭐라는겨…(what the fuck is he saying…)?" 라며 중얼거리고 닉 발렌타인은 "풋, 그래 니 모자 멋져(ftt, nice hat.)" 이러면서 말을 자른다. 그 외에도 스토리 라인에 필수적인 대화 같은 경우도 스토리에 맞는 특별한 말끊기를 따로 만들어놔서 깨알같이 피식거리게 만들어 준다.
Peddling poison to kids, are we? Today you face the Silver Shroud!들어보기
아이들의 목구멍에 을 흘려넣다니! 너는 오늘 실버 슈라우드를 마주하게 되었다!
-.퀘스트 도중 마약상 AJ에게 하는말. 물론 AJ는 주인공을 광대놀음하는 바보로 생각하는지라 캡 줄테니 관두라고 한다.
Your thoughts?
무슨 생각해?
Ah, come on! Eddie! It's me! Your old pal 'Shamus McFuckyourself' .들어보기
아, 제발! 에디! 나야! 너의 오랜 친구 '셰이머스 맥씨발놈아' .[스포일러4] [53]
I'm here to pick up an order. two large peperoni and calzone. name is 'fuck you' .들어보기
예약한거 찾으러 왔는데요. 라지 사이즈 페페로니 피자 두 판이랑 칼초네[54]에 이름은"좆까."고요. [스포일러5]
Go fuck yourself, you crazy robot.들어보기
가서 좆이나 까, 이 미친 로봇 새끼야.
- 랜덤 인카운터로 만나는 미스터 것시가 심문을 할 때.[56]
Commie bastard, you destroyed my country. DIE!들어보기
빨갱이 새끼, 네가 내 조국을 불태웠어. 죽어라!
- 핵잠수함 양쯔의 함장 자오를 만나 그가 중공군이라는 걸 알고 분노하는 선택지를 고르면 하는 말. 이러면 자오가 중국어로 "돼지,자본주의자 놈! 뒤져라!"고 내뱉으며 공격한다.
I hope the color of my energy is blue.
제 기운도 파란색이면 좋겠네요.
- 마마 머피가 에너지가 느껴진다는 말에 쓴소리하듯 던지는 말. 물론 마마 머피 입장에서는 농담으로 좋게 받아들였다.
Buzz off, Old man.
꺼지라고, 영감.
- 다이아몬드 시티 블루스 퀘스트 도중 사망한 넬슨 라티머의 아버지인 상류층 인물, 말콤 라티머가 '잠깐 이야기 좀 하지'라고 말을 거는데 대답으로 '꺼져'를 선택할 시 하는 말. 이걸 선택하면 말콤은 "입 닥쳐라, 이 양아치놈"이라고 답한다.
I am the instrument of justice and I cannot fall. Death has come for you, evildoer. And I am its Shroud.
나는 정의의 도구이자, 결코 쓰러지지 않는다. 악당아, 죽음이 너를 찾아왔노니, 그리고 나는 그 슈라우드(죽음의 장막)이니라.
- 실버 슈라우드 흉내를 낼 때, 켄트를 납치한 레이더 보스 신진하게 하는 대사. 이 대사를 제외하면 신진을 제외한 모든 레이더가 겁을 먹고 비선공 상태가 된다. 오토매트론 DLC에선 메카니스트와의 대화 말미에 "처치한다"라는 선택지를 고르면 비슷한 대사를 할 수 있다.
I don't have time for a dick-Measuring contest. what do you actually want?
자지 비교 대회같은거 할 시간 없는데요. 대체 뭘 하고 싶은거죠?
- 전 미닛맨 노병인 로니 쇼에게 "당신 같은사람이 미닛맨이었다고요?"라고 비꼬면 "내가 늙었다고 무시하나 본데, 너 같은건 두들겨 패버릴 수 있다고 공주나으리"라고 대답하는데, 이렇게 맞받아칠 수 있다. 이 선택지를 고르면 쇼는 "그 입으로 엄마에게 뽀뽀하냐?"라고 역정을 낸다.
We're really underneath Salem! Now it all make sense! What with the witch hunt and all.
우리는 사실 세일럼에 살고 있었던 거구나! 이 마녀사냥 같은 여러가지 짓거리들이 이제야 말이 되네!
- 인스티튜트 서브 퀘스트 중 저스틴 에이요 박사가 주는 신스 유출 조사 퀘스트를 받을 때 저스틴 에이요가 하는 "내가 볼 땐 이 급증하는 신스 탈출 사례가 그저 무작위로 일어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라는 말을 증거도 없이 의심부터 하고 본다면서 세일럼 재판에 빗대어 비꼬는 것. 참고로 세일럼은 매사추세츠 주에 있고 실제로 인게임에서도 세일럼에 가볼 수 있다. 물론 핵전쟁 이후인지라 사람이라곤 바니라는 노인밖에 없고 해당 지역은 마이어러크로 가득 차 있다.
Drink, some, water.
물이나, 처, 드세요.
- 다이아몬드 시티에서 누카콜라를 구걸하는 중독자 셰필드[57]에게 쏘아붙이는 말.
Don't take this the wrong way, but you were pretty ugly before.
오해하지 말았으면 좋겠는데, 당신은 그전에도 꽤 흉측하긴 했어요.
- 200년만에 구울이 되어 만난 볼트-텍 세일즈맨이 자신은 괴물이 되어버렸는데 주인공은 멀쩡하다며 한탄하자 하는 말.
That's wasn't the originally, but hey, tempting.
그럴 계획은 아니었는데, 듣고보니, 입맛 당기네.
- 볼트 114에서 달라가 자신들을 죽일거라는 말에 몰아붙이는 말. 물론 이때 말론이 결정은 본인이 한다고 끊는다. 이 때 달라만 보내주거나 그냥 설득해서 넘어가거나, 아니면 둘 다 보내버릴 수 있다. 심지어 달라가 말론을 공격하게 만들 수도 있다. 공격적인 말로 취급되며, 동료 성향에 따라 호감도가 갈린다.
Maybe I should get a secret decoder ring, too.
비밀 암호 해독 반지라도 가져가야겠네요.
- 인스티튜트 서브 퀘스트 중 로저 워윅에게 개선된 농작물 종자를 가져다 주는 퀘스트를 받을 때, 아이작 칼린 박사가 접선 암호를 비롯한 주의사항을 알려줄 때 치는 드립.[58] 포인트는 이 농담을 진지하게 받아들여서 괜찮은 아이디어이니 한번 생각해 볼 가치가 있다고 반응하는 박사.
Here's your headline: "Local man says no"
제목은 이렇게 하죠. "지역민이 거부의사를 표하다."
- 파이퍼와의 인터뷰에 응할거냐는 질문에 빈정대기를 선택. 물론 저 뒤에 가능하다면 인터뷰에 응할 수 있다.
It was just me…and thousand guinea pigs. They turned…carnivorous.
거기엔 나랑…그리고 기니피그가 수천 마리가 있었어. 걔네들이 전부…육식동물로 변해버렸지 뭐야.
- 파이퍼와의 인터뷰 중에 나오는 선택지. 문제는 이렇게 대답할 경우 파이퍼가 쓴 기사에도 이 내용이 똑같이 실리고 그걸 읽은 다이아몬드 시티의 NPC들이 기니피그 수천 마리랑 사람 하나를 가둬놨다고? 도대체 무슨 이상한 실험을 한 거야?" 라면서 어이없어하는 웃지 못할 일을 겪을 수 있다.
No, I`m Jangles. The Moon Monkey!
아니, 난 달나라 원숭이 쟁글스인데!
- 다이아몬드 시티의 신스 피해망상 미르나에게 '신스냐 아니냐' 라고 질문받을 때. 이렇게 답하면 '그렇게 질문을 회피하는 게 신스들 특징이야!' 이러면서 거래를 안 받아준다. 달나라 원숭이 쟁글스는 게임 내에서 잡템 인형으로 찾을 수 있다.
I'd put a firecracker in his toilet! It never gets old.
나라면 변기 안에다가 폭죽을 넣어놓을 거야! 정말이지 질리지도 않는다니깐.
- 코버넌트에 입장하기 전 S.A.F.E 테스트를 치룰때. 해당 테스트는 3편에 나왔던 G.O.A.T와 지문이 동일하다.

오토매트론
Sorry, your highness. The royal tailor has been quite ill and i'm afraid the task fell to me instead.
아뢰옵기 황송하오나, 마마. 왕실 재단사가 병가를 내어 소인이 대신 그 일을 맡게 되었나이다.
- DLC 오토매트론에서 지저벨의 새로운 몸을 만들어 주고 지저벨이 "영 맘에 드는 몸은 아니지만 이 정도면 충분하다"는 반응을 받아치는 대사. 물론 이렇게 받아쳐도 지저벨은 비꼬는 건 안 통하니까 그만두라고 한다.
Well, I was going to connect your head to Liberty Prime's body, but i decided to do a little arts and crafts instead. Disappointed?
원래는 네 머리를 리버티 프라임 몸뚱아리에 연결시키려고 했는데, 그냥 잠깐의 예술 수공예 시간으로 때우기로 했지. 실망했어?
- 위 대사와 동일한 상황이지만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 루트를 탔을 경우에만 한정. 프리드웬 입장 퀘스트를 안 했거나 브라더후드 전멸 이후에는 위 대사가 대신 나온다. 반면에 리버티 리프라임 퀘스트를 완료했다면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 전멸에 관계없이 이 대사를 하게 된다.
The Shroud, as always, walks the path of justice. It is you who has fallen, Mechanist.
슈라우드는, 언제나 그렇듯이 정의의 길을 걷는다. 타락한 자는 바로 너다, 메카니스트.
- 오토메트론 마지막의 메카니스트의 기지에 들어가서 메카니스트와 대면했을 때 실버 슈라우드의 옷을 입고 있었으면 나오는 대화.

파 하버
So is the fedora and trench-coat mandatory when solving these cases? 'Cause I'm thinking smoking pipe and British accent...
근데 꼭 사건 해결할 때 중절모에 롱코트 입고 가야 되나? 난 담뱃대 하나 물고 영국식 억양 쓰고 싶은데…
- 파 하버 퀘스트 초반 닉의 사무소에서 의뢰를 받을 때. 근데 이러면 발렌타인이 좀 안 좋아한다.
A magic boat ride! Will there be sea monsters?
요술 통통배탄다! 바다괴물도 있겠졍?
- 켄지 나카노가 유일한 생존자에게 자신의 아버지가 만든 보트로 카즈미의 뒤쫓아달라는 말을 받아치면서
Well, in that case, I want a Nuka Cola, some Stimpaks, Kasumi Nakano returned to her family, and… hmmm… a pony.
그렇게 말한다면야, 누카콜라랑, 스팀팩 몇개, 카스미 나카노를 가족한테 돌려주시고, 흠… 조랑말도 주시면 좋겠네요.
- 아카디아에 입장하고 DiMA가 편하게 지내라고 말할 때 치는 드립. 이에 DiMA는 진정시키듯 알겠다고 말하지만 카스미는 어려울 것이라고 한다.
Here you go. A special episode of "The Lost Tale of Nick Valentine."
여기 있습니다. "닉 발렌타인의 잊혀진 이야기"의 특별 에피소드죠.
- DiMA의 기억을 얻고 발렌타인이 뭔갈 찾았냐고 물어볼 때 치는 드립. 발렌타인이 Smart-ass라고 비꼬는 것이 일품.
No, no. I'm with Vault-Tec! Can i interest you in a new life underground?
아뇨, 아니에요. 전 볼트-텍에서 왔습니다! 지하에서의 새로운 생활에 대해 설명 좀 드려도 될까요?
- 원자교단 입구를 지키고 있는 리히터가 주인공을 추궁할 때 말하는 드립. 물론 안 통하므로 제대로 대답하라며 재촉한다.
I'd say that was definitely in my top three best nuclear explosions I've witnessed.
그건 내가 지금까지 본 핵폭발 중에 TOP 3에 들어가는 장면이었어.
- 원자교단을 핵으로 날려 버리는 루트를 타고 DiMA에게 치는 드립.[59]
Turns out atomic fire is great for camping. I roasted marshmallows.
핵 불꽃이 알고보니까 캠핑하기 딱 좋던데. 마시멜로도 몇 개 구워먹었어.
- 원자교단을 핵으로 날려 버리는 루트를 타고 카스미 나카노에게 치는 드립. 카스미는 당연히 그 모습에 질린다는 듯한 말을 한다.
Think we can handle it? We could always call in the Marines.
우리가 상대해 낼 수 있을까? 우리 해병대라도 불러와야 될 것 같은데.
- 마리너의 최종 퀘스트인 파 하버의 공포 "붉은 죽음(Red Death)"의 실체가 그냥 눈이 탐조등처럼 빛나는 쬐끄만한 마이어러크라는 것을 알고 벙찐 마리너에게 치는 드립. 글로만 보면 감이 안 오겠지만 그야말로 빵 터져서 정신없이 웃으며 하는 말이다. 특히 여캐가 남캐보다 더 웃는다. -
On the bright side, you get to continue your "alas, I'm the only prototype synth" routine.
긍정적으로 보자면, 다시 "아이고, 내가 마지막 남은 프로토타입 신스로구나" 라고 하고 다닐 수 있게 됐잖아요.
- DiMA를 아카디아와 파 하버의 평화를 위해 자수하여 문자 그대로 광명을 찾게 하고 그걸 보면서 씁쓸해 하는 닉 발렌타인에게 치는 드립. 그 점잖은 발렌타인이 "한 번만이라도 좀 닥쳐보는게 어떻겠나?"("Why don't you just shut the hell up for once?") 라며 평소에는 쓰지 않는 과격한 어투로 화내는 걸 볼 수 있다.
It was just like a horror movie. Monsters Strike far Harbor! Starring… a bunch of people who are dead now.
무슨 공포영화 보는 줄 알았어. 괴물들이 파 하버를 공격하다! 주연은… 지금쯤 다 죽어있을 사람들이겠지.
- 안개 응축기를 작동 중지시켜 파하버 주민들을 몰살시킨 후 카스미와 하는 대화. 이후 카스미는 유일한 생존자를 질타하는 말을 한다. 위의 DIMA 쪽과는 궤를 달리하는 여러모로 수준 높은 고인 드립.

볼트텍 워크샵
Let's find ourselves a guinea pig.
기니피그 좀 찾아 봅시다.
- 라디오 비컨까지 키고 난 후, 프로토타입 실험 테스트에 동원할 거주민을 모집할 떄의 드립, 발레리는 볼트-텍 핸드북 등의 메뉴얼에는 그런 표현은 쓰면 안된다고 당당히 말한다.
You know you're a psychopath, right?
당신 자기가 싸이코패스인거 알죠, 맞죠?
- 3번째 검안기 실험까지 정착민에게 해가 안 되는 옵션을 선택할 경우 발레리 바스토우가 볼트를 위한 연구는 안 하고 거주민 응석받이나 한다고 비난하는데, 이때 부정적인 답변을 선택하면 이렇게 반격을 날릴 수 있다.

누카 월드
Death by squirt gun. I'd love to see the message on his tombstone.
물총에 맞아죽다니, 저놈 묘비명 좀 나중에 보고 싶은데.
콜터를 쓰러트리고 나서 치는 드립. 이에 게이지는 은근 동감한다는 투로 말한다.
If you're gonna tell me you shoved a hand up his ass and turned him into a human puppet, I don't wanna hear it.
니가 그놈 후장에 손 쑤셔박고 인형 만들어 논 거면, 난 안 들을래.
- 포터 게이지가 콜터를 도와서 여기까지 왔다고 하자, 손인형 다루듯 꽁무니에 손 넣고 가지고 놀았냐고 한 것. 게이지는 이에 "염병, 이 남자/여자 상상 한 번 엿같이 하는구만."이라고 대답한다.


[1] 등 뒤에 매고 있는 소총은 헌팅 라이플. M14와 흡사해 보이지만 리시버에 볼트가 달려 있는 걸로 보아 M14는 절대 아니다. 게임중에서도 대용량 탄창을 개조하면 얼추 비슷한 모습이 나온다. 폴아웃 4 실사 트레일러에서는 M14 소총이 나왔다. 참고로 무기를 등에 메고 다니는 등의 저런 플레이는 게임 내에선 모드를 깔지 않는 이상 절대 불가능하다. 폴아웃 3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까지는 무기를 등에 메고 다닐 수 있었던걸 보면 인게임 모델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던 걸로 추측된다.[2] 사진을 보면 T-60 파워 아머를 입은 군인이 알래스카 전역에서 미군(정확히 말하자면 주방위군)들이랑 동행하고 있다. 이로써 T-60 파워 아머가 알래스카에 배치되었다는걸 알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3] 폴아웃 시리즈의 대표적인 주제이지만 전쟁 전 인물인 걸 넘어서서 군과 연이 있으니 인상이 깊을 것이다.[4] 폴아웃: 뉴 베가스에서 여러 여성 인물의 성우를, 대표적으로 매스 이펙트 성우를 맡았다.[5] 유튜브의 Shoddycast 채널에서 The Storyteller: Fallout이라는 팬메이드 영상 시리즈에 게임 상에서와 동일한 역으로 출연. 누카 월드의 레이더를 죄다 학살하시고 등장. 헬렌이라는 NCR 베테랑 레인저가 파이퍼의 기사를 언급하자 "파이퍼가 그 멍청한 기사를 쓰지 못하도록 막았어야 했는데..."라며 투덜대는 부분이 압권. 바로 뒤에 Storyteller가 다시 파이퍼의 기사를 언급하자 "으으 파이퍼!"하고 화를 낸다.[6] 일본 미연시에서 자주 사용하는 방법이지만 일본어는 발음이 50음도로 제한되니 조합이 훨씬 적다.[7] 폴아웃 4에선 주인공이 직접 대사를 하니 객관적 내레이터가 필요 없이 "나"라고 자칭할 수 있기 때문이다.[8] 남성 한정으로 수염 추가를 선택하면 "어떻게 생각해? 수염 기를까?"라고 말하기도 한다.[9] 폴아웃 4 아트북에서 나온 사진이며, 게임 상으로는 등장하지 않는다.[10] 각각 씽크 탱크, 미스터 하우스, 칼버트 교수, 데스클로, 딘 도미노, 볼트텍 직원, 캐봇 가문의 사람들, Mothership Zeta에서 소마를 제외한 동료들, 굿네이버의 데이지, 슬로그의 알렌 글라스. 라울 테하다는 어린 여동생을 먹여살렸다는 설명을 보았을 때 대전쟁 전엔 청년에 불과했을 것이고, 릴리 보웬은 볼트에서 태어난 사람이므로 명백히 대전쟁 이후 사람이다. 참고로 이들 중 최고 연장자는 16세기 사람토시로 카고이고(그 다음은 역시 마더쉽 제타의 등장인물인 19세기 사람 폴슨 정도)지만 정말 그 기간을 산 건 아니고 유일한 생존자처럼 냉동되어 있었다. 이를 제외하고 순수 생채 나이로만 보면 19세기부터 생존해 4편 기준 452살에 이르는 캐봇 가문의 로렌조 캐봇이 최고 연장자가 된다. 그나마 로렌조를 제외한 캐봇가 일원들은 제정신(?)이지만... 로렌조처럼 심각하지만 않다 뿐이지 구울 집사인 에드워드를 제외하면 이 양반들도 다들 나사가 하나씩 빠졌다. 굿네이버의 상인 데이지는 270세 쯤이라고 직접 말해준다. 즉 대전쟁 전에 이미 60대 노인. 알렌 글라스의 핵폭탄 투하 당시 딸이 초등학생~고등학생 정도로 되는 나이인 것으로 보아 유일한 생존자보다는 나이가 많을 것이다. 온전하지는 않지만 일단 살아 있는 사람으로서는 누카 월드이 사람(스포일러 주의!)이 있는데, 최소한 2042년 전부터 자기 회사에서 고위직을 맡고 있었으니 상당히 나이가 많을 것이다. 물론 누카 월드의 오스왈드, 닉 발렌타인과 그의 웬수 에디 윈터 등이 있기는 하지만 닉 발렌타인은 본인이 아닌 신스고, 에디 윈터와 오스왈드의 경우 나이 추정이 힘들다. 다만 에디 윈터의 경우 닉 발렌타인과 비슷한 나잇대라고 보면 유일한 생존자보다 나이가 많을 가능성이 높다. 로보브레인이 된 볼트 118 거주민들 중 일부는 유일한 생존자보다 연상일 것이다.[11] 다른 주인공들은 전부 미혼이다. 초대의 볼트 거주자는 본편 후에 자손을 보았으며, 선택받은 자는 뉴 레노에서 사생아를 만든 적이 있지만 우리가 플레이 가능한 게임 속 시간대에선 미혼이다. 외로운 방랑자는 아예 대놓고 호칭이 외로운 방랑자이니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할까? 배달부는 서부 지역을 방랑하던 사람이라 다소 문란한 사생활을 암시하는 장면이 나오긴 하지만 사생아가 있을지는 몰라도 가정을 이루고 살았을 가능성은 적다. 일단 플레이 가능한 작중에서 가정이 있다는 언급은 일절 없었다. 자사 타 작품들까지 영역을 넓히면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에서 드래곤본이 혼인과 입양하는 것 정도가 여기에 비견될 만하지만, '이미 가정 꾸린 채로 시작하는' 주인공은 유일한 생존자가 유일하다.[12] 사실 폴아웃 3의 볼트 112의 시뮬레이션과 오퍼레이션 앵커리지의 시뮬레이션도 전쟁 전 미국의 모습이긴 하다. 다만 전자는 흑백이고 후자는 전장이라...[13] 케임브리지 경찰서 밑에 Fraternal Post 115(전우회관 115) 건물안 2층 구석방에 있는 터미널에 들어가보면 전쟁영웅이라며 남성 플레이어 이름으로 설정된 이름을 직접 언급한다. 여캐로 플레이중이라면 디폴트인 Nate.[14] 여담으로 게임을 시작하고서 거울을 바라보며 하는 '전쟁, 전쟁은 바뀌지 않는다.' 는 그날 저녁에 이곳에 가서 할 연설의 일부로 추측된다.[15] 다만 엔클레이브가 될 정도로 엘리트는 아니었기에 미국 정부는 이런 엘리트 모범시민들을 볼트텍의 실험쥐로 넘겨준다.[16] 현실에서 제108보병연대는 뉴욕 주방위군 육군에 편제되어 있다. 뉴욕 주와 게임상 무대인 메사추세츠는 같은 동부로 가깝다.[17] 미국 만세라는 말은 여자 주인공도 똑같이 한다. 그러나 성별과 무관하게 같은 시대 사람인 굿네이버의 데이지와 대화할 때 선택지에 따라 전쟁 이전 미국은 국민들을 핍박하는 독재국가였다고 깔 수도 있다. 그러면 데이지가 자기 남편도 미중전쟁에서 전사했다는 것을 알려준다.[18] 근처 폐품업자들이 배 안의 여러 물건들을 구하려고 진을 치고 기다리고 있었으나, 배의 방어 병력이 상당하기 때문에 접근하지도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주인공은 얼굴 한 방으로 통과. 뭔가 묘하다면 묘하다.[19] 남캐쪽은 군복무 기록으로 알아내고, 여캐쪽은 운전면허번호로 알아낸다[20] 그간 폴아웃 시리즈에서 보통의 인간 캐릭터는 평범하게 나고 죽고, 좀 오래 산다 싶으면 구울이나 슈퍼 뮤턴트 등 정상적인 상태가 아니였다. 그나마 인체개조를 통해 수명을 연장시킨 게 전부.[21] 그래서 유일한 생존자의 행보가 전쟁 후 황무지에 대한 200년 전 미국의 평가라 할 수도 있겠다.[22] 실버 슈라우드 퀘스트 중 이제 널 죽이고 굿네이버를 몰살하겠다는 신진에게 “신진의 부하 겁주기” 선택지를 고르면 들을 수 있는 대사.[23] 반대로 좋은 말빨은 변호사인 아내에게서 비롯되었다고도 할 수 있지만 굳이 변호사가 아니더라도 구사할 수 있는 언어수준이라. 법률지식 등을 언급하는것도 아니고[24] 켈로그의 기억을 보면 현상금 사냥꾼 보다는 돈 받고 사람 죽여주는 킬러와 가깝다.[25] 다만 데스클로가 전쟁 전 미군이 개발한 생체병기니 명예훈장을 받은 군인인 남캐 쪽이라면 직접 목격했거나 도시전설 같은 이야기로 들어봤을 가능성은 있다.[26] 전투가 끝나면 파이퍼의 경우 "혼자서도 잘 하는데, 파랭이."라고 하고, 닉은 "자네랑 마주친 적들은 하나 같이 죄다..."라고 말한다.[27] 다만 퀴리는 핀잔을 주며 싫어한다. 폭력을 좋아하지는 않는 닉 발렌타인도 아니다 라고 대답하면 좋아한다. 다만 그렇다고 대답하면 역시나 그랬군 하는 정도의 반응을 보이고 깎이지는 않는다[28] 디콘도 상당히 인간적인 면모가 부각되는 캐릭터이고 배우자를 잃었다는 아픔을 공유한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아무 말이 없는 것은 어색하다. 그냥 빼먹은 듯 아니면 그냥 조용히 묵념하는 걸수도.[29] 동료들을 데리고 배우자의 시신 앞으로 가면 대다수가 죽은 배우자를 애도한다. 집사였던 코즈워스는 아예 울먹인다. 배우자가 눈앞에서 살해당하는 똑같은 아픈 경험을 한 맥크레디도 평소의 껄렁껄렁함은 사라지고 진지하게 대한다.[30] 자신은 뒤에서 기다리고 있을테니 애도가 끝나면 나와서 말을 걸라는 소리.[31] 배우자의 사망원인을 생각해보면 의미심장한 대사이기도 하다.[32] 전작배달부본편에만 6명1마리1기체였다. DLC를 포함하면 14명으로 유일한 생존자보다 1명 더 많다. 유일한 생존자도 DLC가 나오면서 동료가 늘어났다.[33] 물론 이때 "거대 바퀴라고? 도대체 무슨…" 하고 당황하긴 한다.[34] 시스템상의 한계라서 그렇지만, 맥주 한 병만 마셨는데도 주정을 부리게 된다.[35] 여성 주인공으로 진행할 경우 울먹이며 해당 대사를 읊는다. 비록 연설의 마지막 부분만 읊었지만 남편이 못한 연설을 대신하며 매우 슬퍼하는 모습이 역력하다.[36] 메인 스토리에서 두어번 정도 관련이 있긴 하다. 한 번은 기억을 되살릴 때, 그리고 아들의 외모를 결정하는 요인으로.[37] 다만 디폴트 이름은 오로지 배우자를 위해서만 생성되며, 실제 진행 시에는 Lone WandererCourier로 처리되는 전작과 달리 이름을 붙이지 않으면 넘어갈 수 없다. 물론 그렇다고 이런 이름을 정해줄 수 없거나 정해줘도 변화가 없는 건 아니다.[38] 게임상 이 시점에서 캐릭터의 이름과 S.P.E.C.I.A.L 수치를 설정하게 된다.[39] 이 입장 허가는 일반인들에 비해 먼저 이루어진 것으로 남주인공(혹은 남편)이 군대에 복무했기 때문에 주어진 특권이다.[40] 이때 시키는대로 안하고 볼트 밖에서 뻗대고 있으면 기어이 핵폭탄이 터지면서 사망처리되고, 곧장 시퀸스 시작시점으로 로딩된다. 다만 볼트 가기 전에 잠깐 마을 둘러보는 정도는 괜찮은듯.[41] 이에 운명에 저항하고자하는 용자들이 배우자를 콘솔코드로 되살리거나 소환해보고는 하지만 그냥 그 자리에 멀뚱히 서있기만해서 답이 없다. 루머에 의하면 모 연구기관의 편을 들었을 때 사이드 퀘스트로 자신의 배우자 신스를 만들어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였는데 최종단계에서 결국 잘린 컨텐츠가 되었다고 한다.[42] 엄밀히 말하면 션도 살아서 밖에 나갔으니 '유일'한 생존자는 아니다.[43] 정확히는 210년. "200년이나 되었단 말야?"라는 주인공의 물음에 "정확히는 210년이지요. 시간 감지 부품이 좀 맛이 가서 오차범위가 있겠지만."라고 코즈워스가 정정한다. 놀랍지도 않은것이 주인공은 냉동수면으로 인해 잠시 깨어있던 시간을 뺴면 주인공이 느끼던 시간은 겨우 몇분채 되지 않는다. 실제로 인트로를 보다보면 주인공 입장에서는 정화 기계(인 줄 알았던 냉동수면기)에 들어가고 잠시 뒤 배우자와 아이를 잃고 정신을 잃었다 한참 뒤 깨어난 것으로 보인다.[44] 작중 닉이 언급했던, 인스티튜트의 계략으로 와해된 커먼웰스 임시정부가 다시 생길 수도 있다. 그렇다면 인스티튜트와 브라더후드가 사라진 상황에선 이들의 발전을 막을만한 세력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단결하지 못하는 레이더들이나 슈퍼뮤턴트는 물론, 황무지의 괴물들도 충분히 제압할 수 있으니까. 그나마 위협이 될만한 조직은 어느 정도 조직력을 갖춘 원자교도, 거너, 누카월드의 레이더들 뿐이다. 그러나 누카월드 레이더들은 유일한 생존자의 선택에 따라 전멸시켜버릴 수 있고 광신도인 원자교는 그 특성상 세력 확장이 어려우며 용병 집단인 거너는 커먼웰스의 치안이 안정화된다면 자연스럽게 일거리가 줄어 약화될 것이다.[스포일러2] 기껏 살아있었던 아들은 인스티튜트의 수장이 되어 공공의 적 취급을 받고 있다.[스포일러3] 사실 가족의 범위가 아닌 생츄어리의 범위로 확대한다면 혼자 살아남은 건 아니다. 랜덤 인카운터로 네임드 야생 구울들이 종종 나오는데 사실 이들은 전쟁 전 생츄어리 주민들, 즉 주인공의 이웃들이었다. 그리고 냉동 전 이웃을 자기 손으로 장사 지내준다.[47] 로렌조 캐봇을 죽일경우 얻을 수 있는 혈청 7~8개로 남들보다 좀 더 오래살거나[48] 심지어 레이더들이 상인들에게 채운 충격 목걸이도 사라지지 않는다. 남는 것은 주민인 레이더가 사라져 황량해진 누카 타운 USA와 상인들 대사가 한두 줄 추가되는 것뿐. 베데스다의 무성의한 DLC제작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다만 "안전하게 목걸이를 제거할 방법을 찾아야겠네요"라고 말하는 걸 보면 그냥 건드렸다가는 폭발하니 일부러 내버려두고 제거할 방법을 찾는 것 같다.[49] 이런 거지 같은 결말 때문에 대부분의 유저들은 전작의 마더쉽 제타처럼 일종의 비공식 DLC로 생각 중이다. 사실 보통 선성향 엔딩이 정사였던 걸 감안하면 공식은 아마 레이더 몰살 엔딩일 확률이 높다.[50] 아카디아를 파하버 혹은 본토의 브라더후드나 인스티튜트로 조지고 원자 교단은 핵폭발로, 파하버는 풍력발전기 전원 오프로 안개 응결기 정지[스포일러] 원자교단을 바디스내칭으로 평화롭게 만드는것도 포함[스포일러4] 닉 발렌타인의 호감도를 어느 정도 올렸을 때 발생하게 되는 전쟁 전 중범죄자 에디 윈터와 관련된 퀘스트의 마지막에서 에디 윈터가 유일한 생존자의 "넌 뭔 씨발놈이냐?"며 정체를 물어볼 때 대답할 수 있는 지문. 이 에디 윈터는 보스턴 뷰글의 1면에서도 언급되고 작중 곳곳에서 그 흔적이 보일 정도로 거물이었던 듯하다. 참고로 묻기를 고르면 "Who the fuck am I?"가 첫 대사. 여자라면 자막은 그대로지만, Shamus 부분이 Molly로 대체된다.[53] 이 말에 에디는 시니컬하게 "썅, 이 개판이 지나고 나서 제일 처음 찾아온 사람이 웬 상또라이라니. 무슨 섹시한 금발 아가씨라도 오는 줄 알았네."라고 한다.[54] 이탈리아 요리 중 하나, 밀가루 반죽 사이에 야채 등을 넣고 만두같이 구운 요리로, 피자의 범주에 들어간다. 간단하게 말하면 반으로 접어 구워낸 피자 미국식 칼초네는 아예 피자도우로 만든다. 이탈리아 피자항목 참조.[스포일러5] 메인 퀘스트 중반 즈음 인스티튜트 건물에 들어가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코서를 대면했을 때 선택할 수 있는 지문이다. 이러면 당연하지만 본인때문에 찾아온 걸 눈치챈다. 영상의 상황은 더 가관인데, 지뢰를 10개 넘게 한 자리에 깔고 대화하러 간다.[56] 전쟁은 이미 끝났다던가 중공군이 아니라던가 이런 정상적인 대답을 하면 스파이의 수작이라고 공격해온다. 반면 저렇게 욕으로 대답하면 미국식 비속어를 완벽하게 쓰는 걸로 보아 빨갱이일 가능성이 아주 낮다며 무사히 통과된다.[57] 처음부터, 혹은 다시 대화를 걸어 누카콜라를 줄 경우 네임드 거주민으로 마을에 받아들일 수 있다.[58] 실제로 말투도 신스 내지는 당사자를 흉내내는 듯한 목소리다.[59] 아마도 프롤로그의 볼트111에 들어가기 직전에 전에 본 핵폭발, 인스티튜트를 날려버린 핵폭발이나 프리드웬 추락시의 폭발을 의식한 대사인듯 하다. 메인퀘스트를 진행하지 않고 파 하버에 갔을 때도 이 대사가 출력되는 걸 보면 전쟁 전에도 팻 맨이나 자동차 엔진 폭발, 전술핵 등의 핵폭발을 봤던 경험이 있는 듯. 굳이 그정도까지 가지 않아도 지금 현실에 사는 우리도 핵폭발 3개쯤은 영상매체를 통해 쉽게 볼 수 있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