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6 17:55:09

문고리 3인방

박근혜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5px"
박근혜 정부 · 어록 · 화법 · 별명 · 자택
정책
초이노믹스 · 노동개혁 · 임금피크제 · 국정화 교과서 · 창조경제 ·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 행복주택 · 뉴스테이 · 테러방지법 · 위안부 합의 · 한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 ·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 문화가 있는 날
평가 비판
대통령 이전 · 경제 · 외교 · 지지율 정책 분야 · 민주주의 후퇴 · 자질 · 역사관 · 개인처신 문제 · 최태민과의 부적절한 관계 · 사이비 종교 논란 · 국민갈등 · 이명박근혜
사건 · 사고
박근혜 커터칼 피습 사건 · 박근혜 5촌 살인사건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세월호 7시간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 박근혜 편지 사태 · 박근혜 대통령 탄핵 ·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사건 · 2017년 계엄령 모의 사건
기타
최태민 일가 · 친박 · 박사모 · 문고리 3인방 · 살려야한다 · 속아만 보셨어요 · 그래서 대통령 되려고 하는 거 아니에요? · 대통령직을 사퇴합니다 · 우리의 핵심 목표는 이것이다 ·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 길라임 · 신뢰의 리더십 박근혜 · 박근혜는 할 수 있다!
}}}}}}||

문고리 3인방
{{{#!folding 「펼치기 / 접기」 파일:external/ojsfile.ohmynews.com/IE001554593_STD.jpg 파일:external/file.dailian.co.kr/news_1418526606_475696_m_1.jpg 파일:정호성-4.jpg
안봉근 이재만 정호성
}}}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wiki style="margin:0 -11px;word-break: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5px 0 -16px;"
주요 관련 인물 박근혜 김기춘 · 우병우 · 안종범 · 문고리 3인방 · 조윤선 · 이재용 · 문형표 · 추명호
최순실 정윤회 · 정유라 · 장시호 · 고영태 · 차은택 · 김종
관련 사건 전개 사건의 배경 · 타임라인 · 박근혜의 해명
주요 내용 문제점 · 국정 개입 · 인사 개입 · 재단 활동 · 의료 논란 · 세월호 7시간
수사·재판 검찰수사 · 특별검사 · 국정조사 · 재판 · 탄핵 · 구속
기타 언론 · 반응 ·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운동 ·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 · 박근혜 석방 집회(2017년, 2018년, 2019년) · 탄핵 부정 세력
관련 인물 및 단체 · 관련 문화 및 여담 · 관련 사건 · 관련 집회
}}}}}}}}}||

파일:external/image.chosun.com/2016110901980_0.jpg
안봉근 이재만 정호성

1. 개요2. 인물3. 상세4. 관련 문서

1. 개요

박근혜 정부십상시. 문고리 권력 참고.

한국의 4인방[1][2]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3인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들이 저질렀던 전횡들을 보면 그 옛날 후한 말기에 황제 옆에서 온갖 패악을 부렸던 그 악명높은 환관 무리들인 십상시들과 다를 바 없다.

2. 인물

  • 안봉근(최종 직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 이재만(최종 직위: 청와대 총무비서관)
  • 정호성(최종 직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3. 상세

이들은 박근혜의 정치 입문 시기에 정윤회에 의해 소개되었으며, 이때부터 수십 년간 박근혜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해 왔다. 박근혜가 대통령에 오르자 비서실에서 근무하게 되었다. 각종 국정 현안에 대해 대통령과 의사를 전달하기 위해 이들 3인을 먼저 거쳐야 했다는 주장들을 빗대 문고리라는 별명이 붙었다. 본래는 이춘상 비서까지 최측근 4인방이었으나, 이춘상이 2012년 대선때 교통사고로 갑자기 사망하면서 세 명이 되었다. 이춘상이 맏형 노릇을 할 때는 4인방이 사이가 괜찮았다고 하나 이춘상이 죽은 후에 셋이서 서열 다툼을 했다는 소문이 있다.

이들에 대한 박근혜의 총애와 의존도가 얼마나 컸는지는 상관인 김기춘조차 3인방을 조심스럽게 대하고 각 부처의 장관들은 물론 국정원장조차 이들을 거치지 않고는 박근혜를 대면할 수 없었던[3] 당시 상황을 보면 단적으로 알 수 있다. 그리고 이런 식으로 특정 소수를 문고리 삼아 주변과 소통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폐쇄적인 리더십은 문고리 3인방이 온갖 전횡을 저지르는 토대가 되었다.

이들이 저지른 전횡을 나열하면 여백이 부족하다. 정호성은 청와대 문건유출의 주범으로 박근혜와 함께 최순실에게 청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해 최순실이 국정농단을 저지르는 데 동조를 하였고, 안봉근대한민국 검찰청대한민국 경찰청을 포함한 온갖 사정기관 인사에 개입하여 사정기관 시스템 자체를 초토화시켰다. 특히 101경비단을 포함한 고위직 경찰 인사는 안봉근을 통해 진행되었다는 사실이 폭로되었으며 심지어 국정원 핵심 간부에게 직보를 받아 국정원 인사농단까지 저질렀고 총선에도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1#2 이재만은 잘 드러나지 않았지만 주로 공기업과 금융계 인사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2017년 국정감사에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드러났고 이를 통해 최순실정유라에 대한 특혜와 금융농단을 일으키는 토대를 제공했다. 물론 이 둘도 청와대 문건유출의 공범으로 지목받고 있으며 여기에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받은 사실까지 드러났다.

그러나 권불십년이라 했던가. 고작 4년 만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발생하면서 박근혜의 몰락으로 끈이 떨어졌고, 과 함께 검찰 수사를 받게 되었다.[4] 그리하여 먼저 2016년 11월에 3인방 중 가장 지위가 높았던 정호성이 제일 먼저 구속되었고, 이재만, 안봉근 등 나머지 2인방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국가정보원 적폐청산TF의 조사 과정에서 박근혜정부 당시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의혹과 관련해 구속되었다.

이로서 한때 대한민국을 쥐고 흔드는 권력자들이었던 이 세 사람은 모두 범죄자로 전락하여 영어(囹圄)의 몸이 되는 비참한 최후를 맞았으며,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한 길이길이 기억될 추악한 국정농단의 주요 부역자로서 역사에 영원히 오명을 남기게 되었다. 물론 따지고 보면 이들도 박근혜, 최순실의 끄나풀에 지나지 않지만 호가호위라는 말이 있듯이 전횡을 주로 저지르는 측은 끄나풀이니까...

4. 관련 문서


[1] 문고리 3인방에 최순실을 포함하면 중국의 4인방과 권력 중심, 성비까지 똑같은 4인방이 된다. 고인이 된 이춘상은 제외.[2] 5공시절의 허문도, 허삼수, 허화평의 쓰리 허와도 비슷하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각 분야에서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던 엘리트들이었고 적어도 문고리 3인방처럼 하는 일 없이 세금만 축내거나 사리사욕을 채우지도 않았다. 또 허삼수와 허화평은 장영자 사기사건 당시 대통령의 친인척들이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하다가 쫓겨나기까지 했다. 또한 허문도는 언론 통폐합으로 언론인들에게 욕먹었지만 문화와 스포츠 정책을 실행하여 국민들의 정치적 관심을 다른 데로 돌리는 정책을 펼쳤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전두환 시절에 문화와 스포츠를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쓰리 허는 단점이 있었을지언정 제대로 된 업적도 분명 있다. 문고리 3인방과 비교하는 것 자체가 이 사람들에게 실례다.[3] 대통령이 되기 전, 친박계 좌장이라고 불리던 김무성 의원조차 안봉근이 전화 연결 안 해줘서 삼성동 자택의 유선 전화로 통화를 시도했다고 한다.[4] 이중 정호성의 녹음 파일이 증거 수집에 큰 공로를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