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04 15:59:07

단맛

의 종류
단맛 · 짠맛 · 신맛 · 쓴맛 · 감칠맛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여섯 번째 맛의 후보
깊은맛2009 · 지방맛2015 · 탄수화물 맛2016 · 물맛2017
미각인 것 같지만 미각이 아닌 것
매운맛 · 떫은맛 · 식감 · 불맛 · 냄새(향) · 금속맛
}}} ||


1. 개요2. 특징3. 기타


sweet[1]

1. 개요

류의 맛. 대부분의 생물이 선호한다고 알려진 맛. 당은 칼로리도 높고, 소화도 쉬운 고급 식량이다. 반면에 부패에 취약해 쉽게 썩기 때문에 보이는 족족 먹어치우도록 단맛에 대한 강한 선호를 가지게 진화했다.

2. 특징

인간은 대부분 단맛을 선호하므로 세계 대부분의 언어에서 '달다'는 말에는 전반적으로 좋은 맛이 난다는 뜻도 포함하고 있다. 일례로 맹물을 먹으며 '물이 달다'라고 하는 것은 물맛이 좋다는 뜻이 된다. 여기서 의미가 확장되어 '달다'는 말은 무언가 기분이 좋은 것 또는 기분을 좋게 해주는 것과 연관되며[2], 또한 그 달콤함 뒤에 악의 또는 파멸이 숨겨져있다는 뜻으로도 자주 쓰인다.[3]

미식적으로는 마냥 달기만 해서는 안 되고 어느 정도 적절하게 쓴맛이라든지 신맛이라든지 이런 것이 섞여야 좋다[4]. 그렇지 않으면 그냥 끈적거리기만 할 뿐. 사실 기분 나쁘다. 단 것을 싫어한다는 사람들은 이 끈적거리는 느낌을 싫어한다. 순수한 단맛에 가까운 화이트초콜렛이나 흑사탕 같은 식품, 크림 케이크 등을 싫어하는 사람은 적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대추가 이런 끈적한 느낌의 단맛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 대표적인 과일이다.

뇌와 장기의 활동에 포도당이 쓰이기 때문에 해당하는 단맛을 지닌 음식들은 뇌의 활동과 스트레스 감소 등의 작용을 하며, 한의학상으로 단맛이 나는 음식은 췌장을 돕는다. 생명에 꼭 필요하다는 말이다. 즉 소화가 잘되며 나쁘게 말하면 과식 시 폭풍설사를 부른다. 과거 한국인이 먹었던 조청이나 꿀뿐만 아니라 당알코올도 마찬가지로 변비약에 들어가는 소르비톨도 사실 엄청 달다.

다만 놀랍게도 단맛이 나는 독극물도 존재한다. 대표적으로 부동액 등에 쓰이는 에탄디올이 있다.[5] 정확하게는 에탄디올이 간에서 대사되면서 생기는 옥살산에 독성이 있다. 하지만 그 자체만으로 단맛을 내는 독인 베릴륨도 있다.

한국 토양에서 재배한 채소들은 이상하게 단맛이 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잘못된 정보다. 일례로 토마토를 들 수 있다. 한국의 토마토는 신맛이 좀더 강하고 이탈리아의 토마토는 신맛이 덜하고 단맛과 감칠맛이 더 강하다. 제대로 익은 이탈리아토마토는 천연 MSG가 따로 없다고 한다. 하지만 배추나 고추는 이상하게 단맛이 강하게 난다. 결국 채소가 토양을 어떻게 받아들이냐의 차이인듯. 또한 원래 한국인들이 예전부터 단맛에 대한 갈망이 강한 편이라 과일과 채소들을 단맛이 나는 것만 골라서 품종개량 및 재배를 한 것도 있다. 사과를 예로 들면 과거에는 홍옥 같은 산미가 강하거나 단 맛이 약한 사과들이 많았으나 부사처럼 단맛이 강한 사과 품종이 들어오자 너도나도 부사를 재배하고 구매한 예를 들 수 있다.

다만 좋고 싫음을 떠나서 고양이는 단맛을 판별하는 미각 세포가 없어 느낄 수 없는 맛이다. 고양이의 조상인 아프리카 고양이가 각 지역에 맞게 종 개량 과정에서 돌연변이로 인해서 단맛을 못 느낀다.

참고로 어린 시절에 "단것을 많이 먹으면 충치가 생긴다" 라는 말을 한 번 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단맛은 당분이 내는 것인데 세균 같은 미생물은 체내 에너지가 많지 않아서 간단히 분해하고 간단히 사용할 수 있는 단당류와 이당류를 선호하기 때문으로 단맛 자체는 충치와 무관하다.[6] 오히려 신맛이 충치를 발생시킨다.[7]

3. 기타

  • 단 것은 고구마 등 일부 음식을 제외하면 대부분 칼로리가 높은 음식들이라 다이어트의 적으로 간주되곤 한다. 단 거는 danger하다. 과일도 함유량은 얄짤없지만 식이섬유가 들어있어서 주스보단 훨씬 혈당량 증가폭도 좁고 몸에 좋은 데다 과일 때문에 살이 찌려면 매우 많이 먹어야 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 걱정할 필요가 적다. 허나 단 걸 많이 섭취한다고 해서 당뇨병에 걸리는 것은 아니다. 당뇨병 초기에 혈당이 낮아진 것을 보충하기 위해 단 것을 찾는 것이 단 것을 많이 먹어 당뇨병이 온 것처럼 보여서다.
  • 가공식품, 설탕을 끊는 다이어트를 하다가 단맛이 강한 식품을 섭취하면 오르가슴을 뛰어넘는 쾌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 어느 나라든 마찬가지로, 군대에서는 단 것이 부족하기 때문에 군인들이 언제나 애타게 찾는 맛이기도 하다.[8][9] 사회에선 별 감상 없던 초코파이가 이등병때 너무나도 맛있게 느껴지는 이유가 이것.연막탄이 있다[10]
  • 어린이가 좋아하는 맛으로도 알려졌다. 실제로 어린이는 자라면서 많은 칼로리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단맛을 선호한다.
  • 최근 20년 새에 아기자기한 디저트 산업이 발달한 탓인지 여성이 좋아한단 인식이 생겼는데 실제로 그러한 경향이 있다. 특히 일본 여성이 단 것을 좋아하는 이미지는 스테레오 타입이다.[11] 러시아인들도 단맛을 특히나 좋아한다.
  • 단맛에 대한 선호가 국가별로 차이를 보이기도 한다. 서양중국에서는 단맛을 매우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은 편. 그래서 나라별로 전반적인 과자 맛이 다른데, 한국 과자는 단맛이 강한 편이 아니라고 한다. 그래서 한국인이 단맛을 좋아하는 국가의 과자를 먹으면 설탕 덩어리 수준으로 느낀다고. 특히 터키 과자나 터키 사탕의 경우 이빨에 눌러 붙을 정도로 엄청나게 달다.
이는 국가별로 맛에 대한 수용도가 달라서 생기는 현상인데, 일례로 한국인매운맛에 대한 수용도가 높고, 유럽인신맛에 대한 수용도가 높다. 수용도가 높으면 같은 맛에 같은 수준이라도 덜 자극적으로 느낀다. 한국인이 매운 것을 대체로 타 문화권 사람들에 비해 잘 먹는 이유도 바로 이것. 마찬가지로 단맛에 대한 수용도는 한국인보다는 유럽인이 훨씬 높은데, 이는 역사적으로 근대까지도 한국에서 단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은 까닭이 크다. 초콜릿이 처음 조선에 소개되었을 때, 조선인들은 "우리는 언제쯤 이런 걸 만들까" 하고 탄식했다는 일화가 있다. 실제로 과거 몽골 제국 시절, 원나라 사람들 사이에서도 칭찬이 나왔다는 유밀과만 보더라도 오늘날 사람들 입에는 그다지 달다고 느껴지지 않는다. 100년 전까지만 해도 오늘날 기준의 단맛이 드물었던 터라 아직도 대체로 한국인들의 입에 맞는 단맛은 서양에 비하면 매우 순한(?) 편이다. 오늘날로 예를 들면, 한국 편의점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빨때 꽂아 마시는 원통형의 초코 음료는 특유의 뻑뻑하고 진하게 단 맛으로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데 반해 [12], 미국인들 입에는 대체로 '달콤한' 수준이다.
  • 매우 달다는 표현으로 "달디달다", 감칠맛이 나게 달다는 표현으로 "달달하다"라는 표현을 사용하나 표준국어대사전에는 각각 "다디달다", "달콤하다"가 표준어로서 올라 있다. 덧붙여, "달달하다"는 몸을 떨거나 바퀴 구르는 소리가 난다는 뜻이다.
  • 다른 맛에 비해 보색 효과가 큰 편이다. 쓴맛뿐만 아니라 신맛, 짠맛을 느낀 후에도 단맛이 더 강하게 느껴지는 것. 심지어 미라클 후르츠라는 별명을 가진 신세파룸둘시피쿰이라는 열매를 먹으면 신맛조차 달게 느껴지게 할 수 있다고 한다.# #
  • 사카린처럼 맛만 달고 당 성분이 없는 물질도 있는데, 이러한 물질을 이용해 당뇨병과 같이 당이 몸에 해로운 자들을 위한 구제책을 연구 중이다. 단, 사카린은 자연에서 나는 단맛을 내는 성분과는 확연히 차이가 나는지라 거부감이 들 수 있으니 주의.

==# 단맛을 선호하는 캐릭터 #==

[1] 이 단어는 달다란 뜻도 있지만 사람 앞에 붙이면 상냥하고 착한 사람이고 감탄사로 쓰면 긍정적이고 기분 좋은 상황이 되며, sweety는 연인이나 주로 어른이 어린 아이를 친근하게 부르는 말이 된다.[2] 달콤한 연애 등...[3] 구밀복검 등...[4] 일반적인 초콜릿의 경우 단맛이 주가 되지만 거기에 약간의 쓴맛이 섞인 맛이다. 또한 즐겨 마시는 청량음료 중 사이다 같은 경우도 단맛에 레몬라임향 따위의 신맛을 약간 추가한 맛이며, 콜라의 경우 단맛이 추가되어 콜라 원액의 쓴맛과 거기에 신맛이 약간 추가된 형태이다. 베리에이션 커피도 커피의 쓴맛+단맛.[5] 부동액에 에탄디올함량이 높으므로 부동액 맛은 달다.[6] 단맛을 가진 물질 중 하나인 자일리톨은 오히려 충치 예방에 도움을 준다.[7] 이가 썩는 이유는 신맛의 원인인 때문인데 산의 양이온인 H3O+(옥소늄 이온)이 치아를 부식시킨다. 단당류와 이당류가 치아에 해로운 이유는 세균 등의 미생물이 그 물질을 분해하고 사용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산물인 젖산 때문인데 젖산도 산의 일종이기에 역시 치아를 부식시킨다.[8] 단 것이 부족해서만이라기보다는 사회에 비해서 몸을 많이 움직여서 즉시 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는 당류가 자연스럽게 땡기는 것.[9] 다만, 한국 군대에서 배식되는 짬밥은 일부러 단맛을 줄여서 만든다는 카더라가 있다.[10] 연막탄에는 설탕이 들어있다.[11] 실제로도 일본의 디저트 산업은 정말 규모가 크다.[12] 어떤 사람은 이 때문에 별도로 컵에 이 음료를 조금 따라서 우유를 부어 섞어 마시기도 한다.[13] 도넛뿐만 아니라 커피한 잔에 각설탕을 많이 넣는 등 단맛을 좋아한다.[14] 7화에서 오렌 피에르 알폰조의 케익에 푹 빠져 '오렌 님~'이라고 발언하기도. 그리고 마지막에 팀 가이무 단독 1위 기념으로 샬몽의 케이크를 사오기까지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15] 이쪽은 단 맛을 히이로에게 먹이려고 하던 여친이 죽자, 즉 몇시간 전 슈크림을 들고 찾아간 것이 마지막이었기 때문에, 그래서 그는 그때의 트라우마로 단 것에 중독되었다. 웃긴 점은 배우인 세토 토시키은 단맛을 싫어하는 것이다.[16] 특히 사탕을 좋아한다.[17] 홍차를 마시는데 설탕을 넣은 홍차가 아니라 홍차에 적신 설탕 상태로 마신다.[18] 하지만 멤버 중에서 K'는 단맛을 싫어한다고 하였다.[19] 딸기 선데이를 좋아한다.[20] 이 속성의 본좌. 뇌가 포도당을 엄청나게 소비해서 그런지 작품 내내 단것을 입에 달고 산다. 심지어 생햄멜론에서 을 걷어내고 멜론만 먹는다. 특히 영화에선 거의 단 것에 영혼을 팔 정도로 좋아하는데, 그 증거로 커피를 막대 사탕으로 휘저으면서 먹거나 멜로처럼 초콜릿을 손에 들고 먹거나 아예 본인 앞에다가 초콜릿, 마시멜로, 젤리, 사탕, 과자 등 단 것들을 잔뜩 쌓아놓고 하나씩 집어 먹는다.[21] 츄파춥스사탕을 아주 좋아한다.[22] 작가가 아주 대놓고 단맛을 좋아하는 어린애 입맛이라고 설명.[23] 많이 먹는 편은 아니지만, 주로 호노카네 가게의 만쥬를 좋아한다.[24] 오죽했으면 2화에서 동물 취급 받을 정도이겠는가.[25] 단 것을 하도 입에 달고 살아서 너무 많이 먹지 말라고 주의를 듣지만 줄일 생각이 전혀 없다고 한다. 특히 양갱을 좋아한다고.[26] 애초에 주제가 단맛이 기본인 디저트를 소재로 한 작품, 한 마디로 디저트 버전 고독한 미식가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래서 이들은 디저트 맛집 탐방이 취미이다.[27] 밥에 단팥을 부어먹는다. 일주일에 파르페를 한개씩 먹는데, 이것도 당뇨 직전의 아슬아슬한 수치때문에 그러는거다. 밥에 부어먹는 팥도 일반 조리되기 직전의 콩같은게 아니라 빙수용 단팥이다... 본인은 이걸 '우지 긴토키 덮밥'이라고 부른다.그냥 고양이밥[28] 단것을 먹지 않으면 금단현상이 오는 모양이다(...)[29] 코믹스 판에서 위에 나온 것처럼 커피에 설탕을 잔뜩 넣어서 먹는 장면이 나온다.[30] 작중에서 개구리 초콜릿 카드를 모으는 모습을 보였으며, 포터모어에서도 단 음식을 먹는 게 취미라고 한다.[31] 차에 설탕을 세 스푼이나 넣고 마셨다.[32] 오레오 매니아로 인간과 신체구조가 다른 화성인의 특성상 오레오의 어떤 화학적 성분 때문에 마약같은 중독에 걸려서 오레오를 산더미로 쌓을 만큼 좋아한다.[33] 각설탕은 주요 공급원이라고 아예 입에 달고 살면서 제 2대 나이트 아울인 댄의 집에 들어갔을 때 베이크드 빈즈을 먹으면서 각설탕을 주머니에 넣는 모습이 있다. 각설탕은 베이크드 빈즈랑 더불어서 로어셰크의 양대 주식이다.[34] 홍차 한 잔에 각설탕 20개씩이나 빠뜨린다...[35] 담당 일러스트레이터가 단 것을 좋아한다고 언급한 적이 있다.[36] 버츄얼 유튜버 채널에서 공개된 적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