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5 14:51:47

백동훈(야구선수)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131230>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11px-Doosan_Bears.svg.png -1 [[두산 베어스|{{{#FFFFFF '''두산 베어스'''}}}]]
2019 시즌 외야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15 국해성 · 23 정진호 · 31 정수빈 · 32 김재환
· 33 김도현 · 37 박건우 · 38 김대한 · 39 김인태
· 49 백동훈 · 67 김경호 · 97 홍성호 · 107 김태근 · 114 최지원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1 [[틀:KBO 리그 팀별 명단 둘러보기 틀|{{{#131230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백동훈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59번
김상호(2012) 백민기(2013~2015) 차재용(2016~2017)
두산 베어스 등번호 62번
박찬범(2017) 백민기(2018) 이승민(2019~)
두산 베어스 등번호 49번
박신지(2018) 백동훈(2019~) 현역

}}}||
파일:두산민기.png
두산 베어스 No.49
백동훈(Baek Dong-Hun)[1]
생년월일 1990년 9월 16일 ([age(1990-09-16)]세)
국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신체 185cm, 86kg
출신학교 서울 학동초 - 강남중 - 성남고 - 중앙대
투타 우투우타
포지션 외야수
입단 2013년 5라운드 전체 45순위 (롯데)
소속팀 롯데 자이언츠 (2013~2017)
두산 베어스 (2018~)
병역 현역 (2015~2017)

1. 소개2. 선수 경력
2.1. 롯데 자이언츠 시절2.2. 두산 베어스 시절
2.2.1. 2018 시즌2.2.2. 2019 시즌
3. 트리비아4.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두산 베어스의 외야수로서 빠른 발과 안정된 수비가 특징이며 주로 대주자,대타 혹은 대수비로 많이 기용되고있다.

2. 선수 경력

2.1. 롯데 자이언츠 시절

파일:/image/144/2015/06/16/l_2015061602001341500219712_99_20150616200202.jpg

성남고등학교와 중앙대학교를 졸업하고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5라운드 전체 45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의 지명을 받았다. 입단 당시의 배번은 59번.

2013년 2군에서 만루홈런을 쳐내는 등 김시진 감독의 눈도장을 받아 5월 30일 데뷔 후 처음으로 1군에 콜업되었다. 당시 롯데는 나는 좌익수다라는 조롱을 들을 정도로 좌익수에 쓸 선수가 부족했는데, 이를 채워줄 선수라고 판단했던 것. 일부 롯데 팬들은 야구 두뇌가 영 좋지 않다는 것을 보며 이 선수와 비슷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콜업 후 주로 대수비, 대주자로 기용되다가 8월 16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사직 홈 경기에 첫 선발 출전했다. ‘1군 적응 중’ 롯데 백민기 “이승화 선배님 수비 능력 배우고파”

그러나 그 후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고, 2015년 시즌 중 현역으로 입대했다.

2017 시즌 중 전역해 2군에서 몸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2.2. 두산 베어스 시절

파일:0003698681_001_20180115165348857.jpg

2017년 12월 5일 FA를 통해 롯데 유니폼을 입은 민병헌의 보상 선수로 지명되어 두산으로 팀을 옮겼다. 워낙 뜬금없는 픽이라 야구 관련 커뮤니티에서도 반응이 미적지근한 상황이 다수 발견되었다. 김태룡은 그간 잊혀져 가던 태룡의 별명을 다시 획득하게 되었다.[2] 1992년생인 이성곤은 40인 외로 풀고 1990년생인 백민기를 데려와서 키우겠다는 건 무슨 소리냐는 비판도 있었다. 그렇지 않아도 2차 드래프트로 김도현을 데려온 데 이어 백민기까지 얹으면서 외야가 백업 요원만 따져도 과포화상태가 되어 버렸으니. 두산 팬들은 물론 롯데 팬들 역시 낯설어하고 있으며, 롯데 팬들은 조원우가 보호선수 명단을 잘 짰다며 다시 찬양하고 있다.

그러나 주목해 볼 부분이 있다면, 이 선수는 학창 시절을 서울에서 보냈고, 중앙대학교 졸업이라는 것과 발이 빠르고 나름 펀치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코치진은 롯데 출신 코치들의 의견을 듣고서 우타 거포로서의 가능성을 보았다고 밝힌 모양이다.

2.2.1. 2018 시즌

파일:1541760999644955.jpg

계속해서 열심히 하는 모습,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며 부정적인 평가를 바꾸고 한국시리즈 엔트리까지 승선하는데 성공했고, 2018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의 승리의 1등 숨은공신으로 활약하며 두산팬들에게 호감도가 대폭 상승하는 계기가 되었다.

3월 18일 LG와의 시범경기에서 김재환의 대주자로 나왔다 견제사를 당했다.

3월 24일 개막전 엔트리에 포함되었다. 그러나 1군 출장 없이 하루만에 2군으로 내려갔다.

이후 다시 콜업되면서 외야 백업이나 대타로 가끔씩 출장하고 있다.

그러나 하반기 들어서 1할 출루율을 기록하는 등 성적이 영 좋지 않다. 이에 따라 정진호가 재평가되는 등 두산 팬들에게 부정적인 평을 듣고 있고, 9월 22일에는 만루상황에서 김재환으로 교체되었다. 그 이후 귀신같이 역전

2018년 10월 11일 SK전에서 7회말 2:2로 맞선 상황에 정동윤에게서 역전 솔로포를 뽑아냈으며 후에 또 한 번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며 활약했다.

전체적인 정규시즌 요약은 역시 꼴태룡이라는 평가. 시즌 내내 다른 백업들에게도 공격 수비 모두 철저하게 밀렸으며, 시즌 초나 확장엔트리에나 잠깐 얼굴을 비췄고 그마저도 김태룡의 압박이 들어간 거 아니냐는 팬들도 많다. 시즌 막판 약간 좋은 모습을 보여주긴 했으나 상대 투수들 또한 2군급이라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 나이도 90년생으로 내년에 서른이라 발전가능성이 큰 것도 아니다. 그러나 발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감독의 믿음을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

11월 4일 발표된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포함되었다. 김태형 감독은 수비능력이 김인태보다 좋아 포함시켰다고.#

한국시리즈 4차전에 부상당한 김재환을 대신하여 9번 좌익수로 선발출전 하였고, 멀티히트를 때리며 맹활약했다. 특히 5회초에 안타성 타구가 상대 내야수의 호수비에 걸렸을 때 1루에서 헤드퍼스트슬라이딩까지 해서 내야안타를 만들어내는 투혼을 보여줬다. '맞히고자 하는 의지' 투혼을 발휘하며 출루에 성공하는 백민기 그리고 8회초, 선두타자 중전안타로 출루하며 정수빈의 투런홈런이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었던 것도 바로 백민기. 그러나 8회말 종아리 통증으로 정진호와 교체되었다. 무명의 백민기, 잠자던 곰 타선 깨운 멀티히트

한국시리즈 6차전에 5-4로 뒤지고 있던 13회말, 선두타자였던 조수행의 대타로 출전하였다. SK의 우승 클로저로 나온 김광현의 공을 잘 받아쳐 안타성 타구를 만들었지만, 아쉽게 타구가 2루수 정면으로 가 직선타로 잡히며 본인의 첫 한국시리즈 마지막 타석을 마치게 되었다.

한국시리즈에서 기대 이상의 모습과 투지를 보이며, 두산 팬들의 호감도가 꽤나 상승한 계기가 되었다.

2.2.2. 2019 시즌

시즌 전 백동훈으로 개명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사실 2017년에 이미 개명하려고 준비를 다 했으나 보상선수로 두산으로 이적하는 바람에 등록을 못했다고.... 등번호 역시 자신을 두산으로 오게 한 민병헌의 49번으로 변경. 민병헌 선수가 두산에서 49번으로 잘했으니까 번호의 좋은 기운을 받고 싶었다고 한다. 이와 동시에 이전에 49번을 쓰던 박신지더스틴 니퍼트세스 후랭코프가 쓰던 40번으로 변경.

파일:경쟁현황.png
2019년 1월 16일자 KBS 뉴스두산 베어스 포지션 별 선수현황 표에 좌익수 자리에 백동훈이 위치해 있음을 알 수 있다.

코치진은 올 시즌도 백업 외야수로서의 모습을 기대하고 있는듯 싶다. 팬들 또한 백동훈의 지난 코리안시리즈에서의 선전, 박건우의 부진에 겹쳐 백동훈에 대한 올시즌의 기대는 더욱 더 높아졌고, 김태형 감독 또한 백동훈이 상당히 좋아졌다며, 제 4의 외야수라고 언급했다.두산 내·외야 긴장시킬 '페르난데스-백동훈'

개막 엔트리에는 제외됐으나 2군에서 12타수 7안타 6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다가 4월 3일 국해성이 말소되며 1군으로 콜업되었다.

4월 10일 롯데전 7번 좌익수로 시즌 첫 선발 출장해서 2타수 1안타 1볼넷 기록 후 4번째 타석에서 오재원이 대타로 나서면서 교체되었다.

4월 21일, 23일 정수빈의 골반 통증으로 선발 중견수로 나서 9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4월 24일 타격 훈련 중 통증을 호소했고 검진 결과 좌측 내복사근 미세 손상으로 4월 25일 말소되었다.

6월 14일 1군 복귀 후 8번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서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좋은 타격과 함께 주루에서도 6회말 페르난데스의 안타에 센스있는 슬라이딩으로 홈을 밟으며 득점을 올렸다. 이 날 두산팬들은 백동훈의 주루를 칭찬하면서 주전들의 각성을 촉구하였다.

3. 트리비아

무려 롯데 시절 백민기의 마킹을 달았던 꼴갤러가 있다.

4.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기록
년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2013 롯데 자이언츠 30 18 .111 2 0 0 0 0 7 4 0 .111 .111
2014 9 1 .000 0 0 0 0 0 1 0 0 .000 .000
2015 현역으로 군복무
2016
2017 롯데 자이언츠 1군 기록 없음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2018 두산 베어스 23 27 .222 6 2 0 1 4 7 0 6 .407 .353
KBO 통산(4시즌) 70 53 .151 8 2 0 1 4 16 4 8 .245 .258

[1] 백민기에서 개명.[2] 다른 능력들은 평균 언저리나마 간신히 가는데 이상하게 롯데에 대놓고 호구딜을 퍼주는 것을 보면, 롯데에 뭔가 빚진 게 있나 의심가는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