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2 11:24:04

최양업

파일:external/web.pbc.co.kr/301716_1.0_titleImage_1.jpg 崔良業

1821년 3월 1일 ~ 1861년 6월 15일

1. 개요2. 생애3. 평가4. 시복시성5. 대중매체


1. 개요

한국 가톨릭신부. 세례명토마스.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에 이은 2번째 한국인 사제이다.(참고로 두 사람은 신학교 동기이며 진외 6촌간이기도 하다.)

2. 생애

1821년 충청도 홍주(현 충청남도 홍성군)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최경환 프란치스코로 1839년 기해박해에서 순교한국 103위 순교성인에 오른 인물이고,[1] 어머니는 이성례 마리아로 역시 1839년 기해박해에서 순교한 인물이다. 다만 어머니는 순교 전에 잠시 아이들이 굶주리는 모습을 보고 배교했던 전력 때문에 103위 성인 시성 과정에서는 들지 못했다가, 2014년 윤지충 바오로와 123위 동료 순교자가 시복되면서 복자품에 올랐다. 여하튼 순교자 집안에서 태어난 인물.

그의 가족은 이미 증조부 때 이존창(李存昌) 루도비코의 권고로 천주교에 입교했다. 본시 한양에서 살았는데 조부 때 박해를 피해 낙향, 당시 홍주 땅인 다락골에 정착하게 되었다고 한다. 여기서 최양업의 부친 최경환이 출생하였다. 최경환은 이성례와 결혼함으로써 김대건 신부 일가와 친척관계를 맺게 되었다.

1836년 김대건 안드레아, 최방제 프란치스코[2]와 함께 마카오유학을 떠나 파리외방전교회 선교사들이 임시로 만든 신학교에 입학했다. 1839년 아편문제로 민란이 일어나자 필리핀 롤롬보이 도미니코 수도회 농장으로 피난갔다 오는 우여곡절을 거치면서도 신학 공부를 꾸준히 했다. 다만, 중국의 정치적인 사정과 겹치면서 신학 공부는 했다가 중단되는 일이 반복되었다. 1844년 부제서품을 받았고, 먼저 사제서품을 받은 김대건 신부가 조선에서 사목을 하다가 순교하자, 귀국하려다가 실패한 적도 있다. 1847년 홍콩으로 이주한 파리외방전교회 동양경리부에서 기해박해 때에 순교한 천주교 신자들의 행적을 프랑스어에서 라틴어로 옮기는 작업을 했으며, 결국 1849년 상하이에서 사제서품을 받았다.

이후 요동에서 사목하면서 지내다가 극적으로 귀국에 성공하여 1850년부터 사목을 시작하는데, 그 여정이 험난하기 그지없었다. 충청북도 진천군 배티성지를 기반으로 천안 이남의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삼남지방의 127곳 공소 모두를 도보로 걸어 다녔는데, 한 해 동안 7,000리(약 2,800km)를 걷는 이 생활을 11년 6개월이나 계속했다. 1,000리가 대충 392.7 km이고, 서울 강남터미널에서 부산 터미널까지 거리가 약 391.1 km이다. 즉 1년에 서울-부산을 3번 반 걸어서 왕복한 셈이다.

바쁠 때에는 하루에 80~100리(약 32~40km)를 걸으며 밤에는 고해성사를 주고, 날이 새기 전에 다른 공소로 떠나며 한달에 나흘밖에 수면을 취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야말로 흠좀무.

각지에 흩어진 공소 127군데를 모두 돌아다니면서 고해성사와 미사를 집전했으며, 이 와중에 기해박해 이후 조선에 못 들어오고 있던 파리 외방전교회 소속 프랑스인 주교와 신부들을 다시 초청해 조선 천주교회를 재건하는데 성공했다.

이전 시대의 순교자들에 대한 기록도 수집했는데, 이 기록이 다블뤼 안 안토니오 주교[3]를 통해 교황청에 전해지면서 조선 시대의 최초 103위 성인을 선정할 때 중요한 자료로 남게 되었다.

이런 왕성한 활동은 필연으로 과로로 이어졌고, 결국 1861년 과로에 장티푸스가 겹치면서 경상북도 문경에서 선종한다.(최양업 신부 집안의 구전에 의하면, 식중독이 겹친 과로로 합병증을 일으켜 장티푸스로 선종한 것으로 보인다) 그의 죽음 이후 3번째 한국인 사제(강도영 마르코 신부)가 서품받기까지는 1896년까지 35년을 기다려야 했다.(#)

최양업 신부의 묘는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 구학리에 있는데, 이곳은 박해가 한창일 때 많은 가톨릭 신자가 숨어있던 신앙촌이었고, 최양업 신부는 살아 있을 때 이곳을 중심으로 사목 활동을 했다. 황사영이 백서를 썼던 토굴도 여기 있다. 한국 천주교에서는 이곳을 성지로 조성하였는데, 천주교 원주교구 배론 성지가 바로 여기. 유명한 성지이기 때문에 순례하러 오는 신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3. 평가

그의 초인적인 활동으로 인해 한국 천주교에서는 최양업 신부를 땀의 순교자로 부르면서 공경한다. 한국 가톨릭에서 '양업'이라는 이름을 딴 것이 있다면, 100% 최양업 신부의 이름을 딴 것이다. 대표적인 것이 후술할 ‘전국통합양업시스템’이다.

한국 천주교는 모든 신자들에 대한 기록 등의 행정업무가 전부 전산화되어 있는데, 바로 '전국통합양업시스템'이다. 1998년 9월 27일 ‘양업시스템’으로 개통하여(관련 기록), 2008년 10월 18일 전국 본당 통합으로 개통했다.(#)[4]

방계 후손 중에서도 성직자수도자많이 배출되었다. 그 중 하나인 원주교구의 최기식 베네딕토 신부[5]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과 연루되어 범인은닉죄로 옥살이를 하는 고초를 겪기도 하였다.

서강대학교에는 최양업 신부를 기리는 최양업관이 존재한다.[6] 김대건관도 당연히 있고. 가톨릭대학교/성신교정, 인천가톨릭대학교 강화캠퍼스(신학대학)에도 같은 이름의 건물들이 존재한다.

최양업 신부의 이름을 딴 대안학교양업고등학교도 있다.

4. 시복시성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 시복시성을 추진하고 있는데, 최양업 신부는 순교한 것이 아니라서 증거자로 분류되어 있다. 그래서 시복시성운동의 공식 명칭도 '하느님의 종 윤지충 바오로와 123위 동료 순교자와 증거자 최양업 토마스 사제'다. 길다

다만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과 함께 시복된 윤지충 바오로와 123위 동료 순교자와는 달리, 최양업 신부에 대한 시복 심사는 아직 시작되지도 않았다. 순교자는 순교하기 이전에 받았던 박해가 기적으로 인정되어 기적 심사가 상당히 면제되는데 비해, 증거자인 최양업 신부는 기적 심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최양업 신부의 시복시성이 무사히 통과된다면, 증거자로서는 최초의 한국 성인이 될 전망이다.(기사 참조) 그러나 현재로썬 시성될 확률이 반반인데, 악마의 대변인까지 동반해서 받아야 하는 증거자에 대한 기적 심사가 엄청나게 까다롭기 때문이다.

2016년 4월 27일, 교황 프란치스코는 최양업 신부를 가경자로 선포했다. 가경자(可敬者, Venerable)는 시복 심사에서 영웅적 성덕이 인정된 하느님의 종에게 붙이는 존칭으로, 그의 전구를 통해 기적이 일어났음을 입증하는 기적 심사를 통과하면 시복이 결정된다.

6월 15일, 한국 가톨릭에서 진행한 최양업 신부의 기적 심사가 종료되었다. 시복 청원인이자 서류 운반자로 지정된 천주교 청주교구 류한영 베드로 신부가 관련 서류를 6월 17일 교황청 시성성에 제출하면 이때부터 시성성의 기적 심사가 진행된다.

5. 대중매체



2008년 평화방송에서 《탁덕 최양업》[7]이란 제목의 순교사극을 제작하여 이분의 삶을 조명하기도 했다. 주연은 주몽영포 왕자로 잘 알려진 원기준 그레고리오. 영포 왕자에 식객민우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사람들이 이게 무슨 캐스팅이냐고 비명을 질렀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정말 훌륭하게 연기했다. 순교사극 시리즈에 출연하는 배우들은 당연히 모두 천주교 신자로, 대표적으로 이윤지 마리아가 있다. 평소에 받는 공중파 출연료에 비하면 쥐꼬리만한 출연료에도 기꺼이 촬영에 임했다고 한다.

마찬가지로 평화방송에서 제작한 순교사극 《성 김대건》에도 짤막하게 등장하는데, 차광수가 연기하였다.

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출신의 현대 작곡가 박영희도 2007~2009년 동안 최양업 신부가 외국 선교사들에게 라틴어로 써보낸 편지들 중에서 가사를 취한 테너 독창과 관현악을 위한 <빛 속에서 살아가면(In luce ambulemus)>, 무반주 합창곡들인 <주여, 보소서. 우리의 비탄을 보소서(Vide Domine, vide afflictionem nostram)>와 <주님, 당신의 자비를 기억하소서(Attende, Domine, misericordiam tuam)> 3곡을 작곡해 발표하기도 했다.


[1] 경기도 안양시 수리산에 성 최경환 프란치스코의 묘가 조성되어 있고, 성지로 조성되어 있다.[2] 김대건 신부, 최양업 신부보다 1살 위. 유학 도중 위열병으로 선종.[3]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5대 교구장. 한국 103위 순교성인 중 하나.[4] 2012년 신(新) 교구양업시스템 개발에는 우리은행도 상당 부분 협력했다. 자세한 사항은 우리은행/주요 거래처 항목 참조.[5] 최양업 신부의 남동생인 최의정 야고보의 증손자이다.[6] 전인교육원을 비롯해 각종 행정업무 관련 부서들이 위치해있다. 아마도 이 점을 고려해 이름을 명명한듯.[7] 탁덕은 천주교 신부를 뜻하는 말로 '덕을 행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사람'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물론 지금은 잘 쓰지 않는 단어다.